top of page

느헤미야 12장



[말씀읽기]


1 <제사장과 레위 사람들>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예수아를 따라서 함께 돌아온 제사장과 레위 사람들은 다음과 같다. 제사장은 스라야와 예레미야와 에스라와

2 아마랴와 말룩과 핫두스와

3 스가냐와 르훔과 므레못과

4 잇도와 긴느도이와 아비야와

5 미야민과 마아댜와 빌가와


6 스마야와 요야립과 여다야와

7 살루와 아목과 힐기야와 여다야이다. 이들은 예수아 때의 제사장 가문의 우두머리와 그 동료들이다.

8 레위 사람은 예수아와 빈누이와 깃미엘과 세레뱌와 유다와 맛다냐이고 그 가운데서 맛다냐는 그의 동료들과 함께 찬양대를 맡았다.

9 그들의 동료 박부갸와 운노는 예배를 드릴 때에 그들과 마주 보고 섰다.

10 <대제사장 예수아의 자손들> 예수아는 요아김을 낳고, 요아김은 엘리아십을 낳고, 엘리아십은 요야다를 낳고,

11 요야다는 요나단을 낳고, 요나단은 얏두아를 낳았다.

12 <제사장 가문의 우두머리들> 요아김 때의 제사장 가문의 우두머리들은 다음과 같다. 스라야 가문에서는 므라야요, 예레미야 가문에서는 하나냐요,

13 에스라 가문에서는 므술람이요, 아마랴 가문에서는 여호하난이요,

14 말루기 가문에서는 요나단이요, 스바냐 가문에서는 요셉이요,

15 하림 가문에서는 아드나요, 므라욧 가문에서는 헬개요,

16 잇도 가문에서는 스가랴요, 긴느돈 가문에서는 므술람이요,

17 아비야 가문에서는 시그리요, 미냐민과 모아댜 가문에서는 빌대요,

18 빌가 가문에서는 삼무아요, 스마야 가문에서는 여호나단이요,

19 요야립 가문에서는 맛드내요, 여다야 가문에서는 웃시요,

20 살래 가문에서는 갈래요, 아목 가문에서는 에벨이요,

21 힐기야 가문에서는 하사뱌요, 여다야 가문에서는 느다넬이다.

22 <제사장과 레위 사람들에 관한 기록> 엘리아십과 요야다와 요하난과 얏두아 때의 레위 사람 가운데서, 가문별 우두머리들의 이름과 제사장들의 이름은, 다리우스가 페르시아를 다스릴 때의 왕실 일지에 기록되어 있다.

23 레위의 자손 가운데 엘리아십의 아들인 요하난 때까지의 각 가문의 우두머리의 이름도 왕실 일지에 기록되어 있다.

24 <성전에서 맡은 임무> 레위 사람의 우두머리는 하사뱌와 세레뱌와 갓미엘의 아들 예수아이다. 예배를 드릴 때에, 그들은, 하나님의 사람 다윗 왕이지시한 대로, 동료 레위 사람들과 함께 둘로 나뉘어 서로 마주 보고 서서 화답하면서, 하나님께 찬양과 감사를 드렸다.

25 맛다냐와 박부갸와 오바댜와 므술람과 달몬과 악굽은 성전 문지기이다. 이들은 성전으로 들어가는 각 문들에 딸린 창고를 지켰다.

26 이 사람들은 모두, 요사닥의 손자이자 예수아의 아들인 요야김과, 총독 느헤미야와, 학자인 에스라 제사장 시대에 활동한 사람들이다.

27 <느헤미야가 성벽을 봉헌하다> 예루살렘 성벽이 완성되어서, 봉헌식을 하게 되었다. 사람들은 곳곳에서 레위 사람을 찾아내어, 예루살렘으로 데려왔다. 감사의 찬송을 부르며, 심벌즈를 치며, 거문고와 수금을 타며, 즐겁게 봉헌식을 하려는 것이었다.

28 이에 노래하는 사람들이 예루살렘 주변 여러 마을, 곧 느도바 사람들이 사는 마을과

29 벳길갈과 게바와 아스마웹 들판에서 모여들었다. 이 노래하는 사람들은 예루살렘 주변에 마을을 이루고 살았다.

30 제사장과 레위 사람들은 몸을 깨끗하게 하는 예식을 치른 다음에, 백성과 성문들과 성벽을 깨끗하게 하는 예식을 올렸다.

31 나는 유다 지도자들을 성벽 위로 올라오게 하고, 감사의 찬송을 부를 큰 찬양대를 두 편으로 나누어 서게 하였다. 한 찬양대는, 오른 쪽으로 거름 문 쪽을 보고 성곽 위로 행진하게 하였다.

32 호세야가 이끄는 유다 지도자의 절반이 그 뒤를 따르고,

33 또 아사랴와 에스라와 므술람과

34 유다와 베냐민과 스마야와 예레미야가 따랐다.

35 그 뒤로 일부 제사장들이 나팔을 들고 따르고, 그 다음에 스가랴가 따랐다. 그의 아버지는 요나단이요, 그 윗대는 스마야요, 그 윗대는 맛다냐요, 그 윗대는 미가야요, 그 윗대는 삭굴이요, 그 윗대는 아삽이다.

36 그 뒤로는 스가랴의 형제인 스마야와 아사렐과 밀갈래와 길랄래와 마애와 느다넬과 유다와 하나니가 하나님의 사람 다윗이 만든 악기를 들고 따랐다. 서기관 에스라가 그 행렬을 이끌었다.

37 그들은 샘 문에서 곧바로 다윗 성 계단 위로 올라가서, 성곽을 타고 계속 행진하여, 다윗 궁을 지나 동쪽 수문에 이르렀다.

38 다른 한 찬양대는 반대쪽으로 행진하게 하였다. 나는 백성의 잘반과 더불어 그 뒤를 따라서 성벽 위로 올라갔다. 이 행렬은 풀무 망대를 지나서, 넓은 벽에 이르렀다가,

39 에브라임 문 위를 지나 옛 문과 물고기 문과 하나넬 망대와 함메아 망대를 지나서, 양 문에까지 이르러 성전으로 들어가는 문에서 멈추었다.

40 감사의 찬송을 부르는 두 찬양대는 하나님의 성전에 들어가 멈추어 섰다. 나 역시 백성의 지도자 절반과 함께 하나님의 성전에 들어가 섰다.

41 제사장 엘리아김과 마아세야와 미냐민과 미가야와 엘료에내와 스가랴와 하나냐는 다 나팔을 들고 있고,

42 마아세야와 스마야와 엘르아살과 웃시와 여호하난과 말기야와 엘람과 에셀이 함께 서 있었으며, 노래하는 이들은 예스라히야의 지휘에 따라서 노래를 불렀다.

43 그 날, 사람들은 많은 제물로 제사를 드리면서 기뻐하였다. 하나님이 그들을 그렇게 기쁘게 하셨으므로, 여자들과 아이들까지도 함께 기뻐하니, 예루살렘에서 기뻐하는 소리가 멀리까지 울려 퍼졌다.

44 <백성들이 제사장과 레위 사람에게 준 몫> 그 날, 사람들은 헌납물과 처음 거둔 소산과 십일조 등을 보관하는 창고를 맡을 관리인을 세웠다. 유다 사람들은, 직무를 수행하는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고마워서, 관리인들을 세우고, 율법에 정한 대로, 제사장과 레위 사람에게 돌아갈 몫을 성읍에 딸린 밭에서 거두어들여서, 각 창고에 보관하는 일을 맡겼다.

45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하나님을 섬기는 일과 정결예식을 베푸는 일을 맡았다. 노래하는 사람들과 성전 문지기들도 다윗과 그의 아들 솔로몬이 지시한 대로 맡은 일을 하였다.


46 옛적 다윗과 아삽 때에도 합창 지휘자들이 있어서, 노래를 불러 하나님께 찬양과 감사를 드렸다.

47 스룹바벨과 느헤미야 때에도, 온 이스라엘이 노래하는 이들과 성전 문지기들에게 날마다 쓸 몫을 주었다. 백성은 레위 사람들에게 돌아갈 거룩한 몫을 떼어 놓았고, 레위 사람들은 다시 거기에서 아론의 자손에게 돌아갈 몫을 구별하여 놓았다.


[말씀묵상]


12장에서는 성벽이 완공되어(6장) 그 봉헌식을 하는 장면을 그리고 있습니다. 1-26절은 1차 귀환에서부터 현재에 이르는 제사장과 레위인들의 명단이 나옵니다. 이유는 당연히 성전 중심의 공동체이기에, 봉헌식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감당할 자들이 바로 성전봉사자들인 제사장과 레위인들이기 때문입니다.


27-43절에서는 큰 찬양대 둘을 만들어 성벽의 좌우로 돌게 했는데, 무리들이 제사를 드리고 심히 즐거워하였고 그 소리가 멀리까지 들렸다고 보고합니다. 이들의 역사를 주변 사람들에게 공포하는 역할을 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수많은 방해와 어려움이 있었지만 하나님의 역사는 성취된다는 사실을 드러낸 것입니다. 그래서 이들의 즐거움이 하나님께서 주시는 기쁨으로 말미암은 것임을 보여 줍니다.


44-47절은 사람을 세워 곳간을 맡기고 백성들이 드리는 헌물들, 즉 율법에 정한 대로 가져온 거제물과 처음 익은 것과 십일조를 관리하도록 합니다. 그 이유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에 대한 유다의 즐거움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이 즐거움도 하나님을 섬기는 자들에 대한 신뢰와 기쁨으로 말미암은 것임을 보여 줍니다.


이러한 모습은 당연히 성벽이 완공되었음으로 일어나는 것입니다. 그러나 단순히 우리의 거처가 마련됨을 즐거워하는 것만이 아닌 자신들의 모습을 깨닫고 확인하게 됨으로 고백되어지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11장에서도 보여주었듯이 하나님 백성들의 부르심과 하나됨의 모습이며 교회 공동체가 드러내야 할 모습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구원하심에 대한 기쁨이 있고 인도하심에 대한 확신과 그로 말미암은 헌신은 자연스런 하나님의 백성들의 모습인 것입니다.


우리가 가진 기쁨의 근거는 무엇입니까? 뭔가 성취되었기 때문입니까? 교회 건물이 지어지면 기쁨이 커질까요? 삶의 환경에서 일어나는 여러 일들이 형통하며 더 좋을까요? 이러한 것들로 인한 기쁨이 예루살렘을 넘어 멀리까지 들릴만한 것입니까? 당연히 이러한 기쁨으로 우리의 기쁨의 근거를 삼는 것이 진정한 것이 아님을 신자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


에스더나 느헤미야의 성전 건축과 성벽 재건은 일시적인 사건이고 예표적인 사건들입니다. 이들의 기쁨은 완성될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 완성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드러나는 하나님 나라입니다. 잘 알듯이 이들이 기쁨으로 곳간에 드렸던 헌물들이 불과 얼마 가지 않고 해이해졌음을 말리기 선지자의 외침으로 알 수 있습니다. 그의 마지막 말씀이 선지자 엘리야를 보내어 자녀의 마음을 아버지께로 돌이키게 하실 것임을 전합니다(말4:5-6). 하나님의 백성들의 참된 삶과 기쁨의 근거가 오직 여호와 하나님에게만 있어야 할 것을 촉구하신 것입니다


삶 속에서 감사하며 찬양할 것들이 있습니까? 어떤 감사가 넘치고 있습니까? 물론 나의 환경에서 먼저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내용들이 구원받은 자들로서 존재하기에 고백되는 것이어야 합니다. 환경을 벗어나서 내가 누구인가에 대한 고백과 감사가 있기를 바랍니다. 복있는 자들은 소유함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어떤 존재인가에 있기 때문입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감사가 넘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