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느헤미야 13장



[말씀읽기]


1 <느헤미야의 개혁> 그 날, 백성에게 모세의 책을 읽어 주었는데, 거기에서 그들은 다음과 같이 적혀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암몬 사람과 모압 사람은 영원히 하나님의 총회에 참석하지 못한다.

2 그들은 먹을 것과 마실 것을 가지고 와서 이스라엘 자손을 맞아들이기는 커녕, 오히려 발람에게 뇌물을 주어서, 우리가 저주를 받도록 빌게 하였다. 그러나 우리 하나님은 그 저주를 바꾸어 복이 되게 하셨다."

3 백성은 이 율법의 말씀을 듣고, 섞여서 사는 이방 무리를 이스라엘 가운데서 모두 분리시켰다.

4 이 일이 있기 전이다. 우리 하나님 성전의 방들을 맡고 있는 있는 엘리아십 제사장은 도비야와 가까이 지내는 사이이다.

5 그런데 그가 도비야에게 큰 방을 하나를 내주었다. 그 방은 처음부터 곡식제물과 유향과 그릇과,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사람들과 성전 문지기들에게 주려고 십일조로 가두어들인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과, 제사장들의 몫으로 바친 제물을 두는 곳이다.

6 이 모든 일은, 내가 예루살렘을 비웠을 때에 일어났다. 나는 바빌론 왕 아닥사스다 삼십이년에 왕을 뵈러 갔다가, 얼마가 지나서 왕에게 말미를 얻어,

7 예루살렘으로 다시 돌아와서, 엘리아십이 하나님의 성전 뜰 안에 도비야가 살 방을 차려 준 이 악한 일을 알게 되었다.

8 나는 몹시 화가 나서, 도비야가 쓰는 방의 세간을 다 바깥으로 내던지고,

9 말하였다. "그 방을 깨끗하게 치운 다음에, 하나님의 성전 그릇들과 곡식제물과 유향을 다시 그리로 들여다 놓아라"

10 내가 또 알아보니, 레위 사람들은 그 동안에 받을 몫을 받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레위 사람들과 노래하는 사람들은 맡은 일을 버리고, 저마다 밭이 있는 곳으로 떠났다.

11 그래서 나는, 어쩌자고 하나님의 성전을 이렇게 내버려 두었느냐고 관리들을 꾸짖고, 곧 레위 사람들을 불러모아서, 다시 일을 맡아 보게 하였다.

12 그랬더니, 온 유다 사람들이 곡식과 새 포도주와 기름의 십일조를 가지고 와서, 창고에 들여다 놓았다.

13 나는 셀레먀 제사장과 사독 서기관과 레위 사람 브다야를 창고 책임자로 삼고, 맛다냐의 손자이며 삭굴의 아들인 하난을 버금 책임자로 삼았다. 그들은 모두 정직하다고 인정을 받은 사람들이다. 그들이 맡은 일은, 동료들에게 돌아갈 몫을 골고루 나누어 주는 일이었다.

14 "하나님, 내가 한 일을 기억하여 주십시오. 하나님의 성전을 보살핀 일과,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정성껏 한 이 일을 잊지 마십시오."

15 그 무렵에 유다에서는, 안식일에도 사람들이 술틀을 밟고, 곡식을 가져다가 나귀에 지워서 실어 나르며, 포도주와 포도송이와 무화과 같은 것을 날라들였다. 안식일인데도 사람들이 이런 여러 가지 짐을 지고 예루살렘으로 들어오는 것이 나의 눈에 띄었다. 나는 안식일에는 사고 파는 일을 하지 말라고 경고하였다.

16 예루살렘에는 두로 사람도 살고 있었는데, 그들은 안식일에 물고기와 갖가지 물건을 예루살렘으로 들여다가, 유다 백성에게 팔았다.

17 그래서 나는 유다의 귀족들을 꾸짖었다. "안식일을 이렇게 더럽히다니, 어쩌자구 이런 나쁜 일을 저지르는 거요 ?

18 당신들의 조상도 똑같은 일을 하다가, 우리와 우리 도성이 모두 하나님의 재앙을 받지 않았소 ? 당신들이야말로 안식일을 더럽혀서, 하나님이 이스라엘 위에 진노를 내리시도록 하는 장본인들이오."

19 나는, 안식일이 되기 전날은, 해거름에 예루살렘 성문에 그림자가 드리우면 성문들을 닫도록 하고, 안식일이 지나기까지 문을 열지 못하게 하였다. 나는 또, 나를 돕는 젊은이들을 성문마다 세워서, 안식일에도 아무것도 들이지 못하게 하였다.

20 그 뒤로는, 장사하는 이들과 갖가지 물건을 파는 상인들이 예루살렘 성 밖에서 자는 일이 한두 번 있었다.

21 나는 그들도 꾸짖었다. "어찌하여 당신들은 성 밑에서 잠을 자고 있소 ? 다시 한 번만 더 그렇게 하면, 잡아들이겠소 ?" 그랬더니, 그 다음부터 안식일에는, 그들이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

22 나는 또 레위 사람들에게, 몸을 깨끗하게 하고 와서 성문마다 지켜서, 안식일을 거룩하게 지내라고 하였다. "나의 하나님, 내가 한 이 일도 기억하여 주십시오. 그지없이 크신 주님의 사랑으로 나를 너그러이 보아주십시오."

23 그 때에 내가 또 보니, 유다 남자들이 아스돗과 암몬과 모압의 여자들을 데려와서 아내로 삼았는데,

24 그들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의 절반이 아스돗 말이나 다른 나라 말은 하면서도, 유다 말은 못하였다.

25 나는 그 아버지들을 나무라고, 저주받을 것이라고 하면서 야단을 치고, 그들 가운데 몇몇을 때리기도 하였으며, 머리털을 뽑기까지 하였다. 그런 다음에, 하나님을 두고서 맹세하게 하였다. "너희는 너희 딸들을 이방 사람의 아들에게 주지 말아라. 너희와 너희 아들들도 이방 사람의 딸을 아내로 데려와서는 안 된다.

26 이스라엘 왕 솔로몬이 죄를 지은 것도, 바로 이방 여자와 결혼한 일이 아니냐 ? 어느 민족에도 그만한 왕이 없었다. 그는 하나님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으며, 하나님은 그를 온 이스라엘의 왕으로 삼으셨다. 그러나 그마저 죄를 짓게 된 것은 이방 아내들 때문이다.

27 이제 너희가 이방 여자들을 아내로 데려와서, 이렇게 큰 잘못을 저지르며 하나님을 거역하고 있는데, 우리가 어찌 보고만 있을 수 있느냐 ?"

28 대제사장 엘리아십의 손자인 요야다의 아들 가운데 하나가 호론 사람 산발랏의 사위가 되었기에, 나는 그자를, 내 앞에서 얼씬도 못하도록 쫓아냈다.

29 "나의 하나님, 그들을 잊지 마십시오. 그들은 제사장직을 더럽히고, 제사장과 레위 사람의 언약을 저버린 자들입니다."

30 나는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에게 묻은 이방 사람의 부정을 모두 씻게 한 뒤에, 임무를 맡겨 저마다 맡은 일을 하게 하였다.

31 또 사람들에게 때를 정하여 주어서, 제단에서 쓸 장작과 처음 거둔 소산을 바치게 하였다. "나의 하나님, 나를 기억하여 주시고, 복을 내려 주십시오."


[말씀묵상]


13장은 성벽 완공 후 봉헌식을 마치고 계속되었던 개혁의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1-3절은 이방인을 쫓아냄, 4-9절은 성전의 정화, 10-14절은 성전의 정상화를, 15-22절은 안식일 준수, 그리고 마지막 23-31절은 다시 이방인을 축출하는 내용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이런 모습은 처음 포로에서 귀환한 후부터 지금 성벽이 완공된 시점까지 없어지지 않은 모습임을 보여 줍니다. 왜 포로로 잡혀가게 되었는지, 지금 돌아와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어떻게 돌아오게 되었는지 등 상황에 대해 전혀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같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죄의 모습은 상황에 좋다고, 나쁘다고 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의 본성이 원래부터 악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방인들과의 결혼은 수없이 강조되었던 죄악입니다. 하나님을 버리고 우상숭배를 하게 하는 주요한 원인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여전히 귀환한 후에도 현지인들과의 결혼이 있었습니다. 특히 성전 건축과 성벽 재건을 방해했던 무리들이 결혼으로 이스라엘 내부로 들어오는 일이 이미 있었습니다(6:18). 그리고 이러한 연결고리는 결국 이스라엘 깊이 침투하여 그 정체성을 잃게 하고 말았던 것입니다.


제사장 엘리아십과 연결이 되어 있는 도비야는 성전의 한 방을 얻어 들어오게 됩니다. 원래 소제물과 유향과 그릇과 십일조 곡물과 거제물 등을 두는 곳입니다. 그런데 느헤미야가 없던 틈을 타서 이러한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성전의 모습이 무너지자 레위인들의 위상도 흔들리게 되었고, 결국 자기 밭으로 도망하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하나님의 전이 어찌하여 버린 바 되었느냐고 책망하는 말 그대로입니다. 마치 예수님께서 강도의 굴혈이 되었다는 호통과 일맥상통합니다.


이러한 해이함은 안식일을 범하는 데로 나아갑니다. 당시 안식일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있어서 가장 중요한 법이었습니다. 단순한 절기의 날이 아닌 하나님의 창조와 구원을 기억하는 장치였습니다. 신약의 성도들에게 적용한다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과의 타협, 통혼, 성전의 붕괴 등으로 하나님의 존재조차 잊어버리는 상태가 되었던 것입니다.


죄의 특성을 잘 보여 주는 사건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자들에게 말씀이 왜 필요한지를 극명하게 깨닫게 하는 내용입니다. 신앙의 내용들이 해이해지고 멀어지고 타협하게 될 때는 여지없이 하나님 앞에서의 삶이 흐트러지게 됩니다. 그리고 이것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마음을 찢는 아픔을 겪게 된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물론 신자들 역시 이러한 과정들을 겪게 된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상황들 속에서 어떠한 모습으로 감당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자신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회개가 있어야 하고 십자가의 구속을 의지해야 합니다. 성전을 정화하고 날을 지키며 불신자와 결혼하지 않는 것 등 법을 행하는 것으로 해결함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성취된 복음으로 새롭게 되는 것만이 방법입니다. 나로부터가 아니라 위로부터 주어지는 것으로 사는 것입니다. 기준과 가치와 삶의 방식이 전혀 다른 자들입니다. 내가 만들어 가는 삶은 아니지만 나를 통하여 하나님께서 만들어가심을 잊지 마시고 하나님의 말씀 앞에 늘 무릎을 꿇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3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