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느헤미야 2장



[말씀읽기]


1 <느헤미야가 예루살렘으로 가다> 아닥사스다 왕 이십년 b) 니산월에, 나는 왕에게 술을 따르는 일을 맡았다. 왕에게 술을 따라 드리는 어느 날, 왕께서는 나의 안색이 평소와는 달리 좋지 않은 것을 보시고는 (b. 양력 삼월 중순 이후)

2 "안색이 좋지 않구나. 아픈 것 같지는 않은데, 무슨 걱정되는 일이라도 있느냐 ?" 하고 물으셨다. 나는 너무나도 황공하여

3 "임금님, 만수무강 하시기를 빕니다. 소신의 조상이 묻힌 성읍이 폐허가 되고, 성문들이 모두 불에 탔다는 소식을 듣고서, 울적한 마음을 가누지 못한 탓입니다." 하고 아뢰었더니

4 "네가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 ?" 하고, 왕께서 또 나에게 물으셨다. 나는 하늘의 하나님께 기도를 드리고 나서,

5 왕에게 말씀드렸다. "임금님께서 좋으시면 임금님께서 소신을 좋게 여기시면, 소신의 조상이 묻혀 있는 유다의 그 성읍으로 저를 보내주셔서, 그 성읍을 다시 세우게 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6 그 때에 왕후도 왕 옆에 앉아 있었다. 왕은 "그렇게 다녀오려면 얼마나 걸리겠느냐 ? 언제쯤 돌아올 수 있겠느냐 ?"하고 나에게 물으셨다. 왕이 기꺼이 허락하실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나는 얼마가 걸릴지를 말씀드렸다.

7 나는 왕에게 덧붙여 말씀드렸다. "임금님께서 좋으시다면, 소신이 유다까지 무사히 갈 수 있도록 유프라테스 서쪽 지방의 총독들에게 보내는 친서를 몇 통 내려 주시기 바랍니다.

8 또 왕실 숲을 맡아 보는 아삽에게도, 나무를 공급하라고 친서를 내리셔서, 제가 그 나무로 성전 옆에 있는 성채 문짝도 짜고, 성벽도 쌓고, 소신이 살 집도 짓게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나의 하나님이 선하신 손길로 나를 보살펴 주셔서, 왕이 나의 청을 들어주었다.

9 왕은 나에게 장교들과 기병대를 딸려 보내어, 나와 함께 가게 하였다. 그래서 나는 길을 떠나, 유프라테스 서쪽 지방의 총독들에게로 가서, 왕의 친서를 전하였다.

10 호론 사람 산발랏과 종노릇을 하던 암몬 사람 도비야에게 이 소식이 들어갔다. 그들은, 어떤 사람이 이스라엘 자손의 형편을 좋게 하려고 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서, 몹시 근심하였다고 한다.


11 <느헤미야가 성벽 재건을 격려하다> 나는 예루살렘에 이르러, 거기에서 사흘 동안 쉬고 나서,

12 밤에 수행원을 몇 명 데리고 순찰을 나섰다. 하나님이 나의 마음을 움직이셔서 예루살렘에서 일하도록 하신 것을, 나는 그 때까지 어느 누구에게도 말하지 아니하였다. 나에게 짐승이라고는, 내가 탄 것밖에 없었다.

13 밤에 나는 골짜기 문을 나섰다. a) 용 샘을 지나 거름 문에 이르기까지 예루살렘 성벽을 살펴보니, 성벽은 다 허물어지고, 문들도 모두 불에 탄 채로 버려져 있었다. (a. 또는 뱀)

14 샘 문과 왕의 연못에 이르렀을 때에는, 내가 탄 짐승이 더 나아갈 길이 없었다.

15 그래서 그 날 밤에 나는 계곡을 따라 올라가면서, 성벽을 둘러보고, 다시 골짜기 문을 지나 되돌아왔다.


16 그 때에 유다 사람들이나, 제사장들이나, 귀족들이나, 관리들이나, 그 밖에 직책을 가진 어느 누구에게도 이것을 말하지 아니하였으므로, 관리들은 내가 어디를 다녀왔는지, 무엇을 하였는지, 아무도 알지 못하였다.

17 이렇게 돌아보고 난 다음에, 나는 비로서 관리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이 아는 바와 같이 우리는 지금 어려움에 빠져 있습니다. 예루살렘은 폐허가 되고, 성문들은 불탔습니다. 이제 예루살렘 성벽을 다시 쌓읍시다. 남에게 이런 수모를 받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할 것입니다."

18 나는 또한 나의 하나님이 선하신 손길로 나를 잘 보살펴 주신 일과, 왕이 나에게 한 말을 그들에게 말하였다. 그랬더니 그들은 공사를 시작하겠다고 나에게 다짐하였고, 힘을 내어, 기꺼이 그 보람있는 일을 시작하였다.

19 그러나 이 일이 호론 사람 산발랏과 종노릇하던 암몬 사람 도비야와 아랍 사람 게셈에게 알려지니, 그들은 우리에게로 와서, "당신들이 지금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거요 ? 왕에게 반역이라도 하겠다는 것이오 ?" 하면서, 우리를 업신여기고 비웃었다.

20 내가 나서서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하늘의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여 이 일을 꼭 이루어 주실 것이오. 성벽을 다시 쌓는 일은, 그분의 종인 우리가 해야 할 일이오. 예루살렘에서는 당신들이 차지할 몫이 없소. 주장할 권리도 기억할 만한 전통도 없소."


[말씀묵상]


느헤미야는 에스라의 2차 귀환이 있은 후 13년이 지나서 3차 귀환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 목적은 1장에서 형제 하나니라는 사람으로부터 소식을 들은 대로 예루살렘 성벽 재건이었습니다. 2차 귀환 후에 영적 갱신을 하였지만 그 후에 귀환한 사람들의 상황은 지역 사람들에 의해 나쁜 상황으로 흘러 간 것으로 보입니다. 큰 환난을 당하고 능욕을 받을 정도였고 성이 허물어지고 성문이 불탔다는 말은 외부로부터 침략과 수탈을 당하고 있었음을 말해 주는 것입니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느헤미야는 4개월에 걸쳐 금식하며 기도했던 것입니다. 그는 얼마든지 스스로 이 일에 대해 왕께 문의하며 해 낼 수 있는 자리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자리와 능력을 의지하지 않고 하나님을 의지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2장은 이 느헤미야의 기도가 응답되었음을 보여 줍니다. 1장을 보면 그가 어떠한 기도를 어떻게 했는지를 알 수가 있습니다. 귀환한 자들이 환난과 능욕을 당하고 예루살렘 성이 무너져 있음을 가지고 기도하지 않았습니다. 철저하게 하나님의 언약을 가지고 기도했습니다. 말씀에 의거하여 죄악을 고백하며 모세에게 명령하신 약속을 기억해달라는 기도를 합니다. 기도에 개인의 소원이나 문제거리, 욕심들이 없습니다. 따라서 이런 기도는 오직 하나님의 일하심과 그 뜻만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기도입니다. 응답 받는 기도, 아니 성취되는 기도의 원칙입니다.


결국 느헤미야의 기도는 그가 섬기는 왕으로 하여금 움직이도록 했습니다. 당연히 하나님의 역사인 것입니다. 따라서 기도의 응답이 아니라 언약의 성취라고 해야 합니다. 왕으로 하여금 부드러운 마음, 신하를 살필 수 있는 마음, 그로부터 들을 수 있는 마음, 긍휼을 베푸는 마음을 주신 것입니다. 강퍅케도 하시고 부드럽게도 하시는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상황들 속에서 순간 순간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의지한다는 사실입니다. 이것이 바로 기도의 능력입니다. 뭔가를 이루어 내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하나님을 의지하며 자신의 모습을 말씀 앞에 내어 놓는 것입니다.


왕으로부터 질문이 왔을 때 하나님께 묵도합니다. 왕의 응답을 받았을 때 하나님의 선한 손이 도우심으로 허락을 받았음을 고백합니다. 예루살렘에 도착했을 때에도 하나님께서 무엇을 할 것인지 마음에 주신 대로 행합니다(12절). 그리고 나중에 함께 할 지도자들에게 말할 때에도 하나님의 선한 손이 나를 도우신 일과 왕이 내게 이른 말씀을 전합니다(18절). 성벽 건축을 반대하는 자들에게도 하늘의 하나님이 우리를 형통케 하실 것이고 그의 종들인 우리가 일어나 건축할 것이라는 고백을 합니다.


언약을 붙잡고 있다는 말은 하나님께서 이루심을 의지한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이 언약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성취되기에, 언약을 근거로 하는 기도는 예수 이름으로 하는 기도가 되며, 약속하신 대로 무엇이든지 내 이름으로 구하면 받게 되는 은혜가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기도의 응답이며 형통함입니다. 주의 일하심, 인도하심, 약속을 이루심의 삶입니다. 여러분들의 삶에 이러한 기도 응답과 형통이 넘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