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느헤미야 6장



[말씀읽기]


1 <느헤미야에 대한 음모> 내가 성벽을 쌓아 올려 무너진 곳을 다 이었다는 말이 산발랏과 도비야와 아랍 사람 게셈과 그 밖의 원수의 귀에까지 들어갔다. 그러나 그 때까지도 성문들의 문짝은 만들어 달지 못하고 있었는데,

2 산발랏과 게셈이 나에게 전갈을 보내 왔다. "오노 들판의 한 마을로 오시오. 거기서 좀 만납시다." 나는 그 말 속에 그들이 나를 해치려는 흉계가 있는 줄 알았으므로,

3 그들에게 사람을 보내어,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나는 지금 큰 공사를 하고 있으므로, 내려갈 수 없소. 어찌 이 일을 중단하고, 여기를 떠나서, 당신들에게 내려가라는 말이오 ?"

4 그런데도 그들은 똑같은 것을 네 번씩이나 요구해 오고, 그 때마다 나도 똑같은 말로 대답하였다.

5 다섯 번째도, 산발랏이 심부름꾼을 시켜서 같은 내용을 보내 왔다. 심부름꾼이 가지고 온 편지는 봉하지 않았는데,


6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당신과 유다 사람들이 반역을 모의하고 있고, 당신이 성벽을 쌓는 것도 그 때문이라는 소문이 여러 민족 사이에 퍼져 있소. a) 가무스도 이 사실을 확인하였소. 더구나 이 보고에 따르면 당신은 그들의 왕이 되려고 하고 있으며, (a. "게셈"의 변형)

7 예루살렘에서 당신을 왕으로 떠받들고서 유다에 왕이 있다고 선포하게 할 예언자들까지 이미 임명하였다는 말을 들었소. 이러한 일은 이제 곧 왕에게까지 보고될 것이오. 그러니 만나서 함께 이야기합시다.

8 나는 그에게 회답을 보냈다. "당신이 말한 것은 사실이 아니오. 당신이 마음대로 생각하여 꾸며낸 것일 뿐이오."

9 그들은 우리에게 으름장을 놓았다. 그렇게 하면 우리가 겁을 먹고 공사를 중단하여, 끝내 완성을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다. "하나님, 나에게 힘을 주십시오 !"

10 하루는, 스마야를 만나려고, 그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는 들라야의 아들이며, 므헤다벨의 손자인데, 문밖 출입을 하지 않고 있었다. 그가 나에게 말하였다. "하나님의 성전으로 갑시다. 성소 안으로 들어가서, 성소 출입문들을 닫읍시다. 자객들이 그대를 죽이러 올 것이오. 그들이 밤에 와서 반드시 그대를 죽일 것이오."


11 나는 대답하였다. "나 같은 사람더러 도망이나 다니란 말이오 ? 나 같은 사람이 성소에 들어갔다가는 절대로 살아 나올 수 없소. 나는 그렇게는 못하오."

12 나는 그 때에 그가 하나님이 보내신 예언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그는 도비야와 산발랏에게 매수되어서, 나를 해치려는 예언을 하였다.

13 그들이 스마야를 매수한 것은 나에게 겁을 주어 성소를 범하는 죄를 짓게 하여서, 나의 명예를 떨어뜨리고 나를 헐뜯으려는 속셈이었다.

14 "나의 하나님, 도비야와 산발랏이 한 일을 잊지 마십시오. 예언자 노아댜와 그 밖에 나에게 겁을 주려고 한 예언자들이 나에게 한 일을 잊지 마십시오."

15 <성벽 공사가 끝나다> 성벽 공사는 오십이 일만인 b) 엘룰월 이십 오일에 끝났다. (b. 양력 팔월 초순 이후)


16 우리의 모든 원수와 주변의 여러 민족이 이 소식을 듣고, 완공된 성벽도 보았다. 그제서야 우리의 원수는, 이 공사가 우리 하나님의 도움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깨달았다. 그래서 그들은 기가 꺾였다.

17 그 무렵에 유다의 귀족들이 도비야에게 편지를 자주 보내고, 도비야도 그들에게 편지를 보내곤 하였다.

18 도비야는 아라의 아들인 스가냐의 사위인데다가, 도비야의 아들 여호하난도 베레갸의 아들인 므술람의 딸과 결혼하였으므로, 유다에는 그와 동맹을 맺은 사람들이 많았다.

19 그들은, 내 앞에서도 서슴없이 도비야를 칭찬하고, 내가 하는 말은 무엇이든지 다 그에게 일러바쳤다. 그래서 도비야는 나에게 협박 편지를 여러 통 보내서 위협하였다.


[말씀묵상]


6장에서는 성벽이 완성되는 과정에서 있었던 내부자들을 통한 방해 사건을 서술하고 있습니다. 방해에는 중상모략과 위협 등으로 건축을 중단시키고 건설하는 사람들의 기세를 꺾는 것입니다. 두 가지 전략으로 방해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첫째는 산발랏과 게셈이 느헤미야를 만나자고 하여 해하려 한 것입니다. 네 번의 요청에도 응하지 않자 봉하지 않은 편지를 보내며, 유다를 배반하고 왕이 되려 한다, 왕이 있다는 선전을 한다는 등의 유언비어를 만들고 만나려고 합니다. 결국 느헤미야를 두렵게 하고 해코지를 해서 성벽 역사를 멈추게 하려 한 것입니다.


두 번째는 스마야라는 사람에게 뇌물을 주어 헛된 예언을 하도록 한 것입니다. 원수들이 자신을 죽이려고 하니 성전 외소로 피하도록 지시한 것입니다. 살해 위협으로 느헤미야를 두렵게 하고 외소(성소)로 피하도록 하여 율법을 어기는 죄를 범하도록 한 것입니다. 당연히 이 성소는 제사장만 들어갈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사람들이 가까이 할 경우에는 반드시 죽임을 당하도록 했습니다(민18:7).


이러한 중상모략과 위협 속에서 느헤미야는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두려움을 떨쳐 버리는 모습을 보입니다. 방해하는 모습은 처음부터 있던 것이었습니다. 단지 계속되고 치밀하게 거세지고 있었던 것일 뿐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뜻과 계획은 인간에 의한 것이 아니기에 누구를 제거하고 힘들게 한다거나 외적인 환경에 의해서 멈추거나 방해받지 않음을 보여 준 것입니다. 느헤미야의 믿음이 여기에 있었던 것입니다.


결국은 성벽 역사가 52일 만에 완공이 됩니다. 이로 인해 주위의 대적들과 사람들이 다 두려워하며 크게 낙담하게 됩니다. 느헤미야를 두렵게 하여 멈추려고 했지만 반대로 이들이 두려워하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께서 이루신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똑같이 하나님께서 이루심을 아는 자들이지만 이렇게 두 부류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루심을 믿는 사람은 어떠한 경우에도 두려움이 없는 반면, 자신을 믿고 거역하던 사람은 하나님의 이루심을 알고 두려워하게 됩니다. 이 세상의 능력과 술수와 자기 능력으로 사는 사람들이 두려워하게 되는 이유입니다.


신자들의 삶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지만 자신의 능력과 세상의 기준으로 살아가기 일쑤이기 때문입니다. 너무도 자연스럽게 세상을 좇습니다. 세상이 두려울 때가 많다는 말입니다. 세상은 신자들로 하여금 세상과 함께 살아도 별 차이를 느끼지 못하도록 합니다. 17절 이후를 보면 반대 세력들이 얼마나 치밀하게 유다 귀족들과 밀착되어 느헤미야를 위협하려 했는지를 보여줍니다. 다시 말해서 아무리 느헤미야가 세상과 타협하지 않으려 하더라도 주위의 사람들을 통하여 믿음을 허물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말입니다. 세상의 공격입니다.


신자들이 여기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내가 만드는 것으로는 하나님의 뜻을 제대로 드러낼 수 없습니다. 내가 주인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이루셔야 세상이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이는 자들이 신자들입니다. 구원받은 자들, 세상으로부터 속량하여 백성 삼은 자들입니다. 오직 나를 사신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주인으로 모시는 자들입니다. 나에게 일어난 일들이 주께서 하신 일임을 드러내시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2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