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느헤미야 7장



[말씀읽기]


1 <느헤미야가 지도자들을 세우다> 성벽을 다시 쌓고, 문들을 제자리에 단 다음에, 나는 성전 문지기와 노래하는 사람과 레위 사람을 세우고

2 나의 아우 하나니와 성채 지휘관 하나냐에게 예루살렘 경비를 맡겼다. 하나냐는 진실한 사람이고, 남다르게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사람이었다.

3 나는 그에게 일렀다. "해가 떠서 환해지기 전에는 예루살렘 성문들을 열지 말고, 해가 아직 높이 있을 때에, 성문들을 닫고 빗장을 지르도록 하시오. 예루살렘 성 사람들로 경비를 세우시오. 일부는 지정된 초소에서, 일부는 자기들의 집 가까이에서 경비를 서게 하시오."

4 <포로에서 돌아온 사람들;스2:1-70> 성읍은 크고 넓으나, 인구가 얼마 안 되고, 제대로 지은 집도 얼마 없었다.

5 귀족들과 관리들과 일반 백성을 모아서 가족별로 등록시키도록, 나의 하나님이 나의 마음을 감동시키셨다. 마침, 나는 일차로 돌아온 사람들의 가족별 등록부를 찾았는데, 거기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6 바빌론 왕 느부갓네살에게 사로잡혀 바빌로니아로 끌려간 사람들 가운데서, 많은 사람들이 바빌로니아 각 지방을 떠나 제 고향 땅 예루살렘과 유다로 돌아왔다.

7 그들은 스룹바벨과 예수아와 느헤미야와 아사랴와 라아먀와 나하마니와 모르드개와 빌산과 미스베렛과 비그왜와 느훔과 바아나가 돌아올 때에 함께 돌아왔다. 이스라엘 백성의 명단과 수는 다음과 같다.

8 바로스 자손이 이천백칠십이 명이요,

9 스바댜 자손이 삼백칠십이 명이요,

10 아라 자손이 육백오십이 명이요,

11 바핫모압 자손 곧 예수아와 요압 자손이 이천팔백팔 명이요,

12 엘람 자손이 천이백오십사 명이요,

13 삿두 자손이 팔백사십오 명이요,

14 삭개 자손이 칠백육십 명이요,

15 빈누이 자손이 육백사십팔 명이요,

16 브배 자손이 육백이십팔 명이요,

17 아스갓 자손이 이천삼백이십이 명이요,

18 아도니감 자손이 육백육십칠 명이요,

19 비그왜 자손이 이천육십칠 명이요,

20 아딘 자손이 육백오십오 명이요,

21 아델 자손 곧 히스기야 자손이 구십팔 명이요,

22 하숨 자손이 삼백이십팔 명이요,

23 베새 자손이 삼백이십사 명이요,

24 하립 자손이 백십이 명이요,

25 기브온 자손이 구십오 명이다.

26 베들레헴 사람과 느도바 사람이 백팔십팔 명이요,

27 아나돗 사람이 백이십팔 명이요,

28 벳아스마웹 사람이 사십이 명이요,

29 기럇여아림과 그비라와 브에롯 사람이 칠백사십일 명이요,

30 라마와 게바 사람이 육백이십일 명이요,

31 믹마스 사람이 백이십이 명이요,

32 베델과 아이 사람이 백이십삼 명이요,

33 느보와 다른 마을 사람이 오십이 명이요,

34 엘람의 다른 마을 사람이 천이백오십사 명이요,

35 하림 사람이 삼백사십오 명이요,

36 여리고 사람이 삼백사십오 명이요,

37 로드와 하딧과 오노 사람이 칠백이십일 명이요,

38 스나야 사람이 삼천구백삼십 명이다.

39 제사장은, 예수아 집안 여다야 자손이 구백칠십삼 명이요,

40 임멜 자손이 천오십이 명이요,

41 바스훌 자손이 천이백사십칠 명이요,

42 하림 자손이 천십칠 명이다.

43 레위 사람은, 호드야의 자손들인 예수아와 갓미엘 자손이 칠십사 명이요,

44 노래하는 사람은, 아삽 자손이 백사십팔 명이요,

45 성전 문지기는, 살룸 자손과 아델 자손과 달문 자손과 악굽 자손과 하디다 자손과 소배 자손인데, 백삼십팔 명이다.

46 성전 막일꾼은, 시하 자손과 하수바 자손과 답바옷 자손과

47 게로스 자손과 시아 자손과 바돈 자손과

48 르바나 자손과 하가바 자손과 살매 자손과

49 하난 자손과 깃델 자손과 가할 자손과

50 르아야 자손과 르신 자손과 느고다 자손과

51 갓삼 자손과 웃사 자손과 바세아 자손과

52 베새 자손과 므우님 자손과 느비스심 자손과

53 박북 자손과 하그바 자손과 할훌 자손과

54 비슬릿 자손과 므히다 자손과 하르사 자손과

55 바르고스 자손과 시스라 자손과 데마 자손과

56 느시야 자손과 하디바 자손이다.

57 솔로몬을 섬기던 종들의 자손은, 소대 자손과 소베렛 자손과 브리다 자손과

58 야알라 자손과 다르곤 자손과 깃델 자손과

59 스바댜 자손과 핫딜 자손과 보게렛하스바임 자손과 아몬 자손이다.

60 이상 성전 막일꾼과 솔로몬을 섬기던 종의 자손은 모두 삼백구십이 명이다.

61 이 밖에 델멜라와 델하르사와 그룹과 앗돈과 임멜 등 여러 곳에서 사람들이 왔지만, 가문이 밝혀지지 않아서, 그들이 이스라엘의 자손인지 아닌지를 알 길이 없었다.

62 그들은, 들라야 자손과 도비다 자손과 느고다 자손인데, 모두 육백사십이 명이다.

63 제사장 가문 가운데는, 호바야 자손과 학고스 자손과 바르실래 자손도 있는데, 이들 가운데서 바르실래는, 길르앗 지방 사람인 바르실래 집안으로 장가를 들어서, 장인의 이름을 이어받은 사람이다.

64 족보를 뒤져보았지만, 그들은 그 조상이 확인되지 않았으므로, 제사장 직분을 맡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그 직분을 맡지 못하게 하였다.

65 유다 총독은 그들에게, 우림과 둠밈을 가지고 판결을 내릴 제사장이 나타날 때까지는, 가장 거룩한 음식은 먹지 말라고 명령하였다.

66 돌아온 회중의 수는 모두 사만 이천삼백육십 명이다.

67 그들이 부리던 남녀 종이 칠천삼백삼십칠 명이요,

68 a) 또 말이 칠백삼십육 마리요, 노새가 이백사십오 마리요, (a. 히브리어 사본 가운 일부를 따름. 대다수의 히브리어 사본에는 68절이 없음)

69 낙타가 사백삼십오 마리요, 나귀가 육천칠백이십 마리이다.

70 가문의 우두머리 가운데는, 건축 기금을 내놓는 사람들이 있었다. 총독도 금 천 다릭과 쟁반 오십 개와 제사장 예복 오백삼십 벌을 창고에 들여놓았다.

71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이 공사를 위하여 창고에 바친 것은, 금이 이만 다릭이요, 은이 이천이백 마네였다.

72 나머지 백성이 바친 것은 금이 이만 다릭이요, 은이 이천 마네요, 제사장의 예복이 육십칠 벌이다.

73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성전 문지기들과 노래하는 사람들과 백성 가운데 일부와 성전 막일꾼들과 나머지 이스라엘 사람들은, 저마다 고향에 자리를 잡았다. <백성에게 율법을 읽어 주다> 이스라엘 자손이그렇게 여러 마을에 흩어져서 살고 있었다. 일곱째 달이 되었을 때에,



[말씀묵상]


성벽이 완성되고 성문을 달고 지키는 사람을 레위인을 중심으로 세웁니다. 그리고 예루살렘을 다스릴 자를 세웁니다. 충성스럽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들로 세웁니다. 해가 높이 뜨기 전에 성문을 열지 말 것이고 파수할 때 문을 닫을 것을 주문합니다. 주민들도 자신들의 맞은 편을 파수하도록 지시합니다.


이러한 모습이 보여 주는 의미는 6장에서도 보였던 모습인데, 하나님의 역사이며 약속의 성취로서의 귀환이고 성전 건축이고 성벽 재건을 하는 것이지만, 이들이 감당해야 할 책임과 의무를 결코 소홀히 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대적들의 공격에 대비해야 하고 그들의 위협으로부터 가족과 동료와 민족을 보호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나 살기 위한 단순한 이유를 넘어서는 것입니다. 성전이 세워졌고 성벽이 완성되어 이제 이들의 사명은 하나님의 나라를 드러내는 자들로 세워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레위인들임에도 불구하고 문지기로 세워집니다. 당연히 이들은 성전에서 일하는 자들이지만 성문을 지키게 되는데, 귀환한 자들의 사명과 그들의 정체성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집을 건설하는 하나님 나라의 백성이며, 하나님의 약속을 드러내는 자들이기에, 성문이라 하더라도 성전을 지키는 본연의 사명에서 벗어난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이러한 자세와 모습은 신자들에게도 적용되는 내용입니다. 어떠한 상황에 있다하더라도 하나님 나라를 드러내는 백성들로서 지금의 자리가 의미있는 것이며, 때문에 그것이 어떠한 일이든지, 어떤 상황이든지 열심을 다하는 것입니다.


또한 예루살렘을 다스릴 자로 하나냐를 세우는데 그는 충성스러운 사람이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였다고 합니다. 이 충성과 경외는 모세의 장인인 이드로가 백성의 리더들을 세울 때 능력있는 사람들의 조건으로 제시되었던 요소입니다.


출18:21 너는 또 온 백성 가운데서 능력 있는 사람들 곧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진실하며 불의한 이익을 미워하는 자를 살펴서 백성 위에 세워 천부장과 백부장과 오십부장과 십부장을 삼아


신자들이 있는 곳에서는 늘 이러한 충성과 경외함으로 감당하는 것입니다. 충성은 진실, 진리의 의미를 가집니다. 경외함은 하나님을 두려워함입니다. 하나님 앞에서의 모습으로 사는 것입니다. 신자의 능력있음은 세상 사람들이 놀랄만한 모습으로 드러나는 것이 아닙니다. 주님의 일을 하듯이, 주님께 하듯이 하는 것입니다. 목적이 주님께 있는 모습입니다.


실제 모습에 있어서도 그리 뛰어난 자들이 아닙니다. 포로로 잡혀 갈 때는 뛰어난 자들을 잡아 갔기에 비천한 자 외에는 그 땅에 남은 자가 없었습니다(왕하24:14). 왕족, 귀족, 지혜와 지식과 학문이 탁월한 자들을 데려오게 했습니다(단1:3-4). 그러나 포로로부터 돌아온 자들은 특별한 자들이 온 것이 아닌, 하나님께 충성과 경외함을 가진 자들이 돌아왔던 것입니다. 세상이 필요로 하는 자와 하나님의 일에 필요로 하는 자가 어떻게 다른지를 잘 보여 주는 모습입니다.


신자들은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의 일을 감당하며 세상 속에서 하나님 나라를 드러내는 자들입니다. 미약하고 별 볼일 없는 자들처럼 보이지만(4절) 하나님께 충성되고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들(5절 이후 명단들)입니다. 세상으로부터 구별되어 하나님 나라로 옮겨진 자들로서 가치와 자리를 깨닫고 주님의 일꾼으로 사명을 감당하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