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위기 25장

레위기 25장


제목: 희년


[말씀읽기]

25:1 <안식년> 주께서 시내 산에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25:2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라. 그들에게 다음과 같이 일러라. 내가 너희에게 주기로 한 그 땅으로 너희가 들어가면, 나 주가 쉴 때에, 땅도 쉬게 하여야 한다.

25:3 여섯 해 동안은 너희가 너희 밭에 씨를 뿌려라. 여섯 해 동안은 너희가 포도원을 가꾸어 그 소출을 거두어라.

25:4 그러나 일곱째 해에는 나 주가 쉬므로, 땅도 반드시 쉬어야 한다. 그 해에는, 밭에 씨를 뿌려서는 안 되며, 포도원을 가꾸어도 안 된다.

25:5 거둘 때에, 떨어져 저절로 자란 것들은 거두지 말아야 하며, 너희가 가꾸지 않은 포도나무에서 저절로 열린 포도도 따서는 안 된다. 이것이 땅의 안식년이다.


25:6 땅을 이렇게 쉬게 해야만 땅도 너희에게 먹을거리를 내어 줄 것이다. 너뿐만 아니라, 남종과 여종과 품꾼과 너희와 함께 사는 나그네에게도, 먹을거리를 줄 것이다.

25:7 또한 너의 가축도, 너의 땅에서 사는 짐승까지도, 땅에서 나는 모든 것을 먹이로 얻게 될 것이다.

25:8 <희년> 안식년을 일곱 번 세어라. 칠 년이 일곱번이면 안식년이 일곱 번 지나, 사십구 년이 끝난다.

25:9 일곱째 달 열흘날은 속죄일이니, 너희는 뿔나팔을 크게 불어라. 나팔을 불어, 너희가 사는 온 땅에 울려 퍼지게 하여라.

25:10 너희는 오십 년이 시작되는 이 해를 거룩한 해로 정하고, 전국의 모든 거민에게 자유를 선포하여라. 이 해는 너희가 희년으로 누릴 해이다. 이 해는 너희가 유산, 곧 분배받은 땅으로 돌아가는 해이며, 저마다 가족에게로 돌아가는 해이다.


25:11 오십 년이 시작되는 해는, 너희가 희년으로 지켜야 하는 해이다. 희년에는 씨를 뿌리지 말고, 저절로 자란 것을 거두어서도 안 되며, 너희가 가꾸지 않은 포도나무에서 저절로 열린 포도도 따서는 안 된다.

25:12 그 해는 희년이다. 너희는 그 한 해를 거룩하게 보내야 한다. 너희는 밭에서 난 것을 먹게 될 것이다.

25:13 이렇게 희년이 되면, 너희는 저마다 유산을 분배받은 땅으로 돌아가야 한다.

25:14 <부당한 이익을 삼갈 것> 너희가 저마다 제 이웃에게 무엇을 팔거나, 또는 이웃에게서 무엇을 살 때에는, 부당하게 이익을 남겨서는 안 된다.

25:15 네가 네 이웃에게서 밭을 사들일 때에는 희년에서 몇 해가 지났는지를 계산하여야 한다. 파는 사람은, 앞으로 그 밭에서 몇 번이나 더 소출울 거둘 수 있는지, 그 햇수를 따져서 너에게 값을 매길 것이다.


25:16 소출을 거둘 햇수가 많으면, 너는 값을 더 치러야 한다. 희년까지 남은 햇수가 얼마 되지 않으면, 너는 값을 깍을 수 있다. 그가 너에게 실제로 파는 것은 거기에서 거둘 수 있는 수확의 횟수이기 때문이다.

25:17 너희는 서로 이웃에게서 부당하게 이익을 남기려고 해서는 안 된다. 너희는 하나님 두려운 줄을 알아야 한다. 나는 주 너희의 하나님이다.

25:18 그러므로 너희는 내가 세운 규례를 따라서 살고, 내가 명한 법도를 지켜서 그대로 하여야 한다. 그래야만 그 땅에서 너희가 안전하게 살 수 있을 것이다.

25:19 땅은 소출을 낼 것이고, 그것으로 너희가 넉넉히 먹을 수 있을 것이고 거기에서 안전하게 살 수 있을 것이다.

25:20 일곱째 해에는 씨를 뿌려도 안 되고, 소출을 거두어들여도 안 된다면, 그 해에 우리는 무엇을 먹을까 ? 하고 물을 것이다.


25:21 그러나 여섯째 해에, 내가 너희에게 복을 베풀어, 세 해 동안 먹을 소출이 그 한 해에 나게 하겠다.

25:22 여덟째 해, 곧 너희가 다시 씨를 뿌리는 그 해에, 너희는 묵은 곡식을 먹을 것이다. 아홉째 해가 되어서 햇곡식이 날 때까지, 너희는 묵은 곡식을 먹을 것이다.

25:23 땅을 아주 팔지는 못한다. 땅은 나의 것이다. 너희는 다만 나그네이며, 나에게 와서 사는 임시 거주자일 뿐이다.

25:24 너희는 유산으로 받은 땅 어디에서나, 땅 무르는 것을 허락하여야 한다.

25:25 네 친척 가운데 누가 가난하여, 그가 가진 유산으로 받은 땅의 얼마를 팔면, 가까운 친척이 그 판 것을 무를 수 있게 하여야 한다.


25:26 그것을 무를 친척이 없으면, 형편이 좋아져서 판 것을 되돌려 살 힘이 생길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25:27 판 땅을 되돌려 살 때에는, 그 땅을 산 사람이 그 땅을 이용한 햇수를 계산하여 거기에 해당하는 값을 빼고, 그 나머지를 산 사람에게 치르면 된다. 그렇게 하고 나면, 땅을 판 그 사람이 자기가 유산으로 받은 그 땅을 다시 차지한다.

25:28 그러나 그가 그 땅을 되돌려 살 힘이 없을 때에는 그 땅은 산 사람이 희년이 될 때까지 소유한다. 희년이 되면, 땅은 본래의 임자에게 되돌아간다. 땅을 판 사람은 그 때에 가서야 유산 곧 분배받은 그 땅을 다시 차지할 수 있다.

25:29 성곽 안에 있는 집을 팔았을 때에는, 한 해 안에는 언제든지 되돌려 살 수 있다. 집을 판 사람은 한 해 동안은 그것을 무를 수 있는 권리가 있다.

25:30 그러나 판 사람이 그것을 한 해 안에 되돌려 사지 못하면, 성곽 안에 있는 그 집은 아주 산 사람의 소유가 되어, 대대로 그 자손에게 넘어간다. 희년이 되어도 본래의 집 임자에게 돌아가지 않는다.


25:31 그러나 성곽이 없는 마을에 지은 집은, 그것들을 토지와 같이 여겨, 판 사람이 언제든지 무를 수 있고, 되돌려 살 힘이 없을 때에는, 희년이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본래의 임자가 그것을 다시 차지한다.

25:32 그러나 레위 사람의 성읍, 곧 그들이 유산으로 받은 성읍 안에 있는 집은 그렇지 않다. 레위 사람은 성읍 안에 있는 집을 팔았어도, 언제든지 그것을 다시 무를 수 있다.

25:33 그가 무르지 않으면, 성읍 안에 있는 그 팔린 집은, 희년이 되면, 본래의 임자에게 되돌아간다. 레위 사람의 성읍 안에 있는 집은, 이스라엘 자손이 레위 사람의 유산으로 준 것이기 때문이다.

25:34 레위 사람의 성읍에 딸린 땅도 또한, 영원히 레위 사람의 유산이기 때문에 팔 수 없다.

25:35 너의 동족 가운데, 아주 가난해서, 도저히 자기 힘만으로는 살아갈 수 없는 사람이 너의 곁에 살면, 너는 그를 돌보아 주어야 한다. 너는 그를 나그네나 임시 거주자처럼, 너와 함께 살도록 하여야 한다.


25:36 그에게서 이자를 받아도 안 되고, 어떤 이익을 남기려고 해서도 안 된다. 네가 하나님 두려운 줄을 안다면, 너의 동족을 너의 곁에 데리고 살아야 한다.

25:37 너는 그런 사람에게, 이자를 받을 목적으로 돈을 꾸어 주거나, 이익을 볼 셈으로 먹을거리를 꾸어 주어서도 안 된다.

25:38 나는 너희의 하나님이 되려고, 너희에게 가나안 땅을 주고, 너희를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낸 주 너희의 하나님이다.

25:39 너의 곁에 사는 동족 가운데서 누군가가 가난하게 되어서 너에게 종으로 팔려 왔어도, 너는 그를 종 부리듯 해서는 안 된다.

25:40 너는 그를 품꾼이나 임시 거주자처럼, 너의 곁에서 살도록 하여야 한다. 너는 희년이 될 때까지만 그에게 일을 시키다가,


25:41 희년이 되면, 그가 자식들과 함께 너를 떠나, 자기 가족이 있는 조상에게서 받은 유산의 땅으로 돌아가도록 하여야 한다.

25:42 그들은 내가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낸 나의 품꾼이므로, 너희가 그들을 종으로 팔 수 없다.

25:43 너는 그를 고되게 부려서도 안 된다. 모름지기 너는 하나님 두려운 줄을 알아야 한다.

25:44 네가 남종이나 여종을 두려면, 너의 주변에 있는 여러 나라에서 남종이나 여종을 사들일 수 있다.

25:45 너는 또 너와 함께 사는 외국인 거주자와 자손 가운데서나, 너의 땅에서 태어나서 너와 함께 사는 그들의 가족 가운데서 종을 사서, 너의 소유로 삼을 수 있다.


25:46 너는 또 그 종들을 너의 자손에게 영원한 유산으로 물려줄 수도 있다. 바로 이들은 네가 종으로 부려도 된다. 그러나 너의 동포 이스라엘 자손들끼리 서로 부려서는 안 된다.

25:47 너와 함께 사는, 나그네 신세 된 외국 사람이나 임시 거주자 가운데는 부자로 사는 사람이 있는데, 마침 그 이웃에 너의 동족이 살고 있다가 가난하게 되어서, 그 외국 사람에게나, 너와 같이 사는 임시 거주자에게나, 그 가족 가운데 누구에게, 종으로 팔겠다고 하자.

25:48 종으로 팔려 간 다음이라 하더라도, 그는 종으로 팔릴 때에 받은 값을 되돌려 주고 풀려날 권리가 있다. 그의 친척 가운데 누군가가 값을 대신 치르고 그를 데려올 수 있으며,

25:49 삼촌이나 사촌이 그를 데리고 나올 수도 있고, 그의 가문에 속한 살붙이가 그를 데리고 나올 수도 있다. 그 사람이 넉넉하게 된 뒤에, 스스로 그 값을 치르고 나올 수도 있다.

25:50 그 경우에 그는, 종으로 팔렸던 그 해로부터 희년이 될 해까지의 햇수를 자기를 산 사람과 함께 계산하여, 그 햇수에 따라 돌려줄 값을 정하여야 한다. 그 가운데서 그가 주인을 섬기며 일한 기간은, 그가 이미 주인에게 일을 하여 준 기간이므로 값의 일부를 치른 것으로 계산하여야 한다.


25:51 아직 희년까지 남은 햇수가 많으면, 남은 햇수 만큼 많이 내고 나와야 한다. 그는 종으로 팔릴 때에 받은 몸값에서, 그 집에서 일한 햇수의 품삯을 떼낸 나머지를 무르는 값으로 치르면 된다.

25:52 희년까지 남은 햇수가 얼마 되지 않으면, 그 햇수를 따져서 그만큼 적게 치르면 된다. 이 때에도 그는 일한 햇수와 남은 햇수를, 자기를 종으로 산 주인과 함께 계산하여, 무르는 값을 정하여야 한다.

25:53 주인은 그를 해마다 고용하는 것으로 하고, 그를 품꾼으로 대접하여야 한다. 어떤 주인이라도 그 종을 심하게 부려서는 안 된다.

25:54 위에서 말한 여러 방법 가운데 어느 하나라도 풀려 날 길이 없다 하더라도, 희년이 되면 그는 풀려 날 수 있다. 자기만이 아니라 자식들도 그와 함께 풀려 난다.

25:55 이스라엘 자손은 나에게 속한 나의 품꾼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내가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낸 나의 품꾼이다. 내가 주 너희의 하나님이다.


[말씀묵상]

25장은 안식년과 희년에 대해, 땅의 소유에 대해, 종에 대해 말씀하시는 내용입니다. 이러한 내용 역시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섬기는 백성으로서 가져야할 모습을 설명하시는 것입니다. 안식년은 가나안에 들어가서 6년 동안 사용한 후 7년째 해에는 경작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땅을 쉬도록 하여 여호와 앞에 안식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이때 소출된 것들에 대해 주인이 거두지 말고 종들과 거류민들, 가축과 들짐승들로 하여금 먹도록 했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된 상황에서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실제적인 삶을 통하여 경험하고 누리도록 하신 것입니다. 자신을 위한 삶과 권리가 자신만의 것이 아니며 하나님의 것임을 훈련하게 하신 것입니다.

흔히 청지기 정신이라고 하는데 소유권을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에게 맡겨진 것을 한시동안 책임을 진 자로 생각하며 관리하는 것입니다. 은혜가 어떠한 것인지를 깨닫게 하고 하나님의 생각과 계획하심이 무엇인지를 경험하게 하신 것입니다.

8절에 보면 이 안식년이 7번 지난 50년 째는 희년을 선포하라고 하십니다. 49년 째 안식년을 지내고 50년 째에 다시 희년으로 2년간 안식할 것을 명하십니다. 더 큰 희생을 요구하시는 것입니다. 또 경작하지 말고 스스로 난 것을 거두지 말라고 하십니다. 이것만이 아닙니다.

각기 자기의 소유지로 돌아가라고 합니다. 소유주는 이전 소유자에게 돌려주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원래 주어진 자에게 약속된 것이기 때문입니다. 회복의 의미도 있지만 후에 자신의 것으로 소유한 것이 영원하지 않다는 의미도 갖게 하신 것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종되었던 자들을 풀어주어 자유인이 되게 하신 것입니다. 그야말로 자신이 가지고 있던 소유들이 다 포기되어지는 상황이 되는 것입니다. 놀라운 선포를 하시는 것입니다. 이유는 단순합니다. 하나님의 백성됨을 보이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너희가 누구인지,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드러내도록 하신 것입니다. 무엇을 먹을까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는 말씀을 실행토록 하신 것입니다.

20절을 보면 걱정거리를 말씀하십니다. 무엇을 먹을까 하고 말입니다. 희년이 있게 되면 2년간 경작을 못하는데 하나님께서는 6년 때, 즉 희년에 앞서 48년 때에 소출을 3년동안 쓰기에 족하게 하시겠다는 약속을 주십니다. 믿으라는 말씀입니다.

물론 이러한 모습은 지금 없습니다. 소유만이 아니라 신자들 스스로가 완전히 하나님의 것으로, 그의 소유된 자로서, 성령의 거하시는 전으로서 존재하는 자들로 성취되었기 때문입니다. 희년으로 훈련하던 하나님 나라가 이미 성취된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이제 이러한 것들은 어떤 모습으로 드러나야 하는지를 실제적으로 살아가는 자들입니다.

희년을 통한 모습이 지금 우리의 삶에 어떻게 나타나고 있습니까? 물론 힘써야 할 내용들입니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기쁨과 감사가 있는지, 구원의 기쁨으로 사는지, 나에게 있는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인지, 청지기적 삶인지가 확인되어야 합니다.

55절에 보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나의 종들이 됨이라. 어떤 자로 모습으로 감당해야 하는지를 말씀하신 것입니다. 이것을 신자들 역시 확인해야 합니다. 해야할 바를 한 자들일 뿐입니다. 그것이 자격으로 업적으로 보상으로 남지 않는 일을 하는 자들입니다. 그러나 해야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 자들로 존재합니다. 늘 주님과 동행하며 순종하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제목: 약속의 힘 [말씀읽기] 1 <이스라엘이 바산 왕 옥을 쳐부수다;민21:31-35> "그 다음에 우리는 방향을 바꾸어서 바산 길로 올라갔다. 그러나 바산 왕 옥이 자기의 군대를 모두 거느리고, 우리를 맞아 싸우려고 에드레이로 나왔다. 2 그 때에 주께서 나에게 말씀하시기를 그를 두려워하지 말아라.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와 그의 땅을 너의 손에 넘겼으

제목: 약속의 힘 [말씀읽기] 1 <이스라엘이 바산 왕 옥을 쳐부수다;민21:31-35> "그 다음에 우리는 방향을 바꾸어서 바산 길로 올라갔다. 그러나 바산 왕 옥이 자기의 군대를 모두 거느리고, 우리를 맞아 싸우려고 에드레이로 나왔다. 2 그 때에 주께서 나에게 말씀하시기를 그를 두려워하지 말아라. 내가 그와 그의 온 군대와 그의 땅을 너의 손에 넘겼으

2022년 4월 5일 제목: 광야를 사는 방법 [말씀읽기] 1 <서론> 이것은 모세가 a) 요단 강 동쪽 광야에서 모든 이스라엘 사람에게 선포한 말씀이다. 그 때에 그들은 숩 가까이에 있는 요단 계곡에 있었다. 한쪽에는 바란 마을이 있고, 다른 한쪽에는 도벨과 라반과 하세롯과 디사합의 여러 마을이 있는데, 바로 그 사이에 이스라엘 사람들이 있었다.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