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레위기 5장

레위기 5장



제목: 속건제


[말씀읽기]

5:1 누구든지 증인 선서를 하고 증인이 되어서, 자기가 본 것이나 알고 있는 것을 사실대로 증언하지 않으면 죄가 되고, 그는 거기에 대하여 책임을 져야 한다.

5:2 누구든지 부정한 모든 것, 곧 부정한 들짐승의 주검이나, 부정한 집짐승의 주검이나, 부정한 길짐승의 주검에 몸이 닿았을 경우에는 모르고 닿았다고 하더라도, 그는 부정을 탄 사람이므로, 깨닫는 대로 그 죄를 속하여야 한다.

5:3 그가 사람 몸에 있는 어떤 부정한 것, 곧 그것이 무엇이든지, 그를 부정하게 할 수 있는 것에 몸이 닿을 경우에, 그런 줄을 모르고 닿았다고 하더라도 그는 부정을 탄 사람이므로, 깨닫는 대로 그 죄를 속하여야 한다.

5:4 또 누구든지 생각없이 입을 놀려, 악한 일을 하겠다거나, 착한 일을 하겠다고 맹세할 때에, 비록 그것이 생각 없이 한 맹세일지라도, 그렇게 말한 사실을 잊고 있다가, 뒤늦게 알고서 자기의 죄를 깨달으면, 그 죄를 속하여야 한다.

5:5 사람이 위에서 말한 것들 가운데서 어느 하나에라도 잘못이 있으면, 그는 자기가 어떻게 죄를 지었는지를 고백하여야 하고,


5:6 자기가 저지른 죄에 대한 보상으로, 주께 속건제물을 바쳐야 한다. 그는 양 떼 가운데서 암컷 한 마리나, 염소 떼 가운데서, 암컷 한 마리를 골라서, 속죄제물로 바쳐야 한다. 제사장이 속죄제물을 바쳐서 그의 죄를 속하여 주면, 그는 용서받는다.

5:7 그러나 그가 양 한 마리도 바칠 형편이 못될 때에는 제가 저지른 죄에 대한 보상으로 산비둘기 두 마리나,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를 주께 드리는 제물로 가져다가, 하나는 속죄제물로 드리고 다른 하나는 번제물로 드려야 한다.

5:8 그가 그것을 제사장에게로 가져 가면, 제사장은 먼저 속죄제물로 가져 온 것을 받아서, 속죄제물로 바친다. 그 때에 제사장은 그 제물의 목을 비틀어야 하는데, 목이 몸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5:9 제사장은 그 속죄제물에서 나온 피를 받아다가 얼마는 제단 둘레에 뿌리고 나머지 피는 제단 밑바닥에 쏟는다. 이것이 속죄제사이다.

5:10 번제물로 가져 온 제물은 규례를 따라, 제사장이 번제물로 바쳐야 한다. 이렇게 하여 제사장이 그의 죄를 속하여 주면, 그는 용서받는다.


5:11 그러나 그가 산비둘기 두 마리나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조차 바칠 형편이 못될 때에는, 자기가 저지른 죄에 대한 보상으로서, 주께 드리는 속죄제물로 고운 밀가루 십분의 일 에바를 가져와서 제물로 드려야 한다. 이것은 속죄제물인 만큼, 밀가루에 기름을 섞거나 향을 얹어서는 안 된다.

5:12 그가 이렇게 준비해서, 제사장에게 가져 가면, 제사장은 그 제물에서 한 줌을 덜어 내어, 제물로 모두 바치는 정성의 표시로 제단 위, 주께 살라 바치는 제물 위에 얹어 불살라야 한다. 이것이 속죄제사이다.

5:13 해서는 안 되는 것 가운데서 어느 하나라도 어겨 잘못을 저질렀을 때에, 이렇게 하여, 제사장이 그의 죄를 속하여 주면, 그는 용서를 받는다. 나머지 제물은 곡식제물에서 처럼 제사장의 몫이 된다."

5:14 <속건제에 관한 규례> 주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5:15 누구든지 주께 거룩한 제물을 바치는데, 어느 하나라도 성실하지 못하여, 실수로 죄를 저지르면, 그는, 주께 바칠 속건제물로, 가축 떼에서 흠 없는 숫양 한 마리를 가져 와야 한다. 성소의 세겔 표준을 따르면, 속건제물의 값이 은 몇 세겔이 되는지는 네가 정하여 주어라.


5:16 그는 거룩한 제물을 소홀히 다루었으므로 그것을 보상하여야 한다. 그러려면 그는 자기가 바쳐야 할 것에 오분의 일을 보태어, 그것을 제사장에게로 가져 가야 한다. 제사장이 속건제물인 숫양에 해당하는 벌금을 받고서, 그의 죄를 속하여 주면, 그는 용서를 받는다.

5:17 주께서 하지 말라고 명한 것 가운데서 어떤 것을 하여 잘못을 저질렀으면, 비록 그가 그것이 금지된 것인 줄을 몰랐다고 하더라도, 그에게는 허물이 있다. 그는 자기가 저지른 악행의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

5:18 그는 가축 떼에서 흠 없는 숫양 한 마리를 제사장에게 가져 가야 한다. 속건제물로 바치는 값은 네가 정하여 주어라. 그리하여 그가 알지 못하고 실수로 저지른 잘못은, 제사장이 그의 죄를 속하여 주면, 그는 용서를 받는다.

5:19 이것이 속건제사이다. 그는 주를 거역하였으니, 이 일에 책임을 져야 한다."


[말씀묵상]

본장은 여러 가지 상황 속에서 지은 허물들에 대해 제사를 드리도록 한 내용입니다. 제사의 형식으로 보아 13절까지는 속죄제의 연속으로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는 삶 속에서 경험된 죄들을 언급하는데 모두가 부지중에 일어난 일이며 당시에는 몰랐지만 나중에 어떤 이유로든지 알게 되어 회개하며 속죄제를 드리도록 한 것입니다.

단 1절에 나오는 증인으로서의 경우는 묵비권으로 보호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증언하지 않으면 고의적인 죄에 대한 묵살이 되기 때문입니다. 죄를 져야 하고 허물이 그에게로 돌아간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속죄제의 경우 어린양, 비둘기 두 마리, 혹은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 혹은 고운 가루 십분의 일 에바로 그 범죄자의 경제적 상황에 맞게 드릴 수 있도록 했습니다. 경제적 상황에 의해 속죄에 차이가 있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가 되지 않도록 하신 것입니다.

14절부터도 허물을 저지르는 내용들은 특별하지 않습니다. 얼마든지 생활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여호와의 성물에 대해, 계명에 대해 부지중에 범하였을 때 드리도록 했습니다. 이것을 속건제라고 했는데 용서의 개념보다는 보상의 개념이 큰 제사입니다.

잘못한 사람 대신에 제물이 죽었고 잘못한 것에 20%를 더하여 주어야 했습니다. 이러한 속건제의 경우도 당연히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 사역으로 완성이 되었습니다. 죄로 말미암아 죽어야 할 자들의 몫을 대신 치르신 것입니다. 그것만이 아니라 이로 인해 주어진 은혜는 그야말로 형용할 수 없는 정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돌아가심으로 주어진 속건제적인 은혜는 20%정도가 아니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넘치게 갚아 주셨다는 말입니다. 우리를 살리셨을 뿐만 아니라 영원한 생명을 허락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갚아서 죽어야 할 것을 대신 하셨을 뿐만 아니라 그러한 우리에게 역으로 속건제의 은혜를 주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신자들이 이 땅에서 은혜를 베풀며 풍부함으로 살아가야 할 근거가 됩니다. 하나님의 마음과 의도가 무엇인지를 깨닫고 사랑과 은혜가 충만한 삶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무엇을 가지고 있는 자인지, 섬기는 분이 어떤 분인지를 드러내는 자로 존재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을 통하여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과 은혜가 드러나도록 하신 것입니다.

모든 삶의 영역 속에서 이 내용을 확인하시고 사랑과 은혜를 드러내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