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룻기 4장



[본문읽기]

1 <룻이 보이스와 결혼하다> 보아스가 성문 위 회관으로 올라가서 앉아 있는데, 그가 말하던,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을 져야 할 바로 그 사람이 마침 지나가고 있었다. 보아스가 그에게 "여보시오, 이리로 좀 올라와서 앉으시오."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가 올라와서 앉았다.

2 보아스는 성읍 원로 열 사람을 청하여, 그 자리에 함께 앉도록 하였다. 그 사람들이 모두 자리에 와서 앉자

3 보아스가 집안간으로서 책임을 져야 할 사람에게 말하였다. "모압 지방에서 돌아온 나오미가 우리의 친족 엘리멕렉이 가지고 있는 밭을 팔려고 내놓았소.

4 나는 이 사실을 분명히 알려 드리오. 여기 앉아 계시는 분들과 우리 마을 어른들께서 보시는 앞에서, 나는 당신이 그 밭을 사라고 말씀드리오. 당신이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을 지겠다면, 그렇게 하시오. 그러나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을 지지 않겠다면,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분명히 말하여 주시오. 당신이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이 있는 첫째 사람이오. 나는 그 다음이오" 그러자 그가 대답하였다. "내가 집안간으로서의책임을 지겠소."

5 보아스가 다시 말하였다. "그렇다면, a) 나오미의 손에서 그 밭을 사는 날로, 고인의 아내인 모압 여인 룻도 아내로 맞아들여야 하오. 그렇게 하여야만, 그가 물려받은 그 유산이 고인의 이름으로 남게 될 것이오." (a. 고대 라틴어역과 불가타와 시리아어역을 따름. 히> 나오미와 고인의 아내인 모압 여인 룻의 손에서 그 밭을 사는 날에, 고인의 이름으로 그 유산이 이어지도록 하시오)


6 그러자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이 있는 그 사람이 말하였다. "그런 조건이라면 나는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을 질 수 없소. 잘못하다가는 내 재산만 축나겠소. 나는 책임을 질 수 없으니, 당신이 내가 져야 할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을 지시오."

7 옛적에 이스라엘에는, 유산매매나 물물교환과 같은 일을 법적으로 분명히 할 때에는, 한쪽 사람이 다른 한쪽 사람에게 자기의 신을 벗어서 주는 관습이 있었다. 이스라엘에서는, 이렇게 함으로써 일이 확정된다는 증거를 삼았다.

8 집안간으로서의 책임이 있는 그 사람이 보아스에게 "당신이 사시오" 하면서 자기의 신을 벗어 주었다.

9 그러자 보아스가 원로들과 온 마을 사람들에게 선언하였다. "여러분은 오늘 이 일의 증인입니다. 나는 엘리멕렉이 가지고 있던 모든 것과, 기룐과 말론이 가지고 있던 모든 것을나오미의 손에서 사겠습니다.

10 나는 말론의 아내인 모압 여인 룻도 아내로 맞아들여서, 그 유산이 고인의 이름으로 남아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렇게 하여 고인의 이름이 그의 고향 마을에서도 끊어지지 낭n고, 친족들 사이에서도 끊어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은 오늘 이 일의 증인입니다."


11 그러자 성문 위 회관에 모인 온 마을 사람들과 원로들이 대답하였다. 우리가 증인입니다. 주께서 그대의 집안으로 들어가는 그 여인을 이스라엘 집안을 일으킨 두 여인 곧 라헬과 레아처럼 되게 해주시기를 빕니다. 에브랏 가문에서 그대가 번성하고 또한 베들레헴에서 이름을 떨치기를 빕니다.

12 주께서 그 젊은 부인을 통하여 그대에게 자손을 주셔서, 그대의 집안이 다말과 유다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베레스의 집안처럼 되게 하시기를 빕니다."

13 보아스는 룻을 아내로 맞이하였다. 그 여인이 자기 아내가 되자, 그는 그 여인과 동침하였다. 주께서 그 여인을 보살피시니, 그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았다.

14 그러자 이웃 여인들이 나오미에게 말하였다. "주께 찬양을 드립니다. 주께서는 오늘 이 집에 자손을 주셔서, 대가 끊어지지 않게 않게 하셨습니다. 그의 이름이 이스라엘에서 늘 기리어지기를 바랍니다.

15 시어머니를 사랑하는 며느리, 아들 일곱보다도 너 나은 며느리가 아기를 낳아 주었으니, 그 아이가 그대에게 생기를 되찾아 줄 것이며, 늘그막에 그대를 돌보아 줄 것입니다."


16 나오미가 그 아기를 받아 자기 품에 안고 어머니 노릇을 하였다.

17 이웃 여인들이 그 아기에게 이름을 지어 주면서 "나오미가 아들을 보았다 !" 하고 환호하였다. 그가 바로 이새의 아버지요, 다윗의 할아버지이다.

18 다음은 베레스의 계보이다. 베레스는 헤스론을 낳고,

19 헤스론은 람을 낳고, 람은 암미나답을 낳고,

20 암미나답은 나손을 낳고, 나손은 살몬을 낳고,


21 살몬은 보아스를 낳고, 보아스는 오벳을 낳고,

22 오벳은 이새를 낳고, 이새는 다윗을 낳았다.




[본문묵상]

룻기의 시대적 배경은 사사시대이지만 일어난 기간은 흉년이 든 후 10년 동안에 일어난 사건이고 룻이 결혼하는 시기는 보리추수 시작할 때, 초실절에 일어난 일임을 보여 줍니다.


초실절은 유월절 다음날부터 무교절 기간인데 첫 안식일 다음날, 그해 처음 익은 보리이삭을 잘라와 드리는 절기입니다. 첫 번째 수확의 추수감사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룻기는 보리와 밀의 추수 기간 동안에 일어난 일입니다. 그래서 룻기가 감사절에 읽혔다고 하는데 왜 이 기간에 허물어진 가정을 세우는 고엘 사건이 일어나게 되었는지를 설명해 주고 있는 책입니다. 유월절은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을 예표하는 절기이고 따라서 초실절은 무교절이 시작한 첫 번째 안식일 다음날, 일요일이므로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날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절기의 배경을 통하여 룻의 가정에 일어난 회복이 사사시대에 일어난 이스라엘을 향한 하나님의 구원역사임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4장의 내용은 나오미의 가정을 무를 자가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정해지고 있는 과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신25:5-10절의 내용을 그대로 이행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사사시대의 상황에서 하나님의 법이 그대로 시행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말씀을 좇는 자들이 하나님의 뜻을 이룬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고 있다는 증거로 역사하시는 것입니다.


마치 사도행전에서 자기 물건을 내놓고 서로의 필요를 채우는 모습이 그렇게 하라는 예를 보여주시는 것이 아니라 성령께서 오심으로 하나님의 말씀과 약속이 성취된 나라가 존재하게 되었음을 보여주는 증거인 것이지요. 그것을 보며 약속의 성취와 하나님의 신실하심, 구원의 선포가 드러났음을 깨닫고 하나님의 목적인 예수 그리스도 앞에 무릎을 꿇도록 요구하시는 것이지 그렇게 살아야 한다는 의무를 요구하시는 것이 아닌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면 룻기를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는 하나님의 약속의 성취는 무엇입니까? 사건 현장이 가나안이라고 했습니다. 이곳은 이미 이스라엘에게 주시기로 하셨던 약속의 땅입니다. 그것으로 약속이 이루어지고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다스리시는 나라로 존재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거주지만 주어졌지 다스림은 이루어지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들의 주인이 여전히 나였고 주권이 하나님께 있지 않았습니다. 사사기에서 계속 드러내었던 고발이었습니다. 왕이 없어 자기 소견의 옳은 대로 행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가나안으로 인도하신 하나님의 계획과 뜻이 실패한 것일까요? 아니다는 것을 룻기가 증명하는 것입니다. 어떻게요? 빼앗기고 잃어버린 주권과 권리와 자리를 되찾아 주는 고엘제도를 성취하는 예를 통해서 말입니다. 그래서 지금의 이스라엘과 같은 상태인 나오미 가정이 나오고 그들의 회복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풍부함→비천함, 빈손→은혜를 입음→물러줌(고엘)→회복됨(아들 오벳을 낳음). 이 회복의 모습으로 다윗왕의 족보를 서술합니다. 이를 통해 증명된 것이 무엇입니까? 망해가는 이스라엘이 어떻게 회복될 것인가를 확인하게 된 것입니다. 이 시대가 반드시 다윗을 통하여 이루실 하나님의 영원하신 통치로 이어질 것을 보게 된 것입니다.


룻기에서 드러내는 것은 절망과 불가능, 회생의 가능성이 없는 상태이지만 그것이 끝이거나 잘못되었다거나 포기되어야 한다는 인간적인 생각을 완전히 불식시키고, 죄와 사망과 절망 가운데서 대속자를 세우시고 완전한 구원의 은혜를 베푸심으로 하나님의 주권과 주되심만이 그의 백성들을 이끄신다는 사실입니다. 여기에 참된 기쁨과 감사가 있는 것입니다.


진정한 고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완전하게 무르신 것입니다. 영생을 소유한 자로, 하나님 나라의 상속자로 세워주심을 감사하고 찬양하는 날이 되길 바랍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