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수기 30장

민수기 30장



제목: 대속자


[말씀읽기]

30:1 모세는 이스라엘 자손 각 지파 우두머리들에게 말하였다. "이것은 주께서 명하신 것이다.

30:2 남자가 주께 서원하였거나 맹세하여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서약하였으면, 그는 자기가 한 말을 어겨서는 안 된다. 그는 입으로 한 말을 다 지켜야 한다.

30:3 여자가 아직 어린 나이에, 아버지의 집에 있으면서 주께 서원하였거나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서약하였을 경우에는,

30:4 그의 아버지가 자기 딸의 서원이나 딸이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서약한 것을 듣고도 딸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으면, 그 모든 서원은 그대로 살아 있다. 그가 한 서원과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한 서약은 모두 그대로 성립된다.

30:5 그러나 딸이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한 모든 서약과 서원을 아버지가 듣고서 그 날로 말렸으면, 그것은 성립되지 않는다. 아버지가 딸의 서원을 말렸기 때문에, 주께서는 그 딸에게 책임을 묻지 않으신다.


30:6 그러나 여자가 결혼한 다음에 서원하였거나, 급하게 입술을 놀려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경솔하게 선언하였을 때에는,

30:7 그의 남편이 그것을 듣고서 들은 그 날로 아내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으면, 그 서원은 그대로 살아 있다. 그가 한 서원과 스스로를 자제하기로 한 그 서약이 그대로 성립된다.

30:8 그러나 그의 남편이 그것을 들은 그 날로 아내를 말렸으면, 그의 아내가 스스로 한 서원과 자신을 자제하기로 입술을 경솔하게 선언한 것은 무효가 된다. 주께서는 그 여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으신다.

30:9 과부나 이혼당한 여자가 서원한 것, 곧 자신을 자제하기로 한 모든 서약은 그대로 그 여자에게 적용된다.

30:10 남편의 집에서 같이 살면서 서원하거나, 자신을 자제하기로 맹세하고 서약하였을 때에는,


30:11 그의 남편이 그것을 듣고도 말리지 않았으면, 그 모든 서원은 그대로 살아 있다. 그가 한 서원과 자신을 자제하기로 한 서약은 모두 그대로 성립된다.

30:12 그러나 그의 남편이 듣는 그 날로 그것들을 파기하면, 그 아내의 입술에서 나온 서원과 서약은 아무것도 성립되지 않는다. 그의 남편이 이렇게 파기하면, 주께서는 그 여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으신다.

30:13 그의 남편은, 그의 아내가 한 어떤 서원이나 자신을 부인하고 자제하기로 한 어떤 서약의 맹세라도 성립시키거나 파기할 수 있다.

30:14 그러나 만일 그의 남편이 아내의 서원에 대하여 하루가 지날 때까지 아무 말도 하지 않으면, 남편은 아내의 서원과 아내가 자신을 자제하기로 한 서약을 확인하는 것이 된다. 그것들은 그대로 효력을 지니게 된다. 들은 바로 그 날에 남편이 아내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30:15 그러나 만일 남편이 그가 들은 날로부터 얼마 지나서 그것들을 파기한다면, 아내의 죄는 남편이 떠맡게 된다."


30:16 이것들은 주께서 모세에게 명하신 것으로서, 남편과 아내 사이에, 아버지와 아버지 집에 살고 있는 어린 딸 사이에 지켜야 할 율례이다.


[말씀묵상]

오늘 본문은 하나님께 한 서원에 대한 규례를 설명하고 있씁니다. 대원칙은 모든 서원은깨뜨리지 말고 다 이행할 것을 명하셨습니다. 그러나 예외적인 경우를 설명하는데 그것은 여자가 서원을 했을 때 지켜야 할 경우와 지키지 않아도 될 경우가 있습니다. 먼저 여자가 어려서 한 서약의 경우 아버지가 허락하면 이행하고 허락지 않으면 서약은 무효가 되도록 합니다. 그리고 남편을 맞을 때 신부가 서약을 했을 경우 남편이 허락하면 이행하되 남편이 허락지 않으면 이 서원도 무효가 됩니다. 결혼한 부녀의 경우도 남편이 허락하면 이행하되 남편이 듣는 날에 무효하면 그 서원이나 결심한 일은 무효가 되도록 했습니다.

다시 말해서 여자의 서원의 경우 그 때 보호자로 있는 남자, 즉 아버지, 남편이 책임자가 되어 서원의 이행과 불이행을 결정하도록 한 것입니다. 남자가 인정하면 이행하고 인정하지 않으면 이행하지 않아도 하나님께서 사해 주시는 것입니다.

단순히 여자에 대한 남자의 권리나 지위를 말하는 내용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구속의 원리를 남편과 아내의 관계를 통하여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여자에 대한 남자의 모습은 바로 성도, 교회에 대한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예표하고 있는 것입니다.

엡5:23 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됨과 같음이니 그가 친히 몸의 구주시니라.

남편이 허락지 않아 여자의 서원을 이행하지 않아도 하나님께서 사하신다는 말이 바로 남편의 책임짐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렇게 대속자가 있음을 깨닫고 확인하며 의지하도록 하신 제도임을 보여 주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대속의 은혜를 깨닫고 나를 책임지시는 주님께 삶을 맡기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시애틀주언약교회

SEATTLE COVENANT Church

425-586-0860

seattlecovenantchurch@gmail.com

17529 15th Ave NE
Shoreline, WA 98155

  • White Facebook Icon

@2017 by Seattle Covenan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