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1장


[말씀읽기]


1 <유다와 시므온 지파가 아도니베섹을 잡다> 여호수아가 죽은 뒤에, 이스라엘 자손이 주께 여쭈었다. "우리 가운데 어느 지파가 먼저 올라가서 가나안 사람과 싸워야 합니까 ?"

2 주께서 대답하셨다. "유다 지파가 먼저 올라가거라. 내가 그 땅을 유다 지파의 손에 넘겨 주었다."

3 그 때에 유다 지파 사람들이 자기들의 동기인 시므온 지파 사람들에게 제안하였다. "우리와 함께 우리 몫으로 정해진 땅으로 올라가서 가나안 사람을 치자. 그러면 우리도, 너희 몫으로 정해진 땅으로 함께 싸우러 올라가겠다." 그리하여 시므온 지파가 유다 지파와 함께 진군하였다.

4 유다 지파가 싸우러 올라갔을 때에, 주께서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을 그들의 손에 넘겨 주셨으므로, 그들은 베섹에서 만 명이나 무찔렀다.

5 그 곳 베섹에서 그들은 아도니베섹을 만나서 그와 싸워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을 무찔렀다.


6 그들은 도망치는 아도니베섹을 뒤쫓아가서 사로잡아, 그의 엄지손가락과 엄지발가락을 잘라 버렸다.

7 그러자 아도니베섹은 "내가 일흔 명이나 되는 왕들의 엄지손가락과 엄지발가락을 잘라 내고, 나의 식탁 밑에서 부스러기를 주워서 먹게 하였더니, 하나님이, 내가 한 그대로 갚으시는구나 !" 하고 탄식하였다. 그는 예루살렘으로 끌려가서 거기에서 죽었다.

8 <유다 지파가 예루살렘과 헤브론을 치다> 유다 자손이 예루살렘을 치고 점령하여, 그 곳 주민을 칼로 죽이고, 그 성을 불태웠다.

9 그 다음에 유다 자손은, 산간지방과 네겝 지방과 낮은 지대로 내려가서, 거기에 사는 가나안 사람과 싸웠다.

10 또 유다 자손은 헤브론에 사는 가나안 사람을 쳤다. 헤브론은 전에 기럇아르바라고 불리던 곳이다. 거기에서 그들은 세새와 아히만과 달매를 무찔렀다.


11 <옷니엘이 드빌을 정복하다;수15:13-19> 거기에서 그들은 드빌 주민을 치러 갔다. 드빌은 일찍이 기럇세벨이라고 불리던 곳이다.

12 그 때에 갈렙이 기럇세벨을 쳐서 점령하는 사람은, 그의 딸 악사와 결혼시키겠다고 말하였다.

13 갈렙의 아우 그나스의 아들인 옷니엘이 그 곳을 점령하였으므로, 갈렙은 그를 자기의 딸 악사와 결혼시켰다.

14 결혼을 하고 나서 a) 악사는 자기의 남편 옷니엘에게 아버지에게서 밭을 얻으라고 재촉하였다. 악사가 나귀에서 내리자 갈렙이 딸에게 물었다. 뭐 더 필요한 것이 있느냐 ? (a수15:18절 주를 볼 것)

15 악사가 대답하였다. "제 부탁을 하나 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아버지께서 저에게 이 메마른 땅을 주셨으니, 샘 몇개만이라도 주시기 바랍니다." 갈렙은 딸에게 윗샘과 아랫샘을 주었다.


16 <유다와 베냐민 지파의 승리> b) 모세의 장인은 겐 자손인데, 그의 자손이 유다 자손과 함께, 종려나무 성읍인 여리고로부터 아랏 c) 남쪽에 있는 유다 광야로 옮겨와서, 유다 d) 백성 가운데 자리잡고 살았다. (b. 70인역에는 장인 호밥은. 모세의 장인은 민10:29및 삿4:11절에서는 호밥이라고, 출2:21절에서는 르우엘이고, 출18장에서는 이드로이다. c. 히> 네겝 d. 70인역 사본 가운데 몇몇과 고대 라틴어역(윗 절 난하주에서 연결됨) 에는 아말렉 백성 가운데 임. 삼상15:6절을 볼 것.

17 유다 지파 사람들이 그들의 동기인 시므온 지파 사람들과 함께, 스밧에 사는 가나안 족속에게 쳐들어가서, 그들을 무찌르고, 그 곳을 전멸시켰다. 그래서 그 성읍의 이름을 a) 호르마라고 부른다. (a. 전멸, 멸망)

18 또 유다 지파 사람들은, 가사와 그 지역 일대와, 아스글론과 그 지역 일대와, 에그론과 그 지역 일대를 b) 점령하였다. (b. 70인역에는 점령하지 못하였다.)

19 주께서 유다 지파 사람들과 함께 계셨으므로, 그들은 산간지방을 차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낮은 지대에 살고 있는 거민들은, 철 병거로 방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쫓아내지 못하였다.

20 그들은, 모세가 명령한 대로, 헤브론을 갈렙에게 주었다. 갈렙은 거기서 아낙의 세 아들을 쫓아냈다. 그러나


21 베냐민 자손이 예루살렘에 사는 여부스 사람을 쫓아내지 못하였으므로, 여부스 사람이 오늘날까지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자손과 함께 살고 있다.

22 <에브라임과 므낫세 지파가 베델을 치다> 요셉의 집안 역시 베델을 치러 올라갔다. 주께서 그들과 함께 계셨다.

23 요셉 가문이 베델을 정찰하였는데, 그 성읍 이름이 전에는 루스였다.

24 정찰병들이 그 성읍에서 나오는 한 사람을 붙들고 말하였다. "성읍으로 들어가는 길이 어디인지 알려 주십시오. 은혜는 잊지 않겠습니다."

25 그 사람이 정찰병들에게 성읍으로 들어가는 길을 일러주니, 그들은 그리로 가서 그 성읍을 칼로 무찔렀다. 그러나 그 남자와 그의 가족은 모두 살려 보냈다.


26 그 사람이 헷 사람들의 땅으로 가서 한 성읍을 세우고, 그 이름을 루스라 하였는데, 오늘날까지도 그 이름으로 불린다.

27 <쫓아내지 않은 가나안 사람들> 므낫세 지파가 벳스안와 그 주변 마을들과, 다아낙과 그 주변 마을들과, 이블르암과 그 주변 마을들과, 므깃도와 그 주변 마을들에 사는 주민을 몰아내지 못하였으므로, 가나안 사람들은 그 땅에서 살기로 마음을 굳혔다.

28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은 강성해진 다음에도 가나안 사람을 모조리 몰아내지 않고, 그들을 부역꾼으로 삼았다.

29 에브라임 지파가 게셀에 사는 가나안 사람을 몰아내지 못하였으므로, 가나안 사람이 아직도 게셀에서 그들 가운데 섞여 살고 있다.

30 스불론 지파가 기드론의 주민과 나할롤의 주민을 몰아내지 못하였으므로, 가나안 사람들이 그들 가운데 살면서 부역꾼이 되었다.


31 아셀 지파는 악고의 주민과 시돈의 주민과 알랍과 악십과 헬바와 아빅과 르홉의 주민을 몰아내지 못하였다.

32 아셀 지파가 그 땅의 주민인 가나안 사람과 섞여 산 까닭은, 그들을 쫓아내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33 납달리 지파는 벳세메스 주민과 벳아낫 주민을 몰아내지 못하고, 그 땅의 주민인 가나안 사람과 섞여 살면서, 벳세메스와 벳아낫 주민을 부역꾼으로 삼았다.

34 아모리 사람은 단 지파 자손을 힘으로 산간지방에 몰아넣어, 낮은 지대로 내려오지 못하게 하였다.

35 그리고 아모리 사람은 헤레스 산과 아얄론과 사알빔에 살기로 마음을 굳혔으나, 요셉 가문이 강성하여지니, 그들은 요셉 가문의 부역꾼이 되었다.


36 c) 아모리 사람의 경계선은 아그랍빔 비탈에 있는 바위에서부터 그 위쪽이다. (c. 70인역과 고대 라틴어역과 아랍어역과 시리아어역과 헥사플라에는 에돔 사람)



[말씀묵상]


사사기를 시작합니다. 사사기는 보통 사사들의 영웅담처럼 우리에게 남아 있습니다. 그러나 사사들은 영웅이 아니며 그들을 통해서 이스라엘 역사를 만들어 간 것이 아닙니다. 사사기의 내용은 이스라엘 12지파가 가나안을 얻은 후 분배된 자신들의 기업에서 어떻게 정복을 해 냈는가에 대한 기록입니다. 그런데 그 내용이 잘 해냈다는 기록이 아니라 하나님의 함께 하심에도 불구하고 엉망으로 살았다는 기록입니다.

얼마나 엉망이었냐 하면 여호수아 24:31절에서 말하는 대로 여호수아가 사는 날 동안과 여호수아 뒤에 생존한 장로들 곧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을 위하여 행하신 모든 일을 아는 자들이 사는 날 동안 여호와를 섬겼다는 기록대로입니다. 여호수아와 장로들이 살아 있을 때까지만 여호와를 섬겼고 이들이 죽은 후에는 여호와를 섬기지 못했다는 말입니다. 이 역사가 사사기입니다.

그래서 사사기 1:1절의 시작이 여호수아가 죽은 후에로 시작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여호와 하나님을 믿지 않은 역사가 시작된다는 신호탄입니다. 이 전조로 각 분깃을 얻은 지파들이 점령하지 못한 지역들을 얻기 위해 전쟁하는 기록들이 1장에 나옵니다. 유다가 먼저 올라가고 기브온이 함께 하고, 베냐민이 유다와 함께 점령하고, 그리고 에브라임, 므낫세, 스불론, 아셀, 납달리, 단 등이 점령하는 내용이 서술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의 점령이 완전하지 않음을 그대로 지적해 주고 있습니다. 놀라운 사실은 이들의 점령이 자신들의 능력이 아니고 하나님께서 함께 하셔서 얻는 전쟁임에도 불구하고 온전히 점령하지 못했다는 사실입니다. 19절에 보면 여호와께서 유다와 함께 계셨으므로 그가 산지 주민을 쫓아내었으나 골짜기의 주민들은 철 병거가 있으므로 그들을 쫓아내지 못하였다고 합니다.

여호와께서 함께 하셔서 산지 주민을 쫓아냈는데, 골짜기 주민들은 철병거가 있어서 쫓아내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여호와보다 철병거가 더 셌다는 결론입니다. 이스라엘이 여호와를 온전히 의지하지 못했음을 보여줍니다. 이 모습은 이후 모든 지파에게서 나타납니다. 그래서 쫓아내지 못하고 그들과 함께 살게 되었다고 합니다. 심지어 단지파는 거주민인 아모리 족속에게 쫓겨 산지로 몰려 올라가서 내려오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모습은 바로 가나안을 얻은 이스라엘이 어떤 모습으로 살게 되었는지를 잘 보여주는 내용입니다. 이 모습은 구원받은 신자들이 하나님의 동행하심을 깨닫고 믿음으로 산다고 하면서 만들어내는 불신앙적인 내용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늘 타협하며 삽니다. 신앙적으로 전혀 아닌 것 같은 모습이 자주 보입니다. 때로는 잘 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그러나 또다시 불신앙의 자리로 가는 모습이 여전합니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삶이 계속 되는데 그 가운데 하나님의 인도와 역사는 멈추지 않는다는 사실을 사사기가 증언하는 것입니다. 사사기의 실패의 자리가 마지막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이 모든 일에 하나님의 함께 하심이 이어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계속 반복되는 죄악 속에서 하나님의 일하심도 계속 되고 있지 않습니까?

여호수아가 죽은 후에 여호와께 전쟁에 대해 묻는 것은 이제 이들에게 인도자가 하나님밖에 없음을 말해주는 것입니다. 이제부터 너희들은 내가 인도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 사실이 전제되어 모든 것을 맡겨야 할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가나안 땅에서의 진정한 모습입니다. 신자의 자리와 은혜를 깨닫는 하루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