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10장



[본문읽기]


1 <사사 돌라> 아비멜렉 다음에는, 잇사갈 지파 사람 도도의 손자이며 부아의 아들인 돌라가 일어나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는데, 그는 에브라임의 산간지방에 있는 사밀에 살고 있었다.

2 그는 이스라엘의 사사로 이십삼 년 동안 있다가 죽어서, 사밀에 묻혔다.

3 <사사 야일> 그 뒤에 길르앗 사람 야일이 일어나서, 이십이 년 동안 이스라엘의 사사로 있었다.

4 그에게는 아들이 서른 명이 있었는데, 그들은 서른 마리의 나귀를 타고 다녔고, 성읍도 길르앗 땅에 서른 개나 가지고 있었다. 그 성읍들은 오늘날까지도 a) 하봇야일이라 불린다. (a. 야일의 촌락들)

5 야일은 죽어서, 가몬에 묻혔다.


6 <사사 입다> 이스라엘 자손이 다시 주께서 보시는 앞에서 악을 저질렀다. 그들은 바알 신들과 아스다롯과 시리아의 신들과, 시돈의 신들과 모압의 신들과, 암몬 사람의 신들과 블레셋 사람의 신들을 섬기고, 주를 저버려, 더 이상 주를 섬기지 않았다.

7 그러므로 주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진노하시어, 그들을 블레셋 사람과 암몬 사람의 손에 내어주시니,

8 그 해에 그들이 이스라엘 자손을 억압하고 학대하니, 요단 강 똥쪽 길르앗 지방 아모리 사람의 땅에 사는 온 이스라엘 자손이 열여덟 해 동안이나 그렇게 억압을 당하였다.

9 암몬 자손이 또 유다와 베냐민과 에브라임 지파를 치려고 요단 강을 건너왔으므로, 이스라엘 백성은 고통이 막심하였다.

10 그 때에야 비로소, 이스라일 자손이 주께 부르짖었다. "우리가 우리 하나님을 저버리고 바알을 섬기어, 주께 죄를 지었습니다."


11 주께서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를 이집트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암몬 사람과 블레셋 사람에게서 구원하지 아니하였느냐 ?

12 시돈 사람과 아말렉 사람과 마온 사람이 너희를 압제할 때에도 너희가 나에게 부르짖었으므로, 내가 너희를 그들의 손아귀에서 구원하여 주었다.

13 그런데도 너희는 나를 저버리고 다른 신들을 섬겼다. 그러므로 내가 다시는 너희를 구원하여 주지 않을 것이니,

14 너희가 선택한 신들에게나 가서 부르짖어라. 너희가 괴로울 때에 그들에게 가서 구원하여 달라고 해라."

15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주께 말씀드렸다. "우리가 죄를 지었습니다. 주님의 뜻대로 다 하십시오. 그러나 오늘만은 우리를 구출하여 주십시오."


16 그리고 그들이 자기들 가운데 있는 이방 신들을 제거하고 주를 섬기니, 주께서 이스라엘이 겪는 고통을 보고만 계실 수 없으셨다.

17 그 때에 암몬 자손이 집결하여 길르앗에 진을 치니, 이스라엘 자손도 모여서 미스바에 진을 쳤다.

18 그 때에 백성과 길르앗의 지도자들이 서로 이렇게 말하였다. "누가 먼저 나가서 암몬 자손과 싸우겠느냐 ? 그 사람이 길르앗에 사는 모든 사람의 통치자가 될 것이다."




[본문묵상]


돌라와 야일이라는 사사가 이스라엘을 구한 후 입다가 세움을 받는 내용입니다. 이 때의 이스라엘의 상황은 이전보다도 더 악해져 있음을 보여줍니다. 우상 숭배의 대상이 더 많아진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여러 민족의 신을 섬김에도 불구하고 그 민족으로부터 압제를 당하게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블레셋과 암몬에 의해 억압을 당했는데 이들의 신들을 섬겼음에도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신을 섬김이 이들에게는 어떠한 의미가 없음을 보여줍니다. 생명도 평안도 구원도 주어지지 않습니다. 세상으로부터 일어나는 일들의 보편적인 모습입니다. 뭔가 주어질 것 같고 미래가 약속되는 것 같이 다가오지만 허무와 곤고와 절망만 있을 뿐입니다.

결국 이스라엘이 하나님께 부르짖습니다. 물론 이러한 모습이 전혀 진정성을 가진 회개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사사 시대의 이스라엘은 하나님 없는 삶을 살았음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왕이 없어 자기 옳은 대로 행하는 모습이며 여호수아와 장로들이 죽은 후에 여호와를 알지 못한 세대의 모습임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회개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거부의사를 밝히십니다. 나의 구원을 잊고 우상을 섬겼으니 너희들이 따르는 신들에게 가서 살려달라고 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심술부르시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자신의 모습을 깨닫지 못하고 하는 회개의 모습이기에 분명하게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우리의 모습이 이러한지 늘 돌아보아야 합니다. 평소 하나님을 기억하지 않고 세상의 기준과 목표로 살다가 일이 생기면 하나님을 찾지 않느냐는 것입니다. 삶의 원리와 기준과 목표가 영생을 소유한 자인지, 일시적 삶을 사는 자인지는 하나님을 섬기는 자인지, 세상을 섬기는 자인지의 차이인 것입니다.

따라서 지금 이스라엘의 회개는 당연히 일시적인 회개일 뿐입니다. 흉내만 내는 것이지요. 잘 보면 하나님께 맡기는 것 같은데 무조건 구해 내달라는 청원을 하고 있습니다. 우상들을 제거하며 회개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그러니 빨리 구원해 달라는 것입니다. 정말 자신을 내려놓고 하나님 앞에서 죄인임을 고백하지 못합니다.

암몬 자손이 진을 치자 회개했다던 자들의 모습이 자기 스스로 목적을 정하고 일을 처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인도와 처분은 온데간데없어졌습니다. 그들의 삶을 맡기지 못합니다. 역시 자기 뜻대로 처리하고 맙니다. 이것이 이스라엘의 모습이었고 지금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사사시대가 멀리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안에, 삶 속에 늘 존재하는 내용들입니다. 주님 앞에 늘 엎드리며 그의 주권과 인도로 사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