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12장



[말씀읽기]


1 <입다와 에브라임 지파> 에브라임 지파 사람이 싸울 준비를 하고 요단 강을 건너 사본으로 와서, 입다에게 말하였다. "너는 왜 암몬 자손을 치러 건너갈 때에, 우리를 불러 같이 가지 않았느냐 ? 우리가 너와 네 집을 불태워 버리겠다."

2 그러자 입다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나와 나의 백성이 암몬 자손과 힘겹게 싸울 때에, 내가 너희를 불렀으나, 너희는 나를 그들의 손에서 구하여 주려고 하지 않았다.

3 너희가 구하러 오지 않는 것을 보고, 내가 목숨을 걸고 암몬 자손에게 쳐들어가니, 주께서는 그들을 나의 손에 넘겨 주셨다. 그런데 어찌하여 오늘 너희가 이렇게 올라와서 나를 대항하여 싸우려고 하느냐 ?"

4 입다는 길르앗 사람들을 모두 불러모아, 에브라임 지파 사람들과 싸워 무찔렀다. (에브라임 사람들은 평소에 늘 길르앗 사람들을 보고 너희 길르앗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에서 도망친 자들이요, 에브라임과 므낫세에 속한 자들이다 ! 하고 말하였다.)

5 길르앗 사람들은 에브라임 사람을 앞질러, 요단 강 나루를 차지하였다. 도망치는 에브라임 사람이 강을 건너가게 해 달라고 하면, 길르앗 사람들은 그에게 에브라임 사람이냐고 물었다. 그가 에브라임 사람이 아니라고 하면,


6 그에게 쉬볼렛이라는 말을 발음하게 하였다. 그러나 그가 그 말을 제대로 발음하지 못하고, 시볼렛이라고 발음하면, 길르앗 사람들이 그를 붙들어, 요단 강 나루터에서 죽였다. 이렇게 하여 그 때에 죽은 에브라임 사람의 수는 사만 이천이나 되었다.

7 길르앗 사람 입다는 여섯 해 동안 이스라엘의 사사로 있었다. 입다는 죽어서, 길르앗에 있는 한 성읍에 묻혔다.

8 <사사 입산> 그 뒤에 베들레헴의 입산이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었다.

9 그에게는 아들 서른 명과 딸 서른 명이 있었는데, 딸들은 다른 집안으로 출가시키고, 며느리들도 다른 집안에서 서른 명을 데려왔다. 그는 일곱 해 동안 이스라엘의 사사로 있었다.

10 입산은 죽어서, 베들레헴에 묻혔다.


11 <사사 엘론> 그 뒤에 스불론 사람 엘론이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었다. 그는 십 년 동안 사사로 있으면서 이스라엘을 다스렸다.

12 스불론 사람 엘론은 죽어서, 스불론 땅에 있는 아얄론에 묻혔다.

13 <사사 압돈> 그 뒤에 바라돈 사람 힐렐의 아들 압돈이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었다.

14 그에게는 마흔 명의 아들과 서른 명의 손자가 있었는데, 그들은 나귀 일흔 마리를 타고 다녔다. 그는 여덟 해 동안 사사로 있으면서 이스라엘을 다스렸다.

15 바라돈 사람 힐렐의 아들 압돈은 죽어서, 아말렉 사람의 산간지방에 있는 에브라임의 땅 바라돈에 묻혔다.




[말씀묵상]


서자 출신 입다를 통하여 암몬을 물리치도록 하신 것은 지금 이스라엘을 향하여 하나님께서 책망하시는 내용입니다. 이렇게도 어처구니 없는 존재가 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 사사들을 통하여 계속 주시는 메시지입니다. 이런 자들을 사용할 수밖에 없는 이스라엘의 영적 상황인 것입니다.

12장에서는 이러한 입다와 싸우는 이스라엘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에브라임 사람들이 왜 전쟁할 때 자기는 데리고 가지 않았느냐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너와 네 집을 불지르겠다는 협박까지 합니다. 암몬과의 전쟁에서 승리하자 그것조차 자신의 공적으로 나누고자 하는 심사가 난 것입니다.

앞서 기드온이 승리한 후에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때는 함께 싸운 것도 있고 기드온이 잘 받아 주어 특별한 일이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입다가 강력하게 반응함으로 전쟁을 치르게 됩니다. 중요한 사실은 입다가 자신의 공적을 강조한 점입니다. 너희를 불렀지만 오지도 않았고 그래서 내가 목숨을 내놓고 싸웠더니 여호와께서 넘겨 주신 것이라고 합니다. 하나님께서 도와주셨지만 내가 목숨을 걸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는 것입니다.

전쟁 후의 상황이지만 이스라엘 내에서 서로의 주도권과 왕됨으로 싸우고 있는 것입니다. 여기에 에브라임이 길르앗을 무시하는 발언을 합니다. 어떤 말로 무시했냐면 너희 길르앗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에서 도망한 자들인데 에브라임과 므낫세 자손들 속에 흩어져 사는 배신자, 별볼일 없는 자들이라는 의미로 모욕을 주었던 것입니다. 근본도 없는 자들이라고 비난한 것이죠.

결국 입다가 길르앗을 사람을 모아 에브라임을 치게 됩니다. 동족상잔의 비극이 일어난 것입니다. 으뜸이 되려는 자들이 얼마나 추해지고 무모해지는지를 보여주는 사건입니다. 이 전쟁 중에 이런 일도 일어났습니다. 요단 강변을 먼저 차지한 길르앗이 쫓기던 에브라임 사람들을 만나 자신을 속이고 건너게 해달라고 할 때 쉽볼레(시내라는 의미)를 발음하라고 한 것입니다. 그러면 에브라임 사람은 십볼레라고 발음하는데 이걸로 그들을 분별하고 죽인 것입니다. 마치 경상도 사람에게 ‘쌀’을 발음하라고 하고 ‘살’하면 죽인 것입니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난 때가 사사 입다가 다스린 시대입니다. 그리고 그 사사 입다는 이름도 없는 길르앗의 어느 성읍에서 죽습니다.

이러한 이스라엘의 모습에 대해 다음 사사 둘을 소개하며 참담함을 설명합니다. 입산이라는 사사는 아들 30과 딸 30이 있었는데 모두 정략결혼을 했다고 합니다. 주고 데려오고. 다음 사사인 엘론은 별 기록도 없습니다. 10년간 다스렸다고 합니다. 다음은 압돈이라는 사사인데 그도 역시 아들 40명, 손자 30명이 있었고 어린 나귀 70을 탔다고 합니다. 모두가 다 왕이 되고 싶어서 애쓴 자들의 흔적임을 보여줍니다.

이렇게까지 이스라엘이 타락하게 됩니다. 결국 이로 인해 하나님의 구원하심과 일하심만이 이들을 이끄신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철저히 자기를 죽이고 없어져야 할 존재들인 것입니다. 스스로의 왕됨의 자리에서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만 존재하는 자들임을 확인하도록 말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구원과 일하심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확인된 내용입니다. 그만을 의지하는 하루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