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13장



[말씀읽기]


1 <삼손의 출생> 이스라엘 자손이 다시, 주께서 보시는 앞에서 악한 일을 저질렀다. 그래서 주께서는 그들을 사십 년 동안 블레셋 사람들의 손에 넘겨 주셨다.

2 그 때에 소라 땅에 단 지파의 가족 가운데 마노아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아내는 임신할 수 없어서 자식을 낳지 못하였다.

3 주의 천사가 그 여인에게 나타나 말하였다. "보아라, 네가 지금까지는 임신할 수 없어서 아이를 낳지 못하였으나, 이제는 임신하여 아들을 낳게 될 것이다.

4 그러므로 이제부터 조심하여, 포도주나 독한 술을 마시지 말아라. 부정한 것은 어떤 것도 먹어서는 안 된다.

5 네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을 것인데, 그 아이의 머리에 a) 면도칼을 대어서는 안 된다. 그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이미 하나님께 바쳐진 나실 사람이기 때문이다. 바로 그가 블레셋 사람의 손에서 이스라엘을 구하는 일을 시작할 것이다." (a. 삭도를)

6 여인은 곧바로 남편에게 가서 말하였다. "하나님의 사람이 나에게 오셨는데, 그분의 모습이 하나님의 천사의 모습과 같아서, 너무나 두려웠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분이 어디서 오셨는지 감히 묻지도 못하였고, 또 그분도 나에게 자기 이름을 일러주지 않았습니다.

7 그런데 그분이 내게 말하기를 내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니, 이제부터 포도주와 독한 술을 마시지 말고, 부정한 것은 어떤 것도 먹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 아이는 모태에서부터 죽는 날까지 주께 바쳐진 나실 사람으로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8 이 말을 듣고 마노아가 주께 기도드렸다. "주님, 우리에게 보내셨던 하나님의 사람을 우리에게 다시 오게 하셔서, 태어날 아이에게 어떻게 하여야 할지를 우리에게 가르치게 하여 주십시오"

9 주께서 마노아의 기도를 들어주셔서, 주의 천사가 다시 여인에게 왔다. 그 때에 그 여인은 밭에 앉아 있었는데, 남편 마노아는 아내와 함께 있지 않았다.

10 그래서 그 여인은 급히 달려가 남편에게 말하였다. "와 보세요. 저번에 나에게 오셨던 그분이 지금 나타나셨어요."


11 마노아는 일어나 곧 아내를 따라가서, 그 사람에게 이르렀다. 마노아가 그를 보고서, 저번에 자기의 처에게 말하던 그분이냐고 물었다. 그가 그렇다고 대답하자,

12 마노아는 그에게, 지난번에 한 그 말이 이루어질 때에, 그 아이가 지켜야 할 규칙은 무엇이며, 또 그 아이가 할 일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13 주의 천사가 마노아에게 일러주었다. 주의 천사가 마노아의 아내에게 일러준 모든 것을 그 아이가 지켜야 하고,

14 마노아의 아내는 포도나무에서 나는 것은 어떤 것도 먹어서는 안 되고, 포도주와 독한 술을 마시지 않아야 하며, 부정한 것은 어떤 것도 먹어서는 안 되고, 주의 천사가 마노아의 아내에게 명령한 모든 것을 마노아의 아내가 지켜야 한다고 말해 주었다.

15 그러자 마노아가 주의 천사에게, 새끼 염소를 한 마리 잡아 대접할 터이니, 잠시 기다려 달라고 하였다.


16 그러나 주의 천사는 마노아에게, 기다리라면 기다릴 수는 있으나 음식은 먹지 않겠다고 하면서, 마노아가 번제를 준비한다면, 그것은 마땅히 주께 드려야 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마노아는, 그가 주의 천사라는 것을 전혀 알지 못하였다.

17 그래서 마노아가 또 주의 천사에게, 이름만이라도 알려 주면 말한 바가 이루어질 때에, 그에게 그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하였다.

18 그러나 주의 천사는 어찌하여 그렇게 자기의 이름을 묻냐고 너무라면서 자기의 이름은 비밀이라고 하였다.

19 마노아는 새끼 염소 한 마리와 곡식예물을 가져다가, 바위 위에서 주께 드렸다. 주께서는 마노아와 그의 아내가 보고 있는 데서 신기한 일을 일으키셨다.

20 제단에서 불길이 하늘로 치솟자, 주의 천사가 제단의 불길을 타고 하늘로 올라갔다. 마노아와 그의 아내는 이것을 보고,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렸다.


21 주의 천사가 마노아와 그의 아내에게 다시 나타나지 않자, 그제야 마노아는, 비로소 그가 주의 천사인 줄 알았다.

22 마노아는 아내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하나님을 보았으니, 우리는 틀림없이 죽을 것이오."

23 그러자 그의 아내가 그에게 말하였다. "만일 주께서 우리를 죽이려 하셨다면 우리의 손에서 번제물과 곡식제물을 받지 않으셨을 것이며, 또 우리에게 이런 일을 보이거나 이런 말씀을 하시지도 않으셨을 겁니다."

24 그 여인이 아들을 낳고서 이름을 삼손이라고 하였다. 그 아이는 주께서 내리시는 복을 받으면서 잘 자랐다.

25 그가 소라와 에스다올 사이에 있는 마하네단에 있을 때에, 주의 영이 처음으로 그에게 내렸다.




[말씀묵상]


오늘부터 삼손이야기입니다. 사사 중에 가장 유명하기도 하지만 성경에서 가장 많은 4장을 할애하고 있는 사사이기도 합니다. 무슨 한 일이 많아서일까요? 아니면 그의 생을 통하여 하고자 하는 말이 많아서일까요? 둘 다 아닌 것 같습니다. 그는 보여지는 것과는 달리 너무도 허무한 인생을 산 것을 보게 됩니다.

오늘 본문은 삼손의 탄생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블레셋에 40년간 압제를 당하는 가운데 갑자기 한 불임 여인에게 하나님의 사자가 나타나 임신할 것을 알리며 그 아들이 나실인으로서 하나님께 바쳐졌고 따라서 포도주와 독주를 마시지 말고 어떤 부정한 것도 먹지 말라는 이야기를 듣게 됩니다.

이에 남편 마노아에게 말하였고 마노아의 기도로 여호와의 사자를 보게 됩니다. 그리고 아들에 대한 약속을 확인받고 삼손을 낳게 됩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블레셋에게 40년 압제를 받는 상황에서 여호와께 부르짖는 모습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마노아라는 사람이 나오고 그가 삼손을 낳는다는 사실입니다.


마노아는 평안이라는 의미의 이름이고 삼손은 햇빛을 의미합니다. 다시 말해서 블레셋의 압제 속에서 평안을 얻고 있었는데 하나님의 간섭으로 햇빛이라는 아들을 주셨다는 앞뒤가 맞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말입니다. 즉 마노아라는 이름이 의미하는 안식은 가짜 안식이었던 것입니다. 이들이 블레셋의 압제를 당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결코 어려움이나 핍박으로 생각하지 않고 그 상황에 젖어 있었던 이스라엘의 모습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이스라엘을 그냥 놔두시지 않고 그를 구원할 햇빛같은 아들을 주셨던 것입니다.


참으로 무서운 모습입니다. 아파야 하고 하나님께 부르짖어야할 그들의 상황이 오히려 평안하다고 믿고 있으니 얼마나 세상에 동화되어 살고 있다는 말입니까? 신자들이 세상의 삶 속에서 이러한 모습으로 있는 것은 아닌지 깊이 생각해야 합니다. 세상은 결코 하나님 백성들의 안식처가 아닙니다. 안식을 찾을 수도 얻을 수도 없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느껴야 할 것이 평안이 아닐진대 안주하며 안일한 삶을 추구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은 계속해서 이러한 가짜 안식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유혹할 것입니다.


사사시대는 더욱 악화되어 가고 있었고 이스라엘은 자신의 옳은 소견대로 살아가고 있었음을 보여 주었던 것입니다. 압제가 힘듦이 아닌 평안으로 생각될 정도였으니 말입니다. 이것이 바로 잉태하지 못한 상태로 있었던 한 여인의 모습으로 이스라엘의 상태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 표현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하나님께서 찾아 오셨습니다. 그리고 나실인으로 구별된 아들을 낳게 될 것을 말씀하십니다. 이스라엘이 어떤 존재인지를 말씀하신 것입니다. 사명을 잃어버리고 세상과 짝하여 속고 있는 이스라엘에게 정체성을 회복시키시는 것이 삼손의 이야기입니다.


안주하며 거짓 안식에 속고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하시고 우리를 향해 오신 구원의 주를 의지하는 하루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