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14장



[본문읽기]


1 <삼손과 딤나의 처녀> 삼손은 딤나로 내려갔다가, 딤나에 있는 어떤 블레셋 처녀를 보았다.

2 그가 돌아와서 자기 부모에게 말하였다. "내가 딤나에 내려갔다가, 블레셋 처녀를 하나 보았습니다. 장가들고 싶습니다. 주선해 주십시오."

3 그러자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그를 타일렀다. "네 친척이나 네 백성의 딸들 가운데는 여자가 없느냐 ? 왜 너는 할례도 받지 않은 블레셋 사람을 아내로 맞으려고 하느냐 ? 그래도 삼손은 자기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꼭 그 여자를 색시로 데려와 주십시오. 그 여자는 첫눈에 내 맘에 쏙 들었습니다."

4 그의 부모는 주께서 블레셋 사람을 치실 계기를 삼으려고 이 일을 하시는 줄을 알지 못하였다. 그 때에 블레셋 사람이 이스라엘을 지배하고 있었다.

5 삼손이 부모와 함께 딤나로 내려가서, 딤나에 있는 어떤 포도원에 이르렀다. 그런데 갑자기 어린 사자 한 마리가 으르렁거리며 그에게 달려들었다.


6 그 때에 주의 영이 아무것도 가진 것 없이, 그 사자를 염소 새끼 찢듯이 찢어 죽였다. 그러나 그는 이 일을 부모에게 말하지 않았다.

7 그는 그 여자에게로 내려가, 그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삼손은 그 여자를 무척 좋아하였다.

8 얼마 뒤에, 삼손은 그 여자를 아내로 맞으러 그 곳으로 다시 가다가, 길을 벗어나 자기가 죽인 사자가 있는 데로 가 보았더니, 그 죽은 사자의 주검에 벌 떼가 있고 꿀이 고여 있었다.

9 그는 손으로 꿀을 좀 떠다가 걸어가면서 먹고, 부모에게도 가져다 주었으나, 그 꿀이 사자의 주검에서 떠온 것이라고는 말하지 않았다.

10 그의 아버지는 사돈될 사람의 집으로 갔다. 삼손은 신랑들이 장가갈 때 하는 풍습을 따라서, 거기에서 잔치를 베풀었다.


11 블레셋 사람들이 그를 보자, 젊은이 서른 명을 데려다가 그와 한 자리에 앉게 하였다.

12 그 때에 삼손이 그들에게 한 제안을 하였다. "내가 여러분에게 수수께끼를 하나 내려고 하는데, 잔치가 계속되는 이레 동안에 알아맞추어 보시오. 여러분이 알아맞추면 내가 모시옷 서른 벌과 겉옷 서른 벌을 내놓고,

13 맞추지 못하면 여러분이 나에게 모시옷 서른 벌과 겉옷 서른 벌을 주도록 하는 것이 어떻소?" 그들이 말하였다. "좋소 ! 어디, 그 수수께끼를 한번 들어봅시다."

14 그래서 삼손이 그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았다. "먹는 자에게서 먹는 것이 나오고, 강한 자에게서 단 것이 나왔다." 그러나 그들은 사흘이 지나도록 수수께끼를 풀 수가 없었다.

15 a) 이레째 되던 날, 그들은 삼손의 아내를 을러대었다. "신랑을 꾀어서, 그가 우리에게 낸 그 수수께끼의 해답을 알아내서 우리에게 알려라. 그렇지 않으면 너와 네 아버지의 집을 불살라 버리겠다. 우리가 가진 것을 빼앗으려고 우리를 초대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 ?" (a. 70인역과 시리아어역에는 나흘째가 되던 날)


16 그래서 삼손의 아내는 삼손에게 울며 말하였다. "당신은 나를 미워할 뿐이지, 사랑하지는 않아요. 그러니까 당신이 나의 나라 사람들에게 수수께끼를 내놓고도, 나에게는 해답을 가르쳐 주지 않았지요." 삼손이 아내에게 말하였다. "이것 봐요. 내 부모에게도 알려드리지 않았는데, 어떻게 당신에게 말할 수 있겠소 ?"

17 그러나 그의 아내는 삼손에게 이레나 계속되는 잔치 기간에 계속 울면서 졸라댔다. 이레째 되던 날 삼손은 드디어 아내에게 수수께끼의 해답을 말해버리고 말았다. 그러자 아내가 그 해답을 자기 나라 사람들에게 알려 주었다.

18 이레째 되던 날 해가 지기 전에 그 성읍 사람들이 삼손에게 말하였다. "무엇이 꿀보다 더 달겠으며, 무엇이 사자보다 더 강하겠느냐?" 삼손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나의 암소로 밭을 갈지 않았더라면, 이 수수께끼의 해답을 어찌 찾았으리."

19 그 때에 주의 영이 삼손에게 세차게 내리 덮쳤다. 삼손이 아스글론으로 내려가서 그 곳 주민 서른 명을 죽이고, 그들에게서 노략한 옷을 가져다가, 수수께끼를 푼 사람들에게 주었다. 그리고는 몹시 화가 나서, 자기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가 버렸다.

20 그러자 삼손의 아내는, 삼손의 들러리로 왔던 한 친구의 아내가 되었다.




[본문묵상]


삼손이 장성하여 일어난 한 에피소드를 소개합니다. 이 사건도 특별한 의미를 갖는 사건입니다. 삼손의 시대는 블레셋의 압제를 받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삼손은 그 블레셋 여인을 아내로 맞이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 일이 블레셋을 치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이었음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삼손의 행위가 옳은 것이었는가? 그렇지가 않습니다. 그의 모습은 나실인으로서 바르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방인을 아내로 구하고, 포도에서 난 것을 먹지 말 것인데 포도원을 가고, 사자의 시체를 만졌습니다. 구별된 자이며 자신이 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시고 살아야 할 자입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마음대로 눈에 좋은 대로,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고 있음을 보여 줍니다.

그러나 이러한 행실이 드러나는 삼손이지만 그의 삶을 통하여 하나님의 뜻을 드러내게 됩니다. 그 예가 바로 수수께끼입니다. 삼손이 사자를 죽였는데 거기에서 꿀을 얻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아내를 얻으려던 딤나 사람들에게 낸 수수께끼의 근거가 됩니다. 먹는 자에게서 먹는 것이 나오고 강한 자에게서 단 것이 나왔는데 이것이 무엇이냐는 것입니다. 의미는 짐승을 잡아먹는 동물 중에서 강한 동물은 무엇이며, 먹는 식물 중에서 가장 단 음식은 무엇이냐는 질문입니다.


삼손이 개인적으로 경험한 것을 낸 것이니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용입니다. 그러나 딤나 사람들은 잔치하는 7일 동안 아내를 통하여 그 답을 알아내고 맙니다. 그로 인해 삼손은 아스글론 사람 30명을 죽이고 노략하여 30벌의 옷을 주고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이 사건이 일단락됩니다.


그러나 삼손의 수수께끼의 내용이 지금 블레셋 사람들에게 이루어지게 된 것입니다. 강한 블레셋에서 단 것(의복)이 나와서 그들이 얻은 꼴이 되었던 것입니다. 아내를 통한 블레셋의 심판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은 결국 삼손 자신을 통해서도 이루어지게 됩니다. 지금은 아스글론이지만 나중에는 블레셋 전체를 망하게 하고 강한 자인 삼손이 죽음으로 이스라엘이 구원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삼손의 수수께끼는 역설적인 의미로 자신의 생애를 그리고 있고, 종국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으로 온 인류가 구원을 얻게 되는 것을 예표하고 있는 사건입니다. 하나님께 드려진 자로서 나실인인데 자신이 철저한 죄인이 되어 그들을 품고 죽어버리는 것입니다. 강한 자에게서 단 것(구원)이 나오게 된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과정에 자신의 죄악됨과 철저한 자기 부인이 동반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블레셋을 심판하고 세상을 심판하시는 하나님의 뜻이며 일하심의 모습인 것입니다. 신자들은 이러한 현장으로 부름을 받은 자들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드러내는 자들이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