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2장



[말씀읽기]


1 <보김에 나타난 주의 천사> 주의 천사가 길갈에서 보김으로 올라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너희를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었고, 또 너희 조상에게 맹세한 이 땅으로 너희를 들어오게 하였다. 내가 너희에게 말하기를 나는 너희와 맺은 언약을 영원히 깨뜨리지 않을 것이니,

2 너희는 이 땅의 주민과 언약을 맺지 말고, 그들의 단을 헐어야 한다 하였다. 그러나 너희는 나의 말에 순종하지 않았다. 너희가 어찌하여 이런 일을 하였느냐 ?

3 내가 다시 말하여 둔다. 나는 그들을 너희 앞에서 몰아내지 않겠다. 그들은 결국 너희를 a) 찌르는 가시가 되고, 그들의 신들은, 너희에게 우상을 숭배할 수밖에 없도록 옭아 매는 올무가 될 것이다." (a. 고대 라틴어역과 불가타와 70인역에는 찌르는 가시, 또는 적대자들, 마소라 본문에는 그들이 너희 편 안에 있고)

4 주의 천사가 온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 말을 하였을 때에, 백성들은 큰 소리로 울었다.

5 그래서 그들이 그 장소의 이름을 b) 보김이라 부르고, 거기에서 주께 제사를 드렸다. (b. 우는 사람들)


6 <여호수아가 죽다> 여호수아가 모인 백성을 흩어 보낸 뒤에, 이스라엘 자손은 각각 자기가 유산으로 받은 땅으로 가서, 그 땅을 차지하였다.

7 온 백성은 여호수아가 살아 있는 동안 주를 잘 섬겼다. 여호수아가 죽은 뒤에도, 그들은, 주께서 이스라엘에게 베푸신 큰 일을 모두 눈으로 직접 본 장로들이 살아 있는 동안에는 주를 잘 섬겼다.

8 주의 종인 눈의 아들 여호수아는 백열 살에 죽었다.

9 그리하여 그들은, 그가 유산으로받은 땅의 경계선 안 에브라임 산간지방인 가아스 산 북쪽 딤낫헤레스에 그를 묻었다.

10 그리고 그 세대 사람들도 모두 죽어 조상들에게로 돌아갔다. 그들이 죽은 뒤에, 새로운 세대가 일어났는데, 그들은 주를 알지 못하고, 주께서 이스라엘을 돌보신 일도 알지 못하였다.


11 <이스라엘이 주를 배반하다> 이스라엘 자손이 바알 신들을 섬기어, 주께서 보시기에 악한 행동을 일삼았으며,

12 이집트 땅에서 그들을 이끌어 내신 주 조상의 하나님을 저버리고, 주위의 백성들이 섬기는 다른 신들을 따르며 경배하여, 주를 진노하시게 하였다.

13 그들은 이렇게 주를 저버리고, 바알과 아스다롯을 섬겼다.

14 그러므로 주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크게 분노하셔서, 그들을 약탈자의 손에 넘겨 주셨으므로, 약탈자들이 그들을 약탈하였다. 또 주께서는 그들을 주위의 원수들에게 팔아 넘기셨으므로, 그들이 다시는 원수들을 당해 낼수 없었다.

15 그들이 싸우러 나갈 때마다, 주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시고 맹세하신 대로, 주께서 손으로 그들을 쳐서 재앙을 내리셨으므로, 그들은 무척 괴로웠다.


16 그 뒤에 주께서는, 사사들을 일으키셔서, 그들을 약탈자의 손에서 구하여 주셨다.

17 그러나 그들은 사사들의 말도 듣지 않고, 오히려 음란하게 다른 신들을 섬기며 경배하였다. 그들은 자기 조상이 주의 명령에 순종하며 결어 온 길에서 빠르게 떠나갔다. 그들은 조상처럼 살지 않았다.

18 그러나 주께서는, 그들을 돌보시려고, 사사를 세우실 때마다 그 사사와 함께 계셔서, 그 사사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그들을 원수들의 손에서 구하여 주셨다. 주께서, 원수들에게 억눌려 괴로움을 당하는 그들의 신음소리를 들으시고, 그들을 불쌍히 여기셨기 때문이다.

19 그러나 사사가 죽으면, 백성은 다시 돌아서서, 그들의 조상보다 더 타락하여, 다른 신들을 따르며, 섬기고 경배하였다. 그들은 악한 행위와 완악한 행실을 버리지 않았다.

20 그러므로 주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크게 노하셔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 백성이, 내가 그들의 조상과 세운 언약을 어기고 나에게 순종하지 않았다.


21 그러므로 나도, 여호수아가 죽은 뒤에도 남아 있는 민족들 가운데서, 어느 하나라도 더 이상 몰아내지 않겠다.

22 이렇게 하여서, 이스라엘 백성이 그들의 조상처럼, 내가 가르쳐 준 길을 충실하게 걸어가는지 가지 않는지를 시험하여 보겠다."

23 그래서 주께서는 다른 민족들을 얼른 몰아 내지 않고, 그 땅에 남아 있게 하셨으며, 여호수아에게도 그들을 넘겨 주지 않으셨던 것이다.




[말씀묵상]


사사기를 읽으면서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할 내용이 있습니다. 그것은 결코 성공한 이스라엘의 모습을 그리는 것이 아닙니다. 사사를 세워 이스라엘이 잘 해냈다는 영웅담이 아닙니다. 그들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들이 펼쳐졌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사를 일으키셔서 자신들의 모습을 보게 하시고, 하나님의 원하심을 깨닫도록 하신 것이지, 사사가 어떻게 했는데 이스라엘은 그러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닙니다.

약속의 땅,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진 땅에 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순종하지 않은 결과가 어떠한 모습인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책입니다. 하나님을 떠나는 것으로 시작되는 사사시대는 남은 가나안의 부족들이 이들을 괴롭히는 옆구리의 가시가 되어 일어난 일들을 보여 줍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길갈에서 하나님의 사자가 갑자기 와서 책망하는 내용입니다. 애굽에서부터 약속의 땅까지 인도하여 왔는데 이 땅의 주민들과 언약을 맺었으니 이제 그들을 쫓아내지 않고 너희를 괴롭히도록 할 것이고 그 신들이 올무가 되게 하리라는 저주의 선언을 하게 됩니다. 이에 이스라엘 자손들이 소리 높여 울었고 그곳을 보김(우는 자들)이라고 하고 여호와께 제사를 드린 것입니다.

이 사건의 의미가 무엇입니까? 이스라엘 자손들이 순종하지 않은 것에 대해 회개했다는 얘기입니까? 회개를 했다면 이 후의 내용에 뭔가 개선적인 내용이 나와야 합니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가 아니라 하나님을 버리고 가나안 부족들의 신을 섬겼다는 사실을 폭로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이들이 보김에서 제사를 드린 것은 그야말로 형식적인 모습이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들이 지금 가나안에서 어떠한 자세와 각오로 살아가고 있는지를 드러내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 결과로 하나님의 진노를 가져왔고 주위의 대적들의 손에 팔아 넘기시고 재앙을 당하게 하셨다고 합니다.

이것이 사사시대에 드러난 이스라엘 자손의 모습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전혀 거룩과 신실함이 없습니다. 자기 마음대로 살다가 힘들면 하나님을 찾고 좀 나아지면 다시 원상태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보김의 울음이 가짜 울음인 것입니다. 자신이 하나님을 떠나 가지고 있는 것을 전혀 버릴 생각이 없는 것입니다. 불량식품을 손에 쥐고 버리지 못해 우는 어린 아이같은 울음입니다.

세상과 타협해 버린 삶을 포기하지 않고 회개하는 모습과 다르지 않은 것입니다. 신자들의 모습이지 않습니까?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의 은혜에 대해, 성령께서 오셔서 내주하심으로 확인된 영생에 대해, 너무 가치 없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요?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천국을 소유한 자들이 아닙니까? 그런데 말씀을 너무 소홀하게 생각하지는 않습니까? 예배 한 번 드려 드리고 헌금 한 번 내 버리고 실제의 삶은 세상의 즐거움을 추구하며 산다면 보김에서 한 번 울어버리고 실제는 이 땅의 신들과 짝하여 산 이스라엘 자손과 다르지 않은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을 돌아 보시고 보김이 아닌 진정한 은혜를 기억하는 하루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