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사사기 21장



[말씀읽기]

1 <베냐민 사람들의 아내>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미 미스바에서 "우리 가운데서는 아무도 딸을 베냐민 사람과 결혼시키지 않도록 하자 !" 하고 맹세한 일이 있었다.

2 이스라엘 백성은 베델에 이르러, 거기에서 저녁이 되도록 하나님 앞에 앉아 소리를 높여 크게 통곡하였다.

3 그들은 울부짖었다.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 어찌하여 이런 일이 이스라엘에서 일어났습니까 ? 오늘 한 지파가 끝내 이스라엘에서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4 다음날 아침이 되자, 백성은 일찍 일어나 거기에 한 제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드렸다.

5 그런 다음에, 이스라엘 자손은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서 어느 지파가 주 앞에 모인 그 총회에 참석하지 않았는지 알아보았다. 누구든지 미스바에 올라와서 주 앞에 나아오지 않으면, 죽이기로 맹세하였기 때문이다.


6 이스라엘 자손은 그들의 동기 베냐민 자손에 대하여 측은한 마음이 생겨서 "오늘 이스라엘에서 지파 하나가 없어져 버렸다.

7 우리 스스로가 이미 우리 딸을 그들과는 결혼시키지 않기로 주께 맹세하였으니, 우리가 어떻게 해야 그 살아 남은 사람들에게 아내를 구해 줄 수 있겠는가 ?" 하고 걱정하였다.

8 그래서 그들은 이스라엘 지파 가운데 어느 지파가 미스바에 올라오지 않았는지, 주 앞에 나아오지 않았는지를 알아보았다. 그러자 길르앗의 야베스에서는 한 사람도 진으로 오지도 않고, 이 총회에 참석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9 그들이 백성을 일일이 살펴보니, 정말 길르앗의 야베스 주민은 한 사람도 없었다.

10 그래서 회중은 가장 용감한 군인 만 이천 명을 그리로 보내면서, 명령하였다. "너희는 가서 길르앗의 야베스 주민을, 여자나 어린 아이 할 것 없이, 칼로 쳐서 죽여라.


11 너희가 할 일은, 남자를 모두 죽이고, 남자와 동침한 일이 있는 여자도 모조리 죽이는 것이다."

12 그들은 길르앗의 야베스 주민 가운데서 아직 한번도 동침하지 않은 처녀 사백 명을 찾아내어, 가나안 땅의 실로에 있는 진으로 데리고 왔다.

13 그리고 나서, 온 회중은 림몬 바위에 숨어서 사는 베냐민 자손에게 사람을 보내어 그들과 화친을 선언한다는 말을 전하였다.

14 그 때에 베냐민 자손이 돌아오니, 이스라엘 사람들은 길르앗의 야베스의 여자들 가운데서 살려둔 여자들을 그들과 결혼시켰다. 그러나 여자의 수가 모자랐다.

15 주께서 이스라엘 지파들 가운데서 한 지파가 비어 틈이 생기게 하셨으므로, 이스라엘 백성은 베냐민 지파가 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16 그 때에 회중의 장로들이 걱정하였다. "베냐민 지파 가운데서 여자들이 다 죽었으니, 이제 우리가 어떻게 하여야 살아 남은 남자들에게 아내를 짝지어 줄 수 있겠는가 ?"

17 그들이 또 말하였다. "베냐민 지파에서 살아 남은 남자들에게도 유산이 있어야, 이스라엘 가운데서 한 지파가 없어지지 않을 것이다.

18 그러나 이미 이스라엘 자손이, 자기 딸을 베냐민 사람과 결혼시키는 사람은 누구든지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맹세하였으니, 우리는 아무도 우리의 딸들을 그들과 결혼시킬 수 없다."

19 그래서 그들은 한 묘안을 생각해 냈다. "그렇다 ! 실로에서 해마다 열리는 주의 축제가 곧 다가온다. (실로는 베델 북쪽, 르보나 남쪽, 베델에서 세겜으로 올라가는 큰 길 동쪽에 있다.)

20 그리고 그들은 베냐민 지손에게 이렇게 지시하였다. "너희는 가서 포도원에 숨어서


21 살피다가, 실로의 처녀들이 춤을 추러 나오면, 포도원에 달려나와, 그 실로의 처녀들 가운데서 하나씩 붙들어 아내를 삼아, 베냐민 땅으로 돌아가거라.

22 그들의 아버지들이나 오라버니들이 우리에게 와서 시비를 걸면, 우리가 그들에게 전쟁에서 여자를 잡아다가 아내로 삼듯 여자들을 빼앗아 온 것이 아니니, 당신들이 맹세한 것을 스스로 깨뜨린 것도 아니오 하고 답변해 주겠다."

23 그래서 베냐민 자손은 그 지시대로 하였다. 그들은, 춤추는 여자들 가운데서, 자신들의 수효만큼 여자들을 붙들어 아내로 삼고, 자기들이 유산으로 얻은 땅으로 돌아가서, 성읍들을 재건하고, 거기에서 살았다.

24 그 때에야 이스라엘 자손도 그 곳을 떠나, 각자 자기 지파와 자기 가족에게로 돌아갔다. 곧 각자가 그 곳에서 떠나 자기가 유산으로 얻은 땅으로 돌아간 것이다.

25 그 때에는 이스라엘에 왕이 없었으므로, 사람들은 저마다 자기의 뜻에 맞는 대로 하였다.




[말씀묵상]

오늘 나오는 마지막 이야기도 참으로 이스라엘이 마음대로 정하고 스스로 올무에 빠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전혀 하나님의 뜻을 찾지도 않고 자기의 옳은 소견대로 행하였다는 사사 시대의 기준을 확인해 주고 있습니다.


베냐민 지파가 스스로 전쟁을 불사하자 가혹하리마치 진멸시키게 됩니다. 그 결과 베냐민 지파에서 600명만 남게 되었는데 문제는 이들에게 누구도 아내를 주지 않기로 맹세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의 12지파 중에 한 지파가 사라질 위험에 처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이들에게 아내를 구해주기로 회의를 하게 됩니다. 다행히 전쟁에 나올 때 함께 하지 않은 지역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야베스 길르앗에서는 총회에 아무도 나오지 않았던 것입니다. 이들의 여인들로 아내를 삼도록 합니다. 이들로부터 400명의 아내를 얻습니다. 그리고 나머지는 실로에 매년 여호와의 명절을 지키는 자들이 있는데 이때 춤추러 올라온 여인을 납치해서 아내로 삼게 합니다.


이렇게 하여 멸절될 위기에 처했던 베냐민 지파가 명맥을 잇게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모습이 펼쳐진 이스라엘의 민낯을 보여줍니다. 어디 하나 하나님의 뜻을 좇으려고 한 흔적이 없습니다. 스스로 세운 규정을 지키는 것 같지만 어깁니다. 잘 보세요. 총회에 나오지 않은 자들을 다 죽이기로 했는데 그들의 여인은 취합니다. 그렇다면 지금 자신들의 여인들은 주면 안 되나요? 다 죽여야할 자들을 죽이지 않으면서 자기들의 딸들은 주지 않는 것입니다. 왜? 베냐민에게 딸을 주지 않기로 맹세했기 때문이랍니다. 마치 자기들 스스로는 정당하고 온전한 자들인 양 행동하고 있는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결정의 끝에 표현하는 말입니다. 12절 마지막에 400명의 여인을 구하고 실로에 돌아왔는데 저자는 이곳은 가나안 땅이라는 말을 합니다. 무슨 의미일까요? 지금 이들이 살고 있는 곳에 가나안이 아닌가요? 그런데 굳이 표현하고 있습니다. 가나안은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된 땅으로 은혜로 주어지는 곳입니다. 인간의 능력과 기준과 만족으로 만들어지는 곳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지금 이스라엘의 모습은 이 은혜의 가나안이 아닌 이스라엘의 능력과 힘과 만족이 기준이 되어버린 가나안이라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자신의 판단과 능력으로 이스라엘의 12지파를 만들어 가려고 했던 모습에 대해 왕이 없어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했다고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엉터리같은 이스라엘의 모습 속에서도 하나님의 구원 역사는 계속 되고 있음을 역시 보여줍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인간의 힘과 능력과 지혜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은혜와 사랑과 희생으로 세워짐을 보여줍니다.


여호와의 명절에 춤을 추러 나온 여인들을 납치하는 장면이 있는데 여기에 춤을 춘다는 말이 해산의 고통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다시 말해서 아이를 낳는 아픔으로 자신을 희생하는 여인들이라는 사실입니다. 그들을 통하여 하나님께서는 베냐민 지파를 살려내고 계신 것입니다. 이스라엘이라는 하나님의 백성이 어떻게 존재하는 자들인지를 분명하게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죽었던 자들이 살아난 우리들을 예표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범죄자들이 아니라 하나님만이 왕이시고 성령의 인도와 역사하심과 십자가의 사랑으로 사는 자들임을 기억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