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3장



[말씀읽기]


1 <그 땅에 남아 있는 민족들> 가나안 전쟁에 전혀 겪어 본 일이 없는 모든 이스라엘 백성을 시험하시려고, 주께서 그 땅에 남겨 두신 민족들이 있다.

2 전에 전쟁을 겪어 본 일이 없는 이스라엘 자손의 세대들에게, 전쟁이 무엇인지 가르쳐 알게 하여 주려고 그들을 남겨 두신 것이다.

3 그들은 바로 블레셋의 다섯 통치자와 가나안 사람과 시돈 사람과 히위 사람이다. 히위 사람은 바알헤르몬 산으로부터 저 멀리 하맛 어귀에까지 이르는 레바논 산에 사는 사람들이다.

4 주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시험하셔서, 그들이 과연 주께서 모세를 시켜 조상들에게 내리신 명령에 그들이 순종하는지 순종하지 않는지를 알아보시려고 이런 민족들을 남겨놓으신 것이다.

5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은 가나안 사람과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과 함께 섞여 살았다.


6 그리고 이스라엘 자손은 그 여러 민족의 딸을 데려다가 자기들의 아내로 삼았고, 또 자기들의 딸을 그들의 아들에게 주었으며, 그들의 신들을 섬겼다.

7 <사사 옷니엘> 이스라엘 자손이 주 하나님을 저버리고 바알과 아세라를 섬겨, 주께서 보시기에 악한 일을 저질렀다.

8 주께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크게 분노하시고, 그들을 메소포타미아 왕 구산리사다임을 여덟 해 동안 섬겼다.

9 이스라엘 자손이 주께 울부짖었으니, 주께서 그들을 구하여 주시려고 이스라엘 자손 가운데서 한 구원자를 세우셨으니, 그가 곧 갈렙의 아우 그나스의 아들 옷니엘이다.

10 주의 영이 그에게 내리니, 옷니엘은 이스라엘의 사사가 되어 전쟁터에 싸우러 나갔다. 주께서 메소포타미아 왕 구산리사다임을 옷니엘의 손에 넘겨 주셨으므로, 옷니엘은 구산리사다임을 쳐서 이길 수 있었다.


11 그 땅은, 그나스의 아들 옷니엘이 죽을 때까지 사십 년 동안, 전쟁이 없이 평온하였다.

12 <사사 에훗> 이스라엘 자손이 다시 주께서 보시기에 악한 일을 저질렀다. 그들이 이렇게 주께서 보시기에 악한 일을 저질렀기 때문에, 주께서는 모압 왕 에글론을 강적이 되게 하여서 이스라엘을 대적하게 하셨다.

13 에글론은 암몬 자손과 아말렉 자손을 모아 이스라엘을 공격하고, 종려나무 성읍인 여리고를 점령하였다.

14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이 열여덟 해 동안이나 모압 왕 에글론을 섬겼다.

15 이스라엘 자손이 주께 울부짖으니, 주께서 그들에게 한 구원자를 세우셨는데, 그가 곧 베냐민 지파 게라의 아들인 왼손잡이 에훗이다. 이스라엘 자손은 에훗을 시켜, 모압 왕 에글론에게 조공을 보냈다.


16 그러자 에훗은, 길이가 한 자쯤 되는, 양쪽에 날이 선 칼을 만들어, 오른쪽 허벅지 옷 속에 차고,

17 모압 왕 에글론에게 가서 조공을 바쳤다. 에글론은 살이 많이 찐 사람이었다.

18 에훗은 조공을 바친 뒤에, 그 조공을 메고 온 사람들을 돌려보냈다.

19 그러나 에훗 자신은 길갈 근처 돌 우상들이 있는 곳에서 되돌아와, 에글론에게 "임금님, 제가 은밀히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하고 아뢰었다. 왕이, 모시고 섰던 부하들에게 물러가라고 명령하자, 그들은 모두 물러갔다.

20 에훗이 왕에게 다가섰을 때에, 마침 왕은 시원한 그의 집 다락방에 홀로 앉아 있었다.


21 그 때에, 에훗은 왼손으로 오른쪽 허벅지에서 칼을 뽑아 왕의 배를 찔렀다.

22 칼자루까지도 칼날을 따라 들어가서 칼 끝이 등 뒤로 나왔다. 에훗이 그 칼을 빼내지 않았으므로, 기름기가 칼에 엉겨 붙었다.

23 에훗은 현관으로 나가, 뒤에서 다락방 문을 닫고 걸어 잠갔다.

24 에훗이 나간 뒤에, 그의 부하들이 와서 다락방 문이 잠겨 있는 것을 보고, 왕이 그 시원한 다락방에서 a) 용변을 보고 있다고 생각하였다. (a. 히> 발을 가리다)

25 그러나 b) 오랫동안 기다려도 왕이 끝내 다락방 문을 열지 않으므로 열쇠를 가져다가 문을 열고 보니 왕이 죽은 채로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b히> 그들이 어찌할 바를 모르며 기다려도)


26 그들이 기다리는 동안에, 에훗은 몸을 피하여 돌 우상들이 있는 곳을 지나, 스이라로 도망쳤다.

27 그가 그 곳에 이르러 에브라임 산간지방에서 소집 나팔을 불자, 이스라엘 자손이 그를 따라 산간지방에서 쳐내려갔다. 에훗이 그들을 앞장 섰다.

28 "나를 따르라 ! 주께서 너희 원수 모압을 너희 손에 넘겨 주셨다." 그가 이렇게 외치자, 그들이 에훗을 따라 내려가 모압으로 가는 요단 강 나루를 점령하고 한 사람도 건너가지 못하게 하였다.

29 그 때에, 그들이 쳐죽인 건장하고 용맹스러운 모압 군인의 수는 모두 만 명이나 되었는데, 한 사람도 도망치지 못하였다.

30 그 날 모압은 굴복하여 이스라엘의 통치를 받게 되었고, 그 뒤로 그 땅에는 팔십 년 동안 전쟁이 없이 평온하였다.


31 <사사 삼갈> 에훗 다음에는 아낫의 아들 삼갈이 사사가 되었다. 그는 소를 모는 막대기만으로 블레셋 사람 육백 명을 쳐죽여, 이스라엘을 구하였다.





[말씀묵상]


하나님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자손들이 가나안의 부족들을 쫓아내지 못한 것에 대해 역사가는 하나님의 계획이었음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 계획은 가나안의 정복 전쟁을 알지 못하는 전후 세대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지 아닌지를 알게 하시기 위함이었다는 것입니다.

가나안 정복의 1세대들이 하나님을 의지하지 못한 불순종의 결과였지만 그것을 하나님께서는 영원하신 섭리 가운데 그의 뜻을 이루시기 위한 방법이었던 것입니다. 그분의 뜻은 무엇입니까? 정복전쟁 후 세대들이 남은 부족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는 것일까요? 그게 아니라 자신들의 부족함을 깨닫고 얼마나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자신의 유익과 기준을 따르는 자들인지를 보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로 돌아오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이 사실을 3장에서 분명하게 밝힙니다.

이렇게 하나님의 시험하심은 그의 백성으로 하여금 난관에 빠뜨려서 죄를 범하고 회복할 수 없도록 하시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모습을 확인하며 얼마나 이기적이고 하나님 중심이 아닌 자인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닌 자기 능력으로 살려고 하는지, 하나님 이외의 것으로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등을 깨닫도록 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습니다.

따라서 사사기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보이는 이방 민족들을 좇는 죄악은 하나님의 채찍질을 통하여 하나님을 찾도록 인도되고 있음을 보여 줍니다. 이 때 사사를 세우셔서 이스라엘로 하여금 하나님의 은혜로 사는 존재임을 깨닫도록 하시고 짝하여 살던 것들을 포기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함께 살게 된 가나안 민족들로 인해 이스라엘이 범죄하게 되어 하나님께서 메소보다미아 왕 구산 리사다임의 손에 파셨다고 합니다(8절). 가나안을 정복할 때와 정반대의 상황이 펼쳐진 것입니다. 이방을 섬기게 되어 고통을 하나님께 하소연하게 된 것입니다. 이에 하나님께서는 사사 옷니엘을 세워 구산 리사다임을 이기도록 하시고 40년간 평안을 얻게 하십니다. 이런 과정이 계속됩니다. 이후 사사 에훗을 통하여 보이신 내용도 똑같은 과정을 반복합니다.

이러한 상황들을 통하여 이스라엘은 자신들의 모습이 왜 어떻게 잘못되어 있는지를 보게 하십니다. 특히 12절 이후의 내용을 보면 이스라엘이 모압을 섬긴 것으로 나옵니다. 하나님께서 모압을 강성케 하셔서 조공을 바치는 지경이 되도록 하신 것입니다. 13절에 보면 종려나무 성읍을 빼앗겼다고 합니다. 이 성읍은 여리고성을 의미합니다. 다시 말해서 가나안 점령 자체를 무효화하는 일이 벌어진 것입니다. 지금 가나안에서의 이스라엘의 모습이 가나안 정복 이전으로 돌아간 것임을 말해 주는 사건입니다. 쫓아내야할 것을 하지 못한 결과가 바로 처음으로 간 것이 되었음을 보여줍니다. 이들의 애씀도 모압 왕 에글론을 살찌우는 결과일 뿐인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헛된 삶에 대해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구원이 하나님께 있음을 깨닫도록 사사 에훗을 보내 주십니다. 이김, 해결, 구원은 나에게 있으니 너희가 지금 무엇을 어떻게 하고 있는지를 보라는 것입니다. 이렇게 사사기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시험하시는 책입니다. 모든 것을 얻고 허락된 상황에서 하나님을 의지하고 있는가를 묻습니다.

오늘도 나에게 주어진 삶 속에서 정말 구원의 주를 의지하고 있는지를 확인하며 은혜를 깨닫는 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