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5장



[말씀읽기]


1 <드보라와 바락의 노래> 그 날 드보라와 아비노암의 아들 바락이 이런 노래를 불렀다.

2 이스라엘의 영도자들은 앞장서서 이끌고, 백성은 기꺼이 헌신하니, a) 주를 찬양하여라. (a. 또는 백성들 가운데서 기꺼이 헌신하는 너희는 주를 찬양하여라.)

3 너희 왕들아, 들어라. 너희 통치자들아, 귀를 기울여라. 나 곧 내가 주를 노래하련다.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찬양하련다.

4 주님, 주께서 세일에서 나오실 때에, 주께서 에돔 땅에서 출동하실 때에, 땅은 흔들리고, 하늘은 물을 쏟아내고, 구름은 비를 쏟았습니다.

5 산들이 주 앞에서 진동하였고, 저 시내 산마저,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 앞에서 진동하였습니다.


6 아낫의 아들 삼갈 때에도, 야엘 때에도, 큰길에는 발길이 끊어지고, 길손들은 뒷길로 다녔다.

7 나 드보라가 일어나기까지, 이스라엘의 어머니인 내가 일어나기까지, 이스라엘에서는 용사가 끊어졌다.

8 그들이 새 신들을 택하였을 때에, 성문에 전쟁이 들이닥쳤는데, 사만 명 이스라엘 군인 가운데, 방패와 창을 가진 사람이 보였던가 ?

9 나의 마음이 이스라엘의 지휘관들에게 쏠렸다. 그들은 백성 가운데서 자원하여 나선 용사들이다. 너희는 주를 찬양하여라.

10 흰 나귀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아, 양탄자를 깔고 사는 사람들아, 길을 걸어가는 행인들아, 사람들에게 전하여라.


11 물 긷는 이들 사이에서 들리는 소리, 활 쏘는 사람들의 요란한 저 소리, 거기서도 주의 의로운 업적을 들어 말하여라. 이스라엘 용사들의 의로운 업적을 들어 말하여라. 그 때에 주의 백성이 성읍으로 들어가려고 성문께로 내려갔다.

12 일어나라, 일어나라, 드보라야, 일어나라, 일어나서 노래를 불러라. 일어나라, 바락아, 포로들을 끌고 가거라. 아비노암의 아들아.

13 그 때에 살아 남은 이들이 a) 백성의 지도자들과 더불어 내려왔고, 주께서 나를 도우시려고 용사들 가운데 내려오셨다. (a. 또는 백성의 지도자들에게로 내려왔고, 주의 백성이 용사들과 함께 나에게로 왔다.)

14 에브라임에게서는 b) 아말렉에 뿌리를 내린 사람들이 내려오고, 베냐민의 뒤를 이어서는 너의 백성이 내려오고, 마길에서는 지휘관들이 내려오고, 스불론에서는 지휘봉 잡은 이들이 내려왔다. (b. 70인역에는 사람들이 계곡으로 내려오고)

15 잇사갈의 지도자들이 드보라와 합세하고, 잇사갈과 바락도 이에 합세하여, 그의 뒤를 따라 골짜기로 달려갔다. 그러나 르우벤 지파 가운데서는 마음에 큰 반성이 있었다.


16 어찌하여 네가 양의 우리에 앉아, 양 떼를 부르는 피리 소리나 듣고 있는가 ? 르우벤 지파에서는 마음에 큰 반성을 하였다.

17 어찌하여 길르앗은 요단 강 건너에 자리잡고 있고, 어찌하여 단은 배 안에 머물러 있는가 ? 어찌하여 아셀은 바닷가에 앉아 있는가 ? 또 그 부둣가에서 편히 쉬고 있는가 ?

18 스불론은 죽음을 무릎쓰고 생명을 아끼지 않고 싸운 백성이요, 납달리도 들판 언덕 위에서 그렇게 싸운 백성이다.

19 여러 왕들이 와서 싸움을 돋우었다. 가나안 왕들이 므깃도의 물 가 다아낙에서 싸움을 돋우었으나, 그들은 탈취물이나 은을 가져 가지 못하였다.

20 별들이 하늘에서 시스라와 싸웠고, 그 다니는 길에서 그와 싸웠다.


21 기손 강물이 그들을 휩쓸어 갔고, 옛 강 기손의 물결이 그들을 휩쓸어 갔다. 나의 영혼아 ! 너는 힘차게 진군하여라.

22 그 때에 말 발굽 소리가 요란하였다. 군마가 달리는 소리, 그 달리는 말발굽 소리가 요란하였다.

23 메로스를 저주하여라. 주의 천사가 말하였다. 그 안에 사는 주민들을 저주하고 저주하여라 ! 그들은 주를 도우러 나오지 않았다. 주를 돕지 않았다. 적의 용사들과 싸우러 나오지 않았다.

24 겐 사람 헤벨의 아내 야엘은 어느 여인보다 더 복을 받을 것이다. 장막에 사는 어떤 여인보다도 더 복을 받을 것이다.

25 시스라가 물을 달라고 할 때에 야엘은 우유 곧 엉긴 우유를 귀한 그릇에 담아 주었다.


26 왼손에는 장막 말뚝을 쥐고, 오른손에는 대장장이의 망치를 쥐고, 시스라를 쳐서 머리를 깨부수고, 관자놀이를 꿰뚫어 버렸다.

27 시스라는 그의 발 앞에 고꾸라져서 쓰러진 채 누웠다. 그의 발 앞에 고꾸라지며 쓰러졌다. 고꾸라진 바로 그 자리에서 쓰러져서 죽고 말았다.

28 시스라의 어머니가 창문으로 내다보며, a) 창살 틈으로 내다보며 울부짖었다. "그의 병거가 왜 이렇게 더디 오는가 ? 그의 병거가 왜 이처럼 늦게 오는가 ?" (a. 70인역과 타르굼에는 창살 틈으로 내다 보았다. 마소라 본문에는 창살 틈으로 울부짖었다.)

29 그의 시녀들 가운데서 가장 지혜로운 시녀들이 대답하였겠고, 시스라의 어머니도 그 말을 따라 이렇게 혼잣말로 말하였을 것이다.

30 "그들이 어찌 약탈물을 얻지 못하였으랴 ? 그것을 나누지 못하였으랴 ? 용사마다 한두 처녀를 차지하였을 것이다. 시스라가 약탈한 것은 채색한 옷감, 곧 수놓아 채색한 옷감이거나, 약탈한 사람의 목에 걸칠 수놓은 두 벌의 옷감일 것이다."


31 주님, 주의 원수들은 이처럼 모두 망하고, 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힘차게 떠오르는 해처럼 되게 하여 주십시오. 그 뒤로 그 땅에는 사십 년 동안 전쟁이 없이 평온하였다.




[말씀묵상]


드보라와 바락이 가나안 왕 야빈의 손에서 벗어난 후에 승리의 찬가를 부른 내용입니다. 상상할 수 없는 전쟁에서 승리를 했으니 찬양을 할 만합니다. 철병거 900대가 있고 가나안의 여러 왕들이 함께 연합하여 싸웠는데 엄청난 승리를 얻은 것입니다. 가나안의 전쟁은 이스라엘, 그것도 스불론과 납달리의 연합으로 싸운 것이 아닌 여호와께서 친히 싸우시는 전쟁임을 보여줍니다.

실제 찬양의 내용을 보면 하나님께서 직접 역사하셨음을 말합니다. 4절에 비를 내리셔서 기손 강물이 넘치도록 하심으로 철병거를 물리치신 것을 표현하고 있습니다(21절). 하나님의 역사하심으로 압제자들을 물리치는 상황에서 같이 싸우는 자들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핑계를 대며 함께 하지 않은 자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에브라임, 베냐민, 마길(므낫세), 스불론, 잇사갈, 납달리는 함께 했고 르우벤, 아셀, 길르앗(갓, 므낫세반), 단은 함께 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물론 이들을 비판하기 위함이 아니라 이러한 상황에서도 결국 하나님께서 친히 싸우셨다는 것을 찬양하는 것입니다. 누군가의 도움이나 공력으로 전쟁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20절을 보면 별들이 하늘에서부터 싸웠다고 합니다. 이미 초자연적인 역사로 이스라엘을 도우신 사실을 표현한 것입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신앙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드보라와 바락은 분명 자신들이 어떻게 싸워 이겼는지를 확인한 자들입니다. 무엇인가를 제대로 한 것이 없습니다. 정말 하나님께서 싸우신 전쟁이었고 적의 군대장관 시스라를 죽인 것도 이방인 야엘이라는 여인에 의한 것입니다. 온갖 압제와 고통 속에서 살던 상황이었고 제대로 된 준비도 없었습니다(6-8절). 그런데 지금 수많은 헌신자들에 대해 칭찬을 하고 함께 즐거워할 것을 격려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자들이 얻는 기쁨을 말하는 것입니다(롬4:5-8).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과 역사하심에 동참하는 것이 바로 신자들에게는 은혜이며 헌신임을 보여줍니다. 이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 찬양이며 고백입니다. 우리에게 있는 구원이 이러한 것입니다. 아무리 돌아보아도 전혀 그럴만한 자들이 아님을 깨닫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구원이기 때문입니다. 구원은 오직 구원자, 그리스도, 메시야로부터 말미암은 것입니다. 오늘도 이 사실을 확인하며 깨닫는 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