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9장



[말씀읽기]


1 <아비멜렉> 여룹바알의 아들 아비멜렉이 세겜에 있는 외가의 친척을 찾아가서 그들과 외조부의 온 가족에게 말하였다.

2 "세겜 성읍의 모든 사람에게 물어 보아 주십시오. 여룹바알의 아들 일흔 명이 모두 다스리는 것 하고 한 사람이 다스리는 것 하고 어느 것이 더 좋은지 물어 보아 주십시오. 그리고 내가 여러분들과 한 혈육이라는 것을 상기시켜 주십시오."

3 그의 외가 친척이 그의 부탁대로, 세겜 성읍의 모든 사람에게 그가 한 말을 모두 전하니, 그들의 마음이 아비멜렉에게 기울어져서 모두 "그는 우리의 혈육이다" 하고 말하게 되었다.

4 그들이 바알브릿 신전에서 은 일흔 냥을 꺼내어 아비멜렉에게 주니, 아비멜렉은 그것으로 건달과 불량배를 고용하여 자기를 따르게 하였다.

5 그리고 그는 오브라에 있는 아버지의 집으로 가서 자기 형제들 곧 여룹바알의 아들 일흔 명을 한 바위 위에서 죽였다. 그러나 여룹바알의 막내 아들 요담만은 숨어 있었으므로, 살아 남았다.


6 세겜 성읍의 모든 사람들과 밀로의 온 집안이 세겜에 있는 돌기둥 곁의 상수리나무 아래로 가서 아비멜렉을 왕으로 삼았다.

7 사람들이 이 소식을 요담에게 전하니, 그가 그리심 산 꼭대기에 올라가 서서, 큰 소리로 그들에게 외쳤다. "세겜 성읍 사람들은 내 말을 들으십시오. 그래야, 하나님이 여러분의 청을 들어주실 것입니다.

8 하루는 나무들이 기름을 부어 자기들의 왕을 세우려고 길을 나섰습니다. 그들은 올리브나무에게 가서 말하였습니다. 네가 우리의 왕이 되어라.

9 그러나 올리브 나무는 그들에게 대답하였습니다. 내가 어찌 하나님과 사람을 영화롭게 하는, 이 충성한 기름 내는 일을 그만두고 가서, 다른 나무들 위에서 날뛰겠느냐 ?

10 그래서 나무들은 무화과나무에게 말하였습니다. 네가 와서 우리의 왕이 되어라.


11 그러나 무화과나무도 그들에게 대답하였습니다. 내가 어찌 달고 맛있는 과일맺기를 그만두고 가서, 다른 나무들 위에서 날뛰겠느냐 ?

12 그래서 나무들은 포도나무에게 말하였습니다. 네가 와서 우리의 왕이 되어라.

13 그러나 포도나무도 그들에게 대답하였습니다. 내가 어찌 하나님과 사람을 즐겁게 하는 포도주 내는 일을 그만두고 가서, 다른 나무들 위에서 날뛰겠느냐 ?

14 그래서 모든 나무들은 가시나무에게 말하였습니다. 네가 와서 우리의 왕이 되어라.

15 그러자 가시나무가 나무들에게 말하였습니다. 너희가 정말로 나에게 기름을 부어, 너희의 왕으로 삼으려느냐 ? 그렇다면, 와서 나의 그늘 아래로 피하여 숨어라. 그렇게 하지 않으면, 이 가시덤불에서 불이 뿜어 나와서 레바논의 백향목을 살라 버릴 것이다.


16 이제 여러분이 아비멜렉을 세워 왕으로 삼았으니, 이 일이 어찌 옳고 마땅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 이 일이 어찌 여룹바알과 그 집안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일이라고 하겠습니까 ? 그가 이룬 업적에 보답하는 것이라 하겠습니까 ?

17 나의 아버지가 여러분을 살리려고 싸웠으며, 생명을 잃을 위험을 무릅쓰고 여러분을 미디안 사람들의 손에서 구하여 내지 않았습니까 ?

18 그런데도 이제 여러분은 나의 아버지의 집을 대적하여 일어나, 일흔 명이나 되는 그의 아들들을 한 바위 위에서 죽이고, 우리 아버지의 여종의 아들 아비멜렉을 여러분의 혈육이라고 하여서, 오늘 세겜 성읍 사람을 다스릴 왕으로 삼았습니다.

19 여러분이, 오늘, 여룹바알과 그 집안에게 한 일이 옳고 마땅하다면, 여러분은 아비멜렉과 더불어 기쁨을 누리고, 그도 여러분과 더불어 기쁨을 누리게 하십시오.

20 그러나 그렇지 않다면, 아비멜렉에게서 불이 뿜어 나와서 세겜 성읍 사람들과 밀로의 집안을 살라 버릴 것이며, 세겜 성읍 사람들과 밀로의 집안에서도 불이 뿜어 나와서 아비멜렉을 살라 버릴 것입니다."


21 요담은 도망하여, 브엘로 가서 피하였다. 그는 자기의 형 아비멜렉이 두려워서, 거기에 머물러 살았다.

22 아비멜렉이 이스라엘을 세 해 동안 다스렸다.

23 그 때에 하나님이 악령을 보내셔서, 아비멜렉과 세겜 성읍 사람들 사이에 미움이 생기게 하시니, 세겜 성읍 사람들이 아비멜렉을 배반하였다.

24 하나님은 아비멜렉이 여룹바알의 아들 일흔 명에게 저지른 포악한 죄과를 이렇게 갚으셨는데, 자기의 형제들을 죽인 피값을 아비멜렉에게, 그리고 형제들을 죽이도록 아비멜렉을 도운 세겜 성읍 사람들에게 갚으신 것이다.

25 세겜 성읍 사람들이 아비멜렉을 괴롭히려고, 산꼭대기마다 사람을 매복시키고, 그 곳을 지나가는 사람을 강탈하게 하자, 이 소식이 아비멜렉에게 들렸다.


26 에벳의 아들 가알이 자기 친족과 더불어 세겜으로 이사왔는데, 세겜 성읍 사람들에게 신망을 얻었다.

27 마침 추수 때가 되어 세겜 성읍 사람들은 들로 나가, 그들의 포도원에서 포도를 따다가 포도주를 만들고 잔치를 베풀었다. 그들은 신전에 들어가 먹고 마시면서, 아비멜렉을 저주하였다.

28 에벳의 아들 가알이 말하였다. "우리 세겜 성읍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입니까 ? 왜 우리가 아비멜렉을 섬겨야 합니까 ? 도대체 아비멜렉이 누굽니까 ? 여룹바알의 아들입니다 ! 스불은 그가 임명한 자입니다. 그런데 왜 우리가 그를 섬겨야 합니까 ? 여룹바알과 그의 심복 스불은 세겜의 아버지 하몰을 섬기던 사람들입니다. 왜 우리가 아비멜렉을 섬겨야 합니까 ?

29 나에게 이 백성을 통솔할 권한을 준다면, 아비멜렉을 몰아내겠습니다. a) 그리고 아비멜렉에게 군대를 동원하여 나오라고 해서 싸움을 걸겠습니다." (a. 70인역에는 그리고 나서 그는 아비멜렉에게 말하였다. 네 군대를 모두 동원하여 나오너라 !)

30 그 때에 그 성읍의 통치자인 스불이 에벳의 아들 가알의 말을 전하여 듣고, 화가 치밀어,


31 몰래 전령을 시켜, 아루마에 있는 아비멜렉에게 알렸다. "보십시오, 에벳의 아들 가알과 그의 친족이 세겜으로 이사오더니, 임금님을 대적하려고 온 성읍 사람들을 충동질하고 있습니다.

32 그러니 이제 임금님께서는 밤중에 부하들과 함께 들에 매복하셨다가,

33 아침 일찍 동틀녘에 일어나서 성읍을 기습하시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가알이 그의 무리를 이끌고 나올 때를 기다렸다가, 그들을 습격하십시오."

34 아비멜렉과 그와 함께 한 모든 군대가 밤에 일어나, 세겜 옆에 네 무리로 나누어 매복하였다.

35 에벳의 아들 가알이 나와서 성문 어귀에 서니, 아비멜렉과 그의 군대가 매복한 곳에서 나왔다.


36 가알이 그 군대를 보고, 스불에게 말하였다. "보시오 ! 사람들이 산꼭대기에서 아래로 내려오고 있소 !" 그러자 스불이 그에게 대꾸하였다. "산 그림자가 사람들처럼 보이는 것이겠지요."

37 다시 가알이 말하였다. "보시오 ! 사람들이 높은 지대에서 내려오고, 또 한 떼는 므오느님 상수리나무쪽에서 내려오고 있소 !"

38 그제야 스불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비멜렉이 누구이기에 우리가 그를 섬기겠는가 ? 하고 큰 소리치던 그 용기는 지금 어디로 갔소 ? 저들이 바로 당신이 업신여기던 사람들 아니오 ? 어서 나가서 싸워 보시오 !"

39 b) 가알은 세겜 성읍 사람들을 거느리고 앞장서 나가 아비멜렉과 싸웠다. (b. 또는 가알은 세겜 성읍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앞장서 나가)

40 그러나 그는 아비멜렉에게 쫓기어 그 앞에서 도망하였고, 많은 사상자가 성문 앞까지 널렸다.


41 아비멜렉은 아루마로 돌아가고, 스불은 가알과 그의 친족을 쫓아내어 세겜에서 살지 못하게 하였다.

42 그 다음날, 아비멜렉은 세겜 사람들아 들로 나갔다는 소식을 들었다.

43 그는 자기 군대를 이끌고 나가서, 세 떼로 나누어 들에 매복해 있다가 그들이 성읍을 나서는 것을 보고 일제히 일어나 그들에게 달려들어 쳐죽였다.

44 아비멜렉과 그가 이끄는 한 떼는 앞으로 쳐들어가 성문 어귀를 지키고, 다른 두 떼는 들에 있는 모든 사람을 공격하여 그들을 쳐죽였다.

45 아비멜렉은 그 날 종일 그 성읍 사람들과 싸워서 그 성읍을 점령하였다. 그는 그 성읍 안에 있는 백성을 죽이고 나서, 성읍을 헐고, 거기에 소금을 뿌렸다.


46 세겜 망대에 있던 성읍 지도자들이 모두 이 소식을 듣고, 엘브릿 신전에 있는 지하 동굴로 피하였다.

47 아비멜렉은, 세겜 망대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지하 동굴에 모여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48 아비멜렉은 군대를 이끌고 살몬 산으로 올라갔다. 아비멜렉은 손에 도끼를 들고서, 나뭇가지들을 찍어 어깨에 메고, 그와 함께 있는 백성에게 지시하였다. "내가 하는 것을 보았으니, 너희도 빨리 그대로 하여라."

49 그래서 저마다 나뭇가지들을 찍어가지고 아비멜렉을 따라가서, 그 지하 동굴에 있는 사람들 쪽으로 불을 질렀다. 이렇게 해서 세겜 망대에 있던 성읍 사람들도 모두 죽었는데, 죽은 남녀가 천 명쯤 되었다.

50 그 뒤에 아비멜렉은 데베스로 갔다. 그는 데베스에 진을 치고, 그 곳을 점령하였다.


51 그러나 그 성읍 안에는 견고한 망대가 하나 있어서, 남녀 할 것 없이, 온 성읍 사람들이 그 곳으로 도망하여, 성문을 걸어 잠그고 망대 꼭대기로 올라갔다.

52 아비멜렉은 그 망대에 이르러 공격에 나섰고, 망대 문에 바짝 다가가서 불을 지르려고 하였다.

53 그러나 그 때에 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에 내리던져, 그의 두개골을 부숴 버렸다.

54 아비멜렉은 자기의 무기를 들고 다니는 젊은 병사를 급히 불러, 그에게 지시하였다. "네 칼을 뽑아 나를 죽여라 ! 사람들이 나를 두고, 여인이 그를 죽였다는 말을 할까 두렵다." 그 젊은 병사가 아비멜렉을 찌르니, 그가 죽었다.

55 이스라엘 사람들은 아비멜렉이 죽은 것을 보고, 저마다 자기가 사는 곳으로 떠나갔다.


56 하나님은 아비멜렉에게 자기 형제 일흔 명을 죽여 자기 아버지에게 저지른 죄의 값을 이렇게 갚으셨고,

57 또 세겜 사람들의 죄악도 그들에게 모두 갚으셨다. 여룹바알의 아들 요담의 저주가 이렇게 그들에게 그대로 이루어졌다.




[말씀묵상]


사사 시대의 특징은 하나님을 잊고 살았다는 사실입니다. 그럼 사사가 있을 때는 하나님을 기억했을까요? 그것도 아닙니다. 사사를 세우심으로 하나님을 기억하기를 바랐던 것입니다. 사사로 인하여 이스라엘이 하나님께 돌아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신의 지금이 얼마나 우상을 향하여 있고 죄악을 저지르고 있는지를 깨닫도록 하셨던 것입니다.

기드온을 통하여 이스라엘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냈습니다. 숨어서 겁쟁이처럼 살고 있지만 그 속에서는 왕이 되려고 하는 본성이 기회가 되자 그대로 실현해 냅니다. 왕이 되어달라는 청원을 거부하지만 금 에봇을 만들어 자기 성에 두고 많은 아내를 두어 자녀를 낳았고 아들의 이름을 아비멜렉, 나의 아버지는 왕이라는 이름을 지어 줍니다. 스스로 왕이었음을 아들을 통하여 드러낸 것입니다. 그리고 그 결과를 오늘 본문에서 아비멜렉이 그대로 실현해 내고 있는 것입니다.

아버지가 왕인 아들, 즉 아비멜렉이 아버지가 죽자 당연히 자신이 왕위를 이어야 할 것이라 생각한 것입니다. 그래서 자기 어머니의 고향인 세겜으로 가서 사람들을 선동하며 자신이 다른 아들 70명이 다스리는 것보다 낫다는 정치적 선택을 하도록 합니다. 결국 세겜 사람들은 골육인 아비멜렉에게 우리 형제라는 말을 하며 지도자로 인정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들이 섬기던 신 바알브릿 신전에 있는 은 70개를 받은 아비멜렉은 건달들을 모아 오브라의 아버지 집으로 가서 기드온의 아들 70명을 처형합니다. 이로 세겜과 밀로의 족속들이 드디어 왕으로 세우게 됩니다. 기드온의 야망이 실제적으로 열매를 맺은 모습입니다.

이때 숨어 있다가 살아 남은 막내 요담이 형들의 죽음 소식을 듣고 그리심산에 올라가 나무들의 왕 세우기 이야기를 합니다. 감람나무, 무화과나무, 포도나무는 왕이 되지 않겠다고 합니다. 자신들이 가진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답고 하나님과 사람을 영화롭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가시나무는 자신이 왕이 되고자 합니다. 누구든지 나를 왕으로 삼겠거든 와서 내 그늘에 피하라고 합니다. 아무 것도 없는데 마치 대단한 존재인양 말하며 그러지 않을 경우 불을 내어 죽이겠다는 협박을 합니다.

지금 아비멜렉을 왕으로 세운 것이 바로 이 가시나무를 왕으로 세운 것임을 요담이 이야기 하고 있는 것입니다. 스스로 왕이 되려고 노력하는 인간의 죄악된 본성을 보여줍니다. 앞의 세 나무와는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자기 중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우쭐대고자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삶은 자멸의 길임을 보여줍니다.

3년이 되었을 때 하나님께서 악한 영을 보내셔서 아비멜렉을 배반하게 하시고 서로 싸우도록 하십니다. 그러다 데베스 성읍의 망대 앞에 이르러 어떤 여인이 던진 맷돌에 맞아 죽게 됩니다. 이때에도 여인에 의해 죽었다는 소리를 들을까봐 옆에 있는 청년에게 죽여 달라는 부탁을 합니다. 그가 어떤 자인지, 무엇을 목표하였는지를 보여줍니다. 그의 존재가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를 보여 주는 것입니다.

이렇게 기드온과 그의 아들 아비멜렉을 통하여 이스라엘의 벌거벗은 민낯을 드러내시며 책망하고 계신 것입니다. 가시나무인 존재에 스스로 왕노릇하고자 하는 미련함말입니다. 하나님을 왕으로 모시며 살아야 할 존재임을 잊을 때 일어나는 모습이며 심판임을 보여 줍니다. 성공, 출세, 왕됨이 존재 의미가 아닌 참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모신 자로 자신의 자리와 지위와 가치를 깨닫는 자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