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28편



[말씀읽기]


1 <다윗의 시> 반석이신 나의 주님, 내가 주님을 바라보며 부르짖으니, 입을 다무신 채 나를 외면하지 마십시오. 주께서 입을 다무시면, 내가 무덤으로 내려가는 사람같이 될까 두렵기만 합니다.

2 주의 지성소를 바라보며, 두 손을 치켜들고 주께 울부짖을 때에, 나의 애원하는 소리를 들어 주십시오.

3 나를 악인들과 함께 선고하지 마시고 못된 일을 저지른 자들같이 나를 끌어 가지 마십시오. 그들은 이웃에게 평화를 말하지만 마음에는 악을 품고 있습니다.

4 그들의 행실과 그 저지른 악을 그들에게 고스란히 갚아 주십시오. 그들이 한 그대로 그들에게 갚아 주십시오. 그들이 받을 벌을 그들에게 되돌려주십시오.

5 주께서 하신 일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손수 지으신 것들을 하찮게 여기는 그들, 그들을 벌하시고, 그들이 다시는 일어서지 못하게 멸하십시오.


6 애원하는 나의 간구를 들어 주셨으니, 주님을 찬양하여라.

7 주님은 나의 힘, 나의 방패이시다. 내 마음이 주님을 굳게 의지하였기에, 주께서 나를 건져 주셨다. 내 마음 다하여 주님을 기뻐하며 내가 지은 노래로 주께 감사하련다.

8 주님은 주의 백성에게 힘이 되시며, 기름 부어 세우신 왕에게 구원의 요새이십니다.

9 주의 백성을 구원하여 주십시오. 주의 소유인 이 백성에게 복을 내려 주십시오. 영원토록 그들의 목자가 되시어, 그들을 보살펴 주십시오.



[말씀묵상]


시인의 간절함이 돋보이는 간구임을 알 수 있습니다. 부르짖고 있고 귀를 막지 마시기를, 잠잠하지 마시기를 바라며 간구합니다. 무덤에 내려가는 자와 같다는 표현은 현재 얼마나 큰 절망적인 상황에 처해 있는지를 보여 줍니다. 악인과 악을 행하는 자들과 함께 나를 끌어냄을 당하는 아픔이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어려움이 있다는 사실은 뭔가 이상한 상황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만왕의 왕이신 창조주 하나님을 아버지로, 인도자로 믿고 의지하는데 왜 고난과 문제로 어려움을 당해야 하느냐는 것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그러나 이러한 의문은 하나님 중심의 생각이 아닌 인간 중심의 생각일 뿐입니다. 상황에 따라 믿음의 근거가 흔들리기 때문입니다. 믿음의 근거가 하나님께 있는 것이 아닌 나의 상황에 있다는 증거입니다.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은 상황과 상관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늘 하나님이십니다. 신자들은 상황이 어떠하든지 이 사실을 고백하는 자들입니다. 오히려 어려운 상황일수록 하나님의 주인되심을 고백하는 자들입니다. 아주 기본적이고 유치한 사실이지만 너무도 쉽게 무너지는 부분입니다.


시인의 모습을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참으로 힘든 상황임을 보여 줍니다. 그런데 그는 주께 부르짖습니다. 2절에 지성소를 향하여 손을 들고 부르짖어 간구합니다. 하나님이 계신 곳입니다. 의지할 곳이 하나밖에 없음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그는 악인들을 하나님께 고발합니다. 입은 화평을 말하지만 마음은 악독이 있다고 합니다. 그들의 행위대로 갚아달라고 간구합니다. 그들은 또한 여호와께서 행하신 일과 손으로 지으신 것을 생각하지 않는 자들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여호와께서 그들을 파괴하시고 멸하실 것이라고 합니다.


유아적인 고발 같습니다. 어린아이가 아버지께 일러바치는 것 같은 모습입니다. 악인의 모습에서 하나님의 일하심과 창조하심을 생각지 않음을 본 것입니다(5절). 이런 모습은 너무도 당연한 것입니다. 그들이 하나님을 생각할 리가 만무입니다. 이러한 자들은 당연히 하나님께서 그들이 지은 것들을 무너뜨리신다는 사실 역시 고백합니다.


그런데 시인은 이러한 단순한 고백 가운데 응답을 받았다는 사실입니다. 이러한 응답은 하박국의 경우가 있었습니다. 악인들을 보며 실족한 마음을 하나님께 토로하였는데, 이들의 결국을 알게 되고 하나님을 성전에서 찬양하게 됩니다. 시편 73편의 내용도 마찬가지입니다. 악인의 형통함을 보고 거의 넘어질 뻔하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의 성소에 들어갈 때에야 그들의 종말을 깨닫게 되었고 기쁨으로 주를 찬양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오늘 28편의 시인도 이처럼 지성소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그들의 종말을 깨닫게 되자 자신을 괴롭히며 답답해하던 마음이 기쁨을 얻게 되었던 것입니다. 계시록을 통하여 말씀하시는 것도 바로 이러한 모습입니다. 지금은 세상이 승승장구하는 것 같고 신자들은 고생만 하는 듯하지만, 이들의 결국은 멸망이며 하나님께서는 늘 신자들과 함께 하신다는 사실을 증거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신자들이 이 세상에서 악인들과 함께 존재하며 드러내야할 내용임을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문제는 신자들이 늘 하나님을 생각하느냐입니다. 그가 행하신 일, 뜻, 계획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죄인들의 구원하심, 세상 속에서 구원받은 그의 자녀이며 백성됨, 그래서 세상의 가치가 아닌 영원한 가치로 사는 자들임을 드러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시인이 깨닫고 찬양하는, 힘과 방패되신 여호와 하나님을 의지하여 도움을 얻는 모습인 것입니다.


오늘도 주의 도우심을 받아 믿음의 삶을 살아 내는 은혜를 맛보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5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