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40편



[말씀읽기]


1 <지휘자를 따라 부르는 노래, 다윗의 시> 내가 간절히 주님을 기다렸더니, 주께서 나를 굽어보시고, 나의 울부짖음을 들어 주셨네.

2 주께서 나를 절망의 구덩이에서 건져 주시고, 진흙 수렁에서 나를 건져 주셨네. 내가 반석을 딛고 서게 해주시고 내 걸음을 안전하게 해주셨네.

3 주께서 나의 입에 새 노래를, 우리 하나님께 드릴 그 찬송을 담아 주셨기에, 수많은 사람들이 나를 보고 두려운 마음으로 주님을 의지하네.

4 복되어라, 주님을 신뢰하여 오만한 자와 a) 거짓말을 하는 자에게 빠져들지 않는 사람. (a. 또는 거짓 신들에게로 가는)

5 주, 나의 하나님, 주께서는 놀라운 일을 많이 하시며, 우리 위한 계획을 많이도 세우셨으니, 주님과 견줄 사람 아무도 없습니다. 내가 널리 알리고 전파하려 해도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습니다.


6 제사나 예물도, 주께서는 원하지 않으시고 번제나 속죄제도 요구하지 않으십니다. 주께서는 오히려 내 두 귀를 열어 주셨으니,

7 이제야 나는 대답하였습니다. "내가 여기 있습니다. 나에게 주신 주의 교훈이 율법책에 있습니다.

8 나의 하나님, 내가 주의 뜻 행하기를 즐거워합니다. 주의 법을 제 마음 속에 간직하고 있습니다." 하고 고백하였습니다.

9 나는 많은 회중 앞에서 주께서 나를 구원하신 기쁜 소식을 전하였습니다. 주께서 아시듯이, 내가 입을 다물고 있지 않았습니다.

10 나를 구원하신 주의 의를 나의 가슴 속에 묻어 두지 않았고, 주의 진실과 구원을 말하였습니다. 주의 한결같은 사랑과 그 미쁘심을 많은 회중 앞에서 감추지 않았습니다.


11 하나님은 나의 주님이시니, 주의 자비하심을 나에게서 거두지 말아 주십시오. 주님은 한결같은 사랑과 미쁘심으로, 언제나 나를 지켜 주십시오.

12 이루 다 헤아릴 수도 없이 많은 재앙이 나를 에워쌌고, 나의 죄가 나를 덮쳤습니다. 눈 앞이 캄캄합니다. 나의 죄가 내 머리털보다도 더 많기에, 내가 낙심하였습니다.

13 주님, 나를 건져 주십시오. 주님, 빨리 나를 도와주십시오.

14 나의 목숨을 앗아가려는 자들이 모두 다 부끄러워하게 하시고, 수치를 당하게 해주십시오. 모두 뒤로 물러나서, 수모를 당하게 해주십시오.

15 "하하!" 하면서 나를 조소하는 자들이, 오히려 자기들이 받는 그 수치 때문에, 놀라게 해주십시오.


16 그러나 주님을 찾는 모든 사람은, 주님 때문에 기뻐하고 즐거워할 것입니다. 주께서 구원하여 주시기를 바라는 사람은, 쉬지 않고 이르기를 "주님은 위대하시다" 할 것입니다.

17 나는 불쌍하고 가난하지만, 주님, 나를 생각하여 주십시오. 주님은 나를 돕는 분이시요, 나를 건져 주는 분이시니, 나의 하나님, 지체하지 말아 주십시오.


[말씀묵상]


신자의 상황은 항상 문제의 연속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뭔가를 해결해야 하는 괴로움과 악조건들이 항상 있다는 것이 아니라, 모든 상황들을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생각하고 해결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그렇다는 말입니다. 간단한 문제라 하더라도 하나님께서 주인이심을 고백해야 하고 그의 주권과 인도하심 가운데 바라보는 기준을 놓치지 않아야 합니다.


물론 이러한 모습을 갖게 된 가장 큰 사건은 나를 구원하신 것입니다. 그것도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서 죽게 하시고 죄를 대속하셔서 친자녀 삼으심으로 삶의 상황과 기준과 내용이 다르게 된 것입니다. 시인의 고백을 보면 새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다고 합니다. 그가 경험한 구원으로 인해 고백하게 된 찬양입니다. 시인은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 올림을 경험함으로 자신을 향한 하나님의 기적이 삶의 기둥으로 자리잡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러한 구원을 깨닫고 고백하는 시인은 이제 주의 인자와 진리로 자신을 항상 보호해 주실 것을 간구합니다. 이미 이루시고 성취하신 하나님의 구원에 근거하여 여전히 함께 하시며 지키시고 인도하시며 도우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사실이 구원받은 신자의 현실인 것입니다. 제 아무리 고난과 문제와 낙심의 상황 가운데 있다하더라도 주님의 통치에 붙잡혀 있으며 이를 근거로 간구와 찬양의 삶, 순종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신자들은 무력한 존재임을 인식하고 죄 앞에 서 있는 무가치함과 무자격자라는 고백이 늘 밑바탕에 깔려 있는 자들인 것입니다. 오직 구원자이신 주님 안에서만 기쁨과 즐거움을 얻으며 그의 인도하심과 구원하심을 확신하는 것만이 그의 백성들에게 있는 것입니다. 출애굽이 이스라엘 민족에게 의미하는 것이 정체성을 깨닫게 하고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과 하나님의 백성됨의 확증이듯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신자들에게 역시 같은 의미를 주는 사건인 것입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어떤 것인지, 왜 우리가 구원을 받아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깨닫게 하는 근거입니다. 이 사실에 붙들려 있습니까?


시인이 본문에서 고백하고 있는 내용도 크고 놀라운 기적들을 깨달았기에 고백할 수 있음을 보여 줍니다. 바로 17절과 같은 가난, 궁핍의 상황이라도 하나님의 은혜는 시인을 감싸고 있음을 고백합니다. 그런데 시인이 경험한 어떤 기적보다도 큰 기적을 경험하고 소유한 자들이 우리들입니다. 고백과 간구는 마치 어울리지 않는 내용 같지만 신자의 기본적인 신앙의 모습입니다. 고백의 내용이 간구의 근거가 된다는 말입니다. 오늘도 믿음의 고백들을 확인하시고 주권자이신 주님을 찬양하는 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5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