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45편



[말씀읽기]


<지휘자를 따라 소산님에 맞추어 부르는 고라 자손의 노래, a)마스길, 사랑의 노래>

1 마음이 흥겨워서 읊으니, 노래 한 가락이라네. 내가 왕께 드리는 노래를 지어 노래하려네. 나의 혀는 글솜씨가 뛰어난 서기관의 붓끝과 같다네. (a. 음악 용어)

2 사람이 낳은 아들 가운데서 임금님만이 멋지신 분, 하나님께서 임금님에게 복을 주셨으니, 남의 입에서는 은혜가 쏟아집니다.

3 용사이신 임금님, 칼을 허리에 차고, 위엄과 영광을 보여주십시오.

4 영광스러운 승리를 거두어 주십시오. 진리와 겸손과 정의를 세우셔야 하니, 전차에 오르십시오. 임금님의 오른손이 놀라운 일들을 임금님께 가르칠 것입니다.

5 임금님의 화살이 날카로워서, 원수들의 심장을 꿰뚫으니, 만민이 임금님의 발 아래에 엎드립니다.


6 하나님께서 임금님을 영원토록 보좌에 앉히셨으니, 임금님의 왕권의 홀은 정의의 홀입니다.

7 임금님은 정의를 사랑하고, 악을 미워하시니, 그러므로 하나님, 임금님의 하나님께서 기쁨의 기름으로, 다른 동료들보다는 임금님에게 기름 부어 주셨습니다.

8 임금님이 입는 모든 옷에서는 몰약과 침향과 육계 향기가 풍겨 나고, 상아궁에서 들리는 현악기 소리가 님을 즐겁게 합니다.

9 임금님이 귀여워하는 여인들 가운데는 여러 왕의 딸들이 있고, 임금님의 오른쪽에 서 있는 왕후는 오빌의 금으로 단장하셨습니다.

10 따님께서는 듣고 생각하고 귀를 기울이십시오. 그대의 겨레와 아버지의 집을 잊으십시오.


11 임금님께서 그대의 아름다움을 사랑하실 것입니다. 임금님이 그대의 주인이시니, 그대는 임금님 앞에 엎드려서 절을 드리십시오.

12 두로의 백성이 그대의 총애를 얻으려고 선물을 가져 오고, 백성 가운데서 부유한 사람들이 그대를 뵈오려고 온갖 재물을 가져 올 것입니다.

13 공주님은 금실로 수놓은 옷을 입고, 구중 궁궐에서 온갖 영화를 누리니,

14 화사한 옷으로 단장하고 임금님을 뵈러 갈 때에, 그 뒤엔 들러리로 따르는 처녀들이 줄을 지을 것이다.

15 그들이 기뻐하고 즐거워하면서 안내를 받아, 왕궁으로 들어갈 것이다.


16 임금님, 임금님의 아드님들은 조상의 뒤를 이을 것입니다. 임금님께서는, 그들을 온 세상의 통치자들이 되게 하실 것입니다.

17 내가 사람들로 하여금 임금님의 이름을 대대로 기억하게 하겠사오니, 그들이 임금님을 길이길이 찬양할 것입니다.



[말씀묵상]


45편은 왕의 결혼식을 묘사한 시입니다. 왕에 대한 찬가와 신부에 대한 찬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물론 이 시의 이해는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신부인 교회, 성도에 대한 시라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떤 분이신지, 이 세상을 향하여 무엇을 행하셨는지, 그리고 그의 신부된 교회가 얼마나 존귀한 존재인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1절의 내용을 보면 시인이 자신의 필체에 대해 자랑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소개하려는 왕에 대한 마음이 얼마나 벅차있는지를 보여 줍니다. 신자들의 심정이 늘 이래야 할 것입니다.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기쁨과 감사와 찬양이 넘치고 있습니까? 그 분의 위대하심과 영광이 입술의 찬미로 드러나고 있습니까? 오늘도 주의 영광을 찬미하는 날이길 바랍니다.


2절부터 왕에 대한 찬가가 나옵니다. 그의 은혜, 복, 영화, 위엄, 승리(화살), 보좌, 정의 등 왕이 가진 것들에 대해 찬양합니다. 당연히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지신 것들임을 묘사하는 것입니다. 6-7절은 히브리서 1장에서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설명을 하면서 인용한 구절입니다.


히1:8-9

8 아들에 관하여는 하나님이여 주의 보좌는 영영하며 주의 나라의 규는 공평한 규이니이다 9 주께서 의를 사랑하시고 불법을 미워하셨으니 그러므로 하나님 곧 주의 하나님이 즐거움의 기름을 주께 부어 주를 동류들보다 뛰어나게 하셨도다 하였고


히브리서에서는 어떤 누구보다도 뛰어난 분이심을 소개하면서 믿어야 할 하나님의 아들임을 강조한 것입니다. 그런데 시인은 이분이 바로 만왕의 왕이시며 우리의 신랑이심을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사실이 고백되십니까? 이 분이 나의 왕이시며 신랑이심이 찬양의 이유입니까? 당연합니다. 그래야 합니다. 그 분으로 인하여 우리의 존재와 가치가 왕후로서, 왕궁에 사는 자로서 갖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다시 우리의 모습에 대해 고백해야 합니다. 정말 왕의 신부이며 왕의 가족으로 사는 자임을 고백하십니까?


이러한 모습에 대해 우리는 세상의 것으로 비교하려고 합니다. 세상에서 갖는 왕권과 왕의 자녀들을 생각합니다. 그러나 신자들은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으로 만들어진 자들입니다. 신부됨이 하나님의 사랑의 절정인 십자가로 말미암아 주어진 자리입니다. 자신의 능력이나 실력으로 만들어낸 것이 아닙니다. 10절을 보면 네 백성과 네 아버지의 집을 잊어버리라는 명령을 합니다.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상상할 수 없는 자리를 소유한 자이기 때문입니다.


삶의 자리, 이유, 근거, 기초, 시작이 바뀐 자들입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것들이 영원한 삶에 비하여 얼마나 하찮은 것인지를 확인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일시적이며, 육신적이고, 영원하지 않다는 사실을 보게 하신 것입니다. 이제는 영원한 생명을 가지고 사는 삶이 진정한 삶의 기초이고 목적이 된 자들입니다. 오늘도 이러한 근거를 가지고 영원한 삶의 모습을 드러내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Komentář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