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시편 7편



[말씀읽기]


1 <다윗의 a)식가욘, 베냐민 사람 구시가 한 말을 듣고 다윗이 주 앞에서 부른 애가> 주 나의 하나님, 내가 주께로 피합니다. 나를 뒤쫓는 모든 사람에게서 나를 구원하여 주시고, 건져 주십시오. (a. 문학 또는 음악 용어)

2 그들이 사자처럼 나를 찢어 발기어도, 나의 목숨 건져 줄 사람이 없을까 두렵습니다.

3 주 나의 하나님, 내가 이런 일을 했다면, 내가 불의한 뇌물을 받았거나,

4 화해한 다음에 모질게 앙갚음을 했거나, 내 적대자라고 하여 까닭없이 그를 약탈했다면,

5 원수들이 나를 뒤쫓아와서, 내 생명 덮쳐서 땅에 짓밟고, 내 영광 먼지 속에 뒹굴게 하여도 나는 좋습니다. (셀라)


6 주님, 일어나셔서 진노하시고, 내 대적들의 오만을 꺾어 주십시오. 하나님, 깨어나셔서, 판결을 내려 주십시오.

7 민족들을 주님 앞으로 모으시고, 그 높은 법정으로 돌아오십시오.

8 주께서는 민족들을 재판하시는 분이시니, 내 의와 내 성실함을 따라 나를 판단해 주십시오.

9 악한 자의 악행을 뿌리 뽑아 주시고, 의인에게는 마땅한 보상을 해주십시오. 주님은 의로우신 하나님, 사람의 마음 속과 뱃속까지 낱낱이 살피시는 분이십니다.

10 하나님은 나를 지키시는 방패시요, 마음이 올바른 사람에게 승리를 안겨 주시는 분이시다.


11 하나님은 공정하신 재판장이시요, 언제라도 악인을 벌하시는 분이시다.

12 뉘우치고 돌아오지 않으면, 칼을 갈고 활을 당기셔서, 심판을 준비하신다.

13 살상 무기를 준비하시고, 화살 끝에 불을 붙이신다.

14 악인은 악을 잉태하여, 재난과 거짓을 낳는구나.

15 구덩이를 파고 또 파지만, 제가 만든 구덩이에 제가 빠진다.


16 남을 해친 재난이 저에게로 돌아가고, 남에게 휘두른 폭력도 제 정수리로 돌아간다.

17 나는 주께서 행하시는 의를 감사하고 가장 높으신 주의 이름을 노래하련다.


[말씀묵상]


지금 우리가 묵상하고 있는 시편은 다윗이 지은 시라고 생각되는 시들입니다. 표제어에 대해 의심을 갖기도 하지만 일반적으로 다윗의 생애를 통하여 고백된 내용으로 충분히 볼 수 있는 시입니다. 따라서 시의 내용이 원수에 대한 탄원과 그들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하심을 청원하는 것이 많이 있습니다. 7편의 내용도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자신을 보호해 주시고 인도해 주실 것을 부탁하는데, 그 이유에 대해 자신이 악행을 행하지 않았다는 것을 근거로 들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구원하심을 구하는데 자신의 행위를 근거로 든다는 것이 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일반적인 요구라고 할 수 있지만 하나님의 일하심에서 인간의 행위가 그 이유가 된다면 큰 문제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잘했다 싶은 것은 그렇다 하더라도 잘못했을 경우에도 그에 합당한 하나님의 형벌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 세상에 살아 남을 사람들은 한 명도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잘하는 것보다 잘못하는 것이 훨씬 더 많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지금 시인의 이러한 자신의 모습을 근거로 하나님께 탄원하는 것은 자신의 잘난 행위를 가지고 하는 것이 당연히 아닙니다. 시인은 자신의 행위가 무흠이라는 것이 아니라 무고한 고발로 인하여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것이고 이러한 상황에서 자기 백성을 인도하시고 보호하시고 지키시는 하나님의 신실하신 약속에 근거하여 청원하고 있는 것입니다.


실제 다윗은 사울왕으로부터 이런 무고한 고난을 당했습니다. 사울로부터 쫓기는 억울한 상황에서 얼마든지 사울을 죽일 수 있었지만 그를 죽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하나님의 판단을 간구하기도 했습니다. 삼상24:15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재판장이 되어 나와 왕 사이에 심판하사 나의 사정을 살펴 억울함을 풀어 주시고 나를 왕의 손에서 건지시기를 원하나이다"하고 하소연했습니다. 다윗은 자신이 누구인지 알았고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고백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붙잡힌 자이며 그만이 자신의 주인이심을 깨달은 자입니다. 자신의 잘남이 아닌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자로서 그만이 나의 방패이심을 믿기에 청원하고 있는 것입니다.


신자들이 경험하는 삶에서 하나님에 대해 어떤 자세를 가지고 있는지 생각해 보기 바랍니다. 시인의 모습처럼 하나님을 피난처로 삼고 있는지, 그분이 내편이심을 믿고 있는지, 세상으로부터 받는 무고함에 대해 하나님께 간구하고 있는지, 그 분만이 이러한 나의 삶을 인도하시고 지키시는 방패이심을 고백하는지, 이러한 믿음들이 근거가 되어 감사와 찬양을 하고 있는지 말입니다.


다시 말해서 신자들이 갖는 이러한 믿음의 담대함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의를 입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세상에서 당하는 많은 어려움들은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이 됩니다. 무고히 당하는 고난이라는 말입니다. 당연히 억울한 것들입니다. 그래서 다윗처럼, 시인처럼 이러한 억울함에 대해 하나님께 호소할 수 있는 것입니다. 단순한 비리와 억눌림이나 불합리를 고소하는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 죽으시고 구원하셔서 하나님의 백성이 되게 하신 의를 의지하여 기도하는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시인의 억울함이 해소되었다거나 원수들이 제거되었다는 것으로 기뻐하는 것이 아니라 그가 하나님의 의를 따라 감사하며 지존하신 여호와의 이름을 찬양하는 것으로 해결의 고백을 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구원이 있기에 하나님을 찬양하고 감사하는 이유가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고백과 찬양이 있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4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