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겔 21장



[말씀읽기]


1 또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2 인자야 너는 얼굴을 예루살렘으로 향하며 성소를 향하여 소리내어 이스라엘 땅에게 예언하라

3 이스라엘 땅에게 이르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너를 대적하여 내 칼을 칼집에서 빼어 의인과 악인을 네게서 끊을지라

4 내가 의인과 악인을 네게서 끊을 터이므로 내 칼을 칼집에서 빼어 모든 육체를 남에서 북까지 치리니

5 모든 육체는 나 여호와가 내 칼을 칼집에서 빼낸 줄을 알지라 칼이 다시 꽂히지 아니하리라 하셨다 하라


6 인자야 탄식하되 너는 허리가 끊어지듯 탄식하라 그들의 목전에서 슬피 탄식하라

7 그들이 네게 묻기를 네가 어찌하여 탄식하느냐 하거든 대답하기를 재앙이 다가온다는 소문 때문이니 각 마음이 녹으며 모든 손이 약하여지며 각 영이 쇠하며 모든 무릎이 물과 같이 약해지리라 보라 재앙이 오나니 반드시 이루어지리라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라

8 여호와의 말씀이 또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9 인자야 너는 예언하여 여호와의 말씀을 이같이 말하라 칼이여 칼이여 날카롭고도 빛나도다

10 그 칼이 날카로움은 죽임을 위함이요 빛남은 번개 같이 되기 위함이니 우리가 즐거워하겠느냐 내 아들의 규가 모든 나무를 업신여기는도다


11 그 칼을 손에 잡아 쓸 만하도록 빛나게 하되 죽이는 자의 손에 넘기기 위하여 날카롭고도 빛나게 하였도다 하셨다 하라

12 인자야 너는 부르짖어 슬피 울지어다 이것이 내 백성에게 임하며 이스라엘 모든 고관에게 임함이로다 그들과 내 백성이 함께 칼에 넘긴 바 되었으니 너는 네 넓적다리를 칠지어다

13 이것이 시험이라 만일 업신여기는 규가 없어지면 어찌할까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14 그러므로 인자야 너는 예언하며 손뼉을 쳐서 칼로 두세 번 거듭 쓰이게 하라 이 칼은 죽이는 칼이라 사람들을 둘러싸고 죽이는 큰 칼이로다

15 내가 그들이 낙담하여 많이 엎드러지게 하려고 그 모든 성문을 향하여 번쩍번쩍하는 칼을 세워 놓았도다 오호라 그 칼이 번개 같고 죽이기 위하여 날카로웠도다


16 칼아 모이라 오른쪽을 치라 대열을 맞추라 왼쪽을 치라 향한 대로 가라

17 나도 내 손뼉을 치며 내 분노를 다 풀리로다 나 여호와가 말하였노라

18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19 인자야 너는 바벨론 왕의 칼이 올 두 길을 한 땅에서 나오도록 그리되 곧 성으로 들어가는 길 어귀에다가 길이 나뉘는 지시표를 하여

20 칼이 암몬 족속의 랍바에 이르는 길과 유다의 견고한 성 예루살렘에 이르는 길을 그리라


21 바벨론 왕이 갈랫길 곧 두 길 어귀에 서서 점을 치되 화살들을 흔들어 우상에게 묻고 희생제물의 간을 살펴서

22 오른손에 예루살렘으로 갈 점괘를 얻었으므로 공성퇴를 설치하며 입을 벌리고 죽이며 소리를 높여 외치며 성문을 향하여 공성퇴를 설치하고 토성을 쌓고 사다리를 세우게 되었나니

23 전에 그들에게 맹약한 자들은 그것을 거짓 점괘로 여길 것이나 바벨론 왕은 그 죄악을 기억하고 그 무리를 잡으리라

24 그러므로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너희의 악이 기억을 되살리며 너희의 허물이 드러나며 너희 모든 행위의 죄가 나타났도다 너희가 기억한 바 되었은즉 그 손에 잡히리라

25 너 극악하여 중상을 당할 이스라엘 왕아 네 날이 이르렀나니 곧 죄악의 마지막 때이니라


26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관을 제거하며 왕관을 벗길지라 그대로 두지 못하리니 낮은 자를 높이고 높은 자를 낮출 것이니라

27 내가 엎드러뜨리고 엎드러뜨리고 엎드러뜨리려니와 이것도 다시 있지 못하리라 마땅히 얻을 자가 이르면 그에게 주리라

28 인자야 너는 주 여호와께서 암몬 족속과 그의 능욕에 대하여 이같이 말씀하셨다고 예언하라 너는 이르기를 칼이 뽑히도다 칼이 뽑히도다 죽이며 멸절하며 번개 같이 되기 위하여 빛났도다

29 네게 대하여 허무한 것을 보며 네게 대하여 거짓 복술을 하는 자가 너를 중상 당한 악인의 목 위에 두리니 이는 그의 날 곧 죄악의 마지막 때가 이름이로다

30 그러나 칼을 그 칼집에 꽂을지어다 네가 지음을 받은 곳에서, 네가 출생한 땅에서 내가 너를 심판하리로다


31 내가 내 분노를 네게 쏟으며 내 진노의 불을 네게 내뿜고 너를 짐승 같은 자 곧 멸하기에 익숙한 자의 손에 넘기리로다

32 네가 불에 섶과 같이 될 것이며 네 피가 나라 가운데에 있을 것이며 네가 다시 기억되지 못할 것이니 나 여호와가 말하였음이라 하라



[말씀묵상]


오늘 본문의 말씀은 앞서 20장 45절-48절의 비유를 그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해설하는 내용입니다. 앞의 남쪽, 남쪽의 숲은 예루살렘과 성소들, 이스라엘 땅을 말하는 것이고, 불은 칼을 말하고, 푸른 나무는 의인을, 마른 나무는 악인을 의미합니다. 에스겔을 통하여 예루살렘의 심판을 선포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칼을 빼어 남에서 북까지 치실 것인데 이를 인하여 나 여호와가 행하신 것을 알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에스겔서의 특징을 다시 한 번 보게 됩니다. 여호와의 주권적인 역사하심과 그로 인해 여호와인 줄을 알게 된다는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의 역사하심은 이스라엘을 부강하게 강하게 최고의 나라로 제국으로 만듦으로 하나님이심을 드러내시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죄악을 그대로 심판하시고 멸하시게 하심으로 하나님이심을 드러내신다는 사실입니다.

지금 이스라엘의 멸망을 통하여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드러내시고자 하는 것입니다. 에스겔 후반부에서는 포로가 끝난 후에 얻게 될 자유를 통하여 궁극적으로 하나님 되심을 확인하게 될 것을 예언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이스라엘과 유다가 모두 함께 멸망하는 상황인데 그 가운데 하나님의 일하심이 드러나며 깨닫게 될 것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을 인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늘 나는 아닐 것으로 생각합니다. 의로워서라기보다 하나님의 은혜가 있어야 할 것으로 착각하는 것입니다. 좋은 것으로, 남들이 보기에 괜찮은 것으로, 하나님께서 늘 일하셔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하심은 우리와 너무도 다르십니다. 어떠한 경우라도 하나님의 하나님되심은 드러난다는 사실을 보여 주십니다.

어떤 하나님이시며 무엇을 하시는 하나님이신가는 우리의 모든 상황에서 확인해야 할 믿음의 내용입니다. 이스라엘과 유다가 모두 멸망할 뿐만 아니라 의인도 악인과 함께 끊어짐을 당하게 됨을 말씀합니다(3절). 악인은 그의 악함이 드러남에도 깨닫지 못하지만, 의인은 하나님이 누구신가를 깨달아 죄인됨을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에스겔이 강조하듯이 하나님만이 하나님이신 것을 깨달아 알게 되느냐의 문제입니다.

8절 이후에 소위 '칼의 노래'가 21장 전체에 걸쳐 펼쳐집니다. 9-11절은 마치 칼이 춤추는 듯한 모습으로 심판의 도구가 되어 있는 모습을 그립니다. 바벨론을 통하여 이 심판을 감행하도록 하십니다. 당연히 칼을 움직이시는 분은 하나님이심이 암시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습니까? 그를 인정하지 못한 자들을 드러내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검을 주려고 오셨다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복음으로 인한 갈라짐을 말합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분노를 푸시는 것으로 표현합니다. 하나님의 심판은 단순한 멸망시키심이 아니라 악이 기억되고 허물이 드러나며 죄가 나타나게 되는 역사입니다(24절).

히4: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13 지으신 것이 하나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우리의 결산을 받으실 이의 눈앞에 만물이 벌거벗은 것 같이 드러나느니라


결국 예수님께서 오심으로 심판이 이르고 신자와 비신자가 갈라지게 되는 것입니다. 복음의 능력입니다. 우리에게 어떻게 들립니까? 기쁨입니까, 슬픔입니까? 하나님의 일하심으로 얻어야 할 우리의 모습은 상황을 넘어선 기쁨이어야 합니다. 신자들에게 하나님의 심판은 찬양의 근거입니다. 늘 이 찬양이 넘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4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