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겔 33장



[말씀읽기]


1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2 인자야 너는 네 민족에게 말하여 이르라 가령 내가 칼을 한 땅에 임하게 한다 하자 그 땅 백성이 자기들 가운데의 하나를 택하여 파수꾼을 삼은

3 그 사람이 그 땅에 칼이 임함을 보고 나팔을 불어 백성에게 경고하되

4 그들이 나팔 소리를 듣고도 정신차리지 아니하므로 그 임하는 칼에 제거함을 당하면 그 피가 자기의 머리로 돌아갈 것이라

5 그가 경고를 받았던들 자기 생명을 보전하였을 것이나 나팔 소리를 듣고도 경고를 받지 아니하였으니 그 피가 자기에게로 돌아가리라


6 그러나 칼이 임함을 파수꾼이 보고도 나팔을 불지 아니하여 백성에게 경고하지 아니하므로 그 중의 한 사람이 그 임하는 칼에 제거 당하면 그는 자기 죄악으로 말미암아 제거되려니와 그 죄는 내가 파수꾼의 손에서 찾으리라

7 인자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꾼으로 삼음이 이와 같으니라 그런즉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하여 그들에게 경고할지어다

8 가령 내가 악인에게 이르기를 악인아 너는 반드시 죽으리라 하였다 하자 네가 그 악인에게 말로 경고하여 그의 길에서 떠나게 하지 아니하면 그 악인은 자기 죄악으로 말미암아 죽으려니와 내가 그의 피를 네 손에서 찾으리라

9 그러나 너는 악인에게 경고하여 돌이켜 그의 길에서 떠나라고 하되 그가 돌이켜 그의 길에서 떠나지 아니하면 그는 자기 죄악으로 말미암아 죽으려니와 너는 네 생명을 보전하리라

10 그런즉 인자야 너는 이스라엘 족속에게 이르기를 너희가 말하여 이르되 우리의 허물과 죄가 이미 우리에게 있어 우리로 그 가운데에서 쇠퇴하게 하니 어찌 능히 살리요 하거니와

11 너는 그들에게 말하라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나의 삶을 두고 맹세하노니 나는 악인이 죽는 것을 기뻐하지 아니하고 악인이 그의 길에서 돌이켜 떠나 사는 것을 기뻐하노라 이스라엘 족속아 돌이키고 돌이키라 너희 악한 길에서 떠나라 어찌 죽고자 하느냐 하셨다 하라

12 인자야 너는 네 민족에게 이르기를 의인이 범죄하는 날에는 그 공의가 구원하지 못할 것이요 악인이 돌이켜 그 악에서 떠나는 날에는 그 악이 그를 엎드러뜨리지 못할 것인즉 의인이 범죄하는 날에는 그 의로 말미암아 살지 못하리라

13 가령 내가 의인에게 말하기를 너는 살리라 하였다 하자 그가 그 공의를 스스로 믿고 죄악을 행하면 그 모든 의로운 행위가 하나도 기억되지 아니하리니 그가 그 지은 죄악으로 말미암아 곧 그 안에서 죽으리라

14 가령 내가 악인에게 말하기를 너는 죽으리라 하였다 하자 그가 돌이켜 자기의 죄에서 떠나서 정의와 공의로 행하여

15 저당물을 도로 주며 강탈한 물건을 돌려 보내고 생명의 율례를 지켜 행하여 죄악을 범하지 아니하면 그가 반드시 살고 죽지 아니할지라

16 그가 본래 범한 모든 죄가 기억되지 아니하리니 그가 반드시 살리라 이는 정의와 공의를 행하였음이라 하라

17 그래도 네 민족은 말하기를 주의 길이 바르지 아니하다 하는도다 그러나 실상은 그들의 길이 바르지 아니하니라

18 만일 의인이 돌이켜 그 공의에서 떠나 죄악을 범하면 그가 그 가운데에서 죽을 것이고

19 만일 악인이 돌이켜 그 악에서 떠나 정의와 공의대로 행하면 그가 그로 말미암아 살리라

20 그러나 너희가 이르기를 주의 길이 바르지 아니하다 하는도다 이스라엘 족속아 나는 너희가 각기 행한 대로 심판하리라 하시니라

21 우리가 사로잡힌 지 열두째 해 열째 달 다섯째 날에 예루살렘에서부터 도망하여 온 자가 내게 나아와 말하기를 그 성이 함락되었다 하였는데

22 그 도망한 자가 내게 나아오기 전날 저녁에 여호와의 손이 내게 임하여 내 입을 여시더니 다음 아침 그 사람이 내게 나아올 그 때에 내 입이 열리기로 내가 다시는 잠잠하지 아니하였노라

23 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24 인자야 이 이스라엘의 이 황폐한 땅에 거주하는 자들이 말하여 이르기를 아브라함은 오직 한 사람이라도 이 땅을 기업으로 얻었나니 우리가 많은즉 더욱 이 땅을 우리에게 기업으로 주신 것이 되느니라 하는도다

25 그러므로 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너희가 고기를 피째 먹으며 너희 우상들에게 눈을 들며 피를 흘리니 그 땅이 너희의 기업이 될까보냐

26 너희가 칼을 믿어 가증한 일을 행하며 각기 이웃의 아내를 더럽히니 그 땅이 너희의 기업이 될까보냐 하고

27 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나의 삶을 두고 맹세하노니 황무지에 있는 자는 칼에 엎드러뜨리고 들에 있는 자는 들짐승에게 넘겨 먹히게 하고 산성과 굴에 있는 자는 전염병에 죽게 하리라

28 내가 그 땅이 황무지와 공포의 대상이 되게 하고 그 권능의 교만을 그치게 하리니 이스라엘의 산들이 황폐하여 지나갈 사람이 없으리라

29 내가 그들이 행한 모든 가증한 일로 말미암아 그 땅을 황무지와 공포의 대상이 되게 하면 그 때에 내가 여호와인 줄을 그들이 알리라 하라

30 인자야 네 민족이 담 곁에서와 집 문에서 너에 대하여 말하며 각각 그 형제와 더불어 말하여 이르기를 자, 가서 여호와께로부터 무슨 말씀이 나오는가 들어 보자 하고

31 백성이 모이는 것 같이 네게 나아오며 내 백성처럼 네 앞에 앉아서 네 말을 들으나 그대로 행하지 아니하니 이는 그 입으로는 사랑을 나타내어도 마음으로는 이익을 따름이라

32 그들은 네가 고운 음성으로 사랑의 노래를 하며 음악을 잘하는 자 같이 여겼나니 네 말을 듣고도 행하지 아니하거니와

33 그 말이 응하리니 응할 때에는 그들이 한 선지자가 자기 가운데에 있었음을 알리라



[말씀묵상]


3장에서 에스겔을 부르시면서 파수꾼으로 세우셨음을 말씀하셨습니다. 본장에서는 거의 같은 내용을 반복합니다. 단 하나님께서 칼을 임하게 하셨는데 이를 알리는 자로서의 파수꾼임을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강조하시는 내용은 에스겔을 부르셨다는 사실보다는 에스겔이 파수꾼으로서 그 역할을 할 때 백성들이 보이는 반응에 있습니다. 목숨을 건 에스겔의 경고에도 포로로 잡혀온 자나 아직 예루살렘에 남아 있는 자나 모두 듣지 않았던 것입니다.

8-9절의 내용은 악인이 반드시 죽을 것이라는 말씀을 하셨는데, 이를 에스겔이 경고하지 않아 악행에서 떠나지 않으면 악인은 자신의 죄악으로 죽지만 그 핏값을 에스겔에게서 찾을 것이고(8절), 에스겔이 악인에게 경고했는데 악인이 악행에서 떠나지 않으면 자신의 죗값으로 죽지만 에스겔은 생명을 보전하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9절). 그러나 에스겔은 당연히 이스라엘에 하나님의 심판을 경고했지만 이스라엘 백성들은 죄악으로부터 떠나지 않았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전해지더라도 그것을 약속의 말씀으로 받아 자신을 돌아보며 하나님께 돌아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보게 됩니다. 언제나 나에게 좋은, 편한, 유익이 되는 것만 듣고 행하려고 합니다. 나를 만들었던 것들을 놓지 못하고 지키려고 다시 세상을 붙잡는 것입니다. 수많은 하나님의 선지자들의 선포에도 거짓 선지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나아가 우상 숭배를 떠나지 않는 것은 이스라엘이나 지금의 신자들이나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입니다. 모두가 다 심판을 면치 못하고 멸망해야 할 존재들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결국 자포자기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10절) 하나님의 주권적인 구원이 선포됩니다. 11-16절의 내용을 보면 의인이라도 죄악을 행하면 의로운 행위가 하나도 기억되지 않을 것이고 그 죄악으로 죽을 것이며, 악인이라도 돌이켜 죄에서 떠나 율법을 행하면 죽지 않고 살게 되리라고 하십니다. 죄악을 떠나 말씀대로 살면 죽지 않고 살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언뜻 보면 인과응보, 행위주의에 대한 말씀으로 보이지만 좀더 생각해보면 하나님께서 약속하시는 말씀입니다. 11절을 보면 하나님께서 나의 삶을 두고 맹세하면서 악인이 죽는 것을 기뻐하지 않고 그의 길에서 떠나는 것을 기뻐하신다고 하십니다. 당연한 걸 맹세하시는 것일까요? 하나님의 맹세는 의지이며 약속입니다. 그렇게 만들어 내시겠다는 말입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 족속에게 돌이킬 것을 명하십니다. 이것도 그렇게 하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시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러한 주님의 선포에도 불구하고 주의 길이 바르지 않다고 한다는 것입니다. 참으로 완악한 백성입니다. 이정도 되면 버리셔야 마땅합니다. 포기할 만하지 않습니까? 그러나 모든 죄인들이 그러합니다. 잘 나가다가도 안 되면 주님 탓합니다. 원망합니다. 왜 나에게만 그러시냐는 항변을 합니다. 나도 그러지 않습니까? 모두가 다 버림받아 마땅합니다.

결국 예루살렘에 함락되었는데 이러한 상황에서도 이스라엘 백성들은 엉뚱한 말을 합니다. 아브라함은 한 사람이었지만 약속의 땅을 기업으로 받았는데 우리는 지금 더 많이 있기에 이 땅을 기업으로 주신 것은 더욱 마땅하다는 것입니다. 망한 상황인데 수가 더 많으니 반드시 회복해 주실 것이라는 망상에 잡혀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구속과 은혜와 십자가는 온데간데없고 이상한 확신만 있습니다. 모두가 십자군들이 되었습니다. 불가능이 없다고 합니다. 대단한 자들이 되어 있습니다. 세상을 정복하며 이기는 자들이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된 확신 속에 있는 자들도 하나님의 심판이 선포되고 있습니다.

이제 이스라엘 백성들이 '자, 가서 여호와께로부터 무슨 말씀이 나오는지 들어 보자'는 말을 한다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듣는 척하지만 실제 마음으로는 이익을 따른다는 것입니다. 십자가를 따르고 복음에 귀를 기울이지만 실제 삶의 기준은 세상이라는 말입니다. 이것도 우리의 모습입니다. 교회를 다니는 것, 봉사하며 헌금을 내고 열심을 내는 것, 결국은 내가 잘 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입니다. 깊이 자신의 모습을 돌아 보아야 합니다. 무엇을 기준으로 하나님을 따르는 것인지 말입니다. 오직 십자가와 은혜와 구속과 긍휼입니다. 나의 나됨이 은혜임이 고백되어야 합니다. 이스라엘의 멸망은 마땅한 결과로 주어졌지만 그것으로 끝이 아니라 하나님의 무한한 사랑을 깨닫도록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맹세하신 내용입니다. 나에게도 약속하시고 이루신 것입니다.


조회수 2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