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더 1장



[말씀읽기]


1 <와스디 왕후가 폐위되다> a) 아하수에로 왕 때에 있은 일이다. 아하수에로는 인도에서 b) 에티오피아에 이르기까지 백스물일곱 지방을 다스린 왕이다. (a. 일명 크세륵세스. b. 또는 누비아, 히) 구스 곧 나일 강 상류 지역)

2 아하수에로 왕은 도성 수산에서 왕위에 올라,

3 나라를 다스린 지 삼 년째 되던 해에, 모든 총독들과 신하들을 불러서 잔치를 베풀었다. 페르시아와 메대의 장수들과 귀족들과 각 지방 총독들을 왕궁으로 초대하여,

4 자기 왕국이 지닌 영화로운 부요와 찬란한 위엄을 과시하였다. 잔치는 여러 날 동안, 무려 백팔십 일이나 계속되었다.

5 이 기간이 끝난 뒤에, 왕은 도성 수산에 있는 백성을, 빈부귀천을 가리지 않고 모두 왕궁 정원 안뜰로 불러들여서, 이레 동안 잔치를 베풀었다.

6 정원에는, 흰 실과 붉은 빛 털실로 짠 휘장을 짰는데, 그 휘장은, 대리석 기둥의 은고리에 흰 실과 보랏빛 실로 꼰 끈으로 매달았다. 화반석과 백석과 운모석과 흑석으로 덮인 바닥에는 금과 은으로 입힌 의자들이 놓여 있었다.

7 술잔은 모두 금잔이었는데, 모양이 저마다 달랐다. 왕이 내리는 술은 풍성하였다.

8 그 날은 어전 음주법을 따르지 않았으므로, 많이 마시고 싶은 사람은 많이, 적게 마시고 싶은 사람은 적게 마셨다. 그것은, 왕이 모든 심부름꾼에게, 마실 이들이 원하는 만큼 따라 주라고 지시하였기 때문이다.

9 와스디 왕후도 부인들을 초대하여, 아하수에로 왕의 그 궁궐 안에서 잔치를 베풀었다.

10 이레가 되는 날에, 왕은 술을 마시고, 기분이 좋아지자, 자기를 받드는 일곱 궁전 내시, 곧 므후만과 바스다와 하르보나와 빅다와 아박다와 세달과 가르가스에게 이르기를

11 와스디 왕후가 왕후의 관을 쓰고, 왕 앞으로 나오게 하라고 명령하였다. 왕후가 미인이므로, 왕은 왕후의 아름다움을 백성과 대신들 앞에서 자랑하고 싶었던 것이다.

12 그러나 와스디 왕후는 내시들에게 왕의 명령을 전하여 듣고도, 왕 앞에 나오기를 거절하였다. 이 소식을 들은 왕은, 화가 몹시 났다. 마음 속에서 분노가 불같이 치밀어 올랐다.

13 왕은 곧 법에 밝은 측근 전문가들과 이 일을 의논하였다. 왕이 법과 재판에 관하여 잘 아는 이들과 의논하는 것은 그 나라의 관례였다.

14 왕 옆에는 가르스나와 세달과 아드마다와 다시스와 메레스와 마르스나와 므무간 등 페르시아와 메대의 일곱 대신이 있어서, 늘 왕과 직접 대면하여 의견을 나누었는데, 그들은 나라 안에서 벼슬이 가장 높은 사람들이었다.

15 "내시들을 시켜서 전달한 나 아하수에로의 왕명을 와스디 왕후가 따르지 않았으니, 이를 법대로 하면, 어떻게 처리해야 하오 ?"

16 므무간이 왕과 대신들 앞에서 대답하였다. "와스디 왕후는 임금님께만 잘못을 저지른 것이 아니라, 아하수에로 왕께서 다스리시는 각 지방에 있는 모든 신하와 백성에게도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17 왕후가 한 이 일은 이제 곧 모든 여인에게 알려질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여인들은 아하수에로 왕이 와스디 왕후에게 어전에 나오라고 하였는데도, 왕후가 나가지 않았다고 하면서, 남편들을 업신여기게 될 것입니다.

18 페르시아와 메대의 귀부인들이 왕후가 한 일을 알게 되면, 오늘 당장 임금님의 모든 대신에게도 같은 식으로 대할 것입니다. 그러면 멸시와 분노가 걷잡을 수 없이 되풀이될 것입니다.

19 그러니 임금님만 좋으시다면, 와스디 왕후가 다시는 아하수에로 임금님의 어전에 나오지 못하도록 어명을 내리시고, 그것을 페르시아와 메대의 법으로 정하여, 고치지 못하도록 하셔야 할 줄 압니다. 그리고 왕후의 자리는 그 여인보다 더 훌륭한 다른 사람에게 주시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20 왕의 칙령이 이 큰 나라 방방곡곡에 선포되면, 낮은 사람이고 높은 사람이고 할 것 없이, 모든 여인이 저마다 자기 남편에게 정중하게 대할 것입니다."

21 왕과 대신들은 그의 말이 옳다고 여기고, 왕은 즉시 므무간이 말한 대로 시행하였다.

22 왕은 그가 다스리는 모든 지방에서 쓰는 글로, 백성마다 그 백성이 쓰는 말로 조서를 내려서 "남편이 자기 집을 주관하여야 하며, 남편이 쓰는 말이 그 가정에서 쓰는 일상 언어가 되어야 한다"고 선포하였다.


[말씀묵상]


에스더서는 포로 귀환 시대에 귀환하지 않은 유다 백성들에게 있었던 한 사건을 보여 주는 책입니다. 시대적으로는 고레스 왕 때 스룹바벨에 의한 1차 포로 귀환(B.C. 537)이 있었고, 이후 우여곡절 끝에 다리오 왕 제 6년에 성전 건축이 완공(B.C. 516)되는데, 그 다음 왕권이 바로 에스더서의 배경이 되는 아하수에로 시대입니다. 그리고 에스라에 의한 2차 포로 귀환(B.C. 458)은 이 다음 왕인 아닥사스다왕 때에 이루어지니까 그 사이에 일어난 역사입니다.


내용면에서 보면 신앙적이라기 보다는 세상적인 부분이 많이 발견됩니다. 포로로 있지만 이방인 왕의 아내가 되기 위해 신분을 속이기까지 합니다. 최고 상관에게 절하는 궁중예절도 지키지 않는 교만함으로 동족의 목숨을 위협하는 어리석음이 보입니다. 게다가 본서에서는 여호와 하나님이라는 언급이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오히려 왕의 이름은 190번이나 나옵니다.


이런 이유로 루터는 에스더서가 없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언급을 했습니다. 칼빈은 에스더서를 설교한 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에스더서의 중요성은 이러한 외적인 요소에 있지 않습니다. 앞에서 설명한 대로 포로 귀환으로 본토에서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만들어지고 있었지만 남은 백성들에 대한 하나님의 일하심이 어떻게 존재했는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기록입니다.


1장은 아하수에로 왕이 혁혁한 공을 세우고 강성해진 국가 분위기를 신하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잔치를 배설한 내용입니다. 당시 페르시아의 국위는 본문에 있는 대로 엄청난 규모였습니다. 이 말은 왕의 지위와 위엄이 어마어마했음을 말합니다. 이러한 배경은 잔치의 규모를 말해줌과 동시에 그의 명령이 어떠한지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왕권으로 인해 왕비의 자리가 박탈당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잔치에서 왕은 왕비를 자랑하고 싶었고 모든 사람 앞으로 오게 했습니다. 그러나 왕비도 자기 나름대로 잔치를 배설한 상황이라 그 명령을 따르지 않았고, 그 결과 왕의 명령을 거역한 왕비를 폐하기 위해 가정에서 남편의 지위를 절대자와 같은 힘을 갖게 하는 조서를 내리게 됩니다.


이러한 왕의 권위의 배경에는 당연히 하나님의 일하심이 숨어 있음을 보게 됩니다. 우리가 잘 아는 대로 세상을 호령하던 애굽은 바로가 다스리고 있었는데 이런 애굽은 이스라엘을 잉태하고 나라로 만들지게 하는 자궁 역할을 합니다. 430년간 노예로 부리고 있었지만 그것이 이스라엘이라는 나라를 안전하게 보호하며 만드는 기간이었음은 누구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지금 본문의 아하수에로 왕의 모습 또한 다르지 않습니다. 에스더를 왕비로 만들기 위한 준비이며 남은 유다를 지키시는 하나님의 방법이었던 것입니다.


물론 아하수에로 개인적으로 보면 참으로 어리석은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술에 취해 자기 자랑을 하다가 안 되어 신하들과 작당한 꼴이 되었으니 말입니다. 개인적인 분노를 국가적 차원의 조서를 내려서 해결하려고 하는 참담한 나라로 전락시킨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에서 일어나는 인간들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 주는 것입니다. 일시적이며 즉흥적이며 영원하지 않은, 눈앞의 것에 매달려 있는 모습입니다.


여기에 신자들의 신앙적인 시각과 믿음의 기준을 가지고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최고의 상황이 펼쳐져 있다 하더라도, 그것이 신자들이 누리며 소유해야할 것이 아닌, 그 가운데 일하시는 하나님의 다스리심을 보아야 합니다. 세상 나라는 하나님의 나라를 드러내시기 위한 도구일 뿐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워진 나라에 살고 있음을 기억하시고 그 다스림을 받는 오늘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6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