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더 5장



[말씀읽기]


1 <에스더가 왕과 하만을 잔치에 초대하다> 금식한 지 사흘째 되는 날에, 에스더는 왕후의 예복을 입고, 대궐 안뜰로 들어가서, 대궐을 마주 보고 섰다. 그 때에, 왕은 어전 안의 왕좌에서 문 쪽을 바라보고 앉아 있었다.

2 왕이, 에스더 왕후가 뜰에 서 있는 것을 사랑스러운 마음으로 바라보고, 쥐고 있던 금홀을 에스더에게 내밀자, 에스더가 가까이 다가가서, 그 홀의 끝에 손을 대었다.

3 왕이 그에게 말을 건네었다. "웬일이오, 에스더 왕후, 무슨 소청이라도 있소 ? 당신에게라면, 나라의 절반이라도 떼어 주겠소."

4 에스더가 말하였다. "임금님께서 허락하시면, 내가 오늘 잔치를 차리고, 임금님을 모시고 싶습니다. 하만과 함께 오시면 좋겠습니다."

5 왕은 곧 명령을 내렸다. "에스더의 말대로 하겠다. 곧 하만을 들라 하여라." 왕과 하만은 에스더가 베푼 잔치에 갔다.


6 함께 술을 마시다가, 왕은 또 다시 에스더에게 물었다. "당신의 간청이 무엇이오 ? 내가 들어주겠소. 당신의 소청이면, 나라의 절반이라도 떼어 주겠소."

7 에스더가 대답하였다. "내가 드릴 간구와 소청은 별 것이 아닙니다.

8 내가 임금님께 은혜를 입게 되어 임금님께서 기꺼이 나의 간청을 들어주시고, 나의 소청을 받아 주시겠다면, 나는 내일도 잔치를 차리고, 두 분을 모시고 싶습니다. 임금님께서는 하만과 함께 오시기 바랍니다. 그 때에, 임금님의 분부대로 나의 소원을 임금님께 아뢰겠습니다."

9 <하만의 음모> 그 날, 하만은 마음이 흐뭇하여, 아주 즐거운 기분으로 대궐을 나섰다. 대궐 문을 지나는데, 거기에서 문을 지키고 있는 모르드개는 일어나지도 않고, 인사도 하지 않았다. 그것을 보고서, 하만은 그만 화가 잔뜩 치밀어 올랐지만,

10 꾹 참고 집으로 돌아갔다. 하만은 친구들과 자기 아내 세레스를 불러 놓고,

11 자기는 재산도 많고, 아들도 많으며, 왕이 여러 모로 자기를 영화롭게 하여 주고, 자기를 다른 대신들이나 신하들보다 더 높은 벼슬자리에 앉혔다면서, 그들 앞에서 자랑하였다.

12 하만은 덧붙여서 말하였다. "그것뿐인 줄 아는가 ? 에스더 왕후께서 차린 잔치에 임금님과 함께 초대받은 사람은 나 하나밖에 없다네. 왕후께서는 내일도 임금님과 함께 오라고 나를 초대하셨다네.

13 그러나 대궐 문에서 근무하는 모르드개라는 유다 녀석만 보면, 이런 모든 것이 나에게 하나도 만족스럽지 않네."

14 그의 아내 세레스와 친구들이 하나같이 하만에게 말하였다. "높이 쉰 자짜리 장대를 세우고 내일 아침에, 그자를 거기에 달도록 임금님께 말씀을 드리십시오. 그런 다음에, 임금님을 모시고 잔치에 가서 즐기십시오." 하만은 그것이 참 좋은 생각이라고 여기고, 곧 장대를 세우도록 하였다.


[말씀묵상]


에스더의 죽으면 죽으리라는 결론을 내린 것은 비장한 각오를 표현한 것이 아니라 그가 할 수 있는 것이 전혀 없다는 사실을 드러낸 표현입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의 일하심에 전적으로 맡겼다는 말입니다. 오빠 모르드개의 분명한 고백, 네가 잠잠하더라도 유다인은 다른 데로 말미암아 놓임과 구원을 얻을 것이라는 사실이 이러한 에스더의 모습을 갖게 했던 것입니다.


문제는 이러니까 하나님께서 도우시고 일하신다는 생각을 갖는 것입니다. 아주 잘못된 생각이며 신앙입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생각은 미신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행동에 따라 일하시는 분이 아니십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을 깨달아 순종하며 헌신하는 것입니다. 모르드개의 말대로 누가 어떻게 하든지 하나님께서는 일하십니다. 유다의 구원이 하나님의 뜻이라면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이 사실에 항복하는 것이 죽으면 죽으리라는 것입니다.


흔히 우리가 문제를 놓고 기도하는 것은 기도해서 하나님의 응답을 받아내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뜻에 나를 맡기는 것입니다. 그것이 어떠한 것이든 주의 뜻대로 되어진다는 믿음을 고백하는데에 기도의 목적이 있습니다. 물론 이러한 생각과 순종의 결단이 서게 된 자체가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음입니다. 저절로 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주권과 일하심에 대해 자신을 맡기는 것은 은혜를 입은 경우입니다.


에스더가 왕에게 나아가자 왕이 그를 반깁니다. 에스더의 생각과는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집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이 드러난 것입니다. 고레스를 움직이셨고 아닥사스다를 움직이신 하나님께서 아하수에로도 움직이시는 것입니다. 왕의 눈에 에스더가 그 어느 때보다도 사랑스럽게 보인 것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갑자기 소원이 무엇이냐며 나라의 절반이라도 주겠다는 말을 한 것입니다. 에스더에 대한 신뢰정도가 아니라 이 나라를 다스리는 자로 인정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모습은 마치 하나님께서 그의 사랑하시는 자녀들을 향하여 보시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말 죽어 마땅한 자들이지만 그의 은혜로 감싸시고 그의 나라를 상속할 자로 삼으셨습니다. 여전히 사랑하시며 우리를 위해 간구하시며 인도하고 계십니다. 이것이 확인되며 믿는 자들이 신자인 것입니다.


반면에 이러한 은혜와는 달리 자신의 욕심과 계획에 따라 움직이는 자가 있습니다. 하만입니다. 그는 자기가 왕의 총애를 받고 왕비의 사랑을 받는 유일한 자로 착각합니다. 게다가 자기가 엄청난 자가 되어 있는 것으로 생각하며 안하무인의 모습을 보입니다. 그는 분명 왕과 왕비의 은혜를 받은 것 같지만 세상의 가치와 기준에 의해서입니다. 자기가 가진 지위와 영광이 결코 사람들에게 온유와 겸손으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모르드개의 절하지 않음이 하찮게 여길만한 자리이지만 넘어가지 못합니다. 세상의 기준과 잣대를 보여줍니다. 스스로 하나님께 속하지 않고 세상에 속했음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너무도 뻔한 이야기가 진행되고 있지만 실제 사람들의 삶 속에서 항상 있는 모습입니다. 우리 자신들을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무엇에 기준이 되어 이끌리고 있습니까? 하나님의 은혜가 확인되고 고백됩니까? 아니면 나에게 있는 가치와 기준으로 판단하며 계획하고 자기 자리를 확보해 가십니까? 죽어 마땅한 자들입니다. 죽으면 죽어야 하는 자들입니다. 그래도 아무런 항변을 할 수 없는 자들입니다. 이것이 고백될 때 은혜가 드러나게 됩니다. 오늘도 이러한 은혜를 깨닫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