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더 6장



[말씀읽기]


6:1 <왕이 모르드개를 높이다> 그 날 밤, 왕은 잠이 오지 않아서 자기의 통치를 기록한 궁중실록을 가지고 오라고 하고, 자기 앞에서 소리를 내어 읽게 하였다.

6:2 실록에는, 대궐 문을 지키던 왕의 두 내시 빅다나와 데레스가 아하수에로 a) 왕을 죽이려고 한 음모를 모르드개가 알고서 고발하였다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었다. (a. 히)그들의 손을 왕에게 놓으려고 한 음모를)

6:3 왕이 물었다. "이런 일을 한 모르드개에게 나라에서는 어떻게 대우하였으며, 어떤 상을 내렸느냐 ?" 그 곳에 있던 시종들이 대답하였다. "나라에서는 그에게 아무런 상도 내리지 않았습니다."

6:4 왕이 다시 물었다. "궁궐 뜰에 누가 있느냐 ?" 마침 그 때에 하만이 왕에게 자기 집에 세운 장대에 모르드개를 달아 죽일 수 있도록 허락을 받으려고, 궁전 바깥 뜰에 와 있었다.

6:5 시종들은 하만이 뜰에 대령하고 있다고 대답하였다. 왕이 명령하였다. "들라고 일러라."


6:6 하만이 안으로 들어오니, 왕이 그에게 물었다. "내가 특별히 대우하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그에게 어떻게 하면 좋을지 말하여 보시오." 하만은 왕이 특별히 대우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자기 말고 또 누가 있으랴 싶어서,

6:7 왕에게 이렇게 건의하였다. "임금님께서 높이고 싶은 사람이 있으시면,

6:8 먼저 임금님께서 입으시는 옷과 임금님께서 타시는 말을 내어 오게 하시고, 그 말의 머리를 관으로 꾸미게 하신 뒤에,

6:9 그 옷과 말을 왕의 대신 가운데 가장 높은 이의 손에 맡기셔서, 임금님께서 높이시려는 그 사람에게 그 옷을 입히시고, 그 사람을 말에 태워서, 성 안 거리로 지나가게 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말을 모는 신하에게는 임금님께서는, 높이고 싶어하시는 사람에게 이렇게까지 대우하신다 ! 하고 외치게 하심이 좋을 듯 합니다."

6:10 왕이 하만에게 명령하였다. "곧 그대로 하시오. 대궐 문에서 근무하는 유다 사람 모르드개에게 내 옷과 말을 가지고 가서, 경이 말한 대로 하여 주시오. 경이 말한 것들 가운데서, 하나도 빠뜨리지 말고 그대로 하도록 하시오."


6:11 하만이 왕의 옷과 말을 가지고 가서 모르드개에게 옷을 입히고, 또 그를 말에 태워 성 안 거리로 데리고 나가서 "임금님께서는 높이고 싶어하시는 사람에게 이렇게까지 대우하신다 !" 하며 외치고 다녔다.

6:12 그런 다음에, 모르드개는 대궐 문으로 돌아왔고, 하만은 근심이 가득한 얼굴을 하고서 달아나듯이 자기 집으로 가버렸다.

6:13 하만은 아내 세레스와 모든 친구에게 자기가 방금 겪은 일을 자세하게 이야기하였다. 그의 슬기로운 친구들과 아내 세레스가 그에게 말하였다. "당신이 유다 사람 모르드개 앞에서 무릎을 꿇었으니, 이제 그에게 맞설 수 없소. 당신은 틀림없이 망할 것이오."

6:14 <하만의 몰락>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내시들이 와서, 에스더가 차린 잔치에 하만을 급히 데리고 갔다.



[말씀묵상]


모르드개를 향한 하만의 살의는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그가 속한 민족을 말살하려는 계획이 왕의 허락을 받았고, 이제 개인적으로 어떻게 죽일 것인가를 모의하고 진행하는 중에 있습니다(5:14). 게다가 왕후 에스더의 총애까지 받고 있다는 생각이 드니 그의 교만은 하늘을 찌를 듯했고, 온 천하를 얻은 것 같은 마음이 들었던 것입니다. 다만 자신을 인정하지 않는 모르드개만 문제였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이 얼마나 허무한 것인지를 6장에서 보여 주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또 다시 아하수에로 왕의 마음을 움직이신 것입니다. 몇 년 전에 있었던 왕의 암살에 대해 모르드개가 고발한 역대 일기를 읽게 되었고, 그에 대한 포상을 생각하게 된 것입니다. 잠이 오지 않은 모습은 다니엘이 꿈을 해석했던 느브갓네살 왕에게도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특별한 일하심임을 알 수 있습니다. 느브갓네살은 이상한 꿈을 꾸었는데 생각이 나지 않았지만 아하수에로는 아무런 이유도 없이 잠이 오지 않은 것입니다. 당연히 역대 일기를 읽도록 하신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내용은 이미 일어난 일이기에 하나님의 일하심임을 쉽게 확인하게 됩니다. 실제 상황에서는 누구도 잘 알아챌 수 없습니다. 지금 일어나는 것이 하나님의 간섭인가 아니면 인간의 수작인가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중요한 사실은 모든 일에 하나님의 목적과 뜻이 있으며 하나도 우연히 일어나는 일은 없다는 사실입니다. 나와 아무런 상관이 없는 일이라 하더라도, 설사 내가 보기에 잘못된 일이라 생각되더라도, 하나님의 간섭하심 속에 있음을 믿어야 합니다. 하나님의 섭리에 대한 신앙은 어떠한 일도 목적이 없이 무의미하게 일어나는 일이 없음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에스더서는 이러한 내용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책입니다. 하만의 출세는 모르드개를 드러나게 하는 조건이 되고, 이로 인해 하만이 몰락하게 되는 이유가 됩니다. 미운 사람의 잘됨에 대해 배아파하지 않아도 됩니다. 다 하나님의 계획 하에 자기 역할을 할 뿐입니다. 그 역할이 좋으냐 나쁘냐에 관심을 갖는 것이 아니라, 나는 하나님의 백성이며 그의 말씀을 듣는 자라는 사실이 신자의 존재의미입니다.


모르드개의 무시되었던 업적은 출세한 2인자 하만의 조언으로 세상에 드러나게 됩니다. 반면에 모략가들과 함께 계획을 세운 하만은 이제 몰락의 길을 가게 될 것을 예언합니다(13절). 아마도 유다인을 통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해 이전의 역사 속에서 경험한 것을 기억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때는 이미 늦었고 하만은 다음을 계획할 시간도 없이 에스더가 마련한 잔치에 끌려 가게 됩니다.


인생역전이 일어났다고 할 수 있지만 신자에게 진정한 역전은 세상의 가치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출세도, 복수도, 문제 해결도 아닙니다. 이러한 것들은 있어도, 없어도 상관이 없습니다.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것들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상황들 속에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살고 있으며, 어떠한 일이라도 이 주권자이시며 구원자이신 만왕의 왕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며 살고 있느냐입니다.


하나님께서 택하신 백성인 이스라엘이 세상에서 멸망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고 그 하나님의 백성은 예수님께서 오신 후에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시고 새롭게 세워지게 됩니다. 세상에서의 하나님 백성은 멸망시키시고, 진정한 하나님 나라 백성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채우시는 것입니다. 그의 다스리심과 인도하심에 순종하시렵니까?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