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라 1장



[말씀읽기]


1 <고레스가 유다 포로 귀환을 허락하다> 페르시아 왕 고레스가 왕위에 오른 첫 해이다. 주께서는 예레미야를 시켜서 하신 말씀을 이루시려고, 페르시아 왕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셨다. 고레스는 온 나라에 명령을 내리고, 그것을 다음과 같이 조서로 써서 돌렸다.

2 "페르시아의 고레스 왕은 다음과 같이 선포한다. 하늘의 주 하나님이 나에게 이 땅에 있는 모든 나라를 주셔서 다스리게 하셨다. 또 유다에 있는 예루살렘에 그의 성전을 지으라고 명하셨다.

3 이 나라 사람 가운데서, 하나님을 섬기는 모든 사람은 유다에 있는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그 곳에 계시는 하나님, 곧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성전을 지어라. 그 백성에게 하나님이 함께 계시기를 빈다.

4 잡혀 온 하나님의 백성 가운데서, 누구든지 귀국할 때에 도움이 팔요한 사람이 있으면, 그 이웃에 사는 사람은 그를 도와주어라. 은과 금과 세간과 가축을 주고, 예루살렘에 세울 하나님의 성전에 바칠 자원예물도 들려서 보내도록 하여라."

5 <유다 포로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다> 그 때에 유다와 베냐민 가문의 우두머리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하나님께 감동을 받고 예루살렘으로 올라와서 주의 성전을 지으려고 하는 모든 사람이, 길을 떠날 채비를 하였다.


6 이웃 사람들은, 자원예물 외에도 은그릇과 금과 세간과 가축과 여러 가지 진귀한 보물을 주어서, 그들을 도왔다.

7 더욱이 고레스 왕은 주의 성전에 속하여 있던 여러 가지 그릇까지 꺼내어 오게 하였는데, 그것들은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서 가지고 가서 자기의 신전에 둔 것이다.

8 페르시아 왕 고레스는 재무관 미드르닷을 시켜, 그 그릇들을 꺼내어 낱낱이 세어서, 유다 총독 세스바살에게 넘겨 주게 하였다.

9 넘겨 준 물품은 다음과 같다. 금접시가 서른 개요, 은접시가 천개요, 칼이 스물아홉 자루요,

10 금대접이 서른 개요, 다른 것으로 대신 보충한 은대접이 사백열 개요, 그 밖에 다른 그릇이 천 개이니,

11 금그릇과 은그릇은 모두 오천사백 개이다. 세스바살은, 포로로 잡혀 간 이들을 바빌로니아에서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 때에, 이 그릇을 모두 가지고 왔다.



[말씀묵상]


에스라서를 묵상합니다. 앗수르와 바벨론의 포로로 잡혀갔던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약속으로 말미암아 귀환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바벨론 다음 제국인 바사(페르시아)왕인 고레스에 의해 첫 번째 포로귀환이 이루어집니다. 그 귀환선포는 가히 놀라울 정도입니다. 그가 정말 하나님을 믿는 자인가 하는 의구심을 갖게 할 정도입니다. 물론 그가 믿는 자인가 아닌가는 중요한 사항이 아닙니다. 1절의 내용대로 예레미야를 통하여 말씀하셨던 약속을 이루시기 위해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심으로 일어난 일이기 때문입니다.


고레스의 고백을 보면 포로 귀환의 의미를 잘 알 수 있습니다.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세상 모든 나라를 내게 주셨고 나에게 명령하셔서 유다 예루살렘에 성전(집을 의미)을 건축하라고 하셨다는 것입니다. 예전 이스라엘 왕들이나 고백할 만한 말입니다. 그런데 이방 왕에게 이러한 하나님의 주권적인 다스리심에 대한 고백과 함께 성전 건축의 마음을 주신 것입니다.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일하심을 분명하게 확인하게 됩니다. 고레스로 말미암아 예루살렘 성전이 세워질 것은 예레미야보다도 앞서서 이사야를 통해서도 이미 말씀하셨던 내용입니다.


사44:28 고레스에 대하여는 이르기를 내 목자라 그가 나의 모든 기쁨을 성취하리라 하며 예루살렘에 대하여는 이르기를 중건되리라 하며 성전에 대하여는 네 기초가 놓여지리라 하는 자니라


이렇게 세상을 다스리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역사로 인하여 그의 백성들이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이 귀환을 제 2의 출애굽이라고도 합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의 백성들을 이끌어 내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거하시는 집을 만드십니다. 하나님의 백성됨과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드러내시는 것입니다. 역사 속에서는 고레스의 정책과 그의 통치능력으로 보이겠지만 그 이면에 흐르는 하나님의 일하심이 이루어내시는 것입니다.


1장은 전체가 이러한 하나님의 집(성전)을 만들기 위한 준비 작업임을 보여 줍니다. 고레스의 귀환과 건축명령 조서, 남아 있는 백성들의 헌물(4절), 감동받은 자들의 동원(5절), 사면 사람들의 헌물(6절), 바사 제국의 관리들의 협조(8절) 등이 어우러진 역사임을 보여 줍니다. 여호와의 집을 짓는데 드러나는 모습들입니다. 하나님이 거하시는 집, 성전, 교회, 성도가 만들어지는 것은 이러한 성령의 감동하게 하시는 공동체적인 역사임을 깨닫게 됩니다.


물론 지금도 이러한 하나님의 역사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신자 하나 하나를 부르시고 감동시키실 뿐만 아니라 주위의 하나님의 일에 부름을 받아 하나님의 거하시는 집을 이루어 가십니다. 당연히 보이는 건물을 말함이 아닙니다. 세상으로부터 출애굽하여 하나님의 거하시는 집, 다스리시며 인도하시는 교회를 만들어 가십니다. 오직 성령의 감동하심을 받은 자들을 통하여 말입니다. 감동되어 동원되는 자들은 그 성전으로, 하나님의 거하시는 집으로 지어지는 자들이며 출애굽한 자들임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3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