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라 3장



[말씀읽기]


1 <예배를 다시 드리기 시작하다> 이스라엘 자손은 여러 마을에 흩어져서 자리를 잡으 지 b) 일곱째 달이 되었을 때에, 일제히 예루살렘으로 모였다. (b. 티스리월. 양력 구월 초순 이후)

2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와 그의 동료 제사장들과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그의 동료들이 모여서, 하나님의 사람 모세의 율법에 규정된 대로 번제를 드릴 수 있도록,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제단을 쌓았다.

3 그들은, 그 땅에 사는 백성들이 두렵기는 하지만, 제단이 서 있던 옛 터에 제단을 세우고, 거기에서 아침 저녁으로 주께 번제를 드렸다.

4 초막절이 되니, 기록된 대로 그 절기를 지켰다. 그들은 또한 규례를 따라서, 날마다 정해진 횟수대로 번제를 드렸다.

5 그런 다음부터, 그들은 늘 드리는 번제 외에도, 초하루 제사 때와, 거룩하게 지켜야 하는 주의 모든 절기를 맞이할 때와, 주께 자원예물을 바칠 때마다 번제를 드렸다.


6 주의 성전 기초는 아직 놓지 않았지만, 그들은 일곱째 달 초하루부터 주께 번제를 드리기 시작하였다.

7 백성은, 석수와 목수에게는 삯을 주어서 일을 시키고, 시돈 사람과 두로 사람에게는 먹을 것과 마실 것과 기름을 주어서, 페르시아 왕 고레스가 그들에게 허락한 대로, 레바논에서 백향목을 베어 바닷길로 욥바까지 띄워 보내게 하였다.

8 <성전을 다시 짓기 시작하다> 백성이 하나님의 성전 터가 있는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지 이태째가 되는 해 c) 둘째 달에,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요사닥의 아들 예수아와, 그들의 나머지 동료 제사장과 레위 사람과, 사로잡혀 갔다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모든 사람이 공사를 시작하고, 스무 살이 넘은 레위 사람을 주의 성전 건축 감독으로 세웠다. (c. 시브월. 양력 사월 중순 이후)

9 예수아와 그의 아들들과 친족과, d) 호다위야의 자손 갓미엘과 그의 아들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하나님의 성전 짓는 일을 감독하였다. 레위 사람 헤나닷의 아들과 손자와 친족들도 그들과 함께 일을 하였다. (d. 히> 예후다 또는 유다)

10 집 짓는 일꾼들이 주의 성전 기초를 놓을 때에, 예복을 입은 제사장들은 나팔을 들고, 레위 사람 가운데서 아삽 자손들은 자바라를 들고, 이스라엘 왕 다윗이 지시한 대로, 저마다 주를 찬양하려고 자기의 자리에 섰다.


11 그들은 서로 화답하면서, "주님은 어지시다. 언제나 한결같이 이스라엘을 사랑하신다." 하고 주를 찬양하며, 감사의 찬송을 불렀다. 주의 성전 기초가 놓인 것을 본 온 백성도 목청껏 소리를 높여서 주를 찬양하였다.

12 그러나 첫 성전을 본 나이 많은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가문의 우두머리들은, 성전 기초가 놓인 것을 보고, 크게 통곡하였다. 또 다른 쪽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기뻐하며 즐거이 노래하였다.

13 환성과 통곡이 한데 뒤섞여서, 소리가 너무나도 크고 시끄러웠다. 그 소리는 멀리서도 들을 수 있었으나, 어누 누구도 환성인지 통곡인지 구별할 수 없었다.



[말씀묵상]


포로에서 돌아온 백성들이 드디어 성전을 건축하기 시작합니다. 돌아온 목적이 성전 건축이었기에 이들은 돌아온 해 7월에 일제히 예루살렘에 모여 제사를 드리기 시작하며 준비를 했습니다. 7월 초하루에 번제를 드렸다고 했지만 준비와 함께 상번제를 드리는 것은 그 전부터 해 왔던 것으로 보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모습을 보이는 장본인들이 하나님의 약속을 가지고 돌아온 자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미 2장에서 돌아온 명단이 그것을 말해 주고 있었고, 3장에서는 하나님의 전을 건축하는 과정에서 율법과 규례를 따라 진행하며, 솔로몬 성전을 지을 때처럼 준비하는 모습(7절, 대상22:4), 레위 제사장들의 찬양과 울음, 백성들의 함성 등으로 알 수 있습니다. 왜 이 사실이 중요합니까? 지금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되고 있다는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신자들에게 있어서 이 사실이 확인되지 않으면 정체성이 바로 세워지지 않게 됩니다. 보통 사람들은 내가 누구인가, 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가라는 존재론적 질문을 하곤 합니다. 왜 이런 질문을 합니까? 지금 내가 잘 가고 있는가를 판단해 보기 위해서입니다. 현재 열심을 다해 살고 있는 나의 삶에 가치가 있는가를 생각하는 것입니다. 내가 지금 바른 목적을 가지고 나아가고 있는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확인을 해 보신 적이 있습니까?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생각을 하며 자신의 삶을 관리합니다. 그러나 그 기준과 목적에 있어서 신자들이 일반 사람들과 다른 점은 바로 하나님의 약속에 있다는 사실입니다. 내가 누구인가를 확인하는 것은 지금 무엇을 하느냐가 아니라 누구에 의해서 살아가고 있느냐입니다. 어디로 가고 있느냐를 확인하는 것도 어떤 목적을 가지고 있느냐가 아니라 누구에 의해 인도되고 있느냐입니다. 모두가 하나님의 주권에 달려 있다는 사실로 자기 정체성을 확인하는 자들이 신자입니다.


지금 이스라엘 백성들이 자기 땅으로 돌아와서 각자의 성읍에 살게 되었는데 돌아왔다는 것으로 그들의 삶이 확인되는 것이 아니라 함께 모여서 성전을 건축해야 했고 그 과정이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세움으로 자신들이 누구인가를 확인해야 했던 것입니다. 자신들의 삶이 하나님의 말씀과 약속에 따라서 성전을 짓는 자들로 부름 받았음을 드러내야 했던 것입니다.


애굽의 종살이-가나안 정복-포로생활-예루살렘으로 귀환-성전 재건과 회복이라는 일련의 과정 속에서 하나님의 약속과 성취를 보게 됩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백성을 향한 관계 회복입니다. 이것이 성전을 중심으로 확인토록 하신 것입니다. 따라서 성전 재건은 하나님의 백성들을 향한 언약 성취의 예표적 사건입니다. 결국 완성될 성전인 예수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를 보도록 하는 것입니다.


성전 지대를 본 사람들이 대성통곡을 하였지만 여러 사람들은 기쁨으로 크게 함성을 질렀다고 합니다. 지금의 것이 불완전하고 미미하지만 완성될 것을 기대하며 하나님의 구원과 인도하심을 보게 하신 것입니다. 신자들의 기대와 믿음이 여기에 있습니다. 지금은 세상에서 그저 그런 모습이지만 그것이 나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나의 삶에 역사하는 하나님의 계획과 약속이 신자의 정체성임을 고백해야 할 것입니다.



조회수 3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에스겔 33장

에스겔 32장

에스겔 31장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