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라 4장



[말씀읽기]

1 <사마리아 사람의 방해> 유다와 베냐민의 대적은 사로잡혀 갔다가 돌아온 사람들이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성전을 짓고 있다는 말을 듣고서,

2 스룹바벨과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에게 와서 말하였다. "앗시리아 왕 에살핫돈이 우리를 여기로 데려왔을 때부터 이제까지, 우리도 당신들과 마찬가지로 당신들의 하나님을 섬기며, 줄곧 제사를 드려 왔으니, 우리도 당신들과 함께 성전을 짓도록 하여 주시오."

3 스룹바벨과 예수아와 그 밖에 이스라엘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당신들과는 관계가 없는 일이오. 주 우리의 하나님께 성전을 지어 드리는 것은, 우리가 할 일이오. 페르시아 왕 고레스가 우리에게 명령한 대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성전을 짓는 것은 오로지 우리가 할 일이오."

4 이 말을 들은 그 땅 백성은 성전 짓는 일을 방해하여, 유다 백성의 사기를 떨어뜨렸다.

5 그들은 고문관들을 매수하면서까지 성전을 짓지 못하게 하였다. 이러한 방해는, 페르시아 왕 고레스가 다스리던 모든 기간 뿐만 아니라, 페르시아 왕 다리우스가 통치하던 때에 이르기까지 하였다.


6 아하수에로가 왕위에 오르니, 대적들은 유다 주민과 예루살렘 주민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7 아닥사스다 때에도 비슬람과 미드르닷과 다브엘과 그 밖의 동료 관리들이 페르시아의 아닥사스다 왕에게 글을 올렸다. 그 편지는 아람 글로 적었고 a) 번역이 되었다. (a. 또는 아람어로 번역이 되었다.)

8 르훔 사령관과 심새 서기관은 예루살렘 주민을 고발하는 상소문을 아닥사스다 왕에게 썼다.

9 그 때에 상소를 올린 사람은, 르훔 사령관과 심새 서기관과 동료들과 그 밖에 디나 사람과 아바삿 사람과 디블래 사람과 아비새 사람과 아렉 사람과 바빌로니아 사람과 수산 사람과 데해 사람과 엘람 사람과,

10 귀족 c) 오스납발이 사마리아의 여러 성과 유프라테스 강 서쪽 여러 지방에 이주시킨 민족들이다. (c. 일명, 아슈르바니발)


11 다음은 이들이 보낸 상소문의 내용이다. "유프라테스 강 서쪽에 있는 신하들이 아닥사스다 임금님께 아룁니다.

12 임금님께서 다스리시는 여러 지방에 흩어져서 살던 유다 사람들이, 우리가 사는 예루살렘으로 와서 자리를 잡고, 범죄와 반역을 일삼던 악한 성읍 예루살렘을 지금 다시 세우고 있습니다. 기초를 다시 다지고, 성벽을 쌓아 올리고 있습니다.

13 이 일을 임금님께 아룁니다. 성벽 쌓는 일이 끝나고 그 성읍이 재건 되면, 그들은 세금과 조공과 관세를 바치지 아니할 것이며, 틀림없이, 국고에 손해를 끼칠 것입니다.

14 나라에서 녹을 타먹는 우리로서는, 임금님께 불명예스러운 일이 미칠 일을 그냥 보고만 있을 수 없어서, 이렇게 상소문을 올리어서 임금님께 아룁니다.

15 조상이 남기신 기록들을 살펴보시면, 임금님께서도 바로 이 성읍이 반역을 일삼던 곳이었음을 아시게 될 것입니다. 예로부터 이 곳에서는 반란이 자주 일어나서, 임금님들을 괴롭히고, 다른 여러 지방에까지 피해를 입혔습니다. 이 성읍을 없애 버린 것은 바로 그러한 반역 때문입니다.


16 이 성읍이 재건되고, 성벽 쌓는 일이 끝나면, 임금님께서는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역을 잃게 되신다는 것을 아뢰는 것입니다."

17 이에 대하여 왕이 내린 회신은 다음과 같다. "르훔 사령관과 심새 서기관과 사마리아와 유프라테스 강 서쪽에 사는 경들의 동료들에게, 평안을 빌면서 이 조서를 내린다.

18 경들이 우리에게 보낸 상소문은, 번역이 되어 내 앞에서 낭독되었다.

19 그것을 듣고서 조사해 보니, 과연 그 성읍 사람들은 예로부터 왕실의 권위에 반기를 들어 왔으며, 그 곳이 반란을 일으키는 자들의 소굴이었음이 밝혀졌다.

20 한 때는 강한 왕들이 그 곳 예루살렘을 다스리면서,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방을 장악하고, 조공과 세금과 관세를 거두기도 하였음이 확인되었다.


21 그러므로 경들은 그들에게 명령을 내려서, 일을 중단시켜라. 다음에 내가 다시 명령을 내릴 때까지, 그들이 성읍을 재건하지 못하도록 하여라.

22 이 일에 착오가 없도록 유의하여, 왕실이 화를 입거나 손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23 르훔과 심새 서기관과 동료 관리들은 아닥사스다 왕의 편지를 읽고, 곧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유다 사람들이 일을 하지 못하게 무력을 써서 막았다.

24 그래서 예루살렘에 있는 하나님의 성전 공사는 페르시아 왕 다리우스 이년에 이르기까지 중단되었다.


[말씀묵상]


오늘 본문은 귀환한 유대인들이 성전 건축을 시작하자 그곳에 이미 살고 있었던 토착민들에 의해 방해를 받는 내용을 서술한 것입니다. 반대 세력에 대해 유다와 베냐민의 대적이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흔히 사마리아인이라고 표현하는 그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앗수르가 북이스라엘을 정복한 후 다른 민족들을 이스라엘 지역으로 강제 이주 시킴으로 혼합된 자들입니다.


이들이 귀환한 백성들의 성전 건축에 함께 하자고 건의를 했고 이에 대해 스룹바벨과 족장들은 거절하게 됩니다. 그 이유는 바사왕 고레스가 우리에게 명령하였기 때문임을 말합니다. 그러자 이들이 성전 건축을 방해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바사왕 다리오 제 2년까지 중단됩니다. 거의 16년 동안 멈추게 됩니다. 정치적인 명분으로 거절한 것이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이 사마리아인들의 신앙적인 면이 컸음을 보게 됩니다.


함께 하자는 자들의 모습을 보면 2절에 우리도 너희와 같이 너희 하나님을 찾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앗수르 왕 에살핫돈이 이주시킨 후부터 하나님께 제사를 드렸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이라면 금방 함께 하자고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자세히 들여다 보면 이들의 신앙은 당연히 유일신 여호와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아닌 혼합주의적인, 다신교적인 신앙이었던 것입니다. 그렇게 해왔고 지금도 그러한 의도와 관심으로 성전을 짓자고 하는 것임을 보여 줍니다.


이러한 공격이나 방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고레스 왕의 귀환 명령, 그리고 성전 건축. 하나님의 계획하신 역사임이 틀림없습니다. 그런데 일이 순조롭게 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순조롭지 않은 정도가 아니라 아예 하지 못하도록 방해한다는 사실입니다. 이정도 되면 이것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하는 정도까지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 과정이 없이는 하나님의 약속은 완성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성전 건축은 하나님과의 관계 회복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이 누구신지, 하나님의 백성들이 누구인지를 분명하게 확인해야 합니다. 특별히 귀환한 자들로 하여금 이러한 방해와 공격들을 통하여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신앙을 드러내야 했던 것입니다. 단순한 자기 열심이 아닌 하나님에 대한 관계를 분명하게 깨달아야 했던 것입니다. 왜 성전이 건축되어야 하는지, 방해하는 자들로 인해 지으려는 자신들은 누구인지를 다시 한 번 보게 한 것입니다.


6절 이후에 나오는 아하수에로 왕 때 방해와 아닥사스다 왕 때 방해는 예루살렘 성읍을 건축하며 있었던 것입니다. 이를 통해 성전 건축만이 아닌 이스라엘이 돌아와 정착하며 하나님의 백성으로 세워져 가는 동안 계속 있었음을 보여 줍니다. 돌아와서 성전을 건축하는 것만이 아닌 그 완성의 과정 역시 하나님의 섭리라는 사실을 확인해야 합니다.

신자들의 삶은 교회 생활만이 다가 아닙니다. 그 안에서도 자신들의 모습을 확인하며 하나님의 백성으로, 하나님의 친히 거하시는 성전으로서 만들어져 가지만, 실제 삶 속에서도 똑같은 세움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아니 이 삶이 진짜 신자의 삶으로 드러나야 합니다. 그 속에서 수많은 공격과 방해가 있을 것이지만 약속대로 우리를 완성해 가실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그 상황마다 말씀과 순종으로 감당해 내는 것입니다. 오늘도 이러한 여정 가운데 있음을 깨닫고 승리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