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에스라 6장



[말씀읽기]


1 <고레스의 칙령이 발견되다> 이에 다리우스 왕이 명령을 내려, 바빌론에서 옛 귀중본들을 두는 서고들을 조사하도록 하였다.

2 메대 지방 악메다 궁에서 두루마리가 하나 발견되었는데, 거기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3 "고레스 왕 일 년에 왕께서 예루살렘에 있는 성전에 관하여 칙령을 내리시다. 희생제사를 드리던 바로 그곳에 성전을 다시 세워라. 기초를 튼튼히 다지고, 성전의 높이와 나비는 각각 육십 자가 되게 하고,

4 벽은 돌 세 겹으로 나무 한 겹씩 쌓아라. 비용은 국고에서 대주어라.

5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 있는 성전에서 꺼내어서 바빌론으로 가지고 온 성전의 금그릇과 은그릇을 돌려보내어, 예루살렘 성전으로 옮기게 하고, 성전 안 본래 있던 자리에 두도록 하여라."


6 <다리우스 왕의 명령> "이제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방의 닷드내 총독과 스달보스내와 경의 동료 관리들과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방에 있는 관리들은, 건축 공사 지역에 접근하지 않도록 하여라.

7 성전 짓는 일을 막지 말고, 유다의 총독과 원로들이 자기들의 성전을 옛 터에 짓도록 그대로 두어라.

8 내가 이제 지시한다. 경들은 성전을 짓는 유다의 원로들을 도와라. 성전 공사에 드는 비용은 국고에서 댈 터이니,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방에서 거둔 세금에서 그 비용을 어김없이 주어서, 일이 중단되지 않게 하여라.

9 예루살렘의 제사장들이 하늘의 하나님께 번제를 드리는 데 필요하다고 하는 것들은 무엇이든지 내주어라. 수송아지든지 숫양이든지 어린 양이든지, 또는 밀이든지 소금이든지 포도주이든지 기름이든지, 그들이 요구하는 대로 어김없이 날마다 주도록 하여라.

10 그래서 그들이, 하늘의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희생제사를 드리게 하고, 왕과 왕자들이 잘 살 수 있도록 기도하게 하여라.


11 나는 또 다음과 같이 지시한다. 내가 내린 이 칙령을 고치는 자는, 그의 집에서 들보를 뽑아서 내다 세우고, 거기에 그를 매달아라. 그 집은 이에 대한 벌로 기름더미를 만들어라.

12 어떤 왕이나 어떤 민족이 나의 칙령을 거역하여, 이것을 고치거나 예루살렘 성전을 파괴하면, 거기에 이름을 두신 하나님이 그들을 없애 버릴 것이다. 이것은 나 다리우스의 명령이니, 경들은 지체없이 실시하여라."

13 <성전 봉헌> 그래서 유프라테스 서쪽 지방의 닷드내 총독과 스달보스내와 동료 관리들은, 다리우스 왕이 내린 조서에 지시된 대로, 신속하게 처리하였다.

14 학개 예언자와 잇도의 아들 스가랴가 성전 공사를 격려하였다. 유다의 원로들은 계속하여 성전을 지었고, 공사는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그들은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명과 페르시아 왕 고레스와 다리우스와 아닥사스다의 칙령을 따라서, 성전 짓는 일을 끝낼 수 있었다.

15 성전 건축이 끝난 것은 다리우스 왕 육년 a) 아달월 삼일이다. (a. 양력 이월 중순 이후)


16 그 때에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사로잡혀 갔다가 돌아온 사람들과 모든 이스라엘 백성은, 기뻐하면서 하나님의 성전 봉헌식을 올렸다.

17 하나님께 이 성전을 바치면서, 그들은 수소 백 마리와 숫양 이백 마리와 어린 양 사백 마리를 바치고, 온 이스라엘을 위한 속죄제물로는, 이스라엘 지파의 수대로 숫염소 열두 마리를 바쳤다.

18 그렇게 한 다음에, 그들은 갈래별로 제사장을 세우고, 무리별로 레위 사람을 세워서, 모세의 책에 기록된 대로, 예루살렘에서 하나님을 섬기는 일을 맡아 보게 하였다.

19 <유월절> 사로잡혀 갔다가 돌아온 이들은 첫째 달 십사일에 유월절을 지켰다.

20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일제히 몸을 씻고서 정결예식을 치렀다. 그런 다음에, 레위 사람들은, 돌아온 이들 모두와 동료 제사장들과 자기들이 먹을 유월절 양을 잡았다.


21 잡혀 갔다가 돌아온 이스라엘 자손이 그것을 먹었다. 그 땅에 살던 이방 사람들에게서 부정을 탔다가 그 부정을 떨어버리고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찾아온 이들도, 그들과 함께 유월절 양고기를 먹었다.

22 그들은 이레 동안 무교절을 즐겁게 지켰다. 주께서 앗시리아 왕의 마음을 돌이켜서, 그들에게 호의를 베풀도록 하셨으므로, 그들은 힘을 얻었다. 그들은,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성전을 다시 지을 수 있었으므로, 한없이 기뻤다.



[말씀묵상]


학개와 스가랴 선지자의 예언으로 성전 건축이 재개되자 유브라데강 건너편 총독 닷드내와 스달보스내와 그들의 동관들이 나아와 재개를 명한 사람을 묻게 되었고, 이에 다리오 왕에게 편지를 보내어 그동안 있었던 상황과 건축하게 된 내역에 대해 확인하여 답을 달라는 청원을 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다리오 왕으로부터 온 답장의 내용이 6장의 내용입니다.


그 내용을 보면 1장에 고레스에 의해 내려졌던 명령보다도 훨씬 더 내용이 구체적으로 되어 있습니다. 성전의 규모가 나와 있고 어떻게 지대를 쌓아야 하는지, 그 경비도 왕실에서 부담하기로 했다는 내용까지 확인하게 됩니다. 그로 인해 다리오 왕은 이 재건에 대해 총독 닷드내와 관리들은 막지 말고 오히려 그곳에서 나오는 세금으로 그곳의 경비를 부담하도록 명령을 내립니다. 그리고 나서 약 4년이 지나 성전이 완공됩니다. 봉헌식과 유월절을 지키며 하나님과의 관계를 바로 세우게 됩니다.


5-6장을 보면 성전 건축이 방해로 멈추었다가 15년이 지난 후 자연스럽게 재개되어 잘 마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학개서의 내용을 보면 이들의 상황이 얼마나 나태해져 있었는지, 그리고 얼마나 건축에 관심이 없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학개 1장을 보면 성전 건축이 중단된 후 귀환한 자들의 모습에 대해 이렇게 책망하고 있습니다.


학1:4-5

4 이 성전이 황폐하였거늘 너희가 이 때에 판벽한 집에 거주하는 것이 옳으냐 5 그러므로 이제 만군의 여호와가 이같이 말하노니 너희는 너희의 행위를 살필지니라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 있던 자들에게 두 선지자는 자신들을 돌아보도록 했고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도록 합니다. 학개는 재건이 시작되고 4-5개월간 예언했고, 스가랴는 2-3년 정도 계속 예언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의 예언은 성전 건축으로 주어질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와 복을 선언하며 건축의지를 북돋운 것입니다. 특히 스가랴는 여러 환상들을 통하여 궁극적으로 이루어질 하나님 나라를 바라보게 했습니다. 지금 지어지는 성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깨닫게 한 것입니다.


이렇게 귀환한 자들은 방해하는 자들이 있었고 스스로 나태하게 되어 성전 건축을 포기하고 있었지만 선지자들의 일깨움과 다리오 왕의 상상을 넘는 후원으로 성전이 완공된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에 대해 오늘 본문에서도 14절에서 선지자 학개와 스가랴의 권면을 따랐으므로 성전 건축하는 일이 형통하였다고 보고합니다. 이들이 건축할 때 여호와께서 모든 백성의 마음을 감동시키셨다고 합니다(학1:14). 역사의 주관자이심을 드러내신 것입니다. 이 사실에 대한 고백이 바로 유월절을 지킨 것입니다.


유월절은 출애굽을 기념하는 것입니다. 구원받은 자들이 하나님의 구속하심을 기억하며 고백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구속하심의 고백을 바로 성전 건축으로 확인하며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성전 건축은 단순한 건물을 만든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 그리고 이스라엘의 하나님 백성됨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의 구원, 너희는 내가 구속한 자들이라는 사실을 드러낸 것입니다.


신자들은 이러한 하나님의 구속 사건인 십자가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백성된 자들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성전된 자들입니다. 늘 함께 하시며 동행하시는 은혜로 감사와 기쁨이 충만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4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