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14장



제목: 그니스 사람 갈렙의 믿음과 은혜


[말씀읽기]


1 <요단 강 서쪽 지역의 분할> 이스라엘 자손이 가나안 땅에서 받은 유산을, 제사장 a) 엘르아살과 눈의 아들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우두머리들이 다음과 같이 분배하였다. (a. 하나님이 도우셨다)

2 주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대로, 그들은 제비를 뽑아, 아홉 지파와 들로 나뉜 한 지파의 반쪽에게 땅을 유산으로 나누어 주었다.

3 모세가 이미 요단 강 동쪽에서, 두 지파와 둘로 나뉜 한 지파의 반쪽에게 땅을 유산으로 주었으나, 레위 지파에게는 분깃을 주지 않았다.

4 요셉 지파는 므낫세와 에브라임 두 지파로 갈리었다. 레위 지파에게는 거주할 여러 성읍과, 그들의 가축과 가축을 기를 목장 외에는 분깃을 주지 않았다.

5 이스라엘 자손은, 주께서 모세에게 명하신 대로, 그 땅을 나누었다.

6 <갈렙이 헤브론을 차지하다> 유다 자손이 길갈에 있는 여호수아에게 다가왔을 때에 그니스 사람 여분네의 아들 갈렙이 여호수아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주께서 나와 당신에 대하여 가데스바네아에서 하나님의 사람 모세에게 하신 말씀을 알고 계십니다.

7 내가 마흔 살이 되었을 때에, 주의 종 모세가 가데스바네아에서 나를 보내어, 그 땅을 정탐하게 하였습니다. 나는 돌아와서, 내가 확신하는 바를 그에게 보고하였습니다.

8 나와 함께 올라갔던 나의 형제들은 백성을 낙심시켰지만, 나는 주 나의 하나님을 충성스럽게 따랐습니다.

9 그래서 모세는 그 날 b) 네가 주 나의 하나님께 충성하였으므로, 너의 발로 밟은 땅이 영원히 너와 네 자손의 유산이 될 것이다 하고 맹세하였습니다. (b. 신1:36)

10 이제 보십시오. 주께서 모세에게 이 일을 말씀하신 때로부터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생활하며 마흔다섯 해를 지내는 동안, 주께서는 약속하신 대로 나를 살아 남게 하셨습니다. 보십시오. 이제 나는 여든다섯 살이 되었습니다.

11 모세가 나를 정탐꾼으로 보낼 때와 같이, 나는 오늘도 여전히 건강하며, 그 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힘이 넘쳐서, 전쟁하러 나가는 데나 출입하는 데에, 아무런 불편이 없습니다.

12 이제 주께서 그 날 약속하신 이 산간지방을 나에게 주십시오. 그 때에 당신이 들은 대로, 과연 거기에는 아낙 사람이 있고, 그 성읍은 크고 견고합니다. 그러나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시기만 한다면, 주께서 말씀하신 대로, 나는 그들을 쫓아낼 수 있습니다."

13 여호수아가 여분네의 아들 갈렙을 축복하고, 헤브론을 유산으로 그에게 주었다.

14 그래서 헤브론은 그니스 사람 여분네의 아들 갈렙의 유산이 되어 오늘날까지 이른다. 그것은 그가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충성스럽게 따랐기 때문이다.

15 헤브론의 옛 이름은 기럇아르바였는데, 아르바는 아낙 사람 가운데서 가장 위대한 인물이었다. 드디어 그 땅에 평화가 깃들었다.

[말씀묵상]


이제 본격적으로 가나안에 대한 분배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1-5절은 앞서 13장에서 요단 동편 분배에 대한 간략한 요약을 한 것입니다. 제사장 엘르아살과 여호수아와 족장들이 제비를 뽑아 분배했다고 합니다. 제사장이 개입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하나님의 명령에 의한 것이기는 하지만 약속의 땅이 결코 인간의 능력과 힘으로가 아닌 하나님 앞에서 드려지는 제사장 나라로 주어지는 것임을 드러내기 위함입니다.

6절부터는 유다지파의 갈렙이 약속받은 것에 대한 요구를 하며 헤브론 지역을 기업으로 얻는 내용입니다. 이것도 11:21-23절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한 내용입니다. 헤브론을 얻은 것으로 전쟁이 그쳤다는 결론을 내리는 이유를 보여줍니다. 약속의 성취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헤브론은 아브라함 때부터 중요한 장소로 등장합니다. 아브라함이 조카 롯과 헤어진 후에 하나님의 약속을 받으며 헤브론으로 이동하여 제단을 쌓습니다. 중요한 사실은 아내 사라가 죽자 장사하고자 땅을 사게 되는데 그 유명한 막벨라 굴이 바로 이 헤브론에 있는 땅입니다(창23장). 하나님께서 아브라함과 약속하시고 가나안을 주시겠다고 하신 후 처음으로 소유하게 된 땅이 헤브론입니다.

그냥 우연히 얻은 땅인 것 같지만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성취를 의미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땅을 얻게 될 것이라는 증거물입니다. 그 후 그곳에 사라만이 아니라 아브라함 자신과 그 후손들, 이삭, 리브가, 야곱, 레아, 요셉까지 여기에 묻히게 됩니다. 가나안 정복에서 이 땅을 얻는 것은 결국 하나님의 약속이 성취된 증거가 되고 그것을 얻음으로 인해 가나안에서의 전쟁이 끝이 났다고 선언하게 되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의 가나안에 대한 약속이 성취되었다는 의미로 말입니다.

이 일을 지금 갈렙이 이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도 역시 12 정탐꾼을 보내어 가나안을 보고 왔을 때부터 하나님께서 약속을 주셨던 내용입니다. 12명 중 여호수아와 갈렙만 가나안에 대해 하나님의 약속을 믿는 보고를 하게 되는데 이로 인해 가나안에 들어가게 될 것이고 발로 밟는 땅을 기업으로 줄 것이라는 약속을 받게 됩니다(민14:24, 신1:36). 이 약속에 근거하여 유다 자손 그니스 사람 여분네의 아들인 갈렙은 지금 여호수아에게 헤브론을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헤브론은 앞으로 유다의 기업이 되고 도피성 중의 하나로 지정되고 중요한 것은 다윗이 왕으로 등극했을 때 수도로서 7년 반동안 나라를 다스리는 중심이 됩니다.

갈렙은 지금 약속의 땅이 어떤 자에게 주어지는지를 보여주는 대표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믿음으로 그리고 은혜로 주어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특히 그니스 사람이라는 사실은 갈렙이 얻은 은혜를 말해 줍니다. 그니스는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실 때 나온 가나안 족속 중의 하나입니다(창15:19). 당연히 멸절되어야 할 가나안 족속이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멸절된 후손이 가나안을 얻는 주역이 된 것입니다. 놀라운 은혜입니다. 신자의 본질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믿음과 은혜만이 삶의 근거이며 원동력이어야 합니다. 오늘도 이러한 믿음과 은혜를 기억하는 하루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