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여호수아 7장



제목: 아이성의 실패



[말씀읽기]


1 <아간의 죄> 이스라엘 자손이, a) 전멸시켜서 주께 바쳐야 할 물건을 잘못 다루었다. 유다 지파에서, 세라의 증손이요 삽디의 손자요 갈미의 아들인 아간이, 전멸시켜서 주께 바쳐야 할 물건을 가져 갔기 때문에, 주께서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진노하셨다. (a. 2:10절 주를 볼 것)

2 여호수아가 여리고에서 b) 베델 동쪽 c) 벳아웬 곁에 있는 d) 아이 성으로 사람들을 보내면서 그들에게 올라가서 아이 성을 정탐하였다. (b. 하나님의 집 c. 악한 자의 집, 히브리어 본문에서는 벳아웬(악한 자의 집)과 베델(하나님의 집)이 대조되어 나옴.70인역에는 베델 곁에 있는 아이 성으로 임. d. 폐허)

3 그들이 여호수아에게 돌아와서 이렇게 말하였다. "모든 백성이 다 올라가게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이천 명이나 삼천 명만 올라가도 아이 성을 칠 수 있습니다. 모든 백성이 그 성을 치느라고 다 수고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성 안에 있는 사람들의 수가 얼마 되지 않습니다."

4 백성 가운데서 약 삼천 명이 그리로 올라갔다. 그러나 그들은 도리어 아이 성 사람에게 패하여 도망쳐 왔다.

5 아이 성 사람은 이스라엘 사람을 서른여섯 명쯤 죽이고, 성문 앞에서부터 스바림까지 추격하여 비탈길에서 그들을 쳤으므로, 백성의 간담이 서늘해졌다.

6 여호수아는 슬퍼하면서 옷을 찢고, 주의 궤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서 저녁때까지 있었다. 이스라엘의 장로들도 그를 따라 슬픔에 젖어, 머리에 먼지를 뒤집어썼다.

7 여호수아가 아뢰었다. "주 하나님, 우리 백성을 요단 강 서쪽으로 잘 건너게 하시고는 왜 우리를 아모리 사람의 손에 넘기어 멸망시키려 하십니까 ? 차라리 우리가 요단 강 동쪽에서 그대로 살았더라면 좋을 뻔하였습니다.

8 주님, 이스라엘이 원수 앞에서 패하여 되돌아왔으니, 이제 제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습니까?

9 가나안 사람과 그 땅에 사는 모든 주민이 이 소식을 듣고 우리를 에워싸고, 이 땅에서 우리의 이름을 없애 버릴 터인데, 주께서는 주의 위대한 명성을 어떻게 지키시겠습니까 ?"

10 주께서 여호수아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거라. 어찌하여 이렇게 엎드려 있느냐 ?

11 이스라엘이 죄를 지었다. 나와 맺은 언약, 지키라고 명령한 그 언약을 그들이 어겼고, 전멸시켜서 주께 바쳐야 할 물건을 도둑질하여 가져갔으며, 또한 거짓말을 하면서 그 물건을 자기들의 재산으로 만들었다.

12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은 원수를 대적할 수 없었고, 원수 앞에서 패하여 물러섰다. 그들이 자청하여 저주를 불러들여서 그들 스스로가 전멸시켜야 할 물건이 되었기 때문이다. 너희들 가운데서 전멸시켜 주께 바쳐야 할 물건을 없애지 아니하면, 내가 다시는 너희와 함께 있지 않겠다.

13 일어나서 백성을 성결하게 하여라. 너는 그들에게 말하여라. 너희는 스스로 성결하게 하여, 내일을 맞이할 준비를 하여라.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이스라엘아, 너희 가운데 전멸시켜서 주께 바쳐야 할 물건이 있다. 그것을 너희 가운데서 제거하기 전에는, 너희의 원수를 너희가 대적할 수 없다.

14 너희는 아침에 지파별로 나오너라. 주께서 주사위로 뽑으신 지파는 가문별로 가까이 나오고, 주께서 주사위로 뽑으신 가문은 집안별로 가까이 나오고, 또한 주께서 주사위로 뽑으신 집안은 장정별로 가까이 나오너라.

15 전멸시켜서 주께 바쳐야 할 물건을 가져 간 사람이 주사위로 뽑히면, 그에게 딸린 모든 것과 함께 그를 불에 태우겠다. 그가 주의 언약을 어기고, 이스라엘에서 수치스러운 일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16 여호수아가 아침 일찍 일어나서 이스라엘 백성을 그 지파별로 나오게 하였더니, 유다 지파가 뽑혔다.

17 유다 지파를 가문별로 나오게 하였더니, 세라의 가문이 뽑혔고, 세라의 가문에서 장정들을 나오게 하였더니, 삽디가 뽑혔다.

18 삽디의 집안의 장정들을 차례대로 나오게 하였더니, 유다 지파에서 세라의 증손이요, 삽디의 손자요, 갈미의 아들인 아간이 뽑혔다.

19 여호수아가 아간에게 말하였다. "나의 아들아, 주 이스라엘의 a)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그에게 사실대로 고백하여라. 네가 무엇을 하였는지 숨기지 말고 나에게 말하여라." (a. 진실을 말하게 하는 엄숙한 명령)

20 아간이 여호수아에게 대답하였다. "제가 진실로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죄를 지었습니다. 제가 저지른 일을 말씀드리겠습니다.

21 제가, 전리품 가운데서, 시날에서 만든 아름다운 외투 한 벌과 은 이백 세겔과 오십 세셀이 나가는 금덩이 하나를 보고, 탐이 나서 가졌습니다. 보십시오, 그 물건들을 저의 장막 안 땅 속에 감추어 두었는데, 은을 맨 밑에 두었습니다."

22 여호수아가 사람들을 그리로 보냈다. 그들이 장막으로 달려가 보니, 물건이 그 장막 안에 감추어져 있고, 은이 그 밑에 있었다.

23 그들은 그것을 그 장막 가운데서 파내어, 여호수아와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있는 데로 가져 와서, 주 앞에 펼쳐 놓았다.

24 여호수아는 세라의 아들 아간과 그 은과 외투와 금덩이와 그 아들들과 딸들과 나귀들과 양들과 장막과 그에게 딸린 모든 것을 이끌고 아골 골짜기로 갔으며, 온 이스라엘 백성도 그와 함께 갔다.

25 여호수아가 말하였다. "너는 어찌하여 우리를 괴롭게 하느냐 ? 오늘 주께서 너를 괴롭히실 것이다." 그러자 온 이스라엘 백성이 그를 돌로 쳐서 죽이고, 남은 가족과 재산도 모두 돌로 치고 불살랐다.

26 그들은 그 위에 큰 돌무더기를 쌓았는데, 그것이 오늘까지 있다. 이렇게 하고 나서야 주께서 맹렬한 진노를 거두셨다. 그래서 그 곳 이름을 오늘까지도 c) 아골 골짜기라고 부른다. (c. 고통, 아골은 괴롭히다(25절)라고 번역된 아갈과 같은 어원임)



[말씀묵상]


여리고성 점령으로 한층 사기가 충천된 이스라엘 백성이 다음 성인 아이성에서 패배하게 된 기록입니다. 아이성을 정탐하고 돌아와 보고하는 것을 보면 분명하게 그들이 아이성에서 패배한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은 마치 가나안 점령이 자신들의 힘과 능력으로 되는 줄 착각하고 있습니다. 인간의 싸움으로 생각한 것입니다. 작고 적은 아이성이라 생각하고 이삼천 명만 보내도 될 것이라고 한 것입니다. 그러나 삼천 명쯤 올라갔다가 쫓겨 나왔고 36명이 죽은 것입니다.

이에 여호수아와 백성들은 하나님 앞에 엎드리며 통곡을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나의 언약을 어겼고 온전히 바칠 물건을 가져가고 도둑질하며 속이고 그것을 그들의 물건들 가운데 두었다고 지적해 주십니다.

완전하게 진멸하여 하나님께 드려져야 할 물건이 이스라엘 가운데 있게 된 것입니다. 여호와의 전쟁, 진멸전쟁이 인간의 불순종, 욕심으로 인하여 온전히 바쳐지지 못한 것입니다. 이것이 아간에 의해 자행되었고 앞서 경고했던 6:18절대로 이스라엘이 바치는 것이 되어 고통을 당하게 된 것입니다.

그러니까 아이성의 패배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 정복에 대한 분명한 의미를 깨닫지 못함으로 일어난 사건입니다. 하나님께서 싸우시는 전쟁이며 그러기에 온전한 믿음으로 순종해야 하는 전쟁입니다. 이러한 사실을 깨닫지 못했기에 여리고성 싸움에서 아간의 범죄가 발생하게 된 것입니다. 누구 하나만의 잘못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약속을 성취하시는 일하심에 대해 깨닫지 못하면 반드시 세상의 기준으로 판단하고 결정하며 살아가게 됩니다. 그것이 아간의 모습으로 행해지게 되고 모든 것을 자신이 할 수 있다는 정탐꾼의 생각으로 사로 잡히게 됩니다. 지금 신자들에게서도 늘 일어나는 모습입니다. 욕심과 자랑입니다. 진멸되어야 할 세상에서 여전히 포기되지 않는 죄악된 속성입니다.

구원받은 자들의 삶을 분명하게 기억해야 합니다. 가나안의 삶은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인간적이고 개인적인 기준으로 살 수 없다는 말입니다. 그러한 것들은 결국 아골 골짜기에서 진멸되어야 하듯이 십자가 앞에서 없애버려야 하는 것들입니다. 이것 역시 이미 성취된 것입니다.

참된 자리와 가치를 감당하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