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여호수아 9장



제목: 기브온의 선택



[말씀읽기]


1 <기브온 사람들이 여호수아를 속이다> 요단 강 서쪽의 야산과 평원지대와 지중해 연안에서 레바논에 이르는 곳에 사는, 헷 사람과 아모리 사람과 가나안 사람과 브리스 사람과 히위 사람과 여부스 사람의 모든 왕이 이 소식을 듣고,

2 함께 모여서, 여호수아와 이스라엘에 맞서서 싸우기로 뜻을 모았다.

3 히위 사람인 기브온 주민들은, 여호수아라는 사람이 여리고 성과 아이 성에서 한 일을 듣고서,

4 여호수아를 속이기로 결정하였다. 그들은 낡은 부대와 헤어지고 터져서 기운 가죽 포도주 부대를 나귀에 싣고서, 외모를 사절단처럼 꾸미고, 길을 떠났다.

5 발에는 낡아서 기운 신을 싣고, 몸에는 낡은 옷을 걸쳤으며, 마르고 곰팡이 난 빵을 준비하였다.

6 그들은 길갈 진에 있는 여호수아에게 와서, 그와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먼 곳에서 왔습니다. 이제 우리와 조약을 맺어 주십시오."

7 이스라엘 사람들이 이 히위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들은 우리 근처에 사는 듯한데, 어떻게 우리가 당신들과 조약을 맺을 수 있겠소 ?"

8 그들이 여호수아에게 말하였다. "우리를 종으로 삼아 주십시오." 여호수아가 그들에게 물었다. "당신들은 누구이며, 어디에서 왔소 ?"

9 그들이 여호수아에게 대답하였다. "종들은 주 하나님의 명성을 듣고서, 아주 먼 곳에서 왔습니다. 우리는 주께서 이집트에서 하신 모든 일을 들었으며,

10 또 주께서 요단 강 동쪽 아모리 사람의 두 왕, 곧 헤스본 왕 시혼과 아스다롯에 있는 바산 왕 옥에게 하신 일을 모두 들었습니다.

11 그래서 우리 땅에 살고 있는 장로들과 모든 주민이 우리를 이리로 보냈습니다. 우리 기브온 주민은, 다만 처분 만을 기다린다는 것과, 종이 될 각오가 되어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우리와 평화조약을 맺어 주십사고 하는 부탁을 하려고 이렇게 왔습니다.

12 우리가 가져 온 이 빵을 보십시오. 우리가 이리로 오려고 길을 떠나던 날, 집에서 이 빵을 쌀 때만 하더라도 이 빵은 따뜻하였습니다. 그러나 보십시오, 지금은 말랐고, 곰팡이가 났습니다.

13 우리가 포도주를 담은 이 가죽부대도 본래는 새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보십시오, 낡아서 찢어졌습니다. 우리의 옷과 신도 먼 길을 오는 동안 이렇게 낡아서 헤어졌습니다."

14 이스라엘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할지를 주께 묻지도 않은 채, 그들이 가져 온 양식을 넘겨 받았다.

15 여호수아는 그들과 화친하여, 그들을 살려 준다는 조약을 맺고, 회중의 지도자들은 그 조약을 지키기로 엄숙히 맹세하였다.

16 이스라엘 사람들은, 그들과 조약을 맺은 지 사흘이 지난 뒤에, 자기들과 조약을 맺은 사람들이 가까운 이웃이고, 자기들 가까이에서 사는 사람들임을 알게 되었다.

17 이스라엘 자손은, 그리로 가서 보려고 길을 떠났는데, 겨우 사흘 만에 자기들과 조약을 맺은 사람들이 살고 있는 여러 성읍에 이르렀다. 그들이 살고 있는 성읍은 기브온과 그비라와 브에롯과 기럇여아림이었다.

18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은, 회중의 지도자들이 주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이름을 두고 조약을 지키기로 그들에게 맹세하였기 때문에, 그들을 칠 수 없었다. 그래서 온 회중이 지도자들을 원망하였다.

19 그러나 모든 지도자들이 온 회중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주 이스라엘 하나님의 이름을 두고 그들에게 맹세하였으므로, 그들을 해칠 수 없다.

20 우리가 그들에게 할 일이라고는 그들을 살려 두어서, 우리가 그들에게 맹세한 맹세 때문에 받게 될 진노가 우리에게 내리지 않게 하는 것뿐이다.

21 그러나 비록 그들을 살려 둔다 하더라도, 우리 가운데서 나무 패는 자와 물 긷는 자로 살아가도록 그들을 제안할 것이다." 지도자들이 이렇게 제안한 것을 회중이 받아들였다.

22 여호수아가 그들을 불러다가 말하였다. "너희는 우리 가까이에 살면서, 어찌하여 아주 멀리서 왔다고 말하여, 우리를 속였느냐 ?

23 너희들이 이렇게 우리를 속였기 때문에, 너희들은 저주를 받아서, 영원히 종이 되어, 우리 하나님의 집에서 나무를 패고 물을 긷는 일을 하게 될 것이다."

24 그들이 여호수아에게 대답하였다. "우리가 그렇게 속일 수밖에 없었던 까닭은, 주 하나님이 그의 종 모세에게 명하신 것이 참으로 사실임을 우리가 알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이 땅을 다 이스라엘 사람에게 주라고 명하셨고, 이스라엘 사람이 보는 앞에서 이 땅에 사는 모든 사람을 다 죽이라고 명하셨다는 것을, 우리가 들어서 알았습니다. 우리가 속임수를 쓸 수밖에 없었던 것은 우리가 이스라엘 사람 때문에목숨을 잃을까 두려워하였기 때문입니다.

25 이제 우리를 마음대로 하실 수 있으니, 처분만을 기다리겠습니다."

26 여호수아는 그들을 보호하기로 결정을 내리고,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들을 죽이지 못하게 하였다.

27 바로 그 날로 여호수아는 그들을, 회중을 섬기고 제단을 돌보는 종으로 삼아, 나무를 패고 물을 긷는 일을 맡게 하였다. 그들은 오늘까지 주께서 택하신 곳에서 그 일을 하고 있다.



[말씀묵상]


오늘 본문은 가나안을 정복하는 과정에 가나안의 한 족속인 기브온이 항복하여 이스라엘 백성 중의 한 일원으로 들어오게 되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들이 거짓으로 속이고 들어오게 된 것과 이 과정에서 여호수아는 하나님께 묻지 않고 결정하게 된 것입니다.

여리고와 아이성이 점령된 후 가나안의 족속들은 연합하여 이스라엘을 대항하고자 했습니다. 이 때 기브온 족속은 이들과 연합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살아날 궁리를 한 것입니다. 먼 곳에서 온 족속인양 가장했고 애굽에서부터 모든 소문을 듣고 아예 종이 되려고 왔다고 꾀를 낸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은 어떻게 할지를 여호와께 묻지 않고 화친 조약을 맺게 됩니다. 그러나 사흘 후에 이웃 민족임이 드러났고 하나님과 맹세를 한 것이기에 이들을 죽일 수 없는 상황이 됩니다. 결국 이들을 살릴 수밖에 없었고 대신에 이스라엘 중에서 대대로 하나님의 집을 위하여 나무를 패며 물 긷는 자가 되도록 합니다.

기브온 족속의 행동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일까요? 가나안은 그들의 죄악으로 인해 심판을 받는 것이고 이스라엘은 이들에 대한 심판자의 역할을 해내고 있는 중입니다. 모든 가나안 족속들은 진멸되어야 할 자들입니다.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상황에서 자신들의 모습을 깨닫고 하나님의 구원의 역사를 확인하며 자신들이 항복하며 나오는 자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 줍니다.

앞서서 라합이 그 모습을 보였습니다. 정탐꾼을 만났을 때 그녀는 들은 바를 고백했고 그에 따라 행동했습니다. 자신의 왕을 두려워하지 않고 그가 알고 믿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드러냅니다. 마찬가지로 기브온 족속들은 여러 족속들이 연합군을 만들어 이스라엘을 대적하고자 할 때 그에 야합하지 않고 자신들이 듣고 아는 대로 하나님께 항복할 것으로 결정합니다. 그들의 고백입니다. 24절.

“그들이 여호수아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당신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의 종 모세에게 명령하사 이 땅을 다 당신들에게 주고 이 땅의 모든 주민을 당신들 앞에서 멸하라 하신 것이 당신의 종들에게 분명히 들리므로 당신들로 말미암아 우리의 목숨을 잃을까 심히 두려워하여 이같이 하였나이다”

똑같은 상황에서, 같은 것을 듣고 알고 있음에도 반응이 갈라집니다. 간단하게 자신들의 힘을 의지하느냐 하나님을 의지하느냐의 모습입니다. 기브온의 결정은 단순합니다. 자신의 환경을 버리는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백성 가운데, 하나님의 통치 가운데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시84:10 주의 궁정에서의 한 날이 다른 곳에서의 천 날보다 나은즉 악인의 장막에 사는 것보다 내 하나님의 성전 문지기로 있는 것이 좋사오니

우리의 모습이 어디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를 살펴보시는 하루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