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상 26장

2020년 1월 23일

역대상 26장



*말씀읽기

[대상 26] 1 고라 사람들의 문지기 반들은 이러하니라 아삽의 가문 중 고레의 아들 므셀레먀라

2 므셀레먀의 아들들인 맏아들 스가랴와 둘째 여디야엘과 셋째 스바댜와 넷째 야드니엘과

3 다섯째 엘람과 여섯째 여호하난과 일곱째 엘여호에내이며

4 오벧에돔의 아들들은 맏아들 스마야와 둘째 여호사밧과 셋째 요아와 넷째 사갈과 다섯째 느다넬과

5 여섯째 암미엘과 일곱째 잇사갈과 여덟째 브울래대이니 이는 하나님이 오벧에돔에게 복을 주셨음이라


6 그의 아들 스마야도 두어 아들을 낳았으니 그들의 조상의 가문을 다스리는 자요 큰 용사라

7 스마야의 아들들은 오드니와 르바엘과 오벳과 엘사밧이며 엘사밧의 형제 엘리후와 스마갸는 능력이 있는 자이니

8 이는 다 오벧에돔의 자손이라 그들과 그의 아들들과 그의 형제들은 다 능력이 있어 그 직무를 잘하는 자이니 오벧에돔에게서 난 자가 육십이 명이며

9 또 므셀레먀의 아들과 형제 열여덟 명은 능력이 있는 자라

10 므라리 자손 중 호사에게도 아들들이 있으니 그의 장자는 시므리라 시므리는 본래 맏아들이 아니나 그의 아버지가 장자로 삼았고


11 둘째는 힐기야요 셋째는 드발리야요 넷째는 스가랴이니 호사의 아들들과 형제들이 열세 명이더라

12 이상은 다 문지기의 반장으로서 그 형제처럼 직임을 얻어 여호와의 성전에서 섬기는 자들이라

13 각 문을 지키기 위하여 그의 조상의 가문을 따라 대소를 막론하고 다 제비 뽑혔으니

14 셀레먀는 동쪽을 뽑았고 그의 아들 스가랴는 명철한 모사라 모사를 위하여 제비 뽑으니 북쪽을 뽑았고

15 오벧에돔은 남쪽을 뽑았고 그의 아들들은 곳간에 뽑혔으며


16 숩빔과 호사는 서쪽을 뽑아 큰 길로 통한 살래겟 문 곁에 있어 서로 대하여 파수하였으니

17 동쪽 문에 레위 사람이 여섯이요 북쪽 문에 매일 네 사람이요 남쪽 문에 매일 네 사람이요 곳간에는 둘씩이며

18 서쪽 뜰에 있는 큰 길에 네 사람 그리고 뜰에 두 사람이라

19 고라와 므라리 자손의 문지기의 직책은 이러하였더라

20 레위 사람 중에 아히야는 하나님의 전 곳간과 성물 곳간을 맡았으며


21 라단의 자손은 곧 라단에게 속한 게르손 사람의 자손이니 게르손 사람 라단에게 속한 가문의 우두머리는 여히엘리라

22 여히엘리의 아들들은 스담과 그의 아우 요엘이니 여호와의 성전 곳간을 맡았고

23 아므람 자손과 이스할 자손과 헤브론 자손과 웃시엘 자손 중에

24 모세의 아들 게르솜의 자손 스브엘은 곳간을 맡았고

25 그의 형제 곧 엘리에셀에게서 난 자는 그의 아들 르하뱌와 그의 아들 여사야와 그의 아들 요람과 그의 아들 시그리와 그의 아들 슬로못이라


26 이 슬로못과 그의 형제는 성물의 모든 곳간을 맡았으니 곧 다윗 왕과 가문의 우두머리와 천부장과 백부장과 군대의 모든 지휘관이 구별하여 드린 성물이라

27 그들이 싸울 때에 노략하여 얻은 물건 중에서 구별하여 드려 여호와의 성전을 개수한 일과

28 선견자 사무엘과 기스의 아들 사울과 넬의 아들 아브넬과 스루야의 아들 요압이 무엇이든지 구별하여 드린 성물은 다 슬로못과 그의 형제의 지휘를 받았더라

29 이스할 자손 중에 그나냐와 그의 아들들은 성전 밖에서 이스라엘의 일을 다스리는 관원과 재판관이 되었고

30 헤브론 자손 중에 하사뱌와 그의 동족 용사 천 칠백 명은 요단 서쪽에서 이스라엘을 주관하여 여호와의 모든 일과 왕을 섬기는 직임을 맡았으며

31 헤브론 자손 중에서는 여리야가 그의 족보와 종족대로 헤브론 자손의 우두머리가 되었더라 다윗이 왕 위에 있은 지 사십 년에 길르앗 야셀에서 그들 중에 구하여 큰 용사를 얻었으니

32 그의 형제 중 이천칠백 명이 다 용사요 가문의 우두머리라 다윗 왕이 그들로 르우벤과 갓과 므낫세 반 지파를 주관하여 하나님의 모든 일과 왕의 일을 다스리게 하였더라


*말씀묵상

본 장에서는 성전에서 일하는 자들 중 문지기와 곳간을 관리하는 자, 그리고 성전 밖에서 이스라엘의 일을 담당하는 자들에 대한 내용입니다.

문지기를 담당하게 된 자들은 고라 사람들입니다. 고라 자손은 레위의 둘째 아들 그핫의 후손으로 아론의 대제사장직에 대해 대항을 했다가 책망을 받은 인물입니다. 이때 모세가 이들의 직무가 얼마나 중하고 귀한 것인지를 설명합니다. 너희를 구별하여 자기에게 가까이 하게 하사 여호와의 성막에서 봉사하게 하시며 회중 앞에 서서 그들을 대신하여 섬기게 하심이 너희에게 작은 일이겠느냐(민16:9) 하면서 말입니다. 이 사건으로 고라와 나단과 아비람 사람들이 몰살당하게 됩니다.

이런 경험을 했던 고라 자손은 결국 놀라운 고백을 하게 됩니다. “주의 궁정에서의 한 날이 다른 곳에서의 천 날보다 나은즉 악인의 장막에 사는 것보다 내 하나님의 성전 문지기로 있는 것이 좋사오니”(시84:10). 시편 84편은 고라 자손의 시입니다. 여호와의 궁정을 사모하며 주의 집에 사는 자들이 얼마나 복을 받은 것인지를 구구절절 고백합니다.

하나님의 일을 하는 데는 자리와 역할에 큰 의미가 없습니다. 우열이 없다는 말입니다. 모두가 다 하나님을 섬기며 그 뜻을 이루는 자들입니다. 고라 자손의 고백처럼 하나님의 함께 하심을 경험하고 고백하는 자리에서 그의 백성들은 존재하는 것입니다. 그것으로 하나님이 누구신지, 내가 누구인지, 무엇으로 사는 자들인지를 드러내는 것입니다.

4절에 오벧에돔이 나옵니다. 전에 다윗이 여호와의 궤를 옮기다가 궤를 옮기던 웃사가 죽자 더 이상 옮기지 못하고 오벧에돔의 집으로 보낸 적이 있습니다. 원치 않게 두려운 물건을 맡게 된 것입니다. 그는 가드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 사건으로 인해 하나님의 은혜와 복을 받게 됩니다. 그리고 이로 인해 다윗은 성막의 문지기로 세워 하나님의 일을 하게 된 것입니다(15:38).

물론 오벧에돔은 원하지도 않았고 두렵고 싫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함께 하심의 은혜는 어떤 상황에서든지 베풀어집니다. 인간적인 기준과 판단으로는 전혀 아니다 싶어도 하나님의 은혜는 이러한 것들을 다 초월하시고 다 덮을 수 있음을 잊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지금 이러한 하나님이 계시는 상징적인 성전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전된 신자들 자신이 하나님이 계심을 고백하며 주어진 상황에서 사명을 감당하는 것이 바로 이러한 성전 문지기와 곳간을 맡은 자들, 그리고 성전 밖에서 여호와의 모든 일과 왕을 섬기는 일을 하는 모습입니다. 가끔 교회에서 열심으로 봉사하는 것을 구약의 성전을 섬기는 것과 비교하곤 하는데 전혀 그것과는 다른 것입니다. 목사가 레위자손이나 제사장이 아니고 사찰이 문지기가 아닙니다. 이제는 모두가 레위 자손이고 제사장이고 문지기인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제사로 말미암아 구약이 완성되고 성취되었기 때문에 그를 믿어 하나님의 백성이 된 자들은 모두가 그의 일꾼이며 하나님 나라에 사는 자들입니다. 내 안에 주님께서 계심으로 성전된 자로, 성령이 거하시는 성전으로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오늘도 이 고백과 은혜로 사는 삶이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 6회

시애틀주언약교회

SEATTLE COVENANT Church

425-586-0860

seattlecovenantchurch@gmail.com

17529 15th Ave NE
Shoreline, WA 98155

  • White Facebook Icon

@2017 by Seattle Covenan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