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열왕기상 7장





[말씀읽기]


1 <솔로몬의 궁전> 솔로몬은 자기의 궁을 건축하기 시작하여 그것을 완공하는 데, 열세 해가 걸렸다.

2 그는 레바논 수풀 궁을 지었는데, 그 길이가 백 자이고, 그 너비는 쉰 자이고, 그 높이는 서른 자이다. 백향목 기둥을 네 줄로 세우고, 그 기둥 위에는 백향목 서까래를 얹었다.

3 지붕에는, 한 줄에 열다섯 개씩, 모두 마흔다섯 개의 서까래를 대고, 백향목 판자로 덮었다.

4 창틀은 세 줄로 되어 있고, 그 창문들은 세 단으로 되어서, 서로 마주 보고 있었다.

5 문과 문설주는 모두 네모난 모양이고, 창문은 창문끼리 세 줄로 마주 보고 있었다.


6 그는 기둥들을 나란히 세워 주랑을 만들었다. 그것은 길이가 쉰 자이고, 너비가 서른 자인, 벽이 없는 복도였다. 주랑 앞에는 현관이 있고, 현관 앞에 또 기둥들이 있고, 그 기둥들 위에는 차양이 걸려 있었다.

7 또 그는 옥좌실 곧 재판정을 짓고, 그 마루를 모두 백향목으로 깔았다.

8 자기가 있을 왕궁은 재판정 뒤에 있는 다른 뜰에 지었는데, 그 건축 양식은 다른 건물들의 건축 양식과 서로 비슷하였다. 또 솔로몬은 이것과 같은 궁전을, 그가 결혼하여 아내로 맞아들인 바로의 딸에게도 지어 주었다.

9 왕궁을 포함한 모든 건물은, 치수를 재어서 깍은 귀한 돌, 앞뒤를 톱으로 자른 값진 돌 들로 지었는데, 기초에서부터 잣돌까지, 또 바깥은 물론이고, 건물 안의 큰 뜰까지, 다 그러한 재료로 써서 지었다.

10 기초를 놓을 때에도 값진 큰 돌들을 놓았는데, 어떤 돌은 열 자나 되고, 어떤 돌은 여덟 자나 되었다.


11 기초를 다진 다음에는 그 위에다가 치수를 재어서, 잘 다듬은 값진 돌과 백향목으로 벽을 올렸다.

12 왕궁 뜰의 담이나, 성전 안뜰의 담이나, 성전의 어귀 현관의 담은, 모두 잘 다듬은 돌 세 켜와 두꺼운 백향목 판자 한 켜를 놓아서 쌓았다.

13 <후람의 임무> 솔로몬 왕은 사람을 보내어서, 두로에서 후람을 불러 왔는데,

14 그는 납달리 지파에 속한 과부의 아들이다. 그의 아버지는 두로 사람으로서, 놋쇠 대장장이다. 그는, 놋쇠를 다루는 일에는 뛰어난 지혜와 기술과 전문 지식을 두루 갖춘 사람이었다. 그가 솔로몬 왕에게 불려와서, 공사를 거의 도맡아 하였다.

15 <두 놋쇠 기둥;대하3:15-17> 그는 두 개의 놋쇠 기둥을 만들었다. 둘 다 열여덟 자 높이에, 열두 자 둘레였다.


16 그는 또, 그 두 기둥의 꼭대기에 얹어 놓을 두 개의 기둥 머리를, 놋을 녹여 부어서 만들었는데, 그 기둥 머리는 둘 다 꼭 같이 높이가 다섯 자이다.

17 기둥 꼭대기에 얹은 기둥 머리를 장식하려고, 바둑판 모양으로 얽은 그물과 사슬 모양의 고리를 각각 일곱 개씩 만들었다.

18 이렇게 두 기둥을 만들고 나서, 기둥 꼭대기에 얹은 기둥 머리를 장식하였다. 놋쇠로 석류를 만들고, 그물에다가 석류를 두 줄로 늘어뜨려서 기둥 머리를 장식하였다.

19 기둥 꼭대기에 얹은 기둥 머리는 그 높이가 넉 자이다. 나리꽃 모양으로 만들었는데,

20 사슬 장식 위에 둥그렇게 돌출된 부분에다가 얹었다. 기둥 머리에는 놋쇠로 만든 석류 이백 개가 둥그렇게 열을 지어 있었다. 다른 기둥 머리도 마찬가지였다.


21 후람은 이렇게 해서 만든 두 기둥을 성전의 현관에다가 세웠다. 오른쪽 기둥을 세우고, 그 이름을 야긴이라고 하였고, 왼쪽 기둥을 세우고, 그 이름을 보아스라고 하였다.

22 그 다음에, 기둥들의 꼭대기에는 나리꽃 모양으로 만든 기둥 머리를 얹었는데, 이렇게 해서 후람은 기둥 세우는 일을 마쳤다.

23 <놋쇠 물통;대하4:2-5> 그 다음에 후람은 놋쇠를 부어서 바다 모양 물통을 만들었는데, 그 바다 모양 물통은, 지름이 열 자, 높이가 다섯 자, 둘레가 서른 자이고, 둥근 모양을 한 물통이었다.

24 그 가장자리 아래로는 돌아가면서, 놋쇠로 만든 호리병 모양의 박이 있는데, 이것들은 놋쇠를 부어서 바다 모양 물통을 만들 때에, 두 줄로 부어서 만든 것이다.

25 또한 열두 마리의 놋쇠 황소가 바다 모양 물통을 떠받치고 있는데, 세 마리는 북쪽을 바라보고, 세 마리는 서쪽을 바라보고, 세 마리는 남쪽을 바라보고, 세 마리는 동쪽을 바라보고 서 있는데, 등으로 바다 모형을 떠받치고 있었다. 황소는 모두 엉덩이를 안쪽으로 향하고 있었다.


26 그 놋쇠로 된 바다 모양 물통의 두께는 손 너비 만하였다. 그 테두리는 나리꽃 봉오리 모양으로, 잔의 테두리처럼 둥글게 만들었다. 그 용량은 물을 이천 말 정도 담을 수 있는 것이었다.

27 <놋쇠 받침대와 대야> 그는 또 놋으로 받침대를 열 개 만들었는데, 받침대마다 길이가 넉 자, 너비가 넉 자, 높이가 석 자이다.

28 받침대의 구조는 다음과 같다. 받침대는 판자 테두리를 가지고 있고, 그 테두리는 틀 사이에 끼어 있었다.

29 틀 사이에 낀 테두리 위에다가는 사자와 소와 그룹을 그려 놓았다. 사자와 소의 위 아래로는 화환 무늬를 새겨 넣었다.

30 그리고 각 받침대에는, 네 개의 놋쇠 바퀴와 놋쇠 축과 네 개의 다리를 달았다. 그 네 개의 다리는 놋쇠 대야 아래에서 어깨 모양의 받침두리를 괴고 있었다. 이 받침두리들은 화환 무늬의 맞은쪽에서 녹여 부어서 만든 것이었다.


31 그 아가리는 받침두리 안에서 위로 한 자 높이로 솟아나와 있었는데, 그 아가리는 지름이 한 자 반으로, 둥글게 받침두리와 같은 모양으로 되어 있고, 그 아가리에는 돌아가면서, 새긴 것이 있었다. 그러나 그 테두리 판자들은 네모지고, 둥글지 않았다.

32 그 테두리 판자의 아래에는 네 개의 바퀴를 달고, 바퀴의 축은 받침대 안에다 넣었다. 바퀴 하나의 높이는 한 자 반이었다.

33 그 바퀴의 구조는 말이 끄는 전차 바퀴의 구조와 같았다. 바퀴의 축과 테두리와 바퀴살과 그 축의 통은 모두 놋쇠를 녹여 부어서 만든 것이었다.

34 그리고 받침대의 네 귀퉁이에는, 어깨 모양의 받침두리가 네 개 붙어 있는데, 그 받침대에서 받침두리가 잇따라 나와 있었다.

35 받침대 꼭대기에는 반 자 높이의 테두리가 둥글게 둘려 있고, 또 받침대의 아래에는 바퀴축인 버팀대와 테두리 판자들이 연결되어 있었다.


36 바퀴축인 버팀대 판자와 테두리 판자 위의 빈 곳에는, 그룹과 사자와 종려나무를 활짝 핀 꽃 모양과 함께 새겼다.

37 그는 이러한 방식으로 받침대 열 개를 만들었는데, 모두가 같은 치수와 같은 양식으로, 일일이 부어서 만들었다.

38 또 그는 놋쇠로 대야 열 개를 만들었다. 대야마다 물을 마흔 말씩 담을 수 있었다. 대야들의 지름은 넉 자이다. 받침대 열 개에는 모두 대야 하나씩을 달았다.

39 받침대 다섯 개는 성전의 오른쪽에, 다섯 개는 성전의 왼쪽에 놓았고, 바다 모양 물통은 성전 오른쪽의 동남쪽 모퉁이에 놓았다.

40 <성전 기구;대하4:11-5:1> 후람은 또 솥과 부삽과 피 뿌리는 대접을 만들었다. 이렇게 후람은 솔로몬 왕이 주님의 성전에다가 해 놓으라고 시킨 모든 일을 마쳤다.


41 그가 만든 것들은, 두 기둥과, 그 두 기둥 꼭대기에 얹은 둥근 공 모양을 한 기둥 머리 둘과, 그 두 기둥 꼭대기에 있는 공 모양을 한 기둥 머리에 씌운 그물 두 개와,

42 기둥 꼭대기에 있는 공 모양을 한 기둥 머리에 씌운 각 그물에다가 두 줄로 장식한 석류 사백 개와,

43 또 받침대 열 개와, 받침대 위에 놓을 대야 열 개와,

44 바다 모양 물통 한 개와, 그 바다 모양 물통 아래에 받쳐 놓은 황소 모양 열두 개와,

45 솥과 부삽과 피 뿌리는 대접 들이다. 후람이 솔로몬 왕을 도와서 만든 주의 성전이 이 모든 기구는 모두 광택나는 놋쇠로 만든 것이다.


46 왕은 이 기구들을, 숙곳과 사르단에 있는 요단 계곡의 진흙에 부어서 만들게 하였다.

47 이 기구들이 너무 많아서 솔로몬이 그 무게를 달지 못하였으므로, 여기에 사용된 놋쇠의 무게는 아무도 모른다.

48 솔로몬은 또 주의 성전 안에다가 둘 기구를 만들었는데, 곧 금 제단과 빵을 늘 차려 놓는 금으로 만든 상과,

49 또 등잔대들, 곧 지성소 앞의 오른쪽에 다섯, 왼쪽에 다섯 개씩 놓을 순금 등잔대들과, 금으로 만든 꽃 장식과, 등잔과, 부집게와,

50 순금으로 된 잔과, 심지 다듬는 집게와, 피 뿌리는 대접과, 향로와, 불 옮기는 그릇과, 내실 곧 지성소 문에 다는 금돌쩌귀와, 성전의 바깥 문에 다는 금돌쩌귀 들이다.


51 이렇게 해서, 솔로몬 왕은 주의 성전을 짓는 모든 일을 완성하였다. 솔로몬은 그의 아버지 다윗이 거룩하게 구별해서 바친 성물, 곧 은과 금과 기구들을 가져다가, 주의 성전 창고에 넣었다.



[말씀묵상]


7장의 내용을 보면 솔로몬의 왕궁을 건축한 내용이 나오고 후반부는 성전의 외부 공사에 대한 설명이 나옵니다. 6장 마지막을 보면 성전 건축이 7년만에 마친 것으로 보이는데 7:13절부터 다시 성전의 기둥 공사부터 외부에 있는 기물들을 세운 내용이 나오고 있습니다. 즉 성전의 내부 공사와 외부 공사 사이에 왕궁 건축에 대한 설명을 끼워 넣었다는 말입니다. 정상적인 서술 순서라면 8장 이후에 왕궁 건축이 나와야 합니다. 저자의 의도가 무엇일까요? 그것은 왕궁 건축 과정에 바로의 딸을 위한 집을 지었다는 내용 때문입니다(8절). 이 말이 무슨 의미입니까? 자기 왕궁을 짓는 상황에서도 솔로몬은 이방여인의 영향 하에 있었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11장을 보면 솔로몬이 여인들로 인해 여호와 앞에서 온전하지 못했다고 고발하고 있습니다.


즉 저자는 솔로몬이 성전을 짓는 것에 대해 그럴만한 자격이 없는 자임을 일부러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처소를 아버지 다윗과의 약속에 의해 솔로몬으로 하여금 짓도록 하셨지만, 이것 역시 솔로몬의 능력이나 자격에 따라 결정된 것이 아님을 증명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미 앞서서도 성전을 건축하던 솔로몬에게 칭찬이 아닌 주의 말씀과 법도를 잘 지켜 행하면 네 아버지 다윗에게 한 말을 이루실 것이라는 말씀을 하셨었습니다(6:12). 이 말씀의 의미도 잘하면 복을 주시겠다는 의미가 아니라, 솔로몬으로 하여금 죄인임을 깨닫고 주님만을 의지할 것을 요구하신 말씀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 없이는, 하나님께서 친히 약속을 성취하시지 않는다면, 하나님께서 거하시는 처소가 될 수 없음을 깨닫도록 하신 것입니다.


이렇게 솔로몬이 힘을 다해 성전을 건축하고 있는 모습이지만, 그 사이에 왕궁 건축의 사건을 살짝 알림으로, 그가 말씀을 따르고 하나님을 잘 섬기는 자가 아닌, 자신의 목적과 안일을 따라 사는 존재라는 사실을 드러내고 있는 것입니다. 그도 역시 하나님의 긍휼을 받아야 할 자이며, 따라서 성전을 만들어 하나님께서 처소가 되시는 것도 친히 이루셔야 함을 역설적으로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무리 13년에 걸쳐 최고의 재료로 지은 왕궁에서 살고 있고 그 위엄과 웅장함에 눈이 부실 정도라 하더라도, 그것이 솔로몬을 말해주는 것이 아니라 그도 오직 하나님의 은혜와 간섭하심으로 사는 존재이며, 그러한 자로 살아가고 있음을 저자가 드러내고 있는 것입니다. 모든 하나님의 백성들의 기준이며 모습입니다. 하나님의 뜻에 의해, 그분만을 의지하며 사는 것입니다. 우리 자신만 보아도 결코 하나님의 뜻대로 살지 못한다는 사실이 확인됩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구원받은 자들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세상을 좋아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우리에게 주어진 은혜와 긍휼을 생각하며 주님을 의지하기를 바랍니다.


13절 이후에 성전의 두 기둥을 세우고 바다, 물두멍과 수레, 그 밖에 여러 기구들을 만든 기록이 나옵니다. 특별한 의미를 주는 것은 두 기둥입니다. 이름이 나오는데 오른쪽 기둥은 야긴, 그가 세우리라는 의미이고, 왼쪽 기둥은 보아스, 그에게 능력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당연히 성전이 갖는 의미를 잘 말해주는 이름입니다. 건축을 주도하는 솔로몬이나, 공교하게 만들고 있는 히람에 의해 성전을 세우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 의해 세워져야 하며 하나님의 능력으로 세워지고 보호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세워질 성전을 예표하고 있는 것입니다.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심으로 친히 성전을 허무시고 다시 세우신 것입니다. 야긴과 보아스가 성취된 것입니다. 이 땅에서 보여지는 것들은 모두가 다 없어지고 허물어지고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워진 것이 진짜 성전임을 보이신 것입니다. 바로 교회이며 교회인 성도들입니다. 주님의 십자가로 세워진 교회, 은혜와 긍휼로 살아가는 성도,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는 신자로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