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왕기하 17장

2021년 4월 17일

열왕기하 17장



[말씀읽기]

이스라엘 왕 호세아

1 유다의 아하스 왕 제 십이년에 엘라의 아들 호세아가 사마리아에서 왕이 되어, 이스라엘을 아홉 해 동안 다스렸다.

2 그는 주께서 보시기에 악을 행하였으나, 그 이전의 이스라엘 왕들만큼 악하지는 않았다.

3 앗시리아의 살만에셀 왕이 그를 치러 올라오니, 호세아 왕은 그에게 항복하고 조공을 바쳤다.

4 그러나 앗시리아 왕은, 호세아가 이집트의 소 왕에게 사절들을 보내어 반역을 기도하고, 해마다 하던 것과는 달리, 앗시리아 왕에게 조공을 내지 않는 것을 알고 나서는, 호세아를 잡아 감옥에 가두었다.


앗시리아 왕이 사마리아를 점령하다

5 그리고 난 뒤에 앗시리아의 왕이 이스라엘 전역으로 밀고 들어와서, 사마리아로 올라와 세 해 동안이나 도성을 포위하였다.

6 드디어 호세아 제 구년에 앗시리아 왕은 사마리아를 점령하고, 이스라엘 사람들을 앗시리아로 끌고 가서, 할라와 고산 강 가에 있는 하볼과 메대의 여러 성읍에 이주시켰다.

7 이렇게 된 것은, 이스라엘 자손이 자기들을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어 이집트 왕 바로의 손아귀로부터 구원하여 주신 주 하나님을 거역하여, 죄를 짓고 다른 신들을 섬겼기 때문이며,

8 또 주께서 이스라엘 자손의 면전에서 내쫓으신 이방 나라들의 관습과, 이스라엘의 역대 왕들이 잘못한 것을, 그들이 그대로 따랐기 때문이다.

9 이스라엘 자손은 또한 주님이신 그들의 하나님을 거역하여 옳지 못한 일을 저질렀다. 곧, 망대로부터 요새화된 성읍에 이르기까지, 온 성읍 안에 그들 스스로 산당을 세웠으며,

10 또 높은 언덕과 푸른 나무 아래에는 어느 곳에나 돌기둥들과 아세라 목상들을 세웠으며,

11 주께서 그들의 면전에서 내쫓으신 이방 나라들처럼, 모든 산당에서 분향을 하여 주의 진노를 일으키는 악한 일을 하였으며,

12 또한 주께서 그들에게 하지 말라고 하신 우상숭배를 하였다.

13 그런데도 주께서는 이스라엘과 유다에 여러 예언자와 선견자를 보내어서 충고하셨다. "너희는 너희의 그 악한 길에서부터 돌아서서, 내가 너희 조상에게 명하고, 또 나의 종 예언자들을 시켜 내가 너희에게 준 그 모든 율법에 따라, 나의 명령과 나의 율례를 지켜라."

14 그러나 그들은 끝내 듣지 아니하고, 주님이신 그들의 하나님께 신실하지 못하였던 그들의 조상들처럼, 그들은 완고하였다.

15 그리고 주의 율례와, 주께서 그들의 조상과 세우신 언약과, 그들에게 주신 경고의 말씀을 거절하고, 헛된 것을 따라가며 그 헛된 것에 미혹되었으며, 주께서 본받지 말라고 명하신 이웃 나라들을 본받았다.

16 또 그들은 주님이신 그들의 하나님께서 주신 그 모든 명을 내버리고, 쇠를 녹여 부어 두 송아지 형상을 만들었으며, 아세라 목상을 만들어 세우고, 하늘의 별들에게 절하며, 바알을 섬겼다.

17 그들은 또한 자기들의 자녀들을 1)불살라 제물로 바치는 일도 하였다. 그리고 복술도 하고, 주문도 외우며, 주께서 보시기에 악한 일을 함으로써 주께서 진노하시게 하였다.

18 그러므로 주께서는 이스라엘에게 크게 진노하셨고, 그들을 그 면전에서 내쫓으시니 남은 것은 유다 지파뿐이었다.

19 그러나 유다도 또한 그들의 주님이신 하나님의 명령을 잘 지키지 아니하고, 이스라엘 사람들이 만든 규례를 그대로 따랐다.

20 그리하여 주께서는 이스라엘의 모든 자손을 내쫓으시고, 그들을 징계하여 침략자들의 손에 넘겨 주셔서, 마침내는 주의 면전에서 내쫓기까지 하셨다.

21 그래서 이스라엘은 다윗의 집으로부터 갈라졌으며, 이스라엘은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을 왕으로 삼았고, 여로보암은 또한 이스라엘이 주님을 버리고 떠나서 큰 죄를 짓도록 만들었다.

22 이렇게 하여 이스라엘 자손은, 여로보암이 지은 그 모든 죄를 본받아 그대로 따라갔고, 그 죄로부터 돌이키려고 하지 않았다.

23 마침내 주께서는, 그 종 예언자들을 보내어 경고하신 대로, 이스라엘을 그 면전에서 내쫓으셨다. 그래서 이 날까지 이스라엘은 자기들의 땅에서 앗시리아로 사로잡혀 가 있게 된 것이다.


앗시리아 사람들이 이스라엘에 정착하다

24 이스라엘 자손을 사마리아에서 쫓아낸 앗시리아 왕은 바빌론과 구다와 아와와 하맛과 스발와임으로부터 사람들을 데려와서, 이스라엘 자손을 대신하여 사마리아 성읍에 살게 하였다. 그러자 그들은 사마리아를 자기들의 소유로 삼았으며, 이스라엘 성읍들 안에 정착하여 살았다.

25 그들은 그 곳에 정착하면서, 처음에는 주를 경외하지 않았다. 그래서 주께서는 사나운 사자들을 그들 가운데 풀어 놓으셔서, 그들을 물어 죽이게 하셨다.

26 그러므로 그들이 앗시리아 왕에게 이 사실을 알리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임금님께서 우리를 사마리아로 이주시키셔서, 이 성읍에서 살게 하셨습니다. 그렇지만 이리로 이주한 민족들은 이 지역의 신에 관한 관습을 모릅니다. 그래서 그 신이 우리들 가운데 사자를 보내어, 우리들을 계속 물어 죽이게 하였습니다. 이것은 이 땅의 신에 대한 관습을 모르기 때문에 일어난 일인 줄 압니다."

27 그래서 앗시리아 왕은 부하들에게 다음과 같은 지시를 하였다. "그 곳에서 사로잡아 온 제사장 한 명을 그 곳으로 돌려보내라. 그가 그 곳에 살면서, 그 지역의 신에 대한 관습을 새 이주민에게 가르치게 하여라."

28 그리하여 사마리아로부터 사로잡혀 온 제사장 가운데 한 사람이, 그리로 돌아가 베델에 살면서, 주를 경외하는 방법을 그들에게 가르쳤다.

29 그러나 각 민족은 제각기 자기들의 신들을 만들어 섬겼다. 그래서 각 민족은 그들이 살고 있는 성읍 안에서 만든 신들을 사마리아 사람들이 만든 산당 안에 가져다 놓았다.

30 바빌론 사람들은 숙곳브놋을 만들고, 구다 사람들은 네르갈을 만들고, 하맛 사람들은 아시마를 만들었다.

31 아와 사람들은 닙하스와 다르닥을 만들었으며, 스발와임 사람들은 자기들의 신인 아드람멜렉과 아남멜렉에게 그들의 자녀를 불살라 바치기도 하였다.

32 그러면서도 그들은 주님을 공경하기도 하였다. 그리하여 그들은 그들 가운데서 산당 제사장을 뽑아 세워, 산당에서 제사를 드리게 하였다.

33 이렇게 그들은 주님도 경외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이 잡혀오기 전에 살던 그 지역의 관습을 따라, 그들 자신들이 섬기던 신도 섬겼다.

34 그들은 오늘날까지도 그들의 옛 관습을 따르고 있어서, 주님을 바르게 경외하는 사람이 없다. 그들은 주께서 이스라엘이라고 이름을 지어 주신 야곱의 자손에게 명하신, 그 율례와 법도와 율법과 계명을 지키지 않는다.

35 옛날에, 주께서 야곱의 자손과 언약을 세우시고 명하셨다. "너희는 다른 신들을 경외하지 못한다. 그들에게 절하지 못하며, 그들을 섬기지 못하며, 그들에게 제사드리지 못한다.

36 오직 큰 능력으로 팔을 펴시어 너희를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신 그분 주님만을 경외하고, 그분에게만 절하고 제사를 드려야 한다.

37 주께서 몸소 기록하셔서 너희에게 주신 율례와 법도와 율법과 계명을 항상 지키고, 다른 신을 경외하지 않아야 한다.

38 내가 너희와 세운 언약을 잊어서는 안 된다. 다른 신들을 경외하지 못한다.

39 오직 너희는 주 너희의 하나님만을 경외하여야 한다. 그분만이 너희를 모든 원수의 손에서 구원하여 주실 것이다."

40 그러나 그들은 이 명령을 들으려 하지 않고, 그들의 옛 관습만을 그대로 지키려고 하였다.

41 그리하여 이주해 온 민족들은 한편으로는 주를 경외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이 부어 만든 우상들을 또한 섬겼다. 그들의 자녀와 자손도 그들의 조상이 한 것을 오늘날까지도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


[말씀묵상]

결국 이스라엘이 앗수르에게 멸망하게 됩니다. 호세아가 마지막 왕입니다. 악했지만 다른 왕들과 같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뭔가 나았다고 하더라도 이스라엘의 멸망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앗수르로부터 독립하고자 애굽에 손을 내밀었지만 실패한 것입니다. 끝까지 세상을 의지하고 인간의 방법과 술수로 살아간 모습입니다. 7절 이후에 멸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역사를 돌아보며 자세하게 설명합니다. 애굽 땅에서부터 인도하시고 약속의 땅으로 인도하신 여호와 하나님을 배반하고 쫓아낸 이방 사람들의 신들을 섬기고 그들의 법도를 행한 것입니다. 이것도 모자라 자신의 힘과 능력으로 살기 위한 망대와 견고한 성을 쌓고 거기에 산당을 세우고 우상 숭배를 했던 것입니다. 22절까지 이스라엘이 행한 죄악들을 나열합니다. 하나님을 버리고 하나님 없이, 자신들을 존재하게 하신 여호와 하나님을 배반하며 산 것입니다. 이스라엘이 망한 이유입니다.

이 설명 중에 19절을 보면 유다도 그들의 하나님 여호와의 명령을 지키지 아니하였다고 합니다. 지금 이스라엘의 멸망을 설명하는 가운데 유다 역시 다르지 않은 모습이었음을 역사가가 지적하고 있는 것입니다. 선지자들을 보내며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게 하고 기억나게 하였고, 약속을 통하여 신실하심을 보여 주셨지만 다 버리고 이방의 우상을 섬긴 것입니다. 결국 하나님의 말씀대로 이들 앞에서 내쫓으실 수밖에 없으셨던 것입니다. 나도 망하고 세상도 심판을 받게 된 것입니다. 중요한 사실을 보여 줍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하나님이 누구신지, 하나님의 다스림이 어떠한지, 무엇을 원하시는지, 그분의 목적과 뜻을 드러내기 위해 선택된 자들입니다. 그런데 세상과 다름이 없고 오히려 하나님을 버리고 세상을 택하자 세상을 멸하시는 것입니다. 이들이 의지하는 것들을 없애버리시는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멸망은 이스라엘이 가지고 있는 근거를 빼앗아 버리시는 것입니다. 그래야 하나님을 의지하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어떻게 세워진 자인지를 그제야 알게 되는 것입니다. 나라는 존재가 하나님의 약속과 은혜 위에 서있는 자임을 깨닫는 것입니다.

신자들 역시 이스라엘의 역사를 보며 돌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백성된 자들이며, 영원한 하늘의 유산을 상속받은 자들이고, 하나님께서 아버지시며 천국의 시민권을 소유한 존재로서 이미 완성된 성도의 삶을 이 땅에서 살아가고 있는, 그리고 살아가야 할 증인들입니다. 이 세상의 어느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진 자들입니다. 그런데 이스라엘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보게 됩니다. 세상이 가고 있는 방향과 방법과 목적이 신자들에게도 그대로 있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애굽을 나온 이스라엘이 애굽을 동경하고 죄악으로 가득했던 이방 민족을 쫓아냈는데 그들의 신들을 섬긴 것처럼 세상을 버리고 예수 그리스도만이 전부임을 고백한 신자들인데 세상의 가치가 삶의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여전히 자리잡고 있습니다. 결국 심판이라는 방법을 동원하실 수밖에 없습니다.

24절 이후의 내용이 이 사실을 보여 줍니다. 이스라엘의 멸망은 소멸이나 제거하시는 것이 아니라 세상 속에서 자신들의 모습을 보도록 하시는 하나님의 방법입니다. 심판이지만 하나님의 백성들에게는 하나님을 알고 자신을 발견하는 기회이며 세상 역시 자신의 죄악으로 멸망받아야 하는 존재임을 보게 하는 것입니다. 앗수르가 이스라엘을 점령한 후에 다른 민족들을 데려와 살도록 했는데 하나님께서 사자를 보내 몇 명을 죽이도록 하십니다. 이에 어떤 사람이 앗수르 왕에게 이 땅 신의 법을 몰라서 죽게 된 것이라고 말했고 왕은 명령을 내려 잡혀온 제사장을 세워 그 땅 신의 법을 가르치게 한 것입니다. 문제는 이 가르침이 하나님만을 섬기도록 한 것이 아니라 각 민족이 각기 자기의 신들을 섬기게 한 앗수르의 정책이었던 것입니다. 결국 33절처럼 여호와도 섬기고 민족대로 자기의 신들을 섬기는 우상 숭배 중의 하나가 된 것입니다. 무슨 이야기입니까? 멸망받아야 할 존재들임을 드러내시는 것입니다. 이방 민족들이야 당연하지만 이스라엘조차도 희망이 없는 존재들임을 보여 주십니다.

이렇게 모든 것이 차단되고 구원의 소망이 보이지 않고 무가치함을 경험하는 상황에서 하나님의 구원이 주어지게 됩니다. 하나님의 약속이 신실하심을 보게 하십니다. 늘 함께 하신 임마누엘의 주님을 고백하게 하십니다. 세상을 좇던 모습을 깨닫게 하시고 십자가만이 의지할 곳이며 영원한 나라를 소망하며 살도록 하십니다. 신자들의 삶에 계속 일어나는 내용들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아브라함이 부름을 받았고, 야곱도, 다윗도, 바울도 그렇게 살았습니다. 죽었던 삶이었고 무가치한 인생이었는데 하나님의 은혜로 살아난 것입니다. 여러분들은 자신의 삶이 은혜임을 고백하십니까?

조회 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