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13장



[말씀읽기]


1 <계속되는 욥의 대답> 내가 이 모든 것을 내 눈으로 똑똑히 보고, 내 귀로 다 들어서 안다.

2 너희가 아는 것만큼은 나도 알고 있으니, 내가 너희보다 못할 것이 없다.

3 그러나 나는 전능하신 분께 말씀드리고 싶고, 하나님께 내 마음을 다 털어놓고 싶다.

4 너희는 무식을 거짓말로 때우는 사람들이다. 너희는 모두가 돌팔이 의사나 다름없다.

5 입이라도 다물고 있으면, 너희의 무식이 탄로 나지는 않을 것이다.


6 너희는 내 항변도 좀 들어 보아라. 내가 내 사정을 호소하는 동안, 귀를 좀 기울여 주어라.

7 너희는 왜 허튼 소리를 하느냐? 너희는 하나님을 위한다는 것을 빌미삼아 알맹이도 없는 말을 하느냐?

8 법정에서, 하나님을 변호할 셈이냐? 하나님을 변호하려고 논쟁을 할 셈이냐?

9 하나님이 너희를 자세히 조사하셔도 좋겠느냐? 너희가 사람을 속이듯, 그렇게 그분을 속일 수 있을 것 같으냐?

10 거짓말로 나를 고발하면, 그분께서 너희의 속마음을 여지없이 폭로하실 것이다.

11 그분의 존엄하심이 너희에게 두려움이 될 것이며, 그분에 대한 두려움이 너희를 사로잡을 것이다.

12 너희의 격언은 한낱 쓸모 없는 잡담일 뿐이고, 너희의 논쟁은 흙벽에 써 놓은 답변에 불과하다.

13 이제는 좀 입을 다물고 내가 말할 기회를 좀 주어라. 결과가 어찌 되든지, 그것은 내가 책임 지겠다.

14 나라고 해서 어찌 이를 악물고서라도 내 생명을 스스로 지키려 하지 않겠느냐 ?

15 하나님이 나를 죽이려고 하셔도, 나로서는 잃을 것이 없다. 그러나 내 사정만은 그분께 아뢰겠다.


16 적어도 이렇게 하는 것이, 내게는 구원을 얻는 길이 될 것이다. 사악한 자는 그분 앞에 감히 나서지도 못할 것이다.

17 너희는 이제 내가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라. 내가 하는 말을 귀담아 들어라.

18 나를 좀 보아라, 나는 이제 말할 준비가 되어 있다. 내게는, 내가 죄가 없다는 확신이 있다.

19 하나님, 나를 고발하시겠습니까? 그러면 나는 조용히 입을 다물고 죽을 각오를 하고 있겠습니다.

20 <욥의 기도> 내가 하나님께 바라는 것은 두 가지밖에 없습니다. 그것을 들어주시면, 내가 주님을 피하지 않겠습니다.


21 나를 치시는 그 손을 거두어 주시고, 제발, 내가 이렇게 두려워 떨지 않게 해 주십시오.

22 하나님, 하나님께서 먼저 말씀하시면, 내가 대답하겠습니다. 그렇지 않으시면 내가 먼저 말씀드리게 해 주시고, 주께서 내게 대답해 주십시오.

23 내가 지은 죄가 무엇입니까? 내가 무슨 잘못을 저질렀습니까? 내가 어떤 범죄에 연루되어 있습니까?

24 어찌하여 주께서 나를 피하십니까? 어찌하여 주께서 나를 원수로 여기십니까?

25 주께서는 줄곧 나를 위협하시렵니까? 나는 바람에 날리는 나뭇잎 같을 뿐입니다. 주께서는 지금 마른 지푸라기 같은 나를 공격하고 계십니다.


26 주께서는 지금, a)내가 어릴 때에 한 일까지도 다 들추어 내시면서, 나를 고발하십니다. (a. 또는 나를 고발하시는 글을 쓰시고 내가 어릴 때 지은 죄를 상속 받게 하십니다)

27 내 발에 차꼬를 채우시고, 내가 가는 모든 길을 낱낱이 지켜 보시며, 발바닥 닿는 자국까지 다 조사하고 계십니다.

28 그래서 저는 썩은 물건과도 같고, 좀먹은 의복과도 같습니다.


[말씀묵상]


친구들의 조언이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고 오히려 욥으로 하여금 분노를 만들어 내었다고 합니다. 친구들이 주장하던 하나님의 크고 위대하심을 12장에서 역시 고백합니다. 나도 다 알고 깨달은 것들이라고 주장합니다. 너희는 거짓말쟁이고 쓸모없는 의원이라 조용히 있는 것이 지혜로운 일이라고 합니다.


지금 욥이 반박하는 내용은 반복되는 듯한 모습이지만 아직 답이 나오지 않았기에 친구들의 충고에 대한 분노와 거절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친구들의 이야기는 답이 아닙니다. 틀렸다는 말이 아니라 보편적이라는 말입니다. 그러한 설명과 주장은 누구나 아는 것이고 할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친구들의 말대로 잘못을 찾아내어 하나님께 회개한다 하더라도 그로 인해 병이 낫고 삶이 회복된다고 한다면, 그것 역시 욥을 당황하게 하는 것이며 그렇게 된 이유를 지금 못지 않게 고민하며 찾아야 합니다.


욥은 지금 보편적인 상황이 아니라 그만이 겪고 있는 특별한 상황임을 말하고자 합니다. 많은 신자들이 이러한 상황에서 힘들어 합니다. 일반적이지 않은, 지금까지의 경험과는 다른, 단순하게 설명되지 않는 상황들입니다. 욥의 친구들이 아무리 얘기 한들 의미없는 내용들입니다. 그들은 전혀 아프지 않습니다. 그래서 원칙만 얘기할 수밖에 없습니다. 원칙은 해법이 아닙니다. 늘 가지고 있는 테두리인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하심의 내용과 범위는 그러한 것들 안에 있지 않습니다. 더 넓기도 하지만 그것과 전혀 다르기도 합니다.


아브라함에게 자손을 번성하게 하고 가나안을 기업으로 주시겠다는 약속을 하셨는데, 왜 이방의 객으로 살아야 하는 과정이 필요한 것인지는 누구도 알 수가 없습니다. 성경에서는 그것이 증거라고만 주실 뿐입니다. 왜 그러시는 것이냐고 묻는다면 하나님 마음이라고 밖에 대답할 것이 없습니다. 아브라함이 믿음이 없어서, 야곱이 거짓말만 해서 후손이 그런 노예 살이를 하게 되었다고 누가 말할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백성 삼으시고 자녀로서 이 세상에 살도록 하셨는데 가족들이 비명횡사하고 하던 일이 일시에 망하는 이유를 전혀 알 수가 없습니다. 이런 일을 경험하지 않은 자들로서 무슨 이유가 있겠지, 아마 무슨 잘못을 하지 않았을까, 더 좋은 것으로 채워주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이겠지, 등등의 말을 할 수는 있지만 사실 별 의미가 없습니다. 그냥 옆에서 함께 하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신자들에게 일어나는 것을 가지고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할 수 없는 것입니다. 게다가 신자들의 잘잘못을 가지고 하나님께서 벌주시고 상주시고 하셨다는 것 역시 말이 안 되는 것입니다. 다만 모든 것을 주관하시며 그것을 통해 오직 하나님의 목적하심만이 성취되고 그의 백성들에게 은혜가 베풀어질 뿐임을 기억하는 것입니다.


20절 이후에는 욥의 기도가 나옵니다. 하나님께 대한 항변이기도 하지만 나로 하여금 하나님의 뜻을 알게 해달라는 하소연으로 보입니다. 나를 부르시면 대답하겠고, 내가 말할 수 있다면 그에 대해 대답을 해달라고 합니다. 그것밖에 그의 백성들은 할 것이 없습니다. 자신이 아무 것도 아니라는 고백도 합니다(25, 28절). 흥미로운 것은 욥도 자신의 죄로 인해 일어난 것이라면 알게 해달라는 요청을 합니다(23, 26절). 물론 하나님께서는 침묵하십니다. 그래야 고난입니다. 답이 있으면 고난이 되질 않습니다. 없어야 소망이 생기고 믿음이 드러납니다. 욥기를 통하여 드러나는 내용입니다. 욥이 얼마나 소망도 믿음도 없었는지를 확인합니다. 답을 알아 이해하는 것보다도 더 중요한 것이 하나님의 인도와 목적을 의지하며 신뢰하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보이신 십자가를 의지하는 것만이 욥의 고난과 같은 상황을 감당하는 길일 것입니다. 믿음으로 살길 바랍니다.



조회수 6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