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3장



[말씀읽기]


1 <욥이 하나님께 불평하다> 드디어 욥이 말문을 열고, 자기 생일을 저주하면서

2 울부짖었다.

3 내가 태어나던 날이 차라리 사라져 버렸더라면, 남자 아이를 배었다고 좋아하던 그 밤도 망해 버렸더라면,

4 그 날이 어둠에 덮여서, 높은 곳에 계신 하나님께서도 그 날을 기억하지 못하셨더라면,

5 어둠과 a) 사망의 그늘이 그 날을 제 것이라 하여, 검은 구름이 그 날을 덮었더라면, 낮을 어둠으로 덮어서, 그 날을 공포 속에 몰아넣었더라면, (a. 또는 깊은 흑암)


6 그 밤도 흑암에 사로잡혔더라면, 그 밤이 아예 날 수와 달 수에도 들지 않았더라면,

7 아, 그 밤이 아무도 잉태하지 못하는 밤이었더라면, 아무도 기쁨의 소리를 낼 수 없는 밤이었더라면,

8 주문을 외워서 b) 바다를 저주하는 자들이, c) 리워야단도 길들일 수 있는 마력을 가진 자들이, 그 날을 저주하였더라면, (b. 또는 날을 저주하는 자가. c. 악어처럼)

9 그 밤에는 새벽 별들도 빛을 잃어서, 날이 밝기를 기다려도 밝지를 않고, 동트는 것도 볼 수 없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

10 어머니의 태가 열리지 않아, 내가 태어나지 않았어야 하는 건데, 그래서 이 고난을 겪지 않아야 하는 건데 !


11 어찌하여 내가 모태에서 죽지 않았던가 ? 어찌하여 어머니 배에서 나오는 그 순간에 숨이 끊어지지 않았던가 ?

12 어찌하여 나를 무릎으로 받았으며, 어찌하여 어머니가 나를 품에 안고 젖을 물렸던가 ?

13 그렇게만 하지 않았더라도, 지금쯤은 내가 편히 누워서 잠들어 쉬고 있을 텐데.

14 지금은 폐허가 된 성읍이지만, 한때 그 성읍을 세우던 세상의 왕들과 고관들과 함께 잠들어 있을 텐데.

15 금과 은으로 집을 가득 채운 그 통치자들과 함께 잠들어 있을 텐데.


16 낙태된 핏덩이처럼, 살아 있지도 않을 텐데. 햇빛도 못 본 핏덩이처럼 되었을 텐데 !

17 그 곳은 악한 사람들도 더 이상 소람을 피우지 못하고, 삶에 지친 사람들도 쉴 수 있는 곳인데.

18 그 곳은 갇힌 사람들도 함께 평화를 누리고, 노예를 부리는 감독관의 소리도 들리지 않는 곳인데.

19 그 곳은 낮은 자와 높은 자의 구별이 없고, 종까지도 주인에게서 자유를 얻는 곳인데 !

20 어찌하여 하나님은, 고난당하는 자들을 태어나게 하셔서 빛을 보게 하시고, 이렇게 쓰디쓴 인생을 살아가는 자들에게 생명을 주시는가 ?


21 이런 사람들은 죽기를 기다려도, 죽음이 찾아와 주지 않는다. 그들은 보물을 찾기보다는 죽기를 더 바라다가

22 무덤이라도 찾으면 기뻐서 어쩔 줄 모르는데,

23 어찌하여 하나님은 길 잃은 사람을 붙잡아 놓으시고, 사방으로 그 길을 막으시는가 ?

24 밥을 앞에 놓고서도, 나오느니 탄식이요, 신음 소리 그칠 날이 없다.

25 마침내 그렇게도 두려워하던 일이 밀어닥치고, 그렇게도 무서워하던 일이 다가오고야 말았다.


26 내게는 평화도 없고, 안정도 없고, 안식마저 사라지고, 두려움만 끝없이 밀려온다 !


[말씀묵상]


처음 욥의 탄식이 나옵니다. 태어남에 대한 후회와 저주를 말합니다.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한탄과 원망 섞인 말을 하는 것을 봅니다. 재산을 잃고 자녀들이 죽어도 하나님을 향하여 원망하지 않았고 아내의 저주에도 입술로 범죄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자 신세를 한탄하게 된 것입니다. 사단의 의도대로 된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견지해오던 신앙이 무너지고 있음을 보여 줍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주권임을 인정하며 고백했었는데 이제 자신의 태어남을 후회하는 지경이 된 것입니다. 이러한 욥의 탄식하며 외치는 이야기들이 어떤 의미를 말해 줍니까? 그는 그저 지금의 상태에 대해 너무 힘들어서 아예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상상을 하는 중입니다. 혹시 태어났어도 죽어 나왔으면 나았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 모든 내용이 가정하며 현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임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실제 수많은 사람들이 현실에 대한 불만 불평으로 후회스런 생각과 고백을 합니다. 그 때 그랬어야 했는데, 아예 하지 않았어야 했는데, 괜히 그 일을 해서 지금 이렇게 되었다, 등등 과거에 대한 잘못과 원망을 생각하며 지금의 모습이 그 때의 행동으로 말미암아 일어난 것처럼 이야기를 합니다. 이런 생각들은 신자들도 예외가 아닐 것입니다. 그런 후회가 가득한 경우들을 마음에 품고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신자들에게 있어서 지난 일들은 지금을 만든 원인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전적으로 하나님의 간섭 속에 있었음을 인정해야 합니다. 다시 말해서 그 때 다른 결정을 했다면 지금 이러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이 함께 하셨던 과정이었음을 믿는다면 그렇습니다. 내가 나 혼자 내 인생을 만든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지금 욥은 전혀 알 수도, 깨달을 수도 없지만 분명 하나님의 허락과 아심 가운데 일어난 일입니다. 그에게 어떠한 원인도 이유도 없다는 말입니다. 아무리 후회하고 원망한들 의미가 없는 것이지요.


신자들에게 일어나는 일이 바로 이러하다는 사실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욥만 좀 특별하니까 견본으로 보여 주신 것입니까? 아닙니다. 신자들, 하나님의 자녀들에게 일어나는 보편적인, 그러나 특별한 일들입니다. 일어난 일은 좀 특별하지만 모든 상황에 하나님의 간섭과 살피심이 있다는 것은 예외가 없습니다. 문제는 이 사실을 깨닫고 믿는 것이 끝까지 가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솔직히 1,2장에서 욥의 신앙은 정말 뛰어나 보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다가 아니라는 것을 보이시기 위해 하나님께서 사단으로 하여금 이런 일을 허락하신 것입니다. 그가 위대하고 훌륭하고 악에서 떠난 자라는 하나님의 평가가 단지 그로부터 나온 것만으로 된 것이 아님을 증명하는 내용이 욥기입니다. 그가 하는 것만이 다가 아니라 그것보다도 훨씬 더 중요한 것은 이렇게 모든 것을 보시며 아시고 이끄시는 하나님이 계시다는 사실입니다.


욥의 아내가 '이래도 자신의 온전함을 굳게 지키겠느냐? 하나님을 원망하고 죽으라'고 악담을 했습니다. 그러나 욥의 후회는 아내의 표현만큼은 아니지만 같은 기준임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단지 하나님을 포기하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친구들과의 언쟁에서도 하나님은 분명히 인도하시는데 현실은 그러한 모습이 아닌 것에 혼란을 느끼고 있는 내용을 토로하는 것입니다. 신자들이 할 수 있는 한계입니다. 죽고 싶고 죽어야 하겠는데 그럴 수는 없고, 하나님을 원망하는 것으로 갑니다. 물론 속으로 끙끙거리며 원망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들을 통하여 신자들의 믿음의 내용들이 정리됩니다. 깨질 것 깨지고 굳게 될 것 굳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피하지 않아야 하며 하나님 앞에서 씨름을 해야 합니다. 믿음의 선진들이 간 길이고 예수님께서 보이신 길입니다. 오늘도 주어진 길을 믿음으로 가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