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5장



[말씀읽기]


1 어서, 부르짖어 보아라. 네게 응답하는 이가 있겠느냐? 하늘에 있는 거룩한 이들 가운데서, 그 누구에게 하소연을 할 수 있겠느냐?

2 미련한 사람은 자기의 분노 때문에 죽고,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의 질투 때문에 죽는 법이다.

3 어리석은 사람의 뿌리는 뽑히고, 어리석은 자의 집이 순식간에 망하는 것을, 내가 직접 보았다.

4 그런 자의 자식들은 도움을 받을 데가 없어서, 재판에서 억울한 일을 당해도, 구해 주는 이가 없었고,

5 그런 자들이 거두어들인 것은, 굶주린 사람이 먹어 치운다. 가시나무 밭에서 자란 것까지 먹어 치운다. 목마른 사람이 그의 재산을 삼켜 버린다.


6 재앙이 흙에서 일어나는 법이 없고, 고난이 땅에서 솟아나는 법도 없다.

7 인간이 고난을 타고 태어나는 것은 불티가 위로 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8 나 같으면 하나님을 찾아서, 내 사정을 하나님께 털어놓겠다.

9 그분은 우리가 측량할 수 없는 큰 일을 하시며, 우리가 헤아릴 수 없는 기이한 일을 하신다.

10 땅에 비를 내리시며, 밭에 물을 주시는 분이시다.


11 낮은 사람을 높이시고, 슬퍼하는 사람에게 구원을 보장해 주시며,

12 간교한 사람의 계획을 꺽으시어 그 일을 이루지 못하게 하신다.

13 지혜롭다고 하는 자들을 제 꾀에 속게 하시고, 교활한 자들의 꾀를 금방 실패로 돌아가게 하시니,

14 대낮에도 어둠을 만날 것이고, 한낮에도 밤중처럼 더듬을 것이다.

15 그러나 하나님은 가난한 사람들을 그들의 칼날 같은 입과 억센 손아귀로부터 구출하신다.


16 그러니까 비천한 사람은 희망을 가지지만, 불의한 사람은 스스로 입을 다물 수밖에 없다.

17 하나님께 징계를 받는 사람은, 그래도 복된 사람이다. 그러니 a)전능하신 분의 훈계를 거절하지 말아라. (a. 히) 샤다이)

18 하나님은 찌르기도 하시지만 싸매어 주기도 하시며, 상하게도 하시지만 손수 낫게도 해 주신다.

19 그는 여섯 가지 환난에서도 너를 구원하여 주시며, 일곱 가지 환난에서도 재앙이 네게 미치지 않게 해 주시며,

20 기근 가운데서도 너를 굶어 죽지 않게 하시며, 전쟁이 벌어져도 너를 칼에서 구해 주실 것이다.


21 너는 혀의 저주를 피할 수 있어, 파멸이 다가와도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다.

22 약탈과 굶주림쯤은 비웃어 넘길 수 있고, 들짐승을 두려워하지도 않을 것이다.

23 너는 들에 흩어진 돌과도 계약을 맺으며, 들짐승과도 평화롭게 지내게 될 것이다.

24 그래서 너는 집안이 두루 평안한 것을 볼 것이며, 가축 우리를 두루 살필 때마다 잃은 것이 없는 것을 볼 것이다.

25 또 자손도 많이 늘어나서, 땅에 풀같이 많아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26 때가 되면, 곡식단이 타작 마당으로 가듯이, 너도 장수를 누리다가 수명이 다 차면, 무덤으로 들어갈 것이다.

27 이것은 우리가 지금까지 살펴본 것이니 틀림없는 사실이다. 부디 잘 듣고, 너 스스로를 생각해서라도 명심하기 바란다.



[말씀묵상]


계속되는 엘리바스의 충고입니다. 아무리 자신의 옳음을 주장한다 한들 거룩한 자 중에 대답할 사람이 없다고 합니다. 미련한 자의 집이 잘되는 것을 본 적이 없고 고난과 재난이 아무 이유없이 일어나는 적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반드시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지금 엘리바스는 욥에게 일어난 참담한 상황이 전적으로 욥 자신으로부터 원인이 되어 일어났음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 생각은 너무도 일반적이며 모든 인간이 자신을 바라보는 기준이기도 합니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나에게 어떤 원인이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돌아봄이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부족이나 잘못 등을 확인하는 것이 인지상정(人之常情)입니다.


정말 그런가요? 모든 일에 자신의 행동이 선악 간에 원인이 되었나요? 인생이 자신에게 달려 있나요? 이런 생각이 보편적으로 세상을 지배하는 원리입니다. 내 인생 내가 책임지며 내 삶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능력이 없으면 도태되고 힘이 없으면 굴복하며 살아야 합니다. 모든 것이 나 하기 나름입니다. 한편 일리가 있지만 분명 성경적인 시각과 기준은 아닙니다. 하나님이 없는 세상에서는 그렇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믿는 세계관에서는 절대적으로 틀린 이야기입니다. 오히려 성경과 완전히 대치되는 내용입니다.


성경은 인간이 전적으로 부패했고 하나님을 떠나 있다고 결론을 내립니다. 인간은 무능하며 선을 알 수도, 행할 수도 없는 존재임을 말합니다. 따라서 인간이 행함으로 얻어내는 것은 오직 죄악밖에 없습니다. 이 말은 죄악을 행하였기에 형벌을 받게 된다는 것이 아니라, 원래의 자리가 형벌의 자리에서 태어난 것이라는 말입니다. 스스로 원인이 되어 선한 결과를 만들어 낼 수가 없는 것입니다.


에리바스는 이 사실을 가지고 말하지 않습니다. 악을 행해서 그 결과가 나왔다, 만일 선을 행했다면 그러지 않았다는 인과율로 욥을 판단한 것입니다. 욥기가 이 사실을 무시한 채 시작되었음을 잊지 않아야 합니다. 욥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의인이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로부터는 인과율로 말미암은 형벌이 주어질 수 없는 자였다는 것을 전제하고 있습니다. 욥이 만들어낸 어떤 원인에 의해 의인으로 인정받은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모든 일에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러한 기준으로 일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인간을 기준으로 일하시는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하나님만이 기준이시며 그의 뜻대로 일하십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엘리바스가 욥에게 하나님을 찾고 의탁하라는 충고를 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유는 그를 찾는 자에게 복을 주시기 때문입니다. 이 말도 분명 맞는 말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이유로 의지하는 것은 역시 잘못된 것입니다. 의지하면 복을 주시는 분이기에 의지하는 것이 아닙니다. 엘리바스의 말은 다 맞는 말인데 기준이 틀렸다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신자들의 기준과 생각과 말이 이럴 수 있습니다. 다 하는 말이 옳은데 목적과 수단이 인간적인 것입니다. 신자는 삶의 모습과 나타난 현상으로 판단하는 자들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어떠한 분이신 것은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러한 것을 얻을 목적으로 내가 이렇게 행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로지 하나님의 일하심과 계획하심만이 이루어지고 그 가운데 신자들이 사용될 뿐입니다. 하나님의 원하심이 무엇인가, 그의 뜻이 무엇인가를 깨닫고 순종할 뿐입니다. 징계라 생각되는 것까지도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순종은 목적을 갖지 않은 행위입니다. 하나님이시기에 무릎을 꿇는 것입니다. 오늘도 순종하는 하루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3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