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6장



[말씀읽기]


1 <욥의 대답> 욥이 대답하였다.

2 아, 내가 겪은 고난을 모두 저울에 달아 볼 수 있고 내가 당하는 고통을 모두 저울에 올릴 수 있다면

3 틀림없이, 바다의 모래보다 더 무거울 것이니, 내 말이 거칠었던 것은 이 때문이다.

4 a)전능하신 분께서 나를 과녁으로 삼고 화살을 쏘시니, 내 영혼이 그 독을 빤다. 하나님이 나를 몰아치셔서 나를 두렵게 하신다. (a. 히) 샤다이)

5 풀이 있는데 나귀가 울겠느냐 ? 꼴이 있는데 소가 울겠느냐?


6 싱거운 음식을 양념도 치지 않고 먹을 수 있겠느냐?

7 그런 것들은 생각만 해도 구역질이 난다. 냄새조차도 맡기가 싫다.

8 누가 내 소망을 이루어 줄까? 하나님이 내 소원을 이루어 주신다면 ,

9 하나님이 나를 부수시고 손을 들어 나를 깨뜨려 주시면,

10 그것이 오히려 내게 위로가 되고, 이렇게 무자비한 고통 속에서도 그것이 오히려 내게 기쁨이 될 것이다. 나는 거룩하신 분의 말씀을 거역하지 않았다.


11 그러나 내게 무슨 기력이 있어서 더 견뎌 내겠으며, 얼마나 더 살겠다고, 더 버텨 내겠는가?

12 내 기력이 돌의 기력이라도 되느냐 ? 내 몸이 놋쇠라도 되느냐?

13 나를 도와줄 이도 없지 않으냐 ? 도움을 구하러 갈 곳도 없지 않으냐?

14 내가 전능하신 분을 경외하든 말든, 내가 이러한 절망 속에서 허덕일 때야말로, 친구가 필요한데,

15 친구라는 것들은, 물이 흐르다가도 마르고 말랐다가도 흐르는 개울처럼 미덥지 못하고, 배신감만 느끼게 하는구나.


16 얼음이 녹으면 흙탕물이 흐르고, 눈이 녹으면 물이 넘쳐흐르다가도,

17 날이 더워지면 쉬 마르고, 날이 뜨거워지면 흔적조차 없어지고 마는 개울.

18 물이 줄기를 따라서 굽이쳐 흐르다가도, 메마른 땅에 이르면 곧 끊어지고 마는 개울.

19 데마의 대상들도 물을 찾으려 했고, 스바의 행인들도 그 개울에 희망을 걸었지만,

20 그들이 거기에 이르러서는 실망하고 말았다. 그 개울에 물이 흐를 것이라는 기대를 했던 것을 오히려 부끄러워하였다.


21 너희가 이 개울과 무엇이 다르냐 ? 너희도 내 몰골을 보고서, 두려워서 떨고 있지 않느냐?

22 내가 너희더러 이거 내놓아라 저거 내놓아라 한 적이 있느냐 ? 너희의 재산을 떼어서라도, 내 목숨 살려 달라고 말한 적이 있느냐?

23 아니면, 원수의 손에서 나를 건져 달라고 하길 했느냐, 폭군의 세력으로부터 나를 속량해 달라고 부탁이라도 했느냐?

24 어디, 알아듣게 말 좀 해 보아라. 내가 귀기울여 듣겠다. 내 잘못이 무엇인지 말해 보아라.

25 바른 말은 힘이 있는 법이다. 그런데 너희는 정말 무엇을 책망하는 것이냐?


26 너희는 남의 말 고뚜리나 잡으려는 것이 아니냐? 절망에 빠진 사람의 말이란, 바람과 같을 뿐이 아니냐?

27 너희는, 고아라도 제비를 뽑아 노예로 넘기고, 이익을 챙길 일이라면 친구라도 서슴치 않고 팔아 넘길 자들이다.

28 내 얼굴 좀 보아라. 내가 얼굴을 맞대고 거짓말이야 하겠느냐?

29 너희는 잘 생각해 보아라. 내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게 해야 한다. 다시 한 번 더 돌이켜라. 내 정직이 의심받지 않게 해야 한다.

30 내가 혀를 놀려서, 옳지 않은 말을 한 일이라도 있느냐 ? 내가 입을 벌려서, 분별없이 떠든 일이라도 있느냐?



[말씀묵상]

엘리바스의 반론에 대한 욥의 대답입니다. 길게 항변했지만 요점을 말한다면, 너의 말이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나의 상황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하는 말이다, 무조건 내가 잘못을 했기에 일어난 것이라고 말하지 말라, 나에게 일어난 일이 너무도 극심하고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나는 지금 아예 죽는 것이 훨씬 낫다고 생각된다, 하나님께서 내리실 만한 불순종을 행한 일이 없기 때문이다, 너희들은 왜 나의 상황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원하지도 않는 말만 하느냐, 내가 잘못한 것이 있다면 말해봐라 등의 내용입니다.


욥의 항변을 보면 욥도 마치 자신의 잘못에 대해 전혀 인정하지 않으려 하는 것 같은 인상을 받게 됩니다. 친구들은 너무도 단순하게 일어난 고난의 원인을 따지려는 데서 욥의 죄를 들춰내려고 합니다. 그런데 욥은 그러한 것에 의해 일어난 일이 아니라는 항변을 하는 것입니다. 굉장히 중요한 차이입니다. 욥기를 읽으면서 욥에게 일어난 일이 역사 밖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을 놓치면 안 됩니다. 이유가 하나님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욥의 친구들과 같이 일어난 일만을 가지고 인간의 경험적인 기준과 판단으로 주장하는 해결책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신자들의 삶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일어나는 일을 가지고 너무도 간단하게 판단하곤 합니다. 자신을 돌아봄도, 혹은 남을 판단함도 모두 일어난 일에 대한 자신의 잣대와 경험을 가지고 결정하며 재판합니다. 욥의 친구들이 하는 말들은 거의 틀린 말이 아닙니다. 잘못을 생각해보라는 것, 하나님은 의로우시다는 것, 늘 하나님을 찾아야 한다는 것, 그리고 뒤에 다른 친구들의 충고 내용들 역시 신앙적인 면에서 정확합니다. 이들은 늘 정답을 말합니다. 그러나 정답은 율법이 되고 맙니다. 삶을 무섭고 무겁게 만듭니다. 지금의 형편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옥조이게 합니다(25-27절). 지금의 욥의 마음처럼 만들어 버립니다. 친구들은 욥을 향한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전혀 깨닫지 못하는 자로 있습니다. 욥은 하나님의 일하심은 이게 아닌데... 하는 정도에 있습니다.


욥기를 통해 신자들이 확인해야 할 것은 욥도 친구도 아닙니다. 훨씬 더 나아갈 것을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은 우리가 이해하거나 인정하거나 하는 문제가 아닌 그의 백성을 다스리고 계시다는 사실을 보여 줍니다. 설사 사단에게 그의 생을 맡긴다 하더라도 하나님의 허락하심이며 붙잡고 계시다는 사실을 잊지 말라는 것입니다.


따라서 지금 일어나는 일에 대해 절망하거나 포기하거나 오해하지 않아야 합니다. 죄의 결과만이 아니며 잘못하고 있다는 증거도 아닙니다. 친구들의 말대로 욥이 회개를 했다면 고난이 해결되었을까? 그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잘 알듯이 욥은 지금의 고난을 무조건 통과해야만 했습니다. 앞으로 볼 내용이지만 하나님께서 나타나신 것은 욥이 승리했기 때문이 아니라 정한 때가 되어 하나님께서 나타나셔서 그의 생각과 잘못을 지적해 주셨습니다. 그는 승리자가 아니라 고난을 다 겪은 자로서 하나님의 인도를 받은 것입니다. 하나님의 때가 있고 하나님의 기준이 있을 뿐입니다.


서로를 보는 마음과 기준과 판단을 하나님께로 돌려야 합니다. 알 수 없고 이해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인도와 뜻에 맡기는 것입니다. 오늘도 이웃의 모습을 보며 하나님을 높이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