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욥기 9장



[말씀읽기]


1 <욥의 대답> 욥이 대답하였다.

2 그것이 사실이라는 것은 나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고 주장할 수 있겠느냐?

3 사람이 하나님과 논쟁을 한다고 해도, 그분의 천 마디 말씀에 한 마디도 대답하지 못할 것이다.

4 하나님이 전지전능하시니, 그를 거역하고 온전할 사람이 있겠느냐?

5 아무도 모르는 사이에 산을 옮기시며, 진노하셔서 산을 뒤집어엎기도 하신다.


6 지진을 일으키시어 땅을 그 밑뿌리에서 흔드시고, 땅을 받치고 있는 기둥들을 흔드신다.

7 해에게 명령하시어 뜨지 못하게도 하시며, 별들을 가두시어 빛을 내지 못하게도 하신다.

8 어느 누구에게 도움을 받지도 않고 하늘을 펼치시며, a)바다 괴물의 등을 짓밟으신다. (a. 또는 바다의 파도를 짓밟으신다)

9 북두칠성과 삼성을 만드시고, 묘성과 남방의 밀실을 만드시며,

10 우리가 측량할 수 없는 큰 일을 하시며, 우리가 헤아릴 수 없는 기이한 일을 행하시는 분이시다.

11 하나님이 내 곁을 지나가신다 해도 볼 수 없으며, 내 앞에서 걸으신다 해도 알 수 없다.

12 그가 가져 가신다면 누가 도로 찾을 수 있으며, 누가 감히 그에게 왜 그러시느냐고 할 수 있겠느냐?

13 하나님이 진노를 풀지 아니하시면 b)라합을 돕는 무리도 무릎을 끊는데, (b. 전설에 나오는 바다의 괴물, 혼돈과 악의 세력을 대표함)

14 내가 어찌 감히 그분에게 한 마디라도 대답할 수 있겠으며, 내가 무슨 말로 말대꾸를 할 수 있겠느냐?

15 비록 내가 옳다 해도 감히 아무 대답도 할 수 없다. 다만 나로서 할 수 있는 일은 나를 심판하실 그분께 은총을 비는 것뿐이다.


16 비록 그분께서 내가 말하는 것을 허락하신다 해도, 내가 부르짖는 소리를 귀기울여 들으실까?

17 그분께서 머리털 한 오라기만한 하찮은 일로도 나를 이렇게 짓눌러 부수시고, 나도 모를 이유로 나에게 많은 상처를 입히시는데.

18 숨돌릴 틈도 주시지 않고, 쓰라림만 안겨 주시는데, 그분께서 내 간구를 들어 주실까?

19 강한 쪽이 그분이신데, 힘으로 겨룬다고 한들 어떻게 이기겠으며, 재판에 붙인다고 한들 누가 c)그분을 재판정으로 불러올 수 있겠느냐? (c. 70인역을 따름. 히) 나를)

20 비록 내가 옳다고 하더라도 그분께서 내 입을 시켜서 나를 정죄하실 것이며,

21 비록 내가 흠이 없다고 하더라도, 그분께서 나를 틀렸다고 하실 것이다. 다만, 산다는 것이 싫을 뿐이다.

22 나에게는 모든 것이 한 가지로만 여겨진다. 그러므로 나는 그분께서는 흠이 없는 사람이나, 악한 사람이나, 다 한 가지로 심판하신다 하고 말할 수밖에 없다.

23 갑작스러운 재앙으로 다들 죽게 되었을 때에도, 죄 없는 자마저 재앙을 받는 것을 보시고 비웃으실 것이다.

24 세상이 악한 권세자의 손에 넘어가도, 주께서 재판관관의 눈을 가려서 제대로 판결하지 못하게 하신다. 그렇지 않다고 하면, 그렇게 하는 이가 누구란 말이냐 ?

25 내 일생이 달리는 경주자보다 더 빨리 지나가므로, 좋은 세월을 누릴 겨를이 없습니다.


26 그 지나가는 것이 갈대 배와 같이 빠르고, 먹이를 덮치려고 내려오는 독수리처럼 빠릅니다.

27 온갖 불평도 잊어버리고, 슬픈 얼굴빛을 고쳐서 애써 명랑하게 보이려고 해도,

28 내가 겪는 이 모든 고통이 다만 두렵기만 합니다. 그러나 주님께서 나를 죄 없다고 여기지 않으실 것임을 압니다.

29 주께서 나를 정죄하신다면, 내가 무엇때문에 이렇게 애써서 헛된 수고를 해야 합니까?

30 비록 내가 a)비누로 몸을 씻고, 잿물로 손을 깨끗이 닦아도, (a. 또는 눈으로)


31 주께서 나를 다시 시궁창에 처넣으시니, 내 옷인들 나를 좋아하겠습니까?

32 하나님이 나와 같은 사람이기만 하여도 내가 그분께 말을 할 수 있으련만, 함께 법정에 서서 이 논쟁을 끝낼 수 있으련만.

33 우리 둘 사이를 중재할 사람이 없고, 하나님과 나 사이를 판결해 줄 이가 없구나 !

34 내게 소원이 있다면, 내가 더 두려워 떨지 않도록, 하나님이 채찍을 거두시는 것,

35 그렇게 되면 나는 두려움 없이 말하겠다. 그러나 나 스스로는, 그럴 수가 없는 줄을 알고 있다.


[말씀묵상]


욥은 빌닷의 말에 대해 긍정을 합니다. 하나님의 의로우심, 그의 지혜, 그의 진노하심, 그의 능력, 일하심, 그의 깊이와 넓이 등 누구도 반론할 수 없고 이해하거나 깨달을 수가 없음을 말합니다. 하물며 내가 감히 대답하며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묻습니다(14절).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한 피조물로서의 위치와 자격없음, 무지함을 계속해서 고백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다른 친구들과 욥의 관점이 어떻게 다른지를 볼 수 있습니다. 친구들의 주장은 죄와 그에 상응하는 벌의 관점, 즉 인과응보의 세계관으로 하나님의 일하심을 규정하여 욥의 상황을 판단했습니다. 반면에 욥의 주장은 하나님의 위대하심 앞에 피조물은 그저 한없이 작은 존재일 뿐이며, 아무리 인간이 의롭다 한들 그의 결정에 달려 있다는 것입니다. 즉 인간의 행위나 기준, 판단과 전혀 상관이 없음을 말합니다.


욥의 친구들의 관점은 다분히 세상적입니다. 다른 말로 한다면 율법적인 세계관에 갇혀 있음을 보여 줍니다. 내가 하는 만큼 얻으며 성실과 정직과 의로움으로 살면 그에 합당한 상을 하나님으로부터 얻게 되는 것입니다. 반대로 뭔가 잘못하면 그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 있게 됩니다. 지금 욥이 그렇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인과응보의 세계관의 가장 큰 문제점은 지금의 형편에 대한 판단의 기준이 세상적인 것(선악)이라는 사실과 그로 인해 안 좋은 모습이나 결과는 무조건 하나님의 심판이나 형벌로 이해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의 정의, 공의의 관점에서는 그런대로 이해되기도 하지만 한계가 있는 기준입니다. 하나님의 공의와 일하심은 세상과 다르기 때문입니다.


욥은 하나님의 공의와 일하심을 인정하지만 인과율로 이해하지 않고 주권자, 통치자, 하나님 되심으로 이해하려고 합니다. 즉 그의 하시는 일은 늘 선하며 옳으시다는 것입니다. 아주 중요한 생각이며 이해이며 판단이고 믿음입니다. 신자들에게 있어서는 상식적인 내용일 수 있습니다. 지금 나에게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세상적 판단과 상관없이 하나님의 일하심의 결과인 것입니다. 그의 뜻과 영광이 드러나는 현장입니다.


그러나 이런 믿음과 실제 삶과 차이가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믿음대로 삶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고 믿지만 욥 역시 이런 상황에서 갈등이 드러납니다. 하나님께 항변하는 자세를 취하게 됩니다. 아무리 생각해 봐도 이해가 되지 않았던 것입니다. 어떤 이유에서 일어난 것인지, 무슨 이유로 하나님께서 나에게 이런 일을 허락하신 것인지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욥은 여러 시도를 해보지만 하나님께서는 전혀 답도 주시지 않으며 오히려 자신의 모습에 대한 확인만 하게 됩니다(28, 31절).


적어도 욥과 같은 고민과 갈등은 필요한 것입니다. 죄인입니다. 죄로 말미암아 인정받지 못하고 하늘의 풍성함을 누리지 못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가진 모자람과 부족함, 잘못으로 인한 결과들만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이 인과응보적인 율법적 반응으로 하시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신자들의 존재는 하나님의 한량없는 사랑,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속으로 만들어진 자들입니다. 배은망덕하다고 원수갚는 분이 아닙니다. 원수같은 자를 구원하셨는데 모자라다고, 잘못했다고 처단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그를 의지하며 주인되심과 창조주이심, 구원자이심을 고백하는 것만이 우리가 할 바입니다. 상황이 문제가 아니라, 내 경험과 판단과 이해가 문제가 아니라 그러한 것들과는 전혀 상관없이 그분은 하나님이시며 우리의 주인이십니다. 그분의 목적과 영광을 위해 일하시며 섭리하십니다. 욥기의 결론이 모든 것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발견하며 그 가운데 자신이 있음을 깨닫게 하신 것임을 욥기 내내 잊지 않아야할 내용입니다. 나의 모습이 근거가 아니라 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 삶의 이유이어야 합니다. 오늘도 이 사실을 믿고 사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2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