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13장



[말씀읽기]


1 아모스의 아들 이사야가 바벨론에 대하여 받은 경고라

2 너희는 민둥산 위에 기치를 세우고 소리를 높여 그들을 부르며 손을 흔들어 그들을 존귀한 자의 문에 들어가게 하라

3 내가 거룩하게 구별한 자들에게 명령하고 나의 위엄을 기뻐하는 용사들을 불러 나의 노여움을 전하게 하였느니라

4 산에서 무리의 소리가 남이여 많은 백성의 소리 같으니 곧 열국 민족이 함께 모여 떠드는 소리라 만군의 여호와께서 싸움을 위하여 군대를 검열하심이로다

5 무리가 먼 나라에서, 하늘 끝에서 왔음이여 곧 여호와와 그의 진노의 병기라 온 땅을 멸하려 함이로다


6 너희는 애곡할지어다 여호와의 날이 가까웠으니 전능자에게서 멸망이 임할 것임이로다

7 그러므로 모든 손의 힘이 풀리고 각 사람의 마음이 녹을 것이라

8 그들이 놀라며 괴로움과 슬픔에 사로잡혀 해산이 임박한 여자 같이 고통하며 서로 보고 놀라며 얼굴이 불꽃 같으리로다

9 보라 여호와의 날 곧 잔혹히 분냄과 맹렬히 노하는 날이 이르러 땅을 황폐하게 하며 그 중에서 죄인들을 멸하리니

10 하늘의 별들과 별 무리가 그 빛을 내지 아니하며 해가 돋아도 어두우며 달이 그 빛을 비추지 아니할 것이로다


11 내가 세상의 악과 악인의 죄를 벌하며 교만한 자의 오만을 끊으며 강포한 자의 거만을 낮출 것이며

12 내가 사람을 순금보다 희소하게 하며 인생을 오빌의 금보다 희귀하게 하리로다

13 그러므로 나 만군의 여호와가 분하여 맹렬히 노하는 날에 하늘을 진동시키며 땅을 흔들어 그 자리에서 떠나게 하리니

14 그들이 쫓긴 노루나 모으는 자 없는 양 같이 각기 자기 동족에게로 돌아가며 각기 본향으로 도망할 것이나

15 만나는 자마다 창에 찔리겠고 잡히는 자마다 칼에 엎드러지겠고

16 그들의 어린 아이들은 그들의 목전에서 메어침을 당하겠고 그들의 집은 노략을 당하겠고 그들의 아내는 욕을 당하리라

17 보라 은을 돌아보지 아니하며 금을 기뻐하지 아니하는 메대 사람을 내가 충동하여 그들을 치게 하리니

18 메대 사람이 활로 청년을 쏘아 죽이며 태의 열매를 긍휼히 여기지 아니하며 아이를 애석하게 보지 아니하리라

19 열국의 영광이요 갈대아 사람의 자랑하는 노리개가 된 바벨론이 하나님께 멸망 당한 소돔과 고모라 같이 되리니

20 그 곳에 거주할 자가 없겠고 거처할 사람이 대대에 없을 것이며 아라비아 사람도 거기에 장막을 치지 아니하며 목자들도 그 곳에 그들의 양 떼를 쉬게 하지 아니할 것이요

21 오직 들짐승들이 거기에 엎드리고 부르짖는 짐승이 그들의 가옥에 가득하며 타조가 거기에 깃들이며 들양이 거기에서 뛸 것이요

22 그의 궁성에는 승냥이가 부르짖을 것이요 화려하던 궁전에는 들개가 울 것이라 그의 때가 가까우며 그의 날이 오래지 아니하리라



[말씀묵상]


13장부터는 열방에 대한 심판이 선포됩니다. 23장까지 이어지는데 열국에 대한 심판의 이유는 앞서서 앗수르에 대한 심판이 있었던 것처럼 이들의 교만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세상의 기준은 힘입니다. 자신들의 힘이 다른 민족에 대한 정복으로 나타나게 되고, 정복으로 인하여 하나님이 아닌 자신의 신들을 신봉하는 모습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여기에 하나님께서 일하셨고 자신들이 도구로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것입니다. 내가 잘했고 내가 섬기는 신이 도와주었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이 바로 심판을 받게 되는 근거인 것입니다.


이사야가 바벨론에 대한 심판을 말하는 것도 하나님으로부터 받은 경고입니다. 바벨론에 대한 모든 것이 하나님의 주도로 일어날 것임을 보여 줍니다. 그래서 13장은 바벨론의 멸망이 어떻게 이루어질 것인지를 보여 주는 내용입니다. 2-5는 군대를 모으시는 모습입니다. 하나님의 계획하심에 의해 모아진 용사들은 하나님의 노여움을 전하게 됩니다. 온 땅을 멸하려는 이유 때문입니다(5절). 이 모습이 6절부터 묘사됩니다. 여호와의 날에 전능자로부터 나오는 멸망이 임한 모습입니다.


바벨론은 지금 일어나고 있는 나라입니다. 앞으로 세상을 호령할 나라가 될 것입니다. 그런 나라가 지금 보이지도 않는 메대에 의해(17절) 멸망할 것이라는 말도 안 되는 예언을 외치는 것입니다. 앞으로 앗수르는 바벨론에게 망하고 바벨론은 메대와 바사라는 연합군에 의해 멸망하게 됩니다. 서로 자신들의 힘 자랑으로 인한 모습이지만 이 모든 것이 죄인들을 벌하시는 하나님의 진노하심의 결과임을 보여 줍니다(11절).


또한 심판으로 인한 이들의 모습은 교만이 꺾이고 강포한 자들이 낮아지고 금이 사람들보다 많아지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인구의 감소를 말하는 것이지만 사람이 없으니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던 재물이 무용지물이 되었음을 말합니다. 하늘을 진동시키고 땅을 흔들어 그 자리를 떠나게 하시는 것은 세상의 심판을 의미하는 종말론적인 현상입니다. 심판의 모습이 국지적이고 우연히 일어나는 것이 아닌 하나님의 전면적인 심판이심을 보여 줍니다. 19절을 보면 바벨론의 멸망이 소돔과 고모라같이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하나님의 경고를 무시하고 자신들의 만족과 영광에 취하여 흔적도 없이 사라질 것에 대한 비교입니다.


이러한 바벨론의 멸망은 지금 현대를 사는 신자들에게도 큰 경고가 됩니다. 계시록에서도 드러난 내용이지만 바벨론의 특징은 자고함과 자기의입니다. 바벨탑 사건에서부터 시작된 이들의 모습은 지금까지 세상을 이끌고 있는 기준이고 기치입니다. 전혀 하나님을 의식하지 않습니다. 스스로 하나님이 되려고 합니다. 이미 하나님의 자리에 앉아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신자들의 자세와 모습은 어떠해야 하겠습니까?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어떤 존재인지를 다시금, 늘 확인해야 합니다. 지금 바벨론의 멸망을 통하여 유다로 하여금 앗수르도, 애굽도 보호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도록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주권자 되심을 의지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지금의 신자들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 나라 백성이며 영원한 것을 보고 알고 믿는 자들입니다. 미국도 중국도 한국도 영원한 나라가 아닙니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이 어느 나라인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삶의 근거를 영생에 두고 있음을 확인하며 드러내는 것이 중요한 우리의 모습인 것입니다.


20절 이후에 바벨론의 멸망의 모습을 그려 줍니다. 두려워하라는 말이 아니라 그들을 의지하지 말라는 경고입니다. 계시록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무엇입니까? 세상이 멸망하니 준비하고 있으라는 말이 아닙니다. 세상의 멸망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인데 신자들은 달라야 합니다. 하나님의 다스림, 약속하신 말씀의 성취, 주님의 다시 오심, 영원한 삶으로의 복귀, 등 신자들에게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것이 완전하게 이루어지는 순간입니다. 두려움이 아닌 기쁨과 찬양이 있어야 합니다. 이것을 가지고 살기에 인내와 소망이 있는 것입니다. 오늘도 주님의 함께 하심의 능력이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