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21장



[말씀읽기]


1 해변 광야에 관한 경고라 적병이 광야에서, 두려운 땅에서 네겝 회오리바람 같이 몰려왔도다

2 혹독한 묵시가 내게 보였도다 속이는 자는 속이고 약탈하는 자는 약탈하도다 엘람이여 올라가고 메대여 에워싸라 그의 모든 탄식을 내가 그치게 하였노라 하시도다

3 이러므로 나의 요통이 심하여 해산이 임박한 여인의 고통 같은 고통이 나를 엄습하였으므로 내가 괴로워서 듣지 못하며 놀라서 보지 못하도다

4 내 마음이 어지럽고 두려움이 나를 놀라게 하며 희망의 서광이 변하여 내게 떨림이 되도다

5 그들이 식탁을 베풀고 파수꾼을 세우고 먹고 마시도다 너희 고관들아 일어나 방패에 기름을 바를지어다

6 주께서 내게 이르시되 가서 파수꾼을 세우고 그가 보는 것을 보고하게 하되

7 마병대가 쌍쌍이 오는 것과 나귀 떼와 낙타 떼를 보거든 귀 기울여 자세히 들으라 하셨더니

8 파수꾼이 사자 같이 부르짖기를 주여 내가 낮에 늘 망대에 서 있었고 밤이 새도록 파수하는 곳에 있었더니

9 보소서 마병대가 쌍쌍이 오나이다 하니 그가 대답하여 이르시되 함락되었도다 함락되었도다 바벨론이여 그들이 조각한 신상들이 다 부서져 땅에 떨어졌도다 하시도다

10 내가 짓밟은 너여, 내가 타작한 너여, 내가 이스라엘의 하나님 만군의 여호와께 들은 대로 너희에게 전하였노라

11 두마에 관한 경고라 사람이 세일에서 나를 부르되 파수꾼이여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파수꾼이여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

12 파수꾼이 이르되 아침이 오나니 밤도 오리라 네가 물으려거든 물으라 너희는 돌아올지니라 하더라

13 아라비아에 관한 경고라 드단 대상들이여 너희가 아라비아 수풀에서 유숙하리라

14 데마 땅의 주민들아 물을 가져다가 목마른 자에게 주고 떡을 가지고 도피하는 자를 영접하라

15 그들이 칼날을 피하며 뺀 칼과 당긴 활과 전쟁의 어려움에서 도망하였음이니라

16 주께서 이같이 내게 이르시되 품꾼의 정한 기한 같이 일 년 내에 게달의 영광이 다 쇠멸하리니

17 게달 자손 중 활 가진 용사의 남은 수가 적으리라 하시니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


[말씀묵상]


오늘 본문은 해변광야(바벨론), 두마(에돔), 아라비아에 관한 경고입니다. 열방을 향한 심판의 말씀은 그들에게 주는 의미보다는 하나님의 백성인 이스라엘을 향한 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백성들만이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하나님의 경고의 목적은 회개하고 돌아오도록 하는 데에 있습니다. 멸망할 존재이지만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을 때 은혜와 긍휼이 베풀어지고 구원의 기쁨과 감사가 넘치게 되는 것입니다.


1-10절은 바벨론에 대한 경고입니다. 멸망의 모습이 선포되는데 선지자의 마음이 굉장히 아파하는 모습을 봅니다. 3절을 보면 요통이 심하여 해산하는 여인의 고통을 느끼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바벨론의 미래를 아는 자로서, 하나님의 심판을 깨달은 자로서 갖는 아픔입니다. 예루살렘을 보시며 우신 예수님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의 백성들이 이 세상을 보며 가질 수 있는 마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세상은 반드시 멸망할 것입니다. 주님의 오심으로 마지막이 됩니다. 그런데 세상은 전혀 그러한 사실을 아지 못한 채 희희낙락하며 자신들의 만족을 위해 살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세상은 종말을 향하여 가고 있고 주님의 다시 오심으로 끝이 나기에 이 사실을 아는 자들로서 세상을 향한 마음이 경고와 함께 간절함과 애통이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마음이 있기에 경고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보통의 신자들에게는 세상을 향한 아픔보다는 원한을 가진 분노만 있는 것을 봅니다. 나를 힘들게 하고 괴롭힌 자들에 대해 하나님의 심판만 기다리는 것입니다. 이들을 살릴 마음이 없습니다. 요나가 니느웨에 대해 가지고 있었던 마음 같은 것입니다. 그들은 멸망해야 할 자들이지 하나님의 구원을 받을 자들이 아닌 것입니다. 우리가 옳았음을 보여주고 싶은 것입니다. 지금 고생하며 인내한 결과를 그들에게 자랑하고 싶은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마음은 구원받은, 하나님의 긍휼을 받은 자들의 모습이 아닙니다. 참으로 가지기 힘든 마음입니다. 나에게 임한 하나님의 구원, 죄인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기억하고 세상을 향한 마음이 긍휼과 사랑으로 드러나야 할 것입니다.


11-12절은 두마에 대한 경고입니다. 침묵, 정적, 쓸쓸함을 뜻하는 두마는 세일지역의 에돔족속으로 봅니다. 파수꾼에게 밤이 어떻게 되었느냐고 묻는데 답이 명확하지 않습니다. 아마도 힘들고 절망적인 상황을 지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대답하기를 아침이 올 것인데 밤도 온다고 합니다. 희망이 보이는데 절망도 같이 보이는 것입니다. 스스로 자기의 운명을 결정할 수 없는 미약함이 느껴집니다. 그저 주어지는 대로 살 수밖에 없는 노릇입니다.


우리가 잘 알듯이 에서는 스스로 자신의 삶을 만들어 나간 자입니다. 야곱이 은혜로 복을 받은 자라면 에서는 자신의 복을 스스로 만들어 나가야 했습니다. 그가 나면서부터 전신이 털옷같았다(창25:25)는 말은 아담에게 입혀주셨던 가죽옷의 은혜가 필요없는, 스스로 자기 삶을 만들어가야 할 자임을 보여 줍니다. 그러나 인간의 힘과 능력으로는 자신의 앞길을 가늠할 수 없기에 물으며 살아야 하는 존재임을 보여 줍니다. 역시 하나님만을 의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13-17절은 아라비아에 대한 경고입니다. 드단의 대상들은 사막을 다니던 상인들을 말합니다. 이들이 도망하며 피하게 된 것인데(15장) 이들에게 도움을 주라고 합니다(14절). 그러나 주님이 정하신 대로 일 년 내에 그 영광이 쇠멸될 것이라고 합니다. 게달은 당시 사막 가운데 살던 베두인을 말합니다. 상업적으로, 경제적으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며 만족을 얻었던 자들이지만 결국 하나님께 돌아오는 것만이 살 길임을 보여 줍니다.


아라비아는 아브라함의 서자 이스마엘의 후손입니다. 약속의 씨에서 벗어난 자입니다. 역시 스스로 살아가야 할 자들입니다. 그러나 스스로 만들어 낸 영광 역시 없어질 것이며 하나님의 은혜가 어떻게 드러나야 하는지를 보여 주어야 할 자들입니다. 이방의 멸망은 전멸이 아니라 죽어야 할 자들이지만 그 속에 있는 하나님의 은혜가 어떻게 주어지는지 보여 주는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이들의 모습을 보며 우리의 모습 역시 볼 수 있어야 합니다. 구원의 은혜를 입었다는 말은 죽었던 자, 죽었어야 하는 자라는 말입니다. 따라서 살림을 받았다는 말은 이 세상에서 살아있는 자로 증거되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오늘도 이 은혜로 사는 자임을 증거하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