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25장



[말씀읽기]


1 여호와여 주는 나의 하나님이시라 내가 주를 높이고 주의 이름을 찬송하오리니 주는 기사를 옛적에 정하신 뜻대로 성실함과 진실함으로 행하셨음이라

2 주께서 성읍을 돌무더기로 만드시며 견고한 성읍을 황폐하게 하시며 외인의 궁성을 성읍이 되지 못하게 하사 영원히 건설되지 못하게 하셨으므로

3 강한 민족이 주를 영화롭게 하며 포학한 나라들의 성읍이 주를 경외하리이다

4 주는 포학자의 기세가 성벽을 치는 폭풍과 같을 때에 빈궁한 자의 요새이시며 환난 당한 가난한 자의 요새이시며 폭풍 중의 피난처시며 폭양을 피하는 그늘이 되셨사오니

5 마른 땅에 폭양을 제함 같이 주께서 이방인의 소란을 그치게 하시며 폭양을 구름으로 가림 같이 포학한 자의 노래를 낮추시리이다


6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 산에서 만민을 위하여 기름진 것과 오래 저장하였던 포도주로 연회를 베푸시리니 곧 골수가 가득한 기름진 것과 오래 저장하였던 맑은 포도주로 하실 것이며

7 또 이 산에서 모든 민족의 얼굴을 가린 가리개와 열방 위에 덮인 덮개를 제하시며

8 사망을 영원히 멸하실 것이라 주 여호와께서 모든 얼굴에서 눈물을 씻기시며 자기 백성의 수치를 온 천하에서 제하시리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셨느니라

9 그 날에 말하기를 이는 우리의 하나님이시라 우리가 그를 기다렸으니 그가 우리를 구원하시리로다 이는 여호와시라 우리가 그를 기다렸으니 우리는 그의 구원을 기뻐하며 즐거워하리라 할 것이며

10 여호와의 손이 이 산에 나타나시리니 모압이 거름물 속에서 초개가 밟힘 같이 자기 처소에서 밟힐 것인즉


11 그가 헤엄치는 자가 헤엄치려고 손을 폄 같이 그 속에서 그의 손을 펼 것이나 여호와께서 그의 교만으로 인하여 그 손이 능숙함에도 불구하고 그를 누르실 것이라

12 네 성벽의 높은 요새를 헐어 땅에 내리시되 진토에 미치게 하시리라



[말씀묵상]


25장은 하나님께서 지금까지 행하셨던 것에 대한 감사하며 찬양하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이 모든 일이 옛적에 정하신 뜻대로 성실함과 진실함으로 행하신 것이라고 합니다. 단순히 심판하심에 대한 것만이 아닌 세상을 이끌어 가시며 그의 백성을 구원해 내시는 모든 것이 정하신 뜻이라는 고백입니다.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고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약속을 반드시 이루신다는 사실을 성실함과 진실함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물론 세상을 심판하심은 그들의 죄악을 인함이고 구원하심은 전적인 은혜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이 심판과 구원을 정하신 대로 이루어가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해 신자들이 기억해야 할 내용이 있습니다. 그것은 마치 신자들이 세상에서 늘 약자와 같은 자리에 있는 것처럼 생각하는 것입니다. 공격당하고 고난당하고 빼앗기는 힘이 없는 존재이고, 세상은 강한 힘을 발휘하는 그래서 하나님께서 심판하시는 대상으로 보는 것입니다. 물론 겉으로 보이는 것은 그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신자들이 세상에 대하여 약한 존재이기에 그런 것이 아닙니다. 신자들이 가지고 있는, 가져야할 것이 세상의 것이 아닌 하늘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늘의 것은 힘이나 능력으로 얻는 것이 아닌 은혜로 주어지기에 신자는 이 땅에서 다른 사람을 이기고 밟고 올라설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결코 세상의 것을 얻기 위해 힘을 발휘하지 않는 것입니다. 또한 그것을 목적하지도 않습니다. 신자가 세상에 존재하는 것은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그 목적과 뜻을 이루시는 도구가 되어 증거가 되도록 하기 위함입니다.


이로써 세상이 얼마나 하나님을 거역하며 대항하였는지를 보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자들을 심판하심으로 자신을 보고 항복하게 하시는 것입니다. 자고하고 포학했던 자리를 파하시고, 이들의 폭행으로 억압받던 자들에게 참된 평안과 안식과 기쁨을 주시는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신자들이 기도하며 목적하고 이루고자 하는 것이 무엇이어야 하는지를 깊이 생각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정하신 바는 반드시 이루어지는데 이 뜻을 깨닫지 못하고 내가 원하는 것으로 세상에서 살고자 한다면 심판받을 세상과 다르지 않는 자가 되고 말 것입니다.


이스라엘을 통하여 경계하며 깨닫도록 하는 내용이 이것입니다. 세상과 다르지 않은 삶을 사는 것입니다. 신자들만이 아닌 교회의 모습이 여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천국은 죽어서 가는 곳이 아니라, 지금 하나님의 통치 속에서 확인하며 살아가야할 신자들의 현실입니다. 지금 천국을 살고 있는 과정입니다. 완벽하라는 말이 아니라 어떤 존재인지를 확인하며 살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손에 이끌려 사는, 주님을 주인으로 모시며 살고 있는, 성령께서 깨닫게 하시고 생각나게 하셔서 말씀대로 살아야 하는 삶을 사는 자들입니다. 이 모습이 6절 이후에 이렇게 묘사되고 있습니다.


기름진 것과 오래 저장한 포도주로 연회를 베푸셨다고 합니다. 주님이 오셔서 완전하게 베푸실 잔치입니다. 얼굴 가리개와 덮개를 제하신다는 것은 잔치에 참여하는 자들의 존재를 새롭게 만드신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사망도 눈물도 수치도 없애버리십니다. 이들의 고백이 9절입니다. 구원을 인하여 기뻐하며 즐거워할 것입니다. 이것이 신자들에게 반드시 이루어질, 하나님께서 신실하게 이루어내실 내용입니다. 이것을 믿는 신자라면 이 세상에서의 삶은 어떠해야 하겠습니까? 당연히 쉽지 않습니다. 여전히 나의 목적과 만족은 세상적이고 잘 포기되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신자들의 삶이 괴롭고 외롭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끝을 알기에 지금의 삶을 믿음으로 살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신자의 영광은 세상이 주는 것과 전혀 다른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엡1:3)입니다. 이 복은 창세 전에 택하시고 자기 아들 삼으시고 그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이 복을 고백하며 드러내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2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