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 46장

2021년 8월 3일

이사야 46장



[말씀읽기]

1 벨 신이 고꾸라졌고, 느보 신이 넘어졌다. 짐승과 가축이 그 우상들을 싣고 간다. 힘겹게 떠메고 다니던 것들이, 피곤한 짐승에게 무거운 짐이 되었다.

2 우상들은 한꺼번에 넘어지고 고꾸라졌다. 우상들은 자기들을 싣고 가는 자들에게서 도망 쳐 나오지도 못한다. 오히려 우상들은 포로가 되어 잡혀 간다.

3 "야곱의 집안아, 이스라엘 집안의 모든 남은 자들아, 내 말을 들어라. 너희가 태어날 때부터 내가 너희를 안고 다녔고, 너희가 모태에서 나올 때부터 내가 너희를 품고 다녔다.

4 너희가 늙을 때까지 내가 너희를 안고 다니고, 너희가 백발이 될 때까지 내가 너희를 품고 다니겠다. 내가 너희를 지었으니, 내가 너희를 품고 다니겠고, 안고 다니겠고, 또 구원하여 주겠다.

5 너희가 나를 누구와 견주겠으며, 나를 누구와 같다고 하겠느냐? 나를 누구와 비교하여 '서로 같다' 하겠느냐?


6 사람들이 주머니에서 금을 쏟아내며, 은을 저울에 달고, 도금장이들을 사서 신상을 만들게 하고, 그것에게 엎드려 경배한다.

7 사람들이 우상을 어깨에 메고, 우상을 둘 자리에 내려놓으면, 우상은 내려놓은 그 곳에 서서 꼼짝도 하지 못한다. 사람들이 그것에게 부르짖어도 전혀 응답하지 못하며, 고난당하는 사람을 구원하지도 못한다.

8 너희 죄인들아, 이것을 기억하여라. 그리고 확고하게 서라. 너희 반역한 죄인들아, 이 일을 가슴 깊이 간직하여라.

9 너희는 태초부터 이루어진 일들을 기억하여라. 나는 하나님이다. 나 밖에 다른 신은 없다. 나는 하나님이다. 나와 같은 이는 없다.

10 처음부터 내가 장차 일어날 일들을 예고하였고, 내가, 이미 오래 전에,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일들을 미리 알렸다. '나의 뜻이 반드시 성취될 것이며, 내가 하고자 하는 것은 내가 반드시 이룬다'고 말하였다.


11 내가 동방에서 독수리를 부르고, 먼 나라에서 나의 뜻을 이룰 사람을 불렀다. 내가 말하였으니, 내가 그것을 곧 이루겠으며, 내가 계획하였으니, 내가 곧 그것을 성취하겠다.

12 내가 승리할 것을 믿지 않는 너희 고집 센 백성아, 내가 하는 말을 들어라.

13 내가 싸워서 이길 날이 가까이 왔다. 그 날이 멀지 않다. 내가 이기는 그 날은 지체되지 않는다. 내가 시온을 구원하고, 이스라엘 안에서 나의 영광을 나타내겠다."


[말씀묵상]

오늘 본문은 우상의 허무함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입니다. 바벨론의 왕들이 섬기던 우상들이지만 구부러지고 엎드러지게 됩니다. 그런데 자기를 구원하지도 못했고 피곤한 짐승의 무거운 짐이 된 것입니다. 지금 고레스에 대한 말씀을 계속 하시던 중에 바벨론 우상의 모습을 보여 주신 이유는 장차 고레스가 이러한 바벨론을 점령하게 될 것임을 말씀하심으로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하나님을 의지하도록 깨우치시기 위함입니다.

물론 승리한 바벨론이나 고레스는 자신들의 신들이 강했기 때문이라고 말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의 신들은 그저 아무 존재도 아니고 오직 하나님께서 모든 역사를 이끌어 나가신다는 사실을 보여 주시는 기억하게 하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보여 주심으로 비록 포로로 잡혀가는 상황에서도 반드시 구원해 내실 것을 믿도록 하시는 것입니다(3-4절). 그러시면서 나를 누구와 비교하며 서로 같다 하겠느냐고 묻습니다. 벨은 바벨론의 신이름이고 느보는 그 신의 아들입니다. 이 들 사람들이 금은을 모아 도금장이에게 주고 신을 만들게 한 것인데, 사람들이 그것에게 절하지만 자기 처소에 두면 그대로 있고 부르짖은들 응답하지 못하고 구해내지도 못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우상이라는 것이 참으로 허무한 것임을 말씀해 주시는 내용입니다. 스스로 만들어 스스로 섬기며 자기의 욕구를 채우는 것입니다. 어떤 인격적인 반응이나 요구조차 없는 오로지 인간의 탐욕으로부터 만들어진 것이 우상인 것입니다. 이 말씀을 하시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기억하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장부가 되라고 하십니다. 수동적이 되지 말라는 말입니다. 우상에 매여 그것에 종속된 삶이 되지 말라고 하시는 것입니다. 그러시면서 9절에 옛적 일을 기억하라고 하십니다. 이스라엘에게 있어서 기억해야 할 일이 출애굽과 가나안입니다. 물론 앞으로 포로생활이 있고 회복하는 역사가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사건들을 통하여 오직 목적하신 것은 하나님 외에 다른 이가 없다는 사실을 고백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3-4절에서 태어남부터 백발이 되기까지 안고 품으신 내용들을 기억하며 하나님만을 섬기도록 하셨다는 말입니다.

신자들의 삶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을 알기 전에는 나의 삶에 오로지 소원성취만이 목적이었습니다. 내가 사는 삶인 줄 알았는데, 내 목적을 이루며 능력껏 사는 삶인 줄 알았는데, 우상 숭배의 삶이었고 세상을 통하여 나를 드러내는 교만한 삶임을 깨닫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알고 믿게 되면서 내 뜻과 목적이 아닌 오직 하나님의 뜻과 목적이 성취되는 삶으로 변화된 것입니다. 내 삶의 어느 것 하나 하나님의 인도하심에서 제외된 것이 없는 삶임을 깨달은 것입니다. 하나님을 알지 못할 때의 삶조차도 하나님의 인도하심이었음을 고백하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믿음의 고백은 앞으로의 삶에서 더 확실한 기준과 근거로 자리잡게 됩니다. 내 뜻이 아닌 하나님의 뜻에 집중하게 되고 더 주님을 의지하며 사는 것입니다.

11절을 보면 고레스를 통하여 회복시키실 것을 약속하는 내용인데 이 전에 먼저 바벨론 포로의 삶을 경험해야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한 약속을 믿기에 이 과정을 감당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 비록 지금 하나님을 멀리하며 떠나 우상숭배를 하는 자들이지만 하나님의 백성이기에 계속해서 깨우치도록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나 외에 다른 이가 없다, 이 역사를 주관하며 목적한 데로 이끌어가는 신은 나밖에 없다, 그러나 어떠한 일이 일어나더라도 나만을 의지하고 내 말에 순종하라는 말씀입니다.

역사의 주관자시며 나 외에 다른 신은 없다는 사실은 모든 신자들에게도 가장 중요한 신앙고백이어야 할 것입니다. 그 분밖에 없다면 당연한 것 아닌가요? 그분만이 구원자이심을 믿어야 할 것입니다. 나를 위해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시고 죄로부터 구원하셨음을 믿어야 할 것입니다. 12-13절이 그 말씀입니다. 마음이 완악하여 공의에서 멀리 떠난 자들에게 구원의 소식을 전하시면서 반드시 구원하시겠다고 약속하시는 것입니다. 더 놀라운 것은 이런 완악한 자들을 나의 영광인 이스라엘이라고 말씀하신다는 사실입니다. 늘 딴 짓하는 신자들을 나의 영광이라고, 내가 그들을 위해 구원을 베푸시겠다고 약속하시는 것입니다. 이 약속이 이루어진 자들로서 오늘도 기쁨과 찬양이 넘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9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