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5장



[말씀읽기]


1 나는 내가 사랑하는 자를 위하여 노래하되 내가 사랑하는 자의 포도원을 노래하리라 내가 사랑하는 자에게 포도원이 있음이여 심히 기름진 산에로다

2 땅을 파서 돌을 제하고 극상품 포도나무를 심었도다 그 중에 망대를 세웠고 또 그 안에 술틀을 팠도다 좋은 포도 맺기를 바랐더니 들포도를 맺었도다

3 예루살렘 주민과 유다 사람들아 구하노니 이제 나와 내 포도원 사이에서 사리를 판단하라

4 내가 내 포도원을 위하여 행한 것 외에 무엇을 더할 것이 있으랴 내가 좋은 포도 맺기를 기다렸거늘 들포도를 맺음은 어찌 됨인고

5 이제 내가 내 포도원에 어떻게 행할지를 너희에게 이르리라 내가 그 울타리를 걷어 먹힘을 당하게 하며 그 담을 헐어 짓밟히게 할 것이요

6 내가 그것을 황폐하게 하리니 다시는 가지를 자름이나 북을 돋우지 못하여 찔레와 가시가 날 것이며 내가 또 구름에게 명하여 그 위에 비를 내리지 못하게 하리라 하셨으니

7 무릇 만군의 여호와의 포도원은 이스라엘 족속이요 그가 기뻐하시는 나무는 유다 사람이라 그들에게 정의를 바라셨더니 도리어 포학이요 그들에게 공의를 바라셨더니 도리어 부르짖음이었도다

8 가옥에 가옥을 이으며 전토에 전토를 더하여 빈 틈이 없도록 하고 이 땅 가운데에서 홀로 거주하려 하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

9 만군의 여호와께서 내 귀에 말씀하시되 정녕히 허다한 가옥이 황폐하리니 크고 아름다울지라도 거주할 자가 없을 것이며

10 열흘 갈이 포도원에 겨우 포도주 한 바트가 나겠고 한 호멜의 종자를 뿌려도 간신히 한 에바가 나리라 하시도다

11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독주를 마시며 밤이 깊도록 포도주에 취하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

12 그들이 연회에는 수금과 비파와 소고와 피리와 포도주를 갖추었어도 여호와께서 행하시는 일에 관심을 두지 아니하며 그의 손으로 하신 일을 보지 아니하는도다

13 그러므로 내 백성이 무지함으로 말미암아 사로잡힐 것이요 그들의 귀한 자는 굶주릴 것이요 무리는 목마를 것이라

14 그러므로 스올이 욕심을 크게 내어 한량 없이 그 입을 벌린즉 그들의 호화로움과 그들의 많은 무리와 그들의 떠드는 것과 그 중에서 즐거워하는 자가 거기에 빠질 것이라

15 여느 사람은 구푸리고 존귀한 자는 낮아지고 오만한 자의 눈도 낮아질 것이로되

16 오직 만군의 여호와는 정의로우시므로 높임을 받으시며 거룩하신 하나님은 공의로우시므로 거룩하다 일컬음을 받으시리니

17 그 때에는 어린 양들이 자기 초장에 있는 것 같이 풀을 먹을 것이요 유리하는 자들이 부자의 버려진 밭에서 먹으리라

18 거짓으로 끈을 삼아 죄악을 끌며 수레 줄로 함 같이 죄악을 끄는 자는 화 있을진저

19 그들이 이르기를 그는 자기의 일을 속속히 이루어 우리에게 보게 할 것이며 이스라엘의 거룩한 이는 자기의 계획을 속히 이루어 우리가 알게 할 것이라 하는도다

20 악을 선하다 하며 선을 악하다 하며 흑암으로 광명을 삼으며 광명으로 흑암을 삼으며 쓴 것으로 단 것을 삼으며 단 것으로 쓴 것을 삼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

21 스스로 지혜롭다 하며 스스로 명철하다 하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

22 포도주를 마시기에 용감하며 독주를 잘 빚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

23 그들은 뇌물로 말미암아 악인을 의롭다 하고 의인에게서 그 공의를 빼앗는도다

24 이로 말미암아 불꽃이 그루터기를 삼킴 같이, 마른 풀이 불 속에 떨어짐 같이 그들의 뿌리가 썩겠고 꽃이 티끌처럼 날리리니 그들이 만군의 여호와의 율법을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의 말씀을 멸시하였음이라

25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에게 노를 발하시고 그들 위에 손을 들어 그들을 치신지라 산들은 진동하며 그들의 시체는 거리 가운데에 분토 같이 되었도다 그럴지라도 그의 노가 돌아서지 아니하였고 그의 손이 여전히 펼쳐져 있느니라

26 또 그가 기치를 세우시고 먼 나라들을 불러 땅 끝에서부터 자기에게로 오게 하실 것이라 보라 그들이 빨리 달려올 것이로되

27 그 중에 곤핍하여 넘어지는 자도 없을 것이며 조는 자나 자는 자도 없을 것이며 그들의 허리띠는 풀리지 아니하며 그들의 들메끈은 끊어지지 아니하며

28 그들의 화살은 날카롭고 모든 활은 당겨졌으며 그들의 말굽은 부싯돌 같고 병거 바퀴는 회오리바람 같을 것이며

29 그들의 부르짖음은 암사자 같을 것이요 그들의 소리지름은 어린 사자들과 같을 것이라 그들이 부르짖으며 먹이를 움켜 가져가 버려도 건질 자가 없으리로다

30 그 날에 그들이 바다 물결 소리 같이 백성을 향하여 부르짖으리니 사람이 그 땅을 바라보면 흑암과 고난이 있고 빛은 구름에 가려서 어두우리라



[말씀묵상]


유다가 하나님을 대항하여 심판을 자초했지만 그러한 자들임에도 불구하고 구원의 역사를 이루신다는 사실을 보여 주셨습니다. 은혜가 무엇인지, 이스라엘은 어떤 존재인지를 보게 하신 것입니다. 구원받기에 전혀 가치나 자격이 없는 자라는 것입니다. 이 사실을 깨달은 자들이 신자이며 하나님의 백성인 것입니다. 신자들은 착각하지 않아야 합니다. 내 삶의 모습을 보며 세상의 기준으로, 사람들의 판단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세상의 평가를 무시하라는 말이 아니라 그것으로 나를 만들어 가지 말라는 말입니다. 나를 만드는 것은 세상도, 나 자신도 아닌 오직 하나님의 주권적인 역사하심으로 만들어져 가는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5장은 이러한 배경을 가지고 사랑하는 친구인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어떻게 세우고 가꾸고 이끄셨는지를 이사야가 노래하는 내용입니다. 이 노래를 통하여 이스라엘이 어떤 존재인지를 애가처럼 읊고 있습니다. 1절에서 사랑하는 자는 하나님을 지칭하고 포도원은 이스라엘을 의미합니다. 하나님께서 심히 기름진 산을 일구어 극상품 포도나무를 심었고 큰 기대를 가지고 잘 가꾸었습니다. 그런데 좋은 포도가 아닌 들포도를 맺은 것입니다.


이 내용은 이스라엘을 애굽에서 구원하여 가나안에 들어가도록 하신 것을 말합니다. 시80:8절을 보면 ‘주께서 한 포도나무를 애굽에서 가져다가 민족들을 쫓아내시고 그것을 심으셨나이다.’는 고백이 나옵니다. 이스라엘을 택하시고 약속대로 이루신 내용입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은 완전했습니다. 더 이상의 더할 것이 없을 정도로 만드셨습니다(4절). 그러면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그 열매를 맺었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모습은 그러지 못했던 것입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결국 주인은 이 포도원을 헐기로 하십니다. 걷어 먹힘을 당하고 짓밟히게 하고 황폐하게 하신 것입니다.


이렇게 된 이유가 무엇입니까? 정의를 바라셨는데 포학이 드러났고 공의를 바라셨는데 부르짖음만 있었던 것입니다. 정의와 공의는 기대되는 이스라엘의 모습이었지만 정작 맺은 것은 포학과 부르짖음이었던 것입니다. 여기에 워드플레이가 있습니다. 정의와 포학, 공의와 부르짖음이 서로 발음이 비슷합니다. 지금 이사야는 하나님이 원하심과 이스라엘의 모습이 유사했다는 것을 고발하고 있는 것입니다. 즉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원하심을 알면서도 자신들의 뜻대로 흉내내며 살고 있었다는 말입니다. 그 모습이 8절 이후에 화 있을진저를 외치며 경고하고 있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삶을 살고 있었음을 보여 줍니다. 모든 것이 부유해지고 편안해짐으로 인해 일어나는 삶의 모습입니다. 왜 이러한 삶을 사는 것입니까?


12절에서 이렇게 지적합니다. 여호와께서 행하시는 일에 관심을 두지 않고 그의 손으로 하신 일을 보지 않았다고 합니다. 내 삶 속에서 하나님이 계시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의식하지도, 생각하지도, 고백하지도 않은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모습이 이들만이 아닌 지금 나의 모습이지 않은가요? 삶의 어느 부분에 하나님의 다스리심이 있습니까? 다시 돌아보며 확인해야 합니다. 신자의 삶은 하나님의 인도하심에서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늘 말씀으로 돌아와서 주님을 의지하며 은혜 아래 엎드리는 삶이어야 합니다. 이스라엘의 모습은 나를 포기하지 않을 때 일어나는 모습들입니다. 그 결과는 세상의 포로됨입니다.


재미있는 결과입니다. 나를 포기하지 않으면 세상의 포로가 되게 하십니다. 그런데 포로가 되게 하심으로 자기를 부인하도록 하십니다. 그 결과 여호와 하나님께서 높임을 받으시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신자들,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일어나는 역사입니다. 이러한 모습이 평생 동안 일어나는 것입니다. 내 삶을 포기하며 자기 부인이 쉽게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다시 세상이 목적이 되고 나의 의가 자리 잡고 열심을 내는 것이 내 자랑으로 만들어 갑니다. 그럴 때 다시 성령께서 깨닫게 하시고 말씀 앞에 무릎 꿇게 하시고 십자가를 붙들게 하실 것입니다. 끝까지 주님의 인도하심에 항복하는 삶이길 바랍니다.



조회수 4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