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사야 52장



[말씀읽기]


하나님께서 예루살렘을 건지실 것이다

1 너 시온아, 깨어라, 깨어라! 힘을 내어라. 거룩한 성 예루살렘아, 아름다운 옷을 입어라. 이제 다시는 할례받지 않은 자와 부정한 자가 너에게로 들어와 끼지 못할 것이다.

2 예루살렘아, 먼지를 털고 일어나서 보좌에 앉아라. 포로된 딸 시온아, 너의 목에서 사슬을 풀어 내어라.

3 주께서 말씀하신다. "너희가 값없이 팔려 갔으니, 돈을 내지 않고 속량될 것이다."

4 주 하나님께서 말씀하신다. "나의 백성이 일찍이 이집트로 내려가서, 거기에서 머물러 살려고 하였으나, 앗시리아가 까닭없이 그들을 억압하였다."

5 주께서 말씀하신다. "여기 바빌로니아에서도 똑같은 일이 일어났다. 나의 백성이 까닭도 없이 여기로 사로잡혀 왔고, 지배자들은 그들을 조롱한다. 날마다 쉬지 않고 나의 이름을 모독하고 있으니, 지금 내가 무슨 일을 하여야 하겠느냐?" 주께서 하신 말씀이다.


6 "반드시 나의 백성이 나의 이름을 알게 될 것이다. 그 날이 오면, 반드시 나의 백성은 내가 하나님이라는 것과 내가 그들에게 말한 하나님이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7 놀랍고도 반가워라. 희소식을 전하려고 산을 넘어 달려오는 저 발이여! 평화가 왔다고 외치며, 복된 희소식을 전하는구나. 구원이 이르렀다고 선포하면서, 시온을 보고 이르기를 "너의 하나님께서 통치하신다" 하는구나.

8 성을 지키는 파수꾼들의 소리를 들어 보아라. 그들이 소리를 높여서, 기뻐하며 외친다. 주께서 시온으로 돌아오실 때에, 오시는 그 모습을 그들이 직접 눈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9 너희 예루살렘의 황폐한 곳들아, 함성을 터뜨려라. 함께 기뻐 외쳐라. 주께서 당신의 백성을 위로하셨고, 예루살렘을 속량하셨다.

10 주께서 모든 이방 나라들이 보는 앞에서, 당신의 거룩하신 능력을 드러내시니, 땅 끝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우리 하나님의 구원을 볼 것이다.


11 너희는 떠나거라, 그 곳에서 떠나 나오너라. 부정한 것을 만지지 말아라. 그 가운데서 나오너라. 주의 그릇을 운반하는 사람들아, 너희는 스스로 정결하게 하여라.

12 그러나 이제는 주께서 너희 앞에 가시며,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너희 뒤를 지켜 주시니, 너희가 나올 때에 황급히 나오지 않아도 되며, 도망 치듯 달아나지 않아도 된다.


고난받는 종

13 "나의 종이 매사에 형통할 것이니, 그가 받들어 높임을 받고, 크게 존경을 받게 될 것이다."

14 전에는 그의 얼굴이 남들보다 더 안 되어 보였고, 그 모습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욱 상해서, 그를 보는 사람마다 모두 놀랐다.

15 이제는 그가 많은 이방 나라를 놀라게 할 것이며, 왕들은 그 앞에서 입을 다물 것이다. 왕들은 이제까지 듣지도 못한 일들을 볼 것이며, 아무도 말하여 주지 않은 일들을 볼 것이다.



[말씀묵상]


52장의 내용도 이스라엘의 회복에 대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경험한 고난의 역사는 하나님의 회복하시는 계획의 배경이 됩니다. 절망 속에서 있는 것이 아니라 깨어나 하나님이 주시는 자유를 맛보도록 하십니다. 이스라엘의 회복은 당연히 기쁜 소식입니다. 포로에서 돌아와 옛 영광을 찾을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일들이 이스라엘의 소원이나 계획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하나님의 뜻과 계획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스라엘의 모습은 늘 세상을 좇으며 하나님을 멀리하고 불순종의 길을 가는 것밖에 없었기에 하나님의 주권적인 일하심이 아니면 이들에게는 희망이 없는 것입니다. 죄를 범한 인간의 일반적인 현실입니다.


1-2절에서 깨어라, 옷을 입어라, 티끌을 털어버리라, 목의 줄을 풀어 버리라는 내용은 힘써 애써 너의 앞가림을 잘 하라는 말이 아니라, 구원의 능력이 임하였고 주권자의 역사가 베풀어졌음을 선포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이미 성취되어 주어졌다는 말입니다. 성경을 이해하는 중요한 관점입니다. 현재 포로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미 얻은 것처럼 선포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출애굽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가나안을 약속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아직 재림하시지 않았는데 하나님의 통치를 받으며 하나님 나라의 삶을 사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역사 속에서는 미래의 사건이지만 하나님의 약속의 관점에서는 이미 이루어져 믿음으로 누리는 것입니다. 주님의 일하심이기 때문에, 약속하신 것을 신실하게 이루시는 분이시기 때문에 소망을 갖는 것입니다.

3절을 보면 값없이 팔렸으니 돈없이 속량된다고 하십니다. 이스라엘은 죄로 인해 포로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에 대한 댓가를 받은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다시 댓가없이 구속(救贖, redeem)된다고 하십니다. 반면에 이스라엘을 관할했던 자들에 대해서는 심판을 행하시겠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내 백성은 내 이름을 알게 되고 이 말을 하는 자가 주님인 줄 알게 된다고 합니다(6절). 주님을 안다는 것은 자신이 구속함을 받았음을 깨달았다는 증거라는 말입니다. 우리의 신앙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나를 이끄시는 분이 누구십니까? 창조주 하나님이십니까? 나를 구속하신 십자가의 예수 그리스도이십니까? 반드시 구원받은 자들은 구속자를 알게 된다고 하십니다.

7절은 이러한 사실을 깨달은 자들이 고백하는 내용입니다. 이 모든 것들을 하나님께서 통치하시는 것이라는 사실을 공포하는 것입니다. 누가 전합니까? 파수꾼들입니다. 선지자들, 하나님을 아는 자들, 신자들입니다. 그들의 발이 아름답다고 합니다. 이 말씀을 바울이 로마서에서 인용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예수를 믿고 구원을 얻게 되는데 이들이 믿게 된 과정이 보냄을 받은 자들에 의해 듣고 고백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즉 이 모든 과정에 반드시 일을 시작하시고 이루신 분이 있음을 말하는 것입니다. 모든 신자들이 바로 이러한 자들이라는 말입니다. 자신을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좋은 소식을 가지고 있습니까? 그것을 전하는 자들로 살고 있습니까? 이것이 나의 의지나 계획이 아닌 오직 하나님의 이끄시는 역사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음을 잊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13절부터 종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설명하는 내용으로 종이 나옵니다. 우리가 잘 아는 53장의 내용으로 이어지는 서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구원이 어떠한 것인지를 보여줍니다. 형통한다는 말이 나오는데 각주에 지혜롭게 행한다는 의미입니다. 종은 겉으로 보기에 그렇다는 말입니다. 그는 높이 들려 지극히 존귀하게 될 자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표현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이기에 형통하는 것입니다. 형통이란 하나님의 뜻이 드러남을 말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세상이 부러워하는 그러한 일들이 아닙니다. 요셉이 형통했다는 것(창39:2-3)은 그가 세상적으로 출세했다는 말이 아니라 그의 상황에 하나님이 함께 하시고 그의 뜻이 이루어졌다는 말입니다.

14-15절은 십자가를 지시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묘사입니다. 어떻게 이스라엘이 구원을 얻게 되는지 설명합니다. 어느 누구도 이러한 구원에 대해 듣지도 못했고 깨닫지도 못했음을 보여 줍니다. 십자가가 나를 구원하는 하나님의 사랑임을 고백한다면 구원받은 자들입니다. 이러한 구원은 세상이 전혀 알 수 없는 내용입니다. 신자들이 가지고 있어야 할 신앙고백의 핵심 내용입니다. 놀라운 은혜가 여러분들에게 늘 있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