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잠언 11장



[말씀읽기]


1 속이는 저울은 주께서 미워하셔도, 정확한 저울추는 주께서 기뻐하신다.

2 교만한 사람에게는 수치가 따르지만, 겸손한 사람에게는 지혜가 따른다.

3 정직한 사람은 성실하게 살아, 바른길로 가지만, 사기꾼은 속임수를 쓰다가 제 꾀에 빠져 멸망한다.

4 재물은 진노의 날에 쓸모가 없지만, 의리는 죽을 사람도 건져낸다.

5 흠 없는 사람은 그의 옳은 행실로 그가 사는 길을 곧게 하지만, 악한 사람은 자신의 악 때문에 쓰러진다.


6 정직한 사람의 옳은 행실은 그를 구원하지만, 반역하는 사람은 제 욕심에 걸려 넘어진다.

7 악인은 죽을 때에 그들의 희망도 함께 끊어지고, 불의에 걸었던 기대도 물거품이 된다.

8 의인은 죽을 때에 재난에 빠져도 구원을 받지만, 악인은 오히려 재난 속으로 빠져들어간다.

9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는 사람은 입으로 이웃을 망하게 하지만, 의인은 지식으로 구원을 얻는다.

10 의인이 잘 되면 마을이 기뻐하고, 악인이 망하면 마을이 환호한다.


11 정직한 사람이 축복하면 마을이 흥하고, 악한 사람이 입을 열면 마을이 망한다.

12 지혜가 없는 사람은 이웃을 비웃지만, 명철한 사람은 침묵을 지킨다.

13 험담하며 돌아다니는 사람은 남의 비밀을 새게 하지만, 마음이 믿음직한 사람은 비밀을 지킨다.

14 지도자가 없으면 백성이 망하지만, 참모가 많으면 평안을 누린다.

15 모르는 사람의 보증을 서면 고통을 당하지만, 보증 서기를 거절하면 안전하다.


16 덕이 있는 여자는 존경을 받고, 부지런한 남자는 재물을 얻는다.

17 인자한 사람은 자기의 생명을 이롭게 하고, 잔인한 사람은 자기의 몸을 해친다.

18 악인에게 돌아오는 삯은 헛것이지만, 정의를 심는 사람은 참 보상을 받는다.

19 정의에 굳게 서는 사람은 생명에 이르지만, 악을 따르는 사람은 죽음에 이른다.

20 주님은 마음이 비뚤어진 사람은 미워하시지만, 올바른 길을 걷는 사람은 기뻐하신다.


21 악인은 틀림없이 벌을 받지만, 의인의 자손은 반드시 구원을 받는다.

22 아름다운 여인이 삼가지 아니하는 것은 돼지코에 금고리 격이다.

23 의인이 바라는 것은 좋은 일뿐이지만, 악인이 기대할 것은 진노뿐이다.

24 남에게 나누어 주는데도 더욱 부유해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마땅히 쓸 것까지 아끼는데도 가난해지는 사람이 있다.

25 남에게 베풀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부유해지고, 남에게 마실 물을 주면, 자신도 갈증을 면한다.


26 곡식을 저장하여 두기만 하는 사람은 백성에게 저주를 받고, 그것을 내어 파는 사람에게는 복이 돌아온다.

27 좋은 일을 애써 찾으면 은총을 받지만, 나쁜 일을 애써 추구하면 나쁜 것을 되받는다.

28 자기의 재산만을 믿는 사람은 넘어지지만, 의인은 푸른 나뭇잎처럼 번성한다.

29 자기 집을 해치는 사람은 바람만 물려받을 것이요, 어리석은 사람은 마음이 지혜로운 사람의 종이 될 것이다.

30 의인이 받는 열매는 생명의 나무요, 폭력을 쓰는 사람은 생명을 잃는다.


31 의인이 이 땅에서 한 대로 보상을 받는데, 악인과 죄인이 그 값을 치루지 않겠는가 ?


[말씀묵상]


본문은 의로움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다양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공의로운 자, 정직한 자, 의인의 모습과 그렇지 않은 자를 대조하고 있습니다. 의는 하나님의 속성일 뿐만 아니라 모든 신자들에게 하나님께서 요구하는 바입니다. 의는 옳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의는 하나님 나라의 기준이기도 합니다.


마5:8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자들은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요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다는 말은 핍박을 받음으로 천국의 기준인 의로 사는 자임을 드러내는 것이 됩니다. 그래서 의로 인해 핍박을 받는 자가 있는 현장이 바로 천국의 가치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는 말입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의로움으로 말미암아 생기는 결과들이 바로 하나님 나라로부터 얻게 되는 내용들임을 보여 줍니다. 1절에 하나님께서 기뻐하심, 3절에서 자기를 생명으로 인도함, 4절에 죽음에서 건짐, 5절에 길을 곧게 함, 즉 바른 길을 가게 된다는 말임, 6절에 자기를 건짐, 8절에 환난에서 구원을 얻음, 9, 10절에서 성읍이 기뻐하고 진흥하게 함을 보여 줍니다. 이웃들에게 영향을 주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 외 18, 19, 21, 23, 28, 30, 31절에 걸쳐 계속 그 가치를 보여 줍니다.


하나님의 나라에 사는 기준을 가진 자들에게 늘 드러나야 하는 모습들입니다. 자신이 만들거나 얻어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에게 은혜로 주시는 내용들입니다. 중요한 것은 이러한 것들이 영원한 것이기에 현실적으로 얻는 것으로 확인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지금의 삶에서 노력하며 싸움으로 얻어내는 것도 아닙니다. 세상에서 우리가 만들어 내거나 얻어낼 수 있는 하늘의 가치는 없습니다. 의로움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주어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것 외에는 죄인의 모습만이 드러날 뿐입니다. 불의와 악함에 더 순응하는 육신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신자의 깨달음과 싸움이 여기에서 시작됩니다. 육신적으로, 상황적으로 싸우는 모습이지만 나를 만족시키는 것이 아닌 하나님께 초점이 있는 싸움입니다. 하나님의 기뻐하심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결과들을 통하여 바로 하나님의 뜻이 성취되고 하나님 나라가 어떤 모습인지를 드러내는 것이지, 핍박과 어려움과 손해를 벗어나 나의 상황이 근사하게 바뀌는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이것이 바로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는 것이다. 영원한 것이 일시적인 것보다 더 가치있기 때문입니다. 17절의 비교가 그것입니다. 영혼이냐 몸이냐의 싸움입니다. 의인과 악인의 분명한 대조입니다(16절에 나오는 근면한 남자라는 말은 좀 의역을 한 것인데 강한, 공격적인, 난폭한 남자라는 의미입니다. 따라서 의미는 재물을 탈취한다는 말입니다. 당연히 좋은 의미가 아닙니다. 죄악의 세상에서 재물에 목적을 가진 자의 모습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음에 나오는 구제나 베풂도 그렇습니다. 의인의 당연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거기에 하나님을 의지함이 있어야 합니다. 26절에 곡식을 내놓지 않는다는 말은 손해를 안 보려는 모습입니다. 값이 오를 때까지 안 판다는 말입니다. 그러나 반대로 손해를 감수하며 파는 사람은 복을 얻는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구제입니다. 내 유익을 포기하는 것입니다. 손해입니다. 그럴 수 있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하나님이 주인이시고 그분을 의지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의지함으로, 손해를 봄으로 누군가 유익을 얻는 것입니다. 신자가 현실 속에서 감당하므로 드러내야 할 모습입니다.


30절에 의인의 열매는 생명나무라 지혜로운 자는 사람을 얻느니라고 했습니다. 우리의 삶 속에서 얻고자 하는 열매가 무엇입니까? 그를 위해 어떤 삶을 살고 있습니까? 하나님만이 주인되심을 기억하고 영원을 목적하며 세상적 가치의 손해를 감수하며 사는 것입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주인되심을 드러냅시다.




조회수 2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